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4,931건, 최근 4 건
   

환희의 순간이었습니다.

글쓴이 : 이수관목사  (73.♡.104.103) 날짜 : 2018-06-28 (목) 14:10 조회 : 958


위의 장면을 보니 어제 있었던 일이 생각이 나네요. 

10:30분이 되니 스태프 모임을 하기 위해서 다들 제 방으로 모여들었습니다. 선교를 간 백동진 목사님과 김희준 전도사님을 뺀 신동일 목사님, 백혜원 전도사님 그리고 홍수희 사역자님... 

그런데 막 시작하려는데 왠일인지 무슨 말 끝에 백혜원 전도사님이 

"지금 독일하고 월드컵 축구중이잖아요.."
그래서 제가 "그래요?" 했습니다. 
"거의 끝났을걸요?" 
그래서 제가 "그렇구나~" 하면서 핸드폰으로 구글에서 월드컵 결과 하고 치니 상황이 문자로 떴습니다. 

대한민국  대   독   일     86" 진행중
    0         :        0

야~ 86분인데 0:0, 잘 버텼네 / 지금쯤 독일은 입이 바짝바짝 마르겠다 / 와! 스웨덴이 멕시코를 이겼어요 / 와~ 그러면 독일은 비겨도 떨어지네  /  몰라~ 이런 경우는 독일이 총 공세에 나설테니 역습으로 손흥민이 한골 넣을지도..  와글 와글 시끌 시끌 벅적 벅적... 흠 하라는 모임은 안 하고... ^^;; 

그러다 무심코 다시 핸드폰을 들여다 보니 문자가 갑자기 바뀌어 있는 거예요. 

대한민국  대   독   일     90 +5 진행중
    1         :        0 

잠깐 눈을 의심하다가 "와!!! 한국이 한골 넣었서!!" 하고 화면을 보여 주었더니 다들 와 와 와 
에이 멕시코가 이겼으면 우리가 올라가는 건데... 시끌 벅적

그러다 무심코 다시 핸드폰을 들여다 보니 문자가 또 바뀌어 있는 거예요. 

대한민국  대   독   일     90 +8 진행중
    2         :        0 

"와!!! 또 한골 넣었어!!!!" "엥? 설마!!"  화면을 보여 주었더니 갑자기 신목사님이 벌떡 일어나 "와~" 하면서 사무실을 뛰쳐 나갔습니다. 그리고는 바깥 사무실을 소리 소리를 지르며 두 세 바뀌를 도시더군요. 이렇게 신나는 일이... ^^;; 

하이라이트는 보고 또 봐도 신나네요. 온 국민을 이렇게 웃게 하다니... 수고 많이 했습니다.  
어제 생각을 하면 웃음이 납니다. ^^ 


서현지 (23.♡.88.46) 2018-06-28 (목) 18:24
오늘 우리 병원에 있는 멕시코 환자들도 우리나라가 이겼다고 엄청 고마워하고 좋아하더라고요. ㅎㅎ
덕분에 자기네 나라가 16강에 갈 수 있게 되었다고요.
끝까지 열심히 해준게 참 감동이 되었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심성섭 (107.♡.7.76) 2018-06-28 (목) 19:51
기막힌 대반전의 드라마를 엮은 건 ... 역시 공은 둥글다는 말이 여실히 확인시켜 준 사건(?) 입니다.
연장 5분 사이에 돌발적으로 얻은 두개의 골.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 크게 웃을 일이 벌러진 것이지요.
둥그런 축구공처럼  어느쪽을 향할지는 알 수 없는 일,
그러므로 절망속에 희망을 쓴 한국의 축구. 부지런히 힘쓰며 꿈꾸는 사람들에게는 분명 인생의 반전은 있지 않을까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지선 (73.♡.138.21) 2018-06-29 (금) 09:13
올려주신 첫 번째 영상을 보니 그 때의 감동이 다시 밀려오는 듯 합니다. ^^

한국이 2번째 골을 넣었을 때 환호를 하시면서 방 문을 열고 뛰어 나오신 신동일 목사님께서
감격과 기쁨에 펄쩍 펄쩍 뛰시고, 문으로 "두두두두두두~" 북을 치시던 모습이 참 멋져 보였습니다. ㅎㅎㅎ
비디오로 찍지 못 한 것이 못내 아쉽네요. ^^;;
오랜만에 한국이 참 자랑스러운 날이었어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백혜원 (73.♡.138.21) 2018-06-29 (금) 09:34
아, 정말 신목사님 좋아 하시는 모습을 비디오로 찍어 올렸으면 축구만큼 재미있었을 텐데...^^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지영A (73.♡.138.21) 2018-06-29 (금) 09:53
ㅎ흣..^^
그 날을 생각하면 입꼬리가 스~~윽-.. 올라가는데..
이 목사님이 상황 설명을 긴박감있게.. 잘 올려주셨네요.^^

