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4,299건, 최근 1 건
   

장애인 전용주차장 (박근우 엄마 입니다)

글쓴이 : 오남희 날짜 : 2017-07-10 (월) 19:43 조회 : 1090

저는 휠체어를 타고 다니는 박근우의 엄마 입니다.
주일날 목사님께서 저의 아들을 배려해 주시는 광고말씀에 저는 가슴으로 울었습니다.
옆에 있는 남편과 아들에게 작은소리도 들키지 않으려고 눈만 감았습니다.
하지만 내 마음의 울림은 숨길 수 없었습니다.

평상시 조금 먼 주차장에 주차를 합니다.
저는 보기엔 짠 하지만 아들은 별로 불편하지 않다고 합니다.
그러다 갑자기 비가 쏟아지는 날이면 남편과 아들은 오롯이 비를 맞을 수 밖에 없습니다.
아들아이가 다치지 않았다면 뜀박질을 했을텐데 그때 그 심정은 차마 울 순 없지만 자식가진 부모라면 잘 이해 하시리라 생각합니다.
이런 속도 모르고 우산이라도 씌워 주려 하면 아들은 엄마라도 먼저 뛰어 가라고 재촉을 합니다.

그땐 저는 볼멘 소리를 합니다.
‘좀 더 가까이 주차할 수 있다면 좋을텐데..’
그러면 남편과 아들은 두 마디도 못하게 합니다.
불편한 사람이 우리뿐만이냐며 이기적인 생각 말라고 돌림 노래를 합니다.
저는 한방 맞고 혼자서 궁시렁 거리다 맙니다.
딱히 틀린말도 아니니까요.
다행히 주일날 비는 자주 내리지 않습니다.

아들아이가 사고가 난지 9년이 지났습니다.
9년전 저의 삶은 벼랑 끝이라 생각했지만 이제는 주님께서 허락하신 평온으로 살 수 있었습니다.
한때 나의 고난이 마침표가 아니고 다시 시작 하라는 쉼표가 되었습니다.
화를 복으로 화답해주신 주님께 찬양을 올려 드립니다.

이번 일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주신 박 형제님께 감사 드리고, 집사회 목사님 교회에도 감사 드립니다.
그리고 장애인 주차장을 이용하시는 성도님들께 죄송하고 감사드린다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이수관목사 2017-07-11 (화) 07:28
그래요... 오남희 성도님,
고생 많았지요? 좀 더 일찍 배려해 드리지 못해서 죄송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안지수 2017-07-11 (화) 09:33
천번을 불러도 내 눈에는 눈물이
멈추지 않는 것은 십자가의 그 사랑

9년전이군요.
벼랑 끝에서 평온을, 고난이 마침표가 아니고 다시 시작하라는 쉼표, 화를 복으로 화답해주신 주님께 찬양를 올려 드린다는 말씀에 은혜를 받습니다.

힘내세요! 샬롬!!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영남/현숙 2017-07-12 (수) 08:09
자매님이 올리신글을 읽으며, 하나님이 자매님의 가족과 함께 하시며 인도 하시는것을 느낄수 있습니다.  우리 앞에 어떤 길이 기다리고 있을지 모르지만 하나님의 손을 잡고 굳굿히 걸어 가시는 모습이 우리에게 본이 되십니다.  근우가 몸의 불편 함으로 중단 되었던 공부도 다시 시작하고 여러모로 긍정적으로 모든것 대하는것 보기 너무 좋고 도전이 됩니다.

