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4,619건, 최근 2 건
   

연수보고서_하나님의 나라를 꿈꾸며 말씀의 다림줄을 붙잡고 영혼구원의 벽돌을 쌓는 사람들

글쓴이 : 김재일  (216.♡.110.9) 날짜 : 2018-02-14 (수) 00:17 조회 : 362
연수_이수관목사님과_함께.bmp (690.6K), Down : 2, 2018-02-14 00:25:36

연수보고서 : 성안교회 동사목사 김재일

연수기간 : 110~25, 목회자세미나 6~11


연수보고서에 앞서 성안교회에서 15년 동안 가정교회를 배울 수 있도록 배려해 주시고, 부족한 사람을 섬김과 사랑으로 제자삼아주신 존경하는 계강일목사님과 김보혁사모님, 그리고 성안교회 모든 성도님들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휴스턴에 도착하는 연수 첫날에 세겹줄 새벽기도회가 시작되었습니다. 60년만의 강추위와 폭설에 도시가 마비되었지만 전도서 4:12절의 말씀을 붙잡고 세겹줄로 하나 된 지체들은 한파와 빙판길을 달려왔어 새해를 하나님께 올려드리며 주님과 동행하기를 소원하였습니다. 이어지는 선교잔치와 목회자세미나를 준비하며 섬기는 모습도 이번 연수를 통해 저에게 주신 특별한 선물이었습니다.

 

4주간의 연수와 1주일의 목회자 세미나를 통해 휴스턴 서울교회를 좀 더 세밀히 들여다 볼 수 있었습니다. 담임목사님과 부서별 사역자들, 행정으로 섬기시는 분들, 그리고 목자목녀님들과 초원지기, 집사님들을 뵈면서 최영기목사님의 리더십과 그 리더십을 전수받아 승화시켜 가시는 이수관목사님의 리더십에 놀라움을 금할 수 없었습니다. 그리고 목장을 통해 준비된 성도들이 전 세계를 향해 선교에 헌신하고 동참하는 모습에 충격을 받았고, 지역 내 난민들을 섬기고 무숙자들을 섬기는 현장을 탐방하면서 무엇이 이들로 하여금 독수리의 날개 치며 올라감 같은 열정과 헌신으로 예수님 닮은 삶을 살아가고 있는지 수수께끼 같았습니다. 이러한 수수께끼는 연수를 통해서 하나씩 풀어지기 시작했고, 목회자세미나를 통해 구체적으로 풀어지는 것 같았습니다.

 

담임목사님의 리더십을 통해 하나님의 모든 말씀이 다림줄(성경)이 되어 성도들의 삶에 깊숙이 드리워져 있었습니다. 성도들은 그 다림줄에 맞춰 각자의 자리에서 벽돌쌓기(영혼구원)에 땀을 흘리며 하나님의 나라를 멋지게 건축하고 있는 모습이었습니다. 교회의 존재 목적이 무엇인지, 성도의 삶이 무엇인지를 하나님의 말씀인 다림줄에 기대어 자기주도적인 신앙생활을 하고 있는 목자목녀들을 보면서 21세기를 살아가는 예수님의 제자들을 보았습니다.

 

하나님을 어떻게 사랑하고 인격적인 만남을 지속하며 참된 예배자로서의 삶을 살아낼 것인가를 담임목사님께서 보여주셨고, 집사님(장로)들께서도 예수님의 제자들처럼 삶의 모든 것을 드려 교회를 섬김에 본이 되는 삶을 살아주고 계셨습니다. 목자목녀님들, 그리고 모든 성도들 또한 예수님의 제자로서 지속적인 성장을 이루어 가고 있었습니다. 섬김을 통한 영혼 구원을 위해 목자목녀님들의 삶은 검소하셨고, 섬김에 있어서는 옥합을 깨트린 마리아와 같이 아낌없는 섬김의 삶을 살고 계셨습니다.

 

성경이 우리에게 주어진 삶의 교과서라면, 휴스턴 서울교회 담임목사님을 중심으로 집사님들과 목자목녀들은 시청각 교재로서의 삶을 아름답게 구현해내고 계셨습니다. 사랑이 무엇인지 희생과 헌신으로 사랑을, 섬김이 무엇인지 서로의 발을 씻기시는 자세로 섬김을, 용서가 무엇인지 자아를 죽여 용서를, 십자가의 길을 따르는 제자의 삶이 무엇인지 순종과 자기부인으로 제자의 삶의 시청각교재가 되어 삶으로 보여주셨습니다.

