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4,664건, 최근 1 건
   

연수보고서(전두선/유정애)

글쓴이 : 전두선  (104.♡.193.247) 날짜 : 2017-10-01 (일) 18:23 조회 : 399
순종과 섬김이 자연스러운 영성으로!(연수보고서)
연수기간: 9월18~10월1일  / 대전광염교회 전두선/유정애


연수동기와 목적
2004년 최영기목사님의 책을 통해 가정교회를 알게되었고, 2010년 연수를 통해 저의 남은 목회인생을 가정교회를 통한 신약교회를 세우겠다는 결심을 하고 돌아갔습니다. 이후 2011년 원형목장을 시작으로 가정교회로 세워가는 교회를 대전에 개척했습니다. 6년이라는 시간이 지나면서 가정교회로 세워가는 교회공동체에 대한 밑그림이 비로소 보이기 시작했고, 목장들이 분가해 가면서 목자목녀들이 저의 목회 동역자로 세워져 가는 기쁨을 맛보기 시작하고 있을 때 자연스럽게 이제는 교회라는 건물을 제대로 지으려면 보다 더 세밀한 설계도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조금씩 부족한 부분, 아쉬운 부분들을 보면서 질문들이 생겨나고, 보다 바른 방향을 잡아가고 싶은 욕구가 생겨나면서 재연수를 오게 되었습니다.

재연수를 통해 보고 배운 것들
연수 프로그램이 더 세밀하게 짜여져서 그런지, 아니면 7년의 세월이 흐르는 동안 몸이 쇠하였는지는 몰라도 7년전 첫 번째 연수때보다 일정이 좀 더 빡세게(?) 다가왔습니다. 하지만 연수오신 목회자들에게 더 많은 것들을 보고 배울 수 있도록  그동안의 노하우를 통해 보다 더 체계화 되고 세밀하게 배려한 흔적들이 느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몇가지 이번 재연수를 통해 보고 배운 것들을 나누고자 합니다.
 
첫째는 사역이 사명이 되고, 그 사명이 계승되어 질 때 나타나는 교회의 역동성을 보게 되었습니다.
7년전 첫 연수때도 최영기목사님의 리더쉽과 가정교회로 세워진 교회공동체의 모습에 감동받았던 기억이 있었습니다. 그동안 제가 보아왔던 한국교회들 중에 탁월했던 리더쉽이 교체되고 나면 위기를 겪게 되기도 하고, 그 정신이나 사역이 잘 계승되지 못하고 전혀 다른 모습들로 나타났던 사례들을 많이 보았습니다. 그래서 휴스턴서울교회에서 최영기목사님이라는 탁월한 리더쉽이 어떻게 계승되어서 본래의 정신과 교회의 사역들이 지속되고 있는지를 눈으로 확인하고 싶었습니다. 2주동안 사역자들을 만나고 목자목녀들을 면담하면서 최목사님의 리더쉽이 후임인 이수관목사님에게로 리더쉽과 사역의 계승이 자연스럽게 이식되고 이어져가고, 오히려 보완되고 발전되어가는 교회공동체의 모습들을 보고 느낄수 있었습니다.
이렇게 리더쉽교체 이후에도 빠른 시간내에 교회 전체적으로 안정되면서도 역동성이 나타나는 이유가 무엇일까를 연수하면서 자연스럽게 깨닫게 된 것이 있습니다. 담임목사 리더쉽이 바뀌어도 교회공동체 전체에 오랫동안 심고 뿌리내려진 교회의 본질과 가정교회의 정신인 “영혼구원하여 제자만드는 교회”로서의 본질과 사명을 교역자들과 집사님들, 목자목녀들이 잘 붙들고 있었기 때문임을 알게 되었습니다. 더불어 목회자와 평신도 사역을 책임지는 집사님들, 목자목녀들이 서로를 배려하고 존중하며 함께 동역해 가는 아름다운 모습들을 보면서 가정교회 정신이 사역의 장마다 그대로 드러나고 있었습니다. 단순히 봉사나 사역으로 끝나지 않고 주님의 필요를 보면 순종하고 희생하는 삶으로 나아가는 사명자의 삶으로 드러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영혼구원하여 제자만드는 교회로서의 본질적인 정신(spirit)을 붙잡고 있었기에 분가시키는 목자목녀들에게도 계속해서 DNA가 이식되고 계승되는 현장을 실제로 본 것이 앞으로 제가 돌아가서 세워가야할 목회와 교회의 방향을 제시해 주었습니다.
 
