총 게시물 14,708건, 최근 0 건
   

중고등부 겨울수양회를 다녀와서

글쓴이 : 이용교  (118.♡.7.28) 날짜 : 2003-01-03 (금) 12:01 조회 : 859
중고등부 겨울수양회를 방문하고 몇 자 올립니다. 전 고등부 학부모사역팀장 이용교입니다. 아마 수양회를 다녀온 자녀들을 통해서도 여러가지 이야기를 들으셨겠지만 저 역시 수양회를 다녀오면서 부모 입장에서 보도 듣고 느낀 소감과 몇 가지 놀라운 사실을 알려드리고 싶습니다.

1. 수양회에 참석한 사람이 총 230 명입니다. 중고등부 학생 참석자만 170 명이었습니다. 작년보다 약 20% 늘었다는군요. 평소 중고등부 예배 참석자가 90 + 90 '=180 명 정도라는 것을 감안하면 우리 교회에 등록한 중고등부 학생 거의 모두가 참석했다는 것입니다. 이기문 목사님께서 아마 가장 기뻐했을 꺼예요. 우리의 자녀들을 보니 한 학기동안 지친 몸과 스트레스로 억눌린 마음, 그리고 갈급한 영혼이 모두 다시 살아나는 듯했습니다. 모두들 자기네 또래 속에 묻혀 그리고 좋아하는 선생님들의 품에 안긴 느낌이 너무 행복해 보였답니다. 부럽기도 했어요. 지치기는 부모들도 마찬가진데 학부모 수양회도 있었으면 했답니다.

2. 이번 수양회가 여태까지 수양회보다 잘 조직적으로 움직였다는 평입니다. Peter Jung이 전체 프로그램을 진행했는데 그 말고도 수양회를 돕기 위해 자원한 성인 교사/리더들의 숫자가 모두 40 명이나 되었고 약 30 명의 중고등부 학생들이 학생리더로 자원하여 프로그램 진행에 참여했답니다. 자랑할 만하지 않나요? 결과적으로 70 명의 리더를 양성한 셈인데, 모두에게 큰 학습기회였을 거라고 생각됩니다.

3. 3박4일동안 우리의 자녀들과 한 방에서 같이 잠자면서 수양회 기간내내 가까이 살펴준 40 명의 선생님과 리더들한테 특히 감사했어요. 수양회에 이렇게 많은 교사/리더가 함께 참여한 적이 없었다는데. 대부분 NLF에 소속되어 있는데 우린 혹 그들의 봉사와 헌신을 너무 당연하게 받아들이지 았나 싶어 미안한 생각이 많았어요. 그리도 이번에는 NLF의 찬양팀이 수양회 순서순서마다 찬양을 해 주어 더욱 은혜스러웠다는군요.

4. 그리고 이번 수양회를 위한 금식기도에 참여해준 20 여명의 학보모님, 그리고 밤늦은 간식과 이른 아침 식사를 준비하기위해 2시간 거리를 운전해 도착한 20 명의 학부모님께도 감사합니다. 자녀들과 같이 찬양과 예배를 드리니 너무 좋았다는군요. 백광훈집사님과 조영인 자매님은 처음부터 끝날 때 까지 내내 함께 있어주었구요. 자녀들이 이미 고등학교를 졸업을 한 학부모님도 몇 분 있었는데, 자기 자녀들은 경제형편이 어려워 수양회를 못 보낸 때도 있었는데 그래서 일부러 봉사를 지원했다는 이야기를 듣고서 가슴이 찡했답니다.

5. 무엇보다 감사한 것은 이번 수양회에서 15명이 영접을 하고 또 셀 수 없이 많은 가슴에 마음의 치유의 은혜가 있었다는군요. 우리의 자녀들이나 교사들의 표정이 너무 밝아 보였어요. 하나님의 사랑이 가득했구요. 수양회에 주 강사로 오신 John Whang 목사님 말씀입니다.

