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4,751건, 최근 2 건
   

어머니날 예배 찬양

글쓴이 : 김희준  (73.♡.205.152) 날짜 : 2018-05-07 (월) 16:07 조회 : 659


안녕하세요

 

이번 주일은 어머니날입니다매년 준비해 오듯 올 해도 어머니날을 맞이하여 청소년 부 주최로 예배를 준비하게 되었습니다어머님들께 가장큰 선물은 무엇일까 함께 고민하던 중 자녀들이 하나님을 진심으로 만나고 우리의 삶의 중심이 되시는 하나님을 마음을 다해 찬양하며 예배한다면 그것만큼 선물이 있을까하는 생각이들었습니다청소년 학생들이 너무나도 좋아하고 예배당이 떠나가도록 부르는 찬양 몇곡을 이번 주일을 통해 부모님들과 나누고자 합니다

 

주일이 오기전에 함께 이 찬양들을 가사와 함께들어 보시고 오시면 예배 가운데 하나됨의 감동이 클 것 같습니다. ^^ 주일에 뵐께요. (세곡입니다)


1. Reckless Love

https://youtu.be/6xx0d3R2LoU


[Verse 1]

 

Before I spoke a word

말 배우기 도전에 

You were singing over me

주님은 이미 내게 주님의 노래를 불러 주셨죠.

You have been so, so good to me

주님은 내게 언제나 선하신분

 

Before I took a breath

태중에 있을 때에

You breathed your life in me

주님은 이미 내게 주님의 생명을 불어 넣어주셨죠

You have been so, so kind to me

주님은 내게 언제나 친절하신분

 

 

[CHORUS]

 

Oh the overwhelming, never-ending

저항 할수 없고, 무한하신 

Reckless love of God

무조건적인 아버지의 사랑

Oh, it chases me down

끝까지 나를 찾아다니시고

Fights ‘till I’m found

찾을때까지 싸우시며

Leaves the ninety-nine

99마리의 양을 뒤로하고 찾으시는 주님의 사랑

 

I couldn’t earn it

가치도 없는

I don’t deserve it

자격도 없는 내게

Still you give yourself away

주님은 목숨까지  내어주셨죠

Oh the overwhelming, never-ending

저할수 없고, 무한하신 

Reckless love of God

무조건적인 아버지의 사랑

 

[Verse 2]

 

When I was your foe

내가 하나님의 적일때도

Still your love fought for me

주님의 사랑은 나를 위해싸워 주셨죠

You have been so, so good to me

주님은 내게 언제나 선하신분

 

When I felt no worth

내가 삶의 가치를 느끼지 때도

You paid it all for me

주님은 나를 위해 목숨을 내어 갚아 주셨죠

You have been so, so kind to me

주님은 내게 언제나 친절하신분

 

[CHORUS]

 

Oh the overwhelming, never-ending

저항 할수 없고, 무한하신 

Reckless love of God

무조건적인 아버지의 사랑

Oh, it chases me down

끝까지 나를 찾아 다니시고

Fights ‘till I’m found

찾을때까지 싸우시며

Leaves the ninety-nine

99마리의 양을 뒤로하고 찾으시는 주님의 사랑

 

I couldn’t earn it

가치도 없는

I don’t deserve it

자격도 없는 내게

Still you give yourself away

주님은 목숨까지 내어주셨죠

Oh the overwhelming, never-ending

저항 할수 없고, 무한하신 

Reckless love of God

무조건적인 아버지의 사랑

 

[Bridge] x 6

 

There’s no shadow you won’t light up

나를 쫓는 어떤 어두움도 밝히실수 없는것이 없으시고

Mountain you won’t climb up Coming after me

나를 쫓는 어떤 산도 오르실 것이 없으신 주님

There’s no wall you won’t kick down

나를 쫓는 어떤 벽도 부수실수 없는 것이 없으시고

Lie you won’t tear down Coming after

나를 쫓는 어떤 거짓도 깨트리실수 없는 것이 없으신 주님

 

[CHORUS]

 

Oh the overwhelming, never-ending

저항 할수 없고, 무한하신 

Reckless love of God

무조건적인 아버지의 사랑

Oh, it chases me down

끝까지 나를 찾아 다니시고

Fights ‘till I’m found

찾을 때까지 싸우시며

Leaves the ninety-nine

99마리의 양을 뒤로하고 찾으시는 주님의 사랑

 

I couldn’t earn it

가치도 없는

I don’t deserve it

자격도 없는 내게

Still you give yourself away

주님은 목숨까지 내어주셨죠

Oh the overwhelming, never-ending

저항 할수 없고, 무한하신 

Reckless love of God

무조건적인 아버지의 사랑




2. 당신은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

https://youtu.be/vXPqr4LVZow 



3. How He Loves Us 

https://youtu.be/GzfPHnoT0-0 


He is jealous for me 

질투하시는하나님

Loves like a hurricane, I am a tree 

허리케인같은강력한하나님의사랑과자비앞에

Bending beneath the weight of His wind and mercy 

무능력하여고개숙인그루나무같은

 

When all of a sudden, 

어느갑자기

I am unaware of these afflictions eclipsed by glory, 

고통들이영광으로가리워져알지못했지만

And I realize just how beautiful You are 

깨닫게되었네주님이얼마나아름답고

and how great Your affections are for me 

나를향한주님의사랑이얼마나위대한지

 

And oh, how He loves us, oh 

얼마나우리를사랑하시는지

Oh, how He loves us, 

얼마나우리를사랑하시는지

How He loves us all 

얼마나우리모두를사랑하시는지

 