두 번째는 교회 전체적으로 순종과 섬김의 삶이 자연스러운 영성으로 나타나고 있음을 보게 되었습니다. 특수한 사정으로 평일 낮목장을 해야하는 자매목자로부터 분가하여 세워진지 한 달밖에 지나지 않은 목자목녀와의 면담이 제게 잔잔한 감동을 가져다 주었습니다. 다들 상황적으로는 순종하기 쉽지 않지만 그래도 하나님의 일이라면 순종하고, 순종하니 감당할 힘도 주시고 놀라운 은혜도 누리게 되었다는 삶의 간증들을 들었습니다. 그분들의 한결같은 고백은 먼저 순종하며 감당했던 선배 목자목녀들의 삶을 보고 배워왔기에 순종하며 목자목녀의 삶을 살아가는 것이 보다 자연스러웠다는 말이 이해가 되었습니다. 또한 십수년을 한결같이 목자목녀의 삶을 기쁨으로 감당하는 목자목녀들을 면담하면서 이 분들이 이렇게 오랜시간 이 사역을 감당할 수 있게 하는 힘은 무엇인가를 궁금했었습니다. 때로 초기에는 분가를 몇 번했지만 이후 몇 년째 분가하지 못하고 있는 목자들도 면담했습니다. 그래도 항상 좋을 수 만은 없는 목장사역이지만 인내함으로 버티는 것도 믿음이라는 확신과 목자목녀를 그만두면 자신들의 신앙이 성장하지 못한다는 마음들이 있기에 순종하며 기쁨으로 섬기고 있었습니다. 그것은 휴스턴 서울 교회공동체의 전체적인 분위기가 ‘순종과 섬김’이 교회와 신앙을 세워가는 가치가 되고, 삶이 되고 더 나아가 교회의 문화가 되면서 모든 성도들의 자연스러운 영성으로 자리 잡게 된 것이라고 여겨집니다. 

세 번째는 제자는 가르쳐서 되는 것이 아니라 보고 배워야 제자가 된다는 것에 확신을 갖게 되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오랜시간동안 대학생선교단체에서 사역자로 사역한 경험이 있고, 가정교회를 알기 전까지  Cell 교회로서 제자훈련에 대한 확신을 갖고 사역을 해 왔기에 많이 가르치고 배워야 제자가 된다고 신념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가정교회로 사역을 전환하면서 여전히 이런 생각들을 버리기가 쉽지 않았는데 이번 연수를 통해 면담한 목자목녀들을 보면서 다 내려 놓게 된 계기가 되었습니다. 제가 만난 목자목녀들 중 다수가 이곳 휴스턴서울교회에서 처음 교회를 다니고 예수를 만난 분들이었습니다. 신앙과 교회 경력이 얼마 되지 않았는데도 그분들의 삶의 모습은 수십년 열심히 신앙생활하며 잘 성장했던 분들처럼 느껴졌습니다.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할 수 있지?하는 의문은 조금씩 풀려갔습니다. 그분들은 목장 안에서 예수님의 사랑을 목자목녀들과 목원들로부터 지식으로 배운 것이 아니라 섬김의 삶으로 보고 배웠고, 영혼구원하여 제자만드는 사명을 자연스럽게 보고 배우면서 체득하게 되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특별히 인상 깊게 느낀 것은 그동안 섬김과 희생이 몸에 배어있는 목자목녀들과 목장식구들의 삶의 저력이 이번 허리케인 하비로 인해 수해를 당하는 어려움 속에서 크게 드러난 현장을 보게 된 것입니다. 괜히 어려움을 당한 곳에 와서 연수가 민폐가 되지 않을까 죄송한 마음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와서 보니 피해를 당한 성도들이 많으신 데도 불구하고 밝고 활기 넘치는 모습에 감동했습니다. 초원모임이나 목장모임에 참여해보니 왠만한 목장마다 피해를 당한 목자가정이나 목장식구들이 있었습니다. 수해를 당한 목원가정들을 교회가족들이 팀을 이루어 자기 집 일처럼 힘든 복구작업을 기쁨으로 도왔고, 목자나 초원지기 가정들이 집을 오픈해서 짧게는 1주일 혹은 2주이상 함께 생활하며 섬기게 된 이야기들 속에서 감사와 간증거리들이 넘쳐나는 현장을 보고 들으니 역시 가정교회는 위기나 고난의 때에 예수님 닮은 제자도의 삶이 능력으로 온전히 드러나는 것을 보게 되었습니다. 쉽지 않았을텐데 오히려 1-2주씩 함께 한집에서 생활하면서 더욱 친밀하게 가까워지는 은혜를 누렸다는 목자목녀들의 고백 속에서 누가 가르쳐서 되는 것이 아니라 평소 보고 배우는 삶에서 예수님 닮은 성품의 제자로 바로 서 있음을 확인했습니다.
 
