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4,664건, 최근 1 건
   

캠핑을 다녀 왔습니다.

글쓴이 : 이수관목사  (108.♡.102.129) 날짜 : 2017-11-24 (금) 19:26 조회 : 1219

성도님들, 추수감사절 잘 지내고 계시지요? 

저는 딸아이의 제안으로 한시간 반 떨어진 Lake Livingston으로 캠핑을 다녀 왔습니다. 어제 목요일 점심때 출발해서 오늘 점심 무렵에 출발해서 돌아왔습니다. 자기가 대학에 있을 때는 이 무렵에 캠핑을 다녔다고 좋다고 갔으면 하더군요. 만으로 26이나 먹은 아이가 맨날 가족끼리 놀자고 해서 좋기도 하고 걱정도 조금은 됩니다. 친구들은 다 결혼했는데... ^^;; 

미국에 처음 와서 동부에 있을 때 한번 캠핑을 가 본 후에 Texas에 와서는 더워서 캠핑은 생각도 안 해 보았는데, 필요한 용품을 사기도 하고 빌리기도 하면서 오랜만의 캠핑이 약간 사람을 설레게 만들었습니다. 

저는 예전에 캠핑을 참 좋아했었습니다. 대학 때는 아버지께 물려 받은 삼각형으로 된 군용텐트를 가지고 다녔는데, 플라이텐트가 나왔을때 얼마나 부럽던지 한참 돈을 모아서 산 적이 있었습니다. 그것도 치려면 30분은 꼬박 걸렸는데 요즈음은 Instant Tent라고 해서 치는데 60초가 걸리더군요. ^^;; 

그 때는 버너도 석유버너 였습니다. 알콜에 불을 붙인 후 펌프질을 해서 붙이는 것인데 초보자는 절대 못합니다. 그걸 한번에 척 하고 붙이는 것이 실력이었지요.  대학 때 캠핑을 가서 아무도 못하는 것을 "비켜!" 하고는 담배를 옆으로 물고 연기를 피하느라 눈을 찡그리고 한번에 척 붙여내는 저를 보고 아내가 멋있어서 반했다고 하더군요. ^^;; 그 때는 그 버너도 국산은 없어서 스웨덴 제품이었습니다. 그것을 가져보는 것이 로망이었지요. 그런데 지금은 캠핑장에서 전기 화로를 쓰네요. 세상은 빨라지고 편해 졌는데, 추억은 그 때가 더 많은 것 같아요. 



IMG_6240.JPG


Lake Livingston에는 우리 교우님들도 많이 와 있었습니다. 제가 도착했을 때는 우리 목자님들 몇분이 벌떼같이 오셔서 텐트도 쳐주고, 나무도 구해다 주고 가셨습니다. 밤늦게까지 캠프파이어를 하며 나무 타는 냄새와 가족간의 대화를 즐겼습니다. 그리고 잠 잘 때쯤에는 이웃에 텐트를 쳤던 성도님 한 분이 추울거라고 전기 장판을 가져다 주고 가셨는데 그것 아니었으면 몹시 추울뻔 했습니다. 또 떠날 무렵에서 오셔서 텐트 접는 것도 도와주시고...  20년만에 처음하는 캠핑이라고 하나님께서 주변에 돕는 천사들을 많이 보내 주셨습니다.