 

목장을 영적훈련소라고 하셨는데 정말 천국을 침노하는 특공대를 키우는 곳이었습니다. 자녀를 신앙으로 키우고, 영혼구원이라는 예수님의 명령이 구호가 아닌 삶으로 살아내는 영적 가족이었습니다. 무엇보다 서로 섬기되 기도의 섬김이 가장 큰 섬김이었습니다. 서로를 위해 중보하며 기도하고, 기도 제목에 대해서는 기도에 응답하실 하나님을 기대하는 믿음과 실재적으로 기도응답을 통해 하나님을 매일같이 경험하고 삶에서 기도하는 제자들이었습니다.

 

올리브 블레싱을 통해 부모와 자녀가 믿음을 공유하고 신앙을 전수하며 믿음의 가정으로 세워지고 있었고, 자녀교육은 프로그램이 아니라 삶이라는 것을 다시 한 번 느꼈습니다. 또한 어린 자녀는 손이 많이 가고 마냥 돌봐야하는 대상이 아니라 지체로서의 목원이라는 명재아래 어린 자녀들을 잠정적인 VIP로보고 힘써 섬기는 부모와 목장의 자녀를 나의 자녀처럼 섬기며 수직적인 신앙전수와 수평적인 영혼구원의 복음전파가 균형 있게 이루어지고 있는 가정교회로서의 현장이었습니다.

 

삶 공부를 통해서는 우리의 삶의 기준(다림줄)이 하나님의 말씀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하여, 그리스도인으로서 생각과 말과 행동을 다림줄에 맞춰 자라가도록 돕고 있었습니다. 삶 공부를 통해 성도들의 삶이 예수님을 닮아 자라갈 뿐만 아니라 초원지기들을 통해 목자목녀에게 전수되는 하나님을 경험하는 삶 공부와, 목자목녀를 통해 목원들에게 전수하는 확신의 삶이 체계적으로 이루어지는 것을 보면서 제자로서 사역과 영성이 균형 있게 전수되고 있음이 놀라웠습니다. 가르침이 목표가 아니라 함께 말씀대로 살아내려고 몸부림치며 본을 보이고 이끌어주면서 함께 이 땅에서 하나님의 백성으로 하나님의 나라를 경험하고 있었습니다.

 

집사(장로)님들과 목자목녀님들의 삶을 보며 그분들의 직장, 사업장, 재정, 지식, 시간과 건강 등 하나님께서 주신 모든 것은 영혼구원이라는 정상을 오르기 위한 베이스캠프라는 사실을 발견합니다. 마치 9부 능선에서 정상인 듯, 정상이 아닌자리에서 만족하지 않고 이 땅에서 천국을 맛보며 진짜 천국을 보여주는 삶이었습니다. 목회자와 같이 목자목녀님들 또한 하나님의 나라에 부름 받은 소명이 분명한 일꾼들이었습니다. 그렇기에 목자목녀님들에게 주어진 모든 것을 베이스캠프로 삼아 영혼구원이라는 정상의 삶을 날마다 이루며 살아가고 있었습니다.

 

그렇게 날마다 영혼구원이라는 정상을 향해 몸부림치며 희생의 값을 치루며 가슴 뛰는 삶을 살고 계시기 때문에 매 주일마다 하나님의 임재를 경험하는 은혜로운 예배, 자기부인과 회개의 눈물이 있는 용서의 기쁨을 맛보는 예배, 말씀 앞에 순종하여 살기로 결단하는 하나님의 영광이 가득한 예배를 모두가 경험하고 변화를 이루어 가는 것 같았습니다. 가슴 뛰는 우리의 삶이 가슴 뛰는 예배를 기대하게하며, 성령님이 운행하시는 은혜로운 예배를 함께 만들어가고 있었습니다.

 

휴스턴 서울교회 목자목녀들은 마태복음 6:33절의 말씀을 붙잡고, 목장과 삶 공부, 주일예배로 이어지는 세 축을 통해 신앙전수와 영혼구원의 사명을 이룩하며 살고 있었습니다. 삶의 주인 되시는 성령 하나님의 통치아래 자기를 부인하고 하나님의 주권에 순종하는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런 면에서 목자목녀님들이야말로 영적전쟁의 최전선에서 삶으로 복음을 전하는 진정한 선교사들이었습니다. 한국의 복음을 위해 4대의 걸쳐 선교사로 헌신한 언더우드 선교사의 가정처럼 가정교회 목자목녀들의 자녀들이 목자목녀로 다시 헌신하며 영혼구원을 위해 부모세대와 자녀세대가 함께 동역하며 사역의 연속성을 통해 많은 열매들을 기대할 수 있었습니다.