연수 에필로그
이 지상에 완전한 교회는 없을 것입니다. 휴스턴서울교회도 완전하게 세워진 교회공동체가 아니라 여전히 신약교회 공동체의 모습을 이 시대에 회복하고 세워가기 위해 공사중인 교회입니다. 때로 시기와 경쟁의 모습도 있고, 힘들어 뒤로 물러나버린 목자목녀들도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혼구원하여 제자만드는 교회로서 따라가며 배울 수 있는 좋은 교회모델로서 휴스턴서울교회가 존재하고 있다는 사실이 소망이 되고 격려가 됩니다.
연수를 마치고 돌아가서 연수의 경험을 통해 얻은 것들을 가지고 5-10년 후의 더욱 성숙해질 우리 교회의 모습을 소망하면서 눈으로 보고 경험하며 스케치한 것들을 토대로 새롭게 세워갈 교회공동체 설계도를 그려보려고 합니다.

감사인사
어려운 때인데도 불구하고 2주 동안 온 정성으로 섬겨주신 휴스턴서울교회 이수관목사님과 바쁘신 중에도 시간을 내어 면담해 주시고 꼼꼼히 사역의 노하우를 알려주시고 자료들을 챙겨주신 신동일목사님과 백혜원전도사님, 백동진 목사님께도 먼저 감사 감사드립니다.
본인 집도 크게 수해를 당하셔서 정신없으실 텐데 마음 다해 큰형님처럼 섬겨주신 이강배사무장님과 필요한게 없는지 늘 살펴주신 박점수목자님, 그리고 처음부터 끝까지 우리의 일정을 챙겨주시고, 하나라도 더 주고 싶어하신 우리팀 연수담당 초원지기이신 백장현집사님과 백연숙간사님의 섬김에 감동했습니다.
더불어 연수관 냉장고에 항상 먹을 양식으로 넘치게 채워주시며 섬겨주신 연수관사역 담당 자매님께도 고마움을 전합니다. 또한 이은주사모님은 1번의 면담에도 충분히 감동했는데, 바쁘신 중에도 연수오신 목사님과 사모님들을 위해 바비큐파티로 더 섬겨주시니 어찌 감사를 말로 다 표현할 수 있겠습니까?