박치우 (71.♡.236.78) 2017-11-25 (토) 09:34
온가족 ,강아지도 함께 캠핑하는 모습이 아주 보기 좋습니다.
아직도 텐트를 보관하고 계시네요,,^^  한때는 캠핑도구 구입에
열을 올렸더랬는데,,,,다 어디로 사라졌는지,,,,,^^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성호 (104.♡.58.138) 2017-11-26 (일) 18:35
정말 가족들과 오붓한 시간을 보내신 모습이 참 아름답습니다.
사진 한 장만으로도 그 날의 행복이 흘러넘칩니다. ^^
댓글주소 답글쓰기
오진구 (104.♡.3.153) 2017-11-26 (일) 19:12
너무 멋있는 그림이네요
만들기 힘든 가족 사진입니다
부럽네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수관목사 (50.♡.246.177) 2017-11-27 (월) 18:16
아침에 일어나 세수도 안 한 뿌시시한 얼굴들인데,
좋다고 해 주시니 고맙습니다. ^^;;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성규 (98.♡.249.189) 2017-11-28 (화) 10:20
너무나 아름다운 모습인 것 같습니다... 세수도 안 하셨는데 저 정도면 세수 하시고 했으면 클날 뻔 했겠네요... ㅋㅋㅋ... 행복한 사진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김미영 (99.♡.248.200) 2017-11-28 (화) 20:10
저희도 해마다 땡스기빙에 같은 곳으로 캠핑을 갑니다.
쏟아질것 같은 밤 하늘의 별들이 너무 이뻐서 해마다 가는 것 같아요.
그 이쁜 별들을 목사님도 보셨을거라 생각하니 행복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4,664건, 최근 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나눔터에 사진이 안 올라 가지요? +1 정보관리사역부 2018-02-06 1865
 구글 크롬에서 사이트 내용이 정상적으로 안보일때 조치법 … +4 정보관리사역부 2017-06-21 7391
 글을 올릴 때 끝까지 안 올라가고 잘리는 경우가 있지요? +1 이수관목사 2016-06-18 12855
14664  초등부 새학기 등록 받습니다. +1 백동진목사 2018-07-20 67
14663  저도 여러분처럼 살겠습니다 (휴스턴 연수 보고서) +5 최 경 희 2018-07-18 215
14662  성경대로 삶을 살아내는 사람들 (휴스턴 연수 보고서) +7 전숙희 2018-07-18 148
14661  결단의 시간이 되었습니다 (연수보고서) +5 김근태 2018-07-18 106
14660  와서 보라!! (연수보고서) +5 최문식목사 2018-07-18 110
14659  목장의 소리 ( 휴스톤 연수기) +6 조만석 2018-07-18 103
14658  함께 가는공동체(휴스턴연수보고서) +4 한순정 2018-07-18 141
14657  아름드리 나무가 모인 숲 (휴스턴연수보고서) +5 유현미 2018-07-17 149
14656  볼리비아 단봉선팀 선교현장 도착 +1 볼리비아 선교팀 2018-07-17 166
14655  엄청 배가(倍加) 했습니다. (나상오목사 연수보고서) +3 나상오 2018-07-17 128
14654  2018 Inner City A-Team 선교 Highlight Video 김희준 2018-07-15 105
14653  축하해주세요.. 버마 목장 고승혁 형제님과 임수희 자매님 … +12 김 철웅 2018-07-14 393
14652  police car +3 이상륜 2018-07-14 408
14651  2018 Camp Barnabas 선교 Highlight Video +1 김희준 2018-07-13 116
14650  한번은 가기 힘들지만은...한번만은 가지 않는 그곳! +5 손현영 2018-07-11 561
14649  Weekly Announcement 김희준 2018-07-11 168
14648  저희 연구실에서 직원을 7/20/2018 까지 모집합니다. 안효철 2018-07-11 392
14647  새로 올라오는 6학년 학생 등록 +4 김희준 2018-07-10 265
14646  온두라스 단기봉사 잘 다녀왔습니다. +5 황명순 2018-07-09 318
14645  Inner City B-Team 잘 다녀 왔습니다. +2 김희준 2018-07-09 160
14644  독일 난민선교팀 잘 다녀왔습니다 +3 이상현 2018-07-06 473
14643  [교회 전화 시스템 고장 / 토요일 수리 예정] 교회사무실 2018-07-06 254
14642  나의 친구 +3 이상륜 2018-07-05 446
14641  New Mexico 선교 잘 다녀 왔습니다 +4 김희준 2018-07-03 408
14640  Camp Barnabas 선교 잘 다녀 왔습니다 +2 김희준 2018-07-03 256
14639  Inner City A-Team 잘 다녀 왔습니다. +2 김희준 2018-07-03 225
14638  새로운 달, 새로운 계절 +4 안지수 2018-07-02 340
14637  돈이 있는 곳에 마음이 가네요 +3 신동일목사 2018-07-02 565
14636     [주인을 찾습니다] +4 교회사무실 2018-07-02 510
14635  단기 봉사 선교 필수 교육 안내 - 교육 날짜 바로 잡습니다. (… 선사원 교육팀 2018-07-01 114
14634  순종은 소리가 나지 않습니다 (연수보고서) +7 김동구 2018-07-01 281
14633  목회자 자녀들이 참 잘 컷습니다. (#2) +4 신동일목사 2018-06-29 709
14632  목회자 자녀들이 참 잘 컷습니다. (#1) +3 신동일목사 2018-06-29 639
14631  환희의 순간이었습니다. +7 이수관목사 2018-06-28 701
14630  이해할 수 없는 끔찍한 경험.. ^^ +10 이수관목사 2018-06-25 1070
14629  코차밤바 목장 김석용형제 어머니 소천하셨습니다. +11 나진찬 2018-06-24 296
14628  청소년 New Mexico 팀 +4 김희준 2018-06-24 316
14627  르완다 목장에 축복이가 태어났어요 +12 서효원 2018-06-24 298
14626  (자동차) gas tank +4 이상륜 2018-06-22 496
14625  방을 구합니다. +4 최어진 2018-06-21 710
14624  [득녀축하] 이경태/김소형 가정에 둘째가 태어났어요~! +15 교회사무실 2018-06-20 404
14623  [[ 기도부탁 ]] 니카라구아 선교팀 +4 엄재웅 2018-06-20 427
14622  Father's Day 예배 +4 김희준 2018-06-19 420
14621  Inner City A팀을 위해서... +3 김희준 2018-06-19 300
14620  10월 평신도 세미나를 가고 싶은데 어떻게 가야하는지?? +2 한영진 2018-06-19 342
14619  따라스꼬스 단봉선팀 사역 잘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9 김세준 2018-06-18 354
14618  2018 청소년 겨울 수련회 광고... +1 김희준 2018-06-18 267
14617  IKEA +2 이상륜 2018-06-17 506
14616  오효근 형제의 어머님이 한국에서 소천하셨습니다. +20 김성국 2018-06-15 338
14615  상 받기를 대기하고 있는 선수들(휴스턴서울교회 목회자 연… +20 정철용 민보희 2018-06-14 44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