 

목자목녀님들의 희생과 섬김은 예수님의 섬김과 같았습니다. 그리고 목자목녀님들을 통해 들려지는 집사님들의 삶에는 진심을 다한 존경심이 넘치고 있었습니다. 큰 힘에는 큰 책임이 따른다고 하였는데 집사님들은 그 책임을 섬김과 자기희생으로 책임을 다하고 계셨습니다. 특별히 최영기목사님과 사모님께서 그 큰 책임을 다하시며 예수님의 제자의 삶을 살아주셨고, 그 삶의 걸음에 이수관목사님과 사모님께서 제자가 되어 걸음을 멈추지 않으셨습니다. 하나님의 말씀과 목적에 붙들려 한 걸음 한 걸음 걸어가신 이 길 위에 목자목녀님들께서 함께 동행하시며 힘찬 행진을 이어가고 계셨습니다. 이 행진에 많은 교회가 동참하며 영혼 구원하여 주님께로 돌아올 것을 기대합니다.

 

성안교회도 휴스턴서울교회와 같이 영혼구원이라는 사명에 붙들린 목자목녀님들이 아름답게 교회를 세워가고 있습니다. 부족한 사람을 성안교회 가운데 세워주셨는데 담임목회를 준비하며 저부터 하나님의 말씀을 다림줄로 굳게 붙잡겠습니다. 성도님들이 벽돌을 바르게 쌓도록 힘써 기도하며 다림줄을 바르게 드리우고 있겠습니다. 또한 저의 삶이 시청각교재가 되어 목자목녀님들이 쉽게 보고배울 수 있는 삶을 살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성남이 선교지라는 사실을 기억하고 순교자의 마음으로 충성하겠습니다. 담임목사의 자리가 정상이 아니라 베이스캠프라는 사실을 기억하고 영혼구원이라는 정상을 향하여 집중하도록 하겠습니다. 위에 서술한 고백들이 미사여구가 되지 않도록 휴스턴서울교회에서 보고배운 내용들을 성안교회에 어떻게 적용할지, 담임목사님과 앞선 성도들께서 땀 흘려 일구어 놓으신 가정교회를 어떻게 확장하며 열매를 맺어갈지 하나님 앞에 엎드리며, 담임목사님께 지속적으로 배우고 성도님들과 함께 지혜를 모으겠습니다.

 

 

아래아 같이 연수에 도움을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최영기목사님, 이수관목사님/이은주사모님, 백혜원전도사님, 백동진목사님, 김희준전도사님, 백승지목사님, 이강배집사님, 곽인순목자님/곽성재목부님(초원탐방), 김성태목자님/김선희C목녀님(초원탐방), 김영관목자님/김현정B목녀님, 김홍근집사님/김은미목녀님, 박용범목자님/박은영A목녀님, 박점수목자님, 박지선목녀님(행정), 박현구목자님/박미정A목녀님, 백장현집사님/백연숙목녀님(행정), 석태인집사님/석영이목녀님, 성승현집사님, 위영훈목자님/위미선목녀님(목장탐방), 이명희목녀님, 이상훈목자님/심정은목녀님(목장탐방), 조영선목자님, 조현영집사님, 홍성제목자님/홍수희목녀님, 함상원형제님, 난민선교탐방(이상훈팀장님), 무숙자사역탐방(김홍근집사님), 그 외 옆에서 기도와 격려로 저희 부부를 섬겨주신 휴스턴서울교회 모든 성도님들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그리고 목회자세미나를 섬겨주시고 이틀이나 더 숙식을 제공해 주신 이경호목자님과 이영미목녀님,, 김병규형제님 내외분, 박성호형제님 내외분, 이선근목자님(초원지기) 내외분께 감사를 드립니다.