면담과 식사로 섬겨주신 목자목녀님들께 감사드립니다.
감당하기 힘든 일을 겪었으면서도 믿음과 순종의 삶으로 자녀들을 잘 키우시며 본인보다 더 연세있으신 분들을 기쁘게 섬기시는 김지나목자님, 이곳 휴스턴에 와서 처음 예수를 믿게 되고 목장을 통해 변화된 간증과 목자로 섬기면서 갖는 행복을 진하게 전해주신 김성은C 목자님과 김종진A 목자님, 박영찬목자님의 간증이 큰 울림으로 다가 왔습니다. 이제 목자로 세워진지 1달밖에 되지 않았지만 순종과 섬김의 제자도를 보고 배운대로 실천하시며 목장식구들을 품고 섬기는 여수현목자님과 천옥순목녀님의 간증하시면서 흘린 눈물이 제 마음 깊이 새겨져 있습니다. 또한 아주 늦게 이곳에서 예수믿고 사람되고 복받아 목자로 섬기고 있다고 간증해주며 하나라도 더 섬겨주고 싶어 하시며 많은 시간을 내주신 박용범목자님과 박은영목녀님, 그리고 차가 물에 잠겨 수리중인데도 어떡하든 섬겨주시려고 달려오셔서 대접해주고 면담해주신 곽인순목자님께도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지난 연수때도 그리고 한국에서도 늘 형님과 누님처럼 섬겨주시고 격려해주셨던 김홍근목자님과 김은미목자님의 초대와 섬김,격려에 감사드립니다. 가정교회와 휴스턴서울교회의 역사와 정신, 설계도면 같은 그림들을 잘 정리해서 보여주신 가사원 총무 성승현집사님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목장모임에 초대해 주셔서 섬겨주시고 삶의 진솔함으로 보여주신 이사말목장의 박찬규목자님과 목원식구들께도 감사드리고, 마그레브 목장의 위영훈목자님과 위미선목녀님의 탁월한 목장인도와 올리브블레싱하면서 아이들 하나하나를 세워주시는 멘트가 너무 인상적이었습니다. 목녀님이 직접 전수해준 레시피와 마법가루(?)에 사모님들이 너무 좋아하셨습니다. 감사드립니다. 감사하게도 긴급한 요청에도 기꺼이 초원모임에 초대해주신 이선근 초원지기님과 초원에 속한 목자님들께 감사드립니다. 목원들을 마음으로 품고 가슴앓이 하느라 생긴 목녀병(?) 증세를 나누면서 서로 격려하고 위로하면서 힐링하는 초원모임을 보면서 우리 교회 초원모임의 귀한 팁을 얻어 갑니다. 
진심으로 정성을 다해 섬겨주시고 이것이 주님이 소원하는 교회공동체임을 삶으로 보여주신 휴스턴서울교회 성도님들에게 감사드립니다. 사랑합니다. 하늘 복 많이 받으세요! 

