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4,555건, 최근 0 건
   

중고등부 겨울수양회를 다녀와서

글쓴이 : 이용교 날짜 : 2003-01-03 (금) 12:01 조회 : 815
중고등부 겨울수양회를 방문하고 몇 자 올립니다. 전 고등부 학부모사역팀장 이용교입니다. 아마 수양회를 다녀온 자녀들을 통해서도 여러가지 이야기를 들으셨겠지만 저 역시 수양회를 다녀오면서 부모 입장에서 보도 듣고 느낀 소감과 몇 가지 놀라운 사실을 알려드리고 싶습니다.

1. 수양회에 참석한 사람이 총 230 명입니다. 중고등부 학생 참석자만 170 명이었습니다. 작년보다 약 20% 늘었다는군요. 평소 중고등부 예배 참석자가 90 + 90 '=180 명 정도라는 것을 감안하면 우리 교회에 등록한 중고등부 학생 거의 모두가 참석했다는 것입니다. 이기문 목사님께서 아마 가장 기뻐했을 꺼예요. 우리의 자녀들을 보니 한 학기동안 지친 몸과 스트레스로 억눌린 마음, 그리고 갈급한 영혼이 모두 다시 살아나는 듯했습니다. 모두들 자기네 또래 속에 묻혀 그리고 좋아하는 선생님들의 품에 안긴 느낌이 너무 행복해 보였답니다. 부럽기도 했어요. 지치기는 부모들도 마찬가진데 학부모 수양회도 있었으면 했답니다.

2. 이번 수양회가 여태까지 수양회보다 잘 조직적으로 움직였다는 평입니다. Peter Jung이 전체 프로그램을 진행했는데 그 말고도 수양회를 돕기 위해 자원한 성인 교사/리더들의 숫자가 모두 40 명이나 되었고 약 30 명의 중고등부 학생들이 학생리더로 자원하여 프로그램 진행에 참여했답니다. 자랑할 만하지 않나요? 결과적으로 70 명의 리더를 양성한 셈인데, 모두에게 큰 학습기회였을 거라고 생각됩니다.

3. 3박4일동안 우리의 자녀들과 한 방에서 같이 잠자면서 수양회 기간내내 가까이 살펴준 40 명의 선생님과 리더들한테 특히 감사했어요. 수양회에 이렇게 많은 교사/리더가 함께 참여한 적이 없었다는데. 대부분 NLF에 소속되어 있는데 우린 혹 그들의 봉사와 헌신을 너무 당연하게 받아들이지 았나 싶어 미안한 생각이 많았어요. 그리도 이번에는 NLF의 찬양팀이 수양회 순서순서마다 찬양을 해 주어 더욱 은혜스러웠다는군요.

4. 그리고 이번 수양회를 위한 금식기도에 참여해준 20 여명의 학보모님, 그리고 밤늦은 간식과 이른 아침 식사를 준비하기위해 2시간 거리를 운전해 도착한 20 명의 학부모님께도 감사합니다. 자녀들과 같이 찬양과 예배를 드리니 너무 좋았다는군요. 백광훈집사님과 조영인 자매님은 처음부터 끝날 때 까지 내내 함께 있어주었구요. 자녀들이 이미 고등학교를 졸업을 한 학부모님도 몇 분 있었는데, 자기 자녀들은 경제형편이 어려워 수양회를 못 보낸 때도 있었는데 그래서 일부러 봉사를 지원했다는 이야기를 듣고서 가슴이 찡했답니다.

5. 무엇보다 감사한 것은 이번 수양회에서 15명이 영접을 하고 또 셀 수 없이 많은 가슴에 마음의 치유의 은혜가 있었다는군요. 우리의 자녀들이나 교사들의 표정이 너무 밝아 보였어요. 하나님의 사랑이 가득했구요. 수양회에 주 강사로 오신 John Whang 목사님 말씀입니다.