 

하늘의 것을 구하시는 휴스턴 서울교회 성도님들께 구정을 맞이해 새해 하늘 복 많이 받으세요^^


박현구/박미정 A (108.♡.250.39) 2018-02-14 (수) 21:11
목사님/사모님, 두분을 만날 수 있어서 반가웠고 열정을 배울 수 있는 게기가 되어 감사했습니다. 한국에 돌아가셔서도 항상 건강하시고 두분의 사역에 많은 열매를 맺으시길 소원합니다.!!! 하늘복 많이 받으세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수관목사 (108.♡.102.129) 2018-02-15 (목) 10:05
김재일 목사님,
어려운 자리에 서 계시는데 개인적으로 만나서 격려해 드릴 시간도 없었네요.
그 교회에서 오래 계셨으니 잘 하실거예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강배 (104.♡.4.201) 2018-02-15 (목) 10:24
김재일 목사님
연수와 세미나 오랜기간 수고 많으셨습니다.
푸근한 외모로 성남 성안교회가 더욱 따듯해 질것 같네요.
늘 건강하시고, 가정교회가 더욱 견고하게 세워 지기를 기도합니다.
좋은 소식들 나눔터에 계속하여 올려 주세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백장현/연숙 (50.♡.246.177) 2018-02-15 (목) 10:54
순수하신 두 분과의 교제는 저희에게도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앞으로 성남성안교회 담임목사로 행복한 목회/ 행복한 성안교회가 되기를 바라며,
모든 여정을 주님께서 함께 해 주시길 기도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위영훈/미선 (107.♡.100.18) 2018-02-15 (목) 14:37
목사님 사모님 두분과의 시간이 너무 유익하고 마치 우리하고 오랫동안 지내신 것처럼 편안함을 느끼고 교제를 나누어서 너무 감사했습니다. 시간이 너무 짧아 아쉬웠지만, 목장식구들과 함께 목사님과 사모님 그리고 아이들, 성안교회를 위해 계속 중보기도하겠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홍성제/수희 (73.♡.169.113) 2018-02-15 (목) 16:35
김재일 목사님 사모님 처음에 두분을 뵙고 마음이 너무 좋지 않았었습니다.
몇일 후 부터는 밝아진 모습을 뵙고는 또한 너무 기뻤습니다.
좋은 만남으로 만나고 응원할수있는 분들을 만나서 너무 감사합니다.
하나님안에서 항상 행복하시고 기쁨이 넘치시기를 바랍니다.
항상 화이팅 하세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경호/영미 (73.♡.29.122) 2018-02-15 (목) 20:54
세미나동안 저희집에 섬김을 받으러 온것이 아니라 섬기러 와주셨던 김재일목사님, 이정숙사모님. 진심으로 감사하고 사랑합니다!!!!
너무나 즐거운 만남으로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것 같아요. 멀리서 기도로 응원하겠습니다.
다시 뵐 날을 기약하며, 항상 건강하시고 하나님의 은혜와 축복이 가득하세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석태인/영이 (174.♡.13.3) 2018-02-17 (토) 08:37
연수와 세미나를 통해 받으신 사랑과 은혜가
두분과 성안교회에 늘 임하시도록 기도 드리겠읍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곽인순 (222.♡.164.134) 2018-02-17 (토) 14:13
주님 앞에 우직하게 서서 자신의 연약함을 인정하시는 목사님과 사모님에게 그 이상의 것을 채워주시기 위해 귀한 것을 준비 해 두셨을 주님을 찬양합니다.
평신들에게는 기도와 기다림으로 사랑을 표해 주시고 그 삶으로 주님의 긍훌을 통해 승리하시길 기대합니다.
김재일 목사님 그리고 사모님 홧팅!!!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4,619건, 최근 2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나눔터에 사진이 안 올라 가지요? +1 정보관리사역부 2018-02-06 1500
 구글 크롬에서 사이트 내용이 정상적으로 안보일때 조치법 … +4 정보관리사역부 2017-06-21 6589
 글을 올릴 때 끝까지 안 올라가고 잘리는 경우가 있지요? +1 이수관목사 2016-06-18 12307
14519  이 아침에. +5 임 인숙 2018-03-30 596
14518  말씀, 그 느낌 - 3. 나의 손가락질 +1 유재상 2018-03-30 420
14517  말씀, 그 느낌 -2 +1 유재상 2018-03-29 530