6. 중고등부는 이번 토요일 12시부터 교회에서 수양회의 감동과 은혜를 나누는 시간을 갖는다고 합니다. 물론 학부모님들도 와서 참여할 수 있구요. 간증이 넘칠꺼라는 군요. 앞으로도 중고등부 사역을 위해 이기문 목사님과 또 교사들을 더 많이 지원해주셰요. 새해에는 중고등부를 위해 기도도 더 많이 해 주시구요. 그들은 우리의 희망이니까요. 수양회를 다녀오니 자녀들이 부쩍 자란 것 같지 않아요? 방학동안 자녀들과 좋은 시간 많이 갖으세요.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4,708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나눔터에 사진이 안 올라 가지요? +1 정보관리사역부 2018-02-06 2191
 구글 크롬에서 사이트 내용이 정상적으로 안보일때 조치법 … +4 정보관리사역부 2017-06-21 7855
 글을 올릴 때 끝까지 안 올라가고 잘리는 경우가 있지요? +2 이수관목사 2016-06-18 13256
408  어머니의 마지막 사랑 최영기목사 2003-04-04 647
407  어머님 김용혁 목사 2003-04-03 640
406  그리움 최영기목사 2003-04-03 642
405   박치범 2003-04-03 637
404  6o년대는 이랬지요.(펌) 에스더 2003-04-03 653
403  전 불안 해서 황 인덕 2003-04-02 637
402  [re] (#398 #397 #396) 김미애 자매 이재철 목사님 같이 기뻐합니… 김미애 2003-04-01 1295
401  서울 아산중앙병원에서... 박치우 2003-04-01 1013
400  인하와 수현^^ 박명신 2003-04-01 645
399  (#398 #397 #396) 김미애 자매 이재철 목사님 같이 기뻐합니다 최영기목사 2003-04-01 830
398  [re] 목사님 도와주세요. 김미애 2003-04-01 631
397  마마보이 교회 보내기 이범노 2003-03-31 661
396  할레루야 ^^* 하부호 집사님 박 통령 2003-03-31 728
395  황수경 자매님 들어와 보세요 최영기목사 2003-03-31 659
394  소파 있습니다 이선행 2003-03-29 661
393  쇼파가 필요해서요... 강찬국 2003-03-29 669
392  감사드립니다! 정현권목사 2003-03-29 889
391  빚진자 조선희 2003-03-28 663
390  키쿠유에서 분가할 목장 이름은....? 이(현)명희 2003-03-28 958
389  [re] 가족 박치범 2003-03-27 635
388  만고 진리 최영기목사 2003-03-27 626
387  전쟁중인 이라크내 쿠르드를 위해 기도해주세요 새벽이슬한인청년 2003-03-27 883
386  잃어버린 순수에 대한 그리움 II 이은영 2003-03-27 663
385  저는 잘 모르겠지만... 김현정C 2003-03-27 642
384  가족 송원호 2003-03-27 681
383  [re] 목사님 도와주세요. 이재철목사 2003-03-27 670
382  [re] oh! my God..... 한수연 2003-03-27 681
381  주보에 실릴 수 있도록 최영기목사 2003-03-26 697
380  땡 잡은 이야기(올인 버전) 이금희 2003-03-26 770
379  두려움에서 해방받는 특권 박은정 2003-03-26 644
378  oh! my God..... 박영아 2003-03-26 637
377  기도 합시다. 구기중 2003-03-25 627
376  최목사님 때문인지.. 전목사님 때문인지.. 이정아 2003-03-25 692
375  하늘가는 밝은 길이... 황찬규 2003-03-25 933
374  그대와 나누는 사랑 에스더 2003-03-25 669
373  전병욱 목사님과 함께 점심식사를... 송원호 2003-03-25 688
372  하병진 목사님 고별 설교 최영기목사 2003-03-24 974
371  정말 좋았어여.. 수현 2003-03-24 647
370  3/23 주일예배 특별찬양 김홍근 2003-03-23 754
369  저의 carkey를 급히 찾습니다. 정 지니 2003-03-23 651
368  전병욱목사님안녕하세요. 장우익 2003-03-23 973
367  정보가 필요합니다 (H1 visa, greencard) 위안희 2003-03-23 635
366  멋장이 시청각 사역부원님들 김서진 2003-03-23 648
365  기도부탁드립니다. 박명국 2003-03-22 645
364  시청각 여러분들 화이링 김수현 2003-03-22 642
363  우울한 아침입니다. 오희균 2003-03-22 1136
362  은혜 많이 받았어요! 앤 돈 2003-03-21 626
361  종! 치래요 구기중 2003-03-21 759
360  [공지] 신종 웜 `하와위` 등 2종에 주의보 컴퓨터 사역부 2003-03-21 649
359  [re] ...이거든, 뼈도 못추린 줄 알고 고히 가소서 김 예자 2003-03-21 746
처음  이전  281  282  283  284  285  286  287  288  289  29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