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4,622건, 최근 4 건
   

이건 또 뭔가요?

글쓴이 : 신동일목사  (50.♡.248.94) 날짜 : 2018-05-17 (목) 16:26 조회 : 821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저희 가정은 지난 목요일에 Katy에서 Spring Branch로 이사를 했습니다. 
Bunker Hill Costco 북쪽에 있는 동네입니다. 
집을 지난 3월 말에 클로징했는데 일이 너무 많고 바뻐서 이사를 약 한 달 반 후에나 할수 있었습니다.

제가 쉬는 날은 화요일인데 이번 주 화요일에 Katy 집에 가서 하루종일 마지막 정리를 했습니다. 
집을 곧 세를 주거나 팔아야 하기에 마지막으로 정원을 정리하고 
수영장을 닦고 필터를 빼서 깨끗히 씻고 다시 넣었습니다. 

집 내부는 아내가 사람들을 시켜서 그들과 함께 청소했습니다. 
차고를 정리하고 물건을 다 빼고 나니 저녁이 되었습니다.

아내와 둘째와 동네에 있는 Tasty Ko 한국 음식점에 가서 
주인과 종업원들에게 인사를 드릴겸 해서 식사를 하러 갔습니다.
이곳은 제가 알기로는 제 집 주위에 처음으로 생긴 한국 음식점입니다.
저는 한국 음식을 무척이나 좋아합니다.  
자주 가는 곳이었는데 멀리 이사를 가는 것도 아닌데 
앞으로 종종 못 올것 같다고 인사를 드리니 왠지 섭섭하고 
그곳 분들도 섭섭해 하는 모습을 보여 주셨습니다.

식사를 하고 다시 와서 집안 이곳 저곳을 돌아봤습니다. 
10년 전에 이사 왔을때, 제가 원기가 왕성했을때,
제가 집 전체를 페인트 한 집인데 
그때 페인트 한때가 생각이 났습니다. 
여러 날 밤 늦게 일을 했었습니다. 

여름에는 매주 잔듸를 깎았고 
수영장은 틈틈히 관리를 해서 사람을 쓰지않고 잘 관리할 수 있었던 집이었습니다. 

10년을 살던 집, 아이들이 중학교, 고등학교를 다녔던 집이었습니다. 
교회에서 약 23마일 걸리는 집,
새벽기도를 올 때는 30분 정도, 트래픽이 심한 저녁에는 한 시간 걸리는 거리의 집이었습니다. 

이제는 교회에서 7마일 정도 떨어진 곳, 본가식당에 걸어갈수 있는 거리의 집에서 살게 됩니다.

참 슬프네요. 
왜 그러는건지... 
가슴이 미어져 옵니다. 

이것은 또 뭔지요...

박진섭 (98.♡.168.228) 2018-05-17 (목) 20:15
안녕하세요? 신목사님
제 생각엔 대략 두 가지 이유로 가슴이 미어져 오는 것 같읍니다. 하나는, 수영장이 딸리지 않아서 더 이상 청소가 필요 없을듯 싶네요. 둘째는, 집 안팎을 새로이 페인트를 칠해야 되는 거 아니겠어요?
아! 또 하나가 있네요. 이제 저희 집에서 많이 가까워 졌으니 이따금씩 음식점에서 뵐 수도 있어서가 아닐까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신동일목사 (50.♡.248.94) 2018-05-18 (금) 07:24
큰 집에서 작은 집으로 이사를 왔기에 처분할 것이 많네요.
차고도 없는 집이어서 차고에 있던 것들을 어떻게 해야 할지 생각중입니다.