And we are His portion 

우리는주의

and He is our prize 

주는우리의상급이시네

Drawn to redemption by the grace in His eyes, 

주님의목전에서우리를은혜로구원하시네

If his grace is an ocean, we’re all sinking 

은혜가바다라면,우리는안에모두잠기고

And Heaven meets earth like an unforeseen kiss, 

하늘과땅이예측못한입맞춤처럼만나고

And my heart turns violently inside of my chest, 

우리가슴은심장깊은곳에서강렬하게뛰네

I don’t have time to maintain these regrets, 

나는후회하고있을시간조차없네

When I think about the way… 

주님의나를향한사랑을생각한다면

 

And oh, how He loves us, oh 

얼마나우리를사랑하시는지

Oh, how He loves us, 

얼마나우리를사랑하시는지

How He loves us all 

얼마나우리모두를사랑하시는지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4,751건, 최근 2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나눔터에 사진이 안 올라 가지요? +1 정보관리사역부 2018-02-06 2581
 구글 크롬에서 사이트 내용이 정상적으로 안보일때 조치법 … +4 정보관리사역부 2017-06-21 8896
 글을 올릴 때 끝까지 안 올라가고 잘리는 경우가 있지요? +2 이수관목사 2016-06-18 13812
14751  이수관 목사님 초청 말씀잔치(오클라호마 비전교회) +1 남인철 2018-09-23 111
14750  헐! 과 대박! +3 신동일목사 2018-09-23 236
14749  세심한 배려 +4 이선화 2018-09-22 312
14748  [CAMPUS MINISTRY] 2018 "찾아가는 초대"가 계속 되고 있습니다. +6 백성지 2018-09-20 405
14747  향기나는 여인... +8 강경매 2018-09-19 528
14746  6학년 & 7학년 합동 목장 [등록] 김희준 2018-09-17 212
14745  한가족교회 목자목녀 세미나를 섬겨주셔서 감사합니다. +6 황대연 2018-09-16 449
14744  [교통안내] 주일 교회 오시는 길(벨트웨이) 교회사무실 2018-09-15 313
14743  연애편지 +2 정공현 2018-09-15 350
14742  불공평의 삶 +20 조재훈 2018-09-12 1027
14741  더디어 왔습니다! +6 김희준 2018-09-12 556
14740  최근 영주권 인터뷰에 대해 +1 심우섭 2018-09-11 591
14739  사실은....부흥회에서 +2 정공현 2018-09-11 507
14738  행복 +9 김정현 2018-09-08 696
14737  [SNY Ministry] 6학년들을 위한 Praise & Prayer Night 김희준 2018-09-07 195
14736  중국 내 교회의 상황입니다. 기도가 필요합니다. +2 김영관 2018-09-06 640
14735  생명의 삶 공부 2번째 수업을 마치고 +10 이재희 2018-09-05 484
14734  어제는 곽목사님과 샌 자신토 주립공원에 다녀왔습니다. +4 이수관목사 2018-09-04 763
14733  [SNY Ministry] 청소년부 삶공부 김희준 2018-09-04 119
14732  까꿍 목사님 +9 이상현b 2018-09-03 805
14731  Beautiful people in a beautiful place = beautiful story +2 김희준 2018-09-02 277
14730  청소년부 부흥회 세쨋날 김희준 2018-09-01 182
14729  청소년부 부흥회 둘쨋날 김희준 2018-09-01 182
14728  진짜 제자가 되고 싶다. (휴스턴서울교회 연수보고서) +14 박지흠 2018-08-31 410
14727  구름사이로 내려오시는 예수님을 보았습니까? +4 양성준 2018-08-31 383
14726  청소년부 부흥회 첫날 김희준 2018-08-31 243
14725  휴스턴 한인문화원 가을학기 프로그램 공유 +2 국지수 2018-08-31 308
14724  신약교회의 푸르른 숲을 거닐었습니다(정남철 이숙영 연수… +9 정남철선교사 2018-08-30 354
14723  특별 예수영접 모임 +3 김희준 2018-08-29 306
14722  SNY Monthly Announcements (9월) 김희준 2018-08-29 125
14721  싫컨 마신 포도주 +4 이상륜 2018-08-28 528
14720  허리케인 하비 1년 그리고 1일 후 +17 김태진 2018-08-28 662
14719  가까이 갑시다 +3 신동일목사 2018-08-27 650
14718  [SNY Ministry] Youth Revival "mission" 8/30 - 9/2 김희준 2018-08-27 129
14717  아들이 조건있는 돈을 준다고 합니다. +14 양성준 2018-08-26 678
14716  초등부 등록 상황 백동진 2018-08-26 269
14715  목자수련회 일정표 +1 훈련사역부 2018-08-24 483
14714  SNY 6th Grade Bonding Trip +1 김희준 2018-08-23 188
14713  광고료: 그래서 내가 당신과 결혼한 거요. +2 박옥규 2018-08-22 529
14712  SNY Weekly Announcements +1 김희준 2018-08-22 142
14711  초등부 등록 하세요. Jesus Crew Registration +6 백동진목사 2018-08-21 598
14710  김경보/오미향 가정의 셋째 민결이가 태어났습니다. +16 김종진 2018-08-20 494
14709  초등부 캠프와 특활반 등록에 관해서. 백동진 2018-08-20 284
14708  청소년부 사역 박람회 8/26 ~9/9 김희준 2018-08-20 188
14707  하나님을 시험(?)하라 +30 김성은c 2018-08-16 1041
14706  요게벳의 노래 +14 최유리 2018-08-16 985
14705  SNY Weekly Announcements +1 김희준 2018-08-15 174
14704  싱글 청년들에게... don't miss out! 김희준 2018-08-14 429
14703  초등부 학부형 모임 +1 백동진 2018-08-14 321
14702  미국여행중 가장 좋았던 곳? 휴스턴 서울교회 +8 백동진 2018-08-14 69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