6. 중고등부는 이번 토요일 12시부터 교회에서 수양회의 감동과 은혜를 나누는 시간을 갖는다고 합니다. 물론 학부모님들도 와서 참여할 수 있구요. 간증이 넘칠꺼라는 군요. 앞으로도 중고등부 사역을 위해 이기문 목사님과 또 교사들을 더 많이 지원해주셰요. 새해에는 중고등부를 위해 기도도 더 많이 해 주시구요. 그들은 우리의 희망이니까요. 수양회를 다녀오니 자녀들이 부쩍 자란 것 같지 않아요? 방학동안 자녀들과 좋은 시간 많이 갖으세요.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4,555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나눔터에 사진이 안 올라 가지요? +1 정보관리사역부 2018-02-06 1088
 구글 크롬에서 사이트 내용이 정상적으로 안보일때 조치법 … +4 정보관리사역부 2017-06-21 5727
 글을 올릴 때 끝까지 안 올라가고 잘리는 경우가 있지요? +1 이수관목사 2016-06-18 11674
255  [re] 우째 이런 일이... 김웅현/정은 2003-02-25 599
254  [re] 우째 이런 일이... 윤상욱 2003-02-25 627
253  우째 이런 일이... 김용혁 2003-02-25 940
252  이론과 과학 강삼석 2003-02-25 605
251  감사합니다. 하병진 목사 2003-02-25 598
250  `가정교회 마글라면, 니 내 쥑이뿌라` - 새크라멘토 방주 선… 이재동 2003-02-25 1278
249  말씀 좀 전해주세요. 이 상희 2003-02-25 604
248  목장이름 해석 집대성 백장현 2003-02-24 2172
247  욕 보셨습니다 최영기목사 2003-02-24 617
246  나도 기도했습니다 최영기목사 2003-02-24 640
245  참 기쁘고 반갑지만 섭섭한 소식 입니다. 진정섭 2003-02-24 601
244  행복합니다. 이두영 2003-02-24 591
243  [re] ‘산사춘’ 그리고 ‘Yahoo!!!???’ 은창배 2003-02-23 591
242  한 무의미한 죽음의 의미 박영민 2003-02-23 1334
241  목사님을 떠나보내며...-달라스- 김미애 2003-02-21 1023
240  자랑스런 밥퍼 반찬퍼 집사님들 이강배 2003-02-21 591
239  아름다운 기대를 가지고 사는 사람들... 이수관 2003-02-20 642
238  아는 사람은 다 안다... 이종민 2003-02-20 836
237  아내가 없는 집에서...3탄 김현정c 2003-02-20 680
236  가만있자 최영기목사 2003-02-20 601
235  ‘산사춘’ 그리고 ‘Yahoo!!!???’ 이범노 2003-02-19 1151
234  어느 집사님과 집녀님 증거사진 두장 이강배 2003-02-19 603
233  김훈택 목자님과 연락을 하고 싶습니다. 천석길 2003-02-19 602
232  하나님 손을 잡으셨습니다. 김두권 2003-02-19 590
231  답변에 무한 감사드립니다. 김진용 2003-02-19 648
230  감사 합니다! 오창석 2003-02-19 602
229  마음이 아픕니다 최영기목사 2003-02-18 617
228  그게 이 교회의 원동력입니다. 이은영 2003-02-18 596
227  3년만의 비밀해제 2탄 김창중 2003-02-18 595
226  가구 유인학 2003-02-18 608
225  [re] 아름다운 사람들 박진섭 2003-02-18 607
224  연수 소감문(2) 변성준목사 2003-02-17 594
223  미운오리 교회 이강배 2003-02-17 799
222  아름다운 사람들 조선희 2003-02-17 611
221  결과를 알려 주었으면 최영기목사 2003-02-17 611
220  3년만의 비밀 해제 박진섭 2003-02-17 666
219  창조과학 컨퍼런스 일정 안내 서울 침례 교회 2003-02-17 650
218  답변부탁합니다 김진용 2003-02-17 585
217  유재홍집사님/목녀님 송정원에서 뽀뽀하시다. 박소영 2003-02-16 863
216  수준 있는 목장에서 영희가........ 곽인순 2003-02-16 671
215  연락드렸습니다. 백인영 2003-02-15 601
214  #177의 아기 봐주실 분을 찾는 글을 보고 전화 주신 분들 감사… 이은영 2003-02-15 593
213  고향의 봄 에스더 2003-02-15 598
212  너^무 좋아요~ 이은영 2003-02-15 598
211  (급해요!)심운기 선생님보세요~혹은 아시는분은 전해주세요^ 조여주 2003-02-15 596
210  lost balloon 한선희 2003-02-14 601
209  목사님의 질문 이범노 2003-02-14 603
208  기차표 이범노 2003-02-14 593
207  #233번 이종민 답 글 최영기목사 2003-02-14 591
206  목녀님 안계신 목장에서.. (아내가 없는 집에서... 2탄) 한선희 2003-02-14 617
처음  이전  281  282  283  284  285  286  287  288  289  29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