음식점에서 우연히 만나게 된다는 뜻인가요 아니면 음식점에서 음식을 사 주시겠다는 뜻인가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진섭 (98.♡.168.228) 2018-05-18 (금) 14:04
있쟎아요, 신목사니임!
한번 더 이사를 하시면 됩니다.
이번에는 학교 근처의 거라지가 큰 집을 구하세요. 학교 앞이라서 자녀 교육에도 도움이 될 거예요. 아니? 아들만 셋이쟎아요? 딸 하나 낳지 않으시려나? 며느리로 족하다구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신동일목사 (50.♡.248.94) 2018-05-18 (금) 14:56
연장들고 오셔서 좋은 창고 하나 만들어 주시지요! :)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진섭 (98.♡.168.228) 2018-05-18 (금) 21:45
저는 지난 가을에 greenhouse(온실)을 하나 조립해서 겨울을 지낼 화초(화분)로 채웠읍니다. 봄이 되며 텅 빈 공간을 창고로 쓰고 있지요. 생각해 보셔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명국 (183.♡.48.119) 2018-05-17 (목) 21:25
내가 봐도 정말 슬픈데요  꺼이 꺼이 ㅠ
댓글주소 답글쓰기
신동일목사 (50.♡.248.94) 2018-05-18 (금) 07:25
꺼이 꺼이?
:(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수관목사 (73.♡.138.21) 2018-05-18 (금) 10:10
그렇게 오랜 세월동안 살던 집을 나오면, 감격이 있어서 가슴이 미어지는 것이 당연하지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치우 (73.♡.207.76) 2018-05-21 (월) 12:40
옆동네로 이사를 오신것,,,환영합니다.
환영회를 한번 해야 겠네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황인덕 (172.♡.97.4) 2018-05-21 (월) 16:44
제가 담당하는 구역으로 오신걸 축하드립니다..목사님..ㅎㅎ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4,622건, 최근 4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나눔터에 사진이 안 올라 가지요? +1 정보관리사역부 2018-02-06 1502
 구글 크롬에서 사이트 내용이 정상적으로 안보일때 조치법 … +4 정보관리사역부 2017-06-21 6598
 글을 올릴 때 끝까지 안 올라가고 잘리는 경우가 있지요? +1 이수관목사 2016-06-18 12317
14622  Father's Day 예배 김희준 2018-06-19 59
14621  Inner City A팀을 위해서... 김희준 2018-06-19 43
14620  10월 평신도 세미나를 가고 싶은데 어떻게 가야하는지?? 한영진 2018-06-19 62
14619  따라스꼬스 단봉선팀 사역 잘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3 김세준 2018-06-18 126
14618  2018 청소년 겨울 수련회 광고... +1 김희준 2018-06-18 137
14617  IKEA 이상륜 2018-06-17 246
14616  오효근 형제의 어머님이 한국에서 소천하셨습니다. +18 김성국 2018-06-15 235
14615  상 받기를 대기하고 있는 선수들(휴스턴서울교회 목회자 연… +9 정철용 민보희 2018-06-14 299
14614  노는 기타(Guitar) 는 독일에 가야 한다 +4 이상현b 2018-06-13 432
14613  기적이 상식이 되는 교회 +14 이수관목사 2018-06-13 594
14612  초등부 Dry Gulch Camp - 감!사!합니다. +8 박소영B 2018-06-11 376
14611  즐길줄 아는 사람들 +6 신동일목사 2018-06-11 565
14610  신문에 나왔네요. +2 이시현 b 2018-06-11 554
14609  교회와 세상과의 관계 진화론 +4 박진섭 2018-06-10 349
14608  Camp Barnabas Team 위해서 +2 김희준 2018-06-10 216
14607  섬김이 체질이 된 목자목녀들(휴스턴 서울교회 연수보고서) +7 박광필 2018-06-07 412
14606  치를 떨며 회개합니다. +11 유재상 2018-06-06 823
14605  유치부 특활반 봉헌송 사진 +1 유치부 2018-06-05 315
14604  광고료 올립니다. +5 안헤원 2018-06-05 492
14603  그리스도를 두려워하는 마음으로 서로 순종하라 +1 김성은A 2018-06-04 333
14602  2018 북미 원주민 선교 - 청년팀 +8 주명재 2018-06-03 411
14601  목장 분가할때 목자의 마음... +5 김희준 2018-06-02 569
14600  어머니의 날 +2 이상륜 2018-06-01 379
14599  청소년부 선교에 대해서 김희준 2018-06-01 185
14598  [SNY MINISTRY] Inner City A & B 단기선교팀 자원 봉사의 기회 김희준 2018-05-31 209
14597  백애란 목녀님 (백석원 목자님) 어머님께서 소천하셨습니다. +29 이혁 2018-05-29 548
14596     장례식장 변경 백연숙 2018-05-29 315
14595  한국에서 소식 전합니다. +9 이수관목사 2018-05-24 1151
14594  감사드립니다 +4 이재동 2018-05-24 629
14593  행복한 날 +2 김희준 2018-05-23 490
14592  따라스꼬스 목장의 김기영 김아영 가정에 예쁜딸 별이가 태… +22 김세준 2018-05-22 479
14591  축하해주세요! 조기혁/남지은목자님 가정에 소담이가 태어… +24 이승득 2018-05-20 550
14590  봉천(奉天) 목장에 감사 ^^ +4 김봉철 2018-05-18 381
14589  목장성경공부란을 찾을 수가 없어요 +1 오현수 2018-05-18 361
14588     제가 성경 교사 단체톡에서 빠져서 이런 일이 발생했습니다 +1 오현수 2018-05-18 297
14587  제 마음에 빛이 되시어서 +2 안지수 2018-05-18 304
14586  이건 또 뭔가요? +10 신동일목사 2018-05-17 822
14585  하나님의 살아계심을 경험하고 갑니다. 연수보고서 +7 허재영이미숙 2018-05-16 374
14584  2018 Mother's Day Video by SNY 김희준 2018-05-15 256
14583  [SNY Ministry] 합동 목장 5/19 김희준 2018-05-15 247
14582  엄마와 딸 +2 최영기목사 2018-05-15 774
14581  어머니주일 예배가 나에게 남긴 것들. +9 최유리 2018-05-14 860
14580  새학기 등록 및 여름성경 학교 등록에 관해서. 백동진 2018-05-12 233
14579  이윤혜목녀님 아버님께서 5월11일 한국에서 소천 하셨습니다 +48 김학준 2018-05-12 691
14578     이재동 전도사님 장인(조한구 아버님) 발인 일정 +1 안명선 2018-05-12 529
14577  김만석/정현 목자 가정에 시엘이가 태어났습니다. +20 손현영 2018-05-09 600
14576  [SNY Ministry] Weekly Announcements 김희준 2018-05-09 167
14575  고구려 목장 호영희 자매님의 아버님께서 소천하셨읍니다 +24 오진구 2018-05-09 376
14574  VIP 초청 Event "OverFlow" +1 김희준 2018-05-08 301
14573  이향란 목녀(운남목장) 아버님 소천 +39 안명선 2018-05-08 48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