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4,815건, 최근 1 건
   

중고등부 겨울수양회를 다녀와서

글쓴이 : 이용교  (118.♡.7.28) 날짜 : 2003-01-03 (금) 12:01 조회 : 877
중고등부 겨울수양회를 방문하고 몇 자 올립니다. 전 고등부 학부모사역팀장 이용교입니다. 아마 수양회를 다녀온 자녀들을 통해서도 여러가지 이야기를 들으셨겠지만 저 역시 수양회를 다녀오면서 부모 입장에서 보도 듣고 느낀 소감과 몇 가지 놀라운 사실을 알려드리고 싶습니다.

1. 수양회에 참석한 사람이 총 230 명입니다. 중고등부 학생 참석자만 170 명이었습니다. 작년보다 약 20% 늘었다는군요. 평소 중고등부 예배 참석자가 90 + 90 '=180 명 정도라는 것을 감안하면 우리 교회에 등록한 중고등부 학생 거의 모두가 참석했다는 것입니다. 이기문 목사님께서 아마 가장 기뻐했을 꺼예요. 우리의 자녀들을 보니 한 학기동안 지친 몸과 스트레스로 억눌린 마음, 그리고 갈급한 영혼이 모두 다시 살아나는 듯했습니다. 모두들 자기네 또래 속에 묻혀 그리고 좋아하는 선생님들의 품에 안긴 느낌이 너무 행복해 보였답니다. 부럽기도 했어요. 지치기는 부모들도 마찬가진데 학부모 수양회도 있었으면 했답니다.

2. 이번 수양회가 여태까지 수양회보다 잘 조직적으로 움직였다는 평입니다. Peter Jung이 전체 프로그램을 진행했는데 그 말고도 수양회를 돕기 위해 자원한 성인 교사/리더들의 숫자가 모두 40 명이나 되었고 약 30 명의 중고등부 학생들이 학생리더로 자원하여 프로그램 진행에 참여했답니다. 자랑할 만하지 않나요? 결과적으로 70 명의 리더를 양성한 셈인데, 모두에게 큰 학습기회였을 거라고 생각됩니다.

3. 3박4일동안 우리의 자녀들과 한 방에서 같이 잠자면서 수양회 기간내내 가까이 살펴준 40 명의 선생님과 리더들한테 특히 감사했어요. 수양회에 이렇게 많은 교사/리더가 함께 참여한 적이 없었다는데. 대부분 NLF에 소속되어 있는데 우린 혹 그들의 봉사와 헌신을 너무 당연하게 받아들이지 았나 싶어 미안한 생각이 많았어요. 그리도 이번에는 NLF의 찬양팀이 수양회 순서순서마다 찬양을 해 주어 더욱 은혜스러웠다는군요.

4. 그리고 이번 수양회를 위한 금식기도에 참여해준 20 여명의 학보모님, 그리고 밤늦은 간식과 이른 아침 식사를 준비하기위해 2시간 거리를 운전해 도착한 20 명의 학부모님께도 감사합니다. 자녀들과 같이 찬양과 예배를 드리니 너무 좋았다는군요. 백광훈집사님과 조영인 자매님은 처음부터 끝날 때 까지 내내 함께 있어주었구요. 자녀들이 이미 고등학교를 졸업을 한 학부모님도 몇 분 있었는데, 자기 자녀들은 경제형편이 어려워 수양회를 못 보낸 때도 있었는데 그래서 일부러 봉사를 지원했다는 이야기를 듣고서 가슴이 찡했답니다.

5. 무엇보다 감사한 것은 이번 수양회에서 15명이 영접을 하고 또 셀 수 없이 많은 가슴에 마음의 치유의 은혜가 있었다는군요. 우리의 자녀들이나 교사들의 표정이 너무 밝아 보였어요. 하나님의 사랑이 가득했구요. 수양회에 주 강사로 오신 John Whang 목사님 말씀입니다.