14516  [SNY Ministry] Monthly Announcements 김희준 2018-03-28 298
14515  내일 수요예배에 참석하시는 성도님들께 +1 이수관목사 2018-03-27 933
14514  정보관리부장님... +2 이수관목사 2018-03-25 1181
14513  [SNY Ministry] Weekly Announcements 김희준 2018-03-22 350
14512  이 수관 목사님, 2회 연타석 홈런이라고 해야 할까요? +3 박요셉 목사 2018-03-21 947
14511  임재윤 임선화 목자 목녀님 잊지 못할꺼에요 +2 오정선 2018-03-21 526
14510  임재윤/임선화 목자목녀님 감사하고 축복합니다. +2 이승희 2018-03-21 396
14509  임재윤/선화 목자/목녀 간증 집회에 대한 감사의 글 +3 오석용 2018-03-20 491
14508  임재윤/선화 목자 부부 간증 집회에 대한 감사 ^^ +5 오세환 -- SD 기쁨의 … 2018-03-20 690
14507  영어 선생은 꼭 절구통 같이 생겼다? +4 신금순 2018-03-20 564
14506  안수집사식 단체사진 +3 장영창 2018-03-19 967
14505  비둘기의 마음과 뱀의 지혜 이시현 b 2018-03-19 361
14504  휴스턴 서울교회 창립 40주년 축하시 +3 남인철 2018-03-18 602
14503  길잃은 양 이시현 b 2018-03-18 318
14502  무엇이 그리 재미있었을까...? +8 이수관목사 2018-03-17 1045
14501  건강검진 +6 오현수 2018-03-16 733
14500  14기 말씀의 삶 수강생들께 공지드립니다. +1 이수하 2018-03-15 667
14499  단기 봉사 선교 필수 교육 안내 +1 정창욱 2018-03-15 366
14498  이준석/ 이아름 가정에 로이가 태어났어요! +7 최혜리 2018-03-15 512
14497  OTC Houston 에서 함께 일할 가족분들을 찾습니다. 많은 지원 부… 김경욱 2018-03-14 663
14496  신성우/최보람 가정에 아기가 태어났습니다. +12 손현영 2018-03-14 552
14495  광고료: 니카라구아 목장 +4 안효철 2018-03-13 665
14494  타라즈 목장식구 두 가정에 새식구가 태어났습니다. 얼쑤~ +8 이상현b 2018-03-12 580
14493  서울지교회 추천 +4 남현주 2018-03-11 763
14492  무릎통증 관련 연구 +2 안효철 2018-03-11 639
14491  [SNY Ministry] Weekly Announcements 김희준 2018-03-10 309
14490  권준식 형제님 모친 소천 +7 권혁도 2018-03-09 413
14489  최재생 형제님 어머니 장례일정입니다 박근우a 2018-03-06 482
14488  Because He lives +1 안지수 2018-03-06 623
14487  최재생 형제님 어머니 소천 +23 박근우a 2018-03-05 609
14486  보고 배우는 것이 맞습니다. +8 이한의목사 2018-03-05 566
14485  달라스가시는분....급구... +1 제임스 최 2018-03-04 820
14484  단봉선 VBS 교육 안내 +2 김태종 2018-03-04 334
14483  국제가사원 회원 등록하였습니다. +14 임관택 2018-03-02 623
14482  이봉희 목자 어머님께서 소천하셨습니다. +12 박찬범 2018-03-02 473
14481  71세의 아름다운 그녀 +8 최유리 2018-03-02 806
14480  지속적인 이 역동성은 어디서 오는가(연수보고서) +20 이정우 2018-03-01 559
14479  [SNY Ministry] Monthly Announcements 김희준 2018-02-28 314
14478  7년 만의 만남, 그리고(휴스턴 서울교회 재연수보고서) 구정… +35 구정오목사 2018-02-26 850
14477  가정교회 세부설계도를 얻었습니다. -연수보고서 +13 문기태 2018-02-25 497
14476  톡톡... +6 정공현 2018-02-24 648
14475  이양숙목녀님(깜뽀찌아목장) 아버님 소천 +35 안명선 2018-02-21 699
14474  모짜르트의 '주를 찬양하여라' +8 이수관목사 2018-02-21 743
14473  김영민 자매님의 모친 소천 +27 박근우a 2018-02-18 695
14472  축하해주세요! 김태진/효진 가정에 이쁜 딸이 태어났습니다. +28 이상기 2018-02-17 816
14471  잘 도착했습니다. +5 김희준 2018-02-17 645
14470  이런 감동스런 날이... +9 백성지 2018-02-17 831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