글 올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현구/미정 2017-07-12 (수) 09:30
어려운 여건임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을 믿으시면서 굳건히 이겨 나가시며 하나님을 찬양하는 모습에 감명을 받았습니다. 박근우형제님이 회복이되고 공부를 잘 끝마치도록 기도하겠습니다.  힘내세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김철웅/진희 2017-07-12 (수) 14:50
지난 9년 동안 하나님안에서 꿋꿋히 믿음을 지키고 이겨나가시는 모습이 참 아름답고 저희에게 큰 도전이 됩니다. 근우형제의 회복과 자립을 위해 1부 중보기도팀과 계속 열심히 기도 하겠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김민수/신정 2017-07-12 (수) 16:13
언제나 어려운 가운데에서도 감사의 본을 보여주시는 오남희 자매님께 감사드립니다. 언제나 근우형제와 가족을 응원하고 기도하겠습니다. 건강 챙기시는것 잊지 마시고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정종대/경희 2017-07-12 (수) 18:51
어려운 일을 당하여 넘어졌을때 툭 털고 일어나
갈길을 다시 가는 모습을 근우형제에게서 보고 감사했습니다.
다시 시작 한 공부에 박수를 보냅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김희준/정아 2017-07-18 (화) 19:39
벌써 9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네요. 참 오랜시간 동안 항상 그 누구보다 밝은 모습으로 주변에 있는 많은 사람들에게 용기와 힘을 실어주시고 오히려 섬김과 감사의 본을 보여주시는 어머님과 아버님 너무 감사합니다. 저희도 항상 기도하고 응원하고 있습니다.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4,299건, 최근 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구글 크롬에서 사이트 내용이 정상적으로 안보일때 조치법 … +4 정보관리사역부 2017-06-21 2486
 글을 올릴 때 끝까지 안 올라가고 잘리는 경우가 있지요? +1 이수관목사 2016-06-18 8087
14299  김태우 형제 어머님 소천 조선인 2017-09-25 18
14298  [SNY Ministry] 6학년들을 위한 합동 목장 김희준 2017-09-22 205
14297  돌아갈 집이 있습니다 +2 양성준 2017-09-22 438
14296  수해복구 현장에서의 아주 특별한 연수(연수보고서) +2 김기태 2017-09-22 325
14295  삶에 소소한 이야기 +10 서효원 2017-09-21 452
14294  Harvey: Red Cross 400불 지원금 신청 +1 김태진 2017-09-21 402
14293  하비도 물리칠 장군 도형우가 태어났어요. +4 이용호/경희 2017-09-21 307
14292  겨울축체 오디션 마지막 찬스 백동진 2017-09-19 314
14291  [SNY Ministry] 2016-2017 청소년 침례 동영상 김희준 2017-09-19 169
14290  체육관 도네이션 / 침수가정 - Mold Control Chemical 김홍근 2017-09-18 570
14289  하나님의 시간 +4 이시현 b 2017-09-17 504
14288  침수 되었던 집앞에 쓰레기 +2 김웅현 2017-09-13 1033
14287  깊은 감사 드립니다. +1 여경미 2017-09-13 597
14286  재난가운데 받은 감사 +2 구자영/현숙 2017-09-12 636
14285  [SNY Ministry] 청소년 성경공부 김희준 2017-09-12 204
14284  FEMA 및 보험 신청도우미 사역팀에서 알려드립니다( 오바마 … 김세준 2017-09-12 383
14283  Disaster Recovery Information Fair 이경태 2017-09-12 224
14282  [FEMA Inspection 관련 정보] 엄재웅 2017-09-12 319
14281  재난 가운데 주시는 하나님의 평안, 감사, 그리고 회개 +3 김태진 2017-09-11 568
14280  SBC 침수복구팀이 오늘로서 해산 합니다. +4 김홍근 2017-09-11 712
14279  Harvey로 수해입은 분들을 돕는 단체들... 이경태 2017-09-11 393
14278  홍수 피해로 인해 벽과 바닥을 제거한 후... +2 이경태 2017-09-11 430
14277  재난을 통해 제 자신이 부끄럽습니다. +1 횡명순 2017-09-10 695
14276  성도님들 내일 교회 오실 때 생필품을 좀 가져다 주세요. +3 이수관목사 2017-09-09 826
14275  어려운 중에 보내주신 김종진 집사님을 통한 도전과 은혜 +3 이준원 2017-09-08 568
14274  재난에 대처하는 교회의 Roll model같은 휴스턴 서울교회 +3 김호춘 2017-09-08 681
14273  놀라운 섬김의 힘 +4 이수관목사 2017-09-08 846
14272  Harvey 재난 지원 프로그램 호영희 2017-09-07 522
14271  겨울 축제 오디션 진행합니다. 백동진 2017-09-07 362
14270  침수 피해 가정을 위한 교회 탁아 +1 백혜원 2017-09-07 394
14269  FEMA 및 보험 신청도우미 사역팀에서 알려드립니다. 김세준 2017-09-07 331
14268  영화 한편 찍었습니다! +1 주경옥 2017-09-06 600
14267  [긴급] DACA 종료에 따른 대책 +1 엄재웅 2017-09-05 762
14266  김영철B 형제님 모친 별세 +7 최철호 2017-09-05 377
14265  수혜복구팀, 감사합니다 +2 최현숙 2017-09-04 818
14264  [수해 관련 교회 공지] 수해 복구 작업 신청 및 법률에 대한 … 성승현 2017-09-04 697
14263  침수 피해 가전제품 +2 오수정 2017-09-03 668
14262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일본에서도 기도하고 있습니다. +5 이향남 2017-09-03 397
14261  두마게티 목장 장해련 자매 아버님 소천 +16 박대형 2017-09-02 423
14260  [수해 관련 교회 공지] FEMA 신청 지원 및 Contractor 고용 시 주… 성승현 2017-09-02 573
14259  휴스턴 서울교회 성도여러분... 힘내세요!!! +3 이길로 2017-09-02 488
14258  성도님들께 알립니다. 이수관목사 2017-09-02 837
14257  FEMA Registration 과 SBA Federal Disaster Loan +1 엄재웅 2017-09-02 655
14256  도로상황 김준용 2017-09-01 587
14255  Harvey 와 아파트(주택) 렌트 +2 엄재웅 2017-09-01 910
14254  노진석 형제/김해리 자매 가정에 노해진 아가가 태어났어요 +8 김재광 2017-08-31 545
14253  교회 근처 도로 상황 - 8/31/2017 +4 이경태 2017-08-31 851
14252  복구팀에 지원해 주세요. +4 이수관목사 2017-08-31 1089
14251  어려움 가운데 감사가 있습니다. +5 이수관목사 2017-08-30 1570
14250     변경된 발표가 있네요. +2 이수관목사 2017-08-30 131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