6. 중고등부는 이번 토요일 12시부터 교회에서 수양회의 감동과 은혜를 나누는 시간을 갖는다고 합니다. 물론 학부모님들도 와서 참여할 수 있구요. 간증이 넘칠꺼라는 군요. 앞으로도 중고등부 사역을 위해 이기문 목사님과 또 교사들을 더 많이 지원해주셰요. 새해에는 중고등부를 위해 기도도 더 많이 해 주시구요. 그들은 우리의 희망이니까요. 수양회를 다녀오니 자녀들이 부쩍 자란 것 같지 않아요? 방학동안 자녀들과 좋은 시간 많이 갖으세요.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4,815건, 최근 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나눔터에 사진이 안 올라 가지요? +1 정보관리사역부 2018-02-06 3190
 구글 크롬에서 사이트 내용이 정상적으로 안보일때 조치법 … +4 정보관리사역부 2017-06-21 10076
 글을 올릴 때 끝까지 안 올라가고 잘리는 경우가 있지요? +5 이수관목사 2016-06-18 14607
515  [re] 최목사님 일정 게시 요망 박광우 2003-05-04 666
514  최목사님 일정 게시 요망 장우익 2003-05-04 678
513  최 영기 목사님 2분만 시간을 내 주십시오 김명준 2003-05-04 656
512  여기는 벤나이스! 최영기목사 2003-05-03 728
511  교회 골프시합 안내 구자 춘 2003-05-02 670
510  봄 戀歌 조안나 2003-05-02 665
509  방금 최경주형제의 뉴올리언즈에서의 경기를 보고왔습니다 박인곤 2003-05-02 794
508  도배 하는 것 같지만~ 에스더 2003-05-01 657
507  하나님과 인터뷰 정민 2003-05-01 643
506  때때로 하나님의 위로는....... 백인영 2003-05-01 711
505  이런 글 올려도 되나 몰라? 이범노 2003-04-30 848
504  임신!^-^ 박치범 2003-04-30 662
503  한국에 있는 휴스턴 식구들 만나기 원합니다 최영기목사 2003-04-30 652
502  탄력받아 하나더~(핸드폰 노래) 정민 2003-04-30 662
501  하병진목사님 다니러 오십니다... 김창중 2003-04-30 712
500  새벽에 하나님이 도신 이유 @.@;; 정민 2003-04-29 1196
499  밖에서 기다리도록 최영기목사 2003-04-29 648
498  김현정C 보아라 이석호 2003-04-29 673
497  경주 보문 호수 벗꽃과 야경 에스더 2003-04-29 907
496  두 손 들고 찬양 중일 땐... 찬양이 끝나고 들어오세요. 박연희 2003-04-29 865
495  WE ARE TOO BUSY TO HATE. 임소덕 2003-04-28 696
494  월요일의 선물 조선희 2003-04-28 666
493  자녀를 위한 기도 모임이 있습니다. 이연란 2003-04-28 681
492  천상(天上)의 아빠께 황찬규 2003-04-28 964
491  메께오-정제순/홍정옥 선교사님의 소식을 올립니다. 최준선 2003-04-28 1036
490  삶공부 관련하여 협조를 구합니다 이병왕 2003-04-28 656
489  인내에 감사합니다 최영기목사 2003-04-27 645
488  부활절 예배후 주차장에서 일어난 일 김순욱 2003-04-27 638
487  새로운 삶 송원호 2003-04-27 653
486  혹시 나눔의 방에서 기타 가져 가신 분은...... 이기문 2003-04-26 685
485  제목 옆의 괄호 최영기목사 2003-04-25 665
484  하나님의 마음 이연란 2003-04-25 676
483  기쁘시겠습니다. 최영기목사 2003-04-25 657
482  주님께 감사 채희군 2003-04-25 643
481  드디어 에쿠아돌목장이 분가합니다... 김창중 2003-04-25 693
480  우리 교회 자랑 해도 돼...죠?^^ 김현정C 2003-04-24 938
479  며칠이 지났지만 은창배 2003-04-23 642
478  치범 형제님! 박은주 사모 2003-04-23 639
477  이지선자매님에 대한 이야기 장우익 2003-04-22 962
476  감동의 도가니탕 최영기목사 2003-04-22 730
475  차라리 맞는게 나을것 같아요 김서진 2003-04-22 656
474  나의 적 다마네기 PAUL KIRKLEY 2003-04-22 976
473  부활의 색깔이 무채색인 것을 아세요 - 찬양예배소감 조선희 2003-04-21 680
472  목자임명 소감 발표 이후에… 황찬규 2003-04-21 666
471  여러분! 이제 제가 곧 부자가 될겁니다... 박진섭 2003-04-21 650
470  우리는 이렇게 (수정) 최영기목사 2003-04-21 664
469  이렇게 기도합니다 최영기목사 2003-04-21 656
468  목자가 된 후에는?.... 이재우 2003-04-21 680
467  새벽기도. 박치범 0000-00-00 663
466  가능하면 이렇게 하세요 최영기목사 0000-00-00 648
처음  이전  281  282  283  284  285  286  287  288  289  29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