위영룬/미선 (107.♡.80.27) 2017-10-02 (월) 11:21
목사님, 사모님의 영혼구원에 대한 깊은 열정을 들을수 있어서 저희 목장식구들 너무나 감사했습니다. 저희들 광염교회를 위해 기도하겠습니다. ^^
댓글주소 답글쓰기
백장현 (73.♡.194.133) 2017-10-03 (화) 22:22
두 분의 목사님을 섬길 수 있어서 저도 감사했습니다.
우리끼리만이 알 수 있는 특별한 경험도 제게는 잊지못할 추억으로 남겠습니다.
vip입장에서 바라보는 가정교회의 모습을 생각해 보는 기회를 주셨고 다시 한번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오히려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수관목사 (50.♡.246.177) 2017-10-05 (목) 15:21
전두선/유정애 목사님, 사모님,
특히 여유가 없는 시점이라는 핑게로 따로 식사도 한번 못했네요.
안녕히 가세요. 또 뵙겠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4,664건, 최근 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나눔터에 사진이 안 올라 가지요? +1 정보관리사역부 2018-02-06 1865
 구글 크롬에서 사이트 내용이 정상적으로 안보일때 조치법 … +4 정보관리사역부 2017-06-21 7386
 글을 올릴 때 끝까지 안 올라가고 잘리는 경우가 있지요? +1 이수관목사 2016-06-18 12855
14664  초등부 새학기 등록 받습니다. +1 백동진목사 2018-07-20 50
14663  저도 여러분처럼 살겠습니다 (휴스턴 연수 보고서) +5 최 경 희 2018-07-18 205
14662  성경대로 삶을 살아내는 사람들 (휴스턴 연수 보고서) +7 전숙희 2018-07-18 138
14661  결단의 시간이 되었습니다 (연수보고서) +5 김근태 2018-07-18 101
14660  와서 보라!! (연수보고서) +5 최문식목사 2018-07-18 105
14659  목장의 소리 ( 휴스톤 연수기) +6 조만석 2018-07-18 98
14658  함께 가는공동체(휴스턴연수보고서) +4 한순정 2018-07-18 138
14657  아름드리 나무가 모인 숲 (휴스턴연수보고서) +5 유현미 2018-07-17 146
14656  볼리비아 단봉선팀 선교현장 도착 +1 볼리비아 선교팀 2018-07-17 163
14655  엄청 배가(倍加) 했습니다. (나상오목사 연수보고서) +3 나상오 2018-07-17 126
14654  2018 Inner City A-Team 선교 Highlight Video 김희준 2018-07-15 104
14653  축하해주세요.. 버마 목장 고승혁 형제님과 임수희 자매님 … +12 김 철웅 2018-07-14 391
14652  police car +3 이상륜 2018-07-14 406
14651  2018 Camp Barnabas 선교 Highlight Video +1 김희준 2018-07-13 116
14650  한번은 가기 힘들지만은...한번만은 가지 않는 그곳! +5 손현영 2018-07-11 559
14649  Weekly Announcement 김희준 2018-07-11 168
14648  저희 연구실에서 직원을 7/20/2018 까지 모집합니다. 안효철 2018-07-11 391
14647  새로 올라오는 6학년 학생 등록 +4 김희준 2018-07-10 264
14646  온두라스 단기봉사 잘 다녀왔습니다. +5 황명순 2018-07-09 317
14645  Inner City B-Team 잘 다녀 왔습니다. +2 김희준 2018-07-09 158
14644  독일 난민선교팀 잘 다녀왔습니다 +3 이상현 2018-07-06 472
14643  [교회 전화 시스템 고장 / 토요일 수리 예정] 교회사무실 2018-07-06 253
14642  나의 친구 +3 이상륜 2018-07-05 446
14641  New Mexico 선교 잘 다녀 왔습니다 +4 김희준 2018-07-03 408
14640  Camp Barnabas 선교 잘 다녀 왔습니다 +2 김희준 2018-07-03 256
14639  Inner City A-Team 잘 다녀 왔습니다. +2 김희준 2018-07-03 225
14638  새로운 달, 새로운 계절 +4 안지수 2018-07-02 340
14637  돈이 있는 곳에 마음이 가네요 +3 신동일목사 2018-07-02 565
14636     [주인을 찾습니다] +4 교회사무실 2018-07-02 509
14635  단기 봉사 선교 필수 교육 안내 - 교육 날짜 바로 잡습니다. (… 선사원 교육팀 2018-07-01 113
14634  순종은 소리가 나지 않습니다 (연수보고서) +7 김동구 2018-07-01 280
14633  목회자 자녀들이 참 잘 컷습니다. (#2) +4 신동일목사 2018-06-29 708
14632  목회자 자녀들이 참 잘 컷습니다. (#1) +3 신동일목사 2018-06-29 638
14631  환희의 순간이었습니다. +7 이수관목사 2018-06-28 701
14630  이해할 수 없는 끔찍한 경험.. ^^ +10 이수관목사 2018-06-25 1070
14629  코차밤바 목장 김석용형제 어머니 소천하셨습니다. +11 나진찬 2018-06-24 296
14628  청소년 New Mexico 팀 +4 김희준 2018-06-24 316
14627  르완다 목장에 축복이가 태어났어요 +12 서효원 2018-06-24 297
14626  (자동차) gas tank +4 이상륜 2018-06-22 495
14625  방을 구합니다. +4 최어진 2018-06-21 709
14624  [득녀축하] 이경태/김소형 가정에 둘째가 태어났어요~! +15 교회사무실 2018-06-20 404
14623  [[ 기도부탁 ]] 니카라구아 선교팀 +4 엄재웅 2018-06-20 427
14622  Father's Day 예배 +4 김희준 2018-06-19 420
14621  Inner City A팀을 위해서... +3 김희준 2018-06-19 300
14620  10월 평신도 세미나를 가고 싶은데 어떻게 가야하는지?? +2 한영진 2018-06-19 342
14619  따라스꼬스 단봉선팀 사역 잘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9 김세준 2018-06-18 354
14618  2018 청소년 겨울 수련회 광고... +1 김희준 2018-06-18 267
14617  IKEA +2 이상륜 2018-06-17 506
14616  오효근 형제의 어머님이 한국에서 소천하셨습니다. +20 김성국 2018-06-15 337
14615  상 받기를 대기하고 있는 선수들(휴스턴서울교회 목회자 연… +20 정철용 민보희 2018-06-14 43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