현장 목격자로서 추가 정보 올립니다~ (신 목사님,, 이 글을 읽으시면서 마음이 콩당 콩당 하실겁니다~^^)
수요일 10시30분이면 스탶 미팅을 시작하는건 아시는 분들은 다 아시죠~

사무실에 있는 저희들은 각자 자리에서 바쁘게 사무를 보고 있는 중이에요.
.
이 목사님 방에서 두런두런 시작하는 소리가 들렸는데..
갑자기 시끌벅적..요란요란한 소리가 들려 나와서.. 방에 있던 저는 뭔 일이 있나..갑자기 왜이리 소란스럽지.? 하고
방 밖으로 나오는 순간.. 모임을 가지시던 분들이 다 나와서 [우리나라가 한 골 넣었다고!!] 하시는 겁니다.

1%의 가능성을 가지고 한국과 독일이 게임한다는 얘기를 불과 아침 커피 타임에 나눴는데..
무슨 소리인가 했어요. "어머~ 정말이에요.;" 갑자기 엔돌핀, 아드레날린 다 뿜~뿜..^^
왠일이야~!를 연발하며.. 흥분된 마음이 사무에 집중하기 쉽지 않은 상태로..
하지만 스탶들도 방으로 들어가시고.. 저흰 또 제자리로..
.
그러다..2,3분 지났는데 또 고함! 우뢰와 같은 함성! 이 들리는데..
(저희 또 뭔일이야! 하면서 모두 기립자세로 모여~모여~를 했죠~ㅋ)
이 목사님 방문이 벌~컥..열리더니 신 목사님 빛의 속도로 날라 오르시고.. 방!방! 뛰시는데.. 한 골! 더 넣었다고..
정말이지.. 손흥민 저리 가라 할 정도로 날라 뛰시더만요~ (이번에 확실한 다혈질임을 알았습니다)
영어회중들에게 다음 월드컵에는 신 목사님 꼭 보내주시라고.. 그 끼를 거기 가셔서 발산하셔야 되지 않겠어요..?^^

그 순간 화장실 가셨던 이강배 집사님 놀라서 뛰어 나오시며 무슨 일이냐고..!(ㅍㅎㅎㅎ)

저희들은 다양한 놀램으로.. [work mode] 하는데 시간이 좀 걸렸지만..

똑 각자 제 자리로..
그러다 목사님 방에서 찬송이 흘러 나왔지요..^^
가끔은 그 찬송 소리에 저희도 덩달아 은혜의 자리로 나가기도 하는데..
(안에 계신 분들 마음 추스리느라 애쓰셨을겁니다.^^)

너~무..신나는 수요일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주님!

우리나라 팀들 너무나 잘 싸우셨고.. 독일팀은 뭔 일인가 싶었을거에요. 들어가는 공마다 막혀버렸으니..
심 집사님 말씀대로 역시 공은 둥글군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신동일목사 (50.♡.248.94) 2018-06-29 (금) 10:16
흠...

저는 다혈질이 아니고 우울질입니다.
그런데 예수님때문에 가끔까다가 다혈질 기질이 나옵니다.

그리고 제가 왜 그렇게 흥분했는가는 주일날 강단교류때 말씀해 드리겠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안지수 (73.♡.83.11) 2018-07-02 (월) 16:25
동영상 보고 싶었는데 감사합니다.
휴스턴 체육회에서 만든 붉은 티셔츠를 입고 기뻐했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4,931건, 최근 4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나눔터에 사진이 안 올라 가지요? +1 정보관리사역부 2018-02-06 3915
 구글 크롬에서 사이트 내용이 정상적으로 안보일때 조치법 … +4 정보관리사역부 2017-06-21 11575
 글을 올릴 때 끝까지 안 올라가고 잘리는 경우가 있지요? +1 이수관목사 2016-06-18 15767
14931  부모 세미나 안내 백동진 2019-02-16 75
14930  [안경을 찾고 있습니다.] 교회사무실 2019-02-16 113
14929     [안경을 찾았습니다!] 교회사무실 2019-02-16 89
14928  이재훈 선교사님의 수요 예배 선교 간증 +1 정성운 2019-02-16 122
14927  Expectation vs Reality 김희준 2019-02-13 178
14926  [목회자세미나] 일정표 및 식사 메뉴 가정교회사역… 2019-02-12 509
14925  연수를 마치면서(소감문) +12 이필찬 2019-02-11 346
14924  Goodness of God +1 김희준 2019-02-11 175
14923  성경 속 인물들을 만난 것 같습니다.(연수보고서) +10 박재균 2019-02-11 285
14922  AAA 연수보고서 +9 김득영.어수미 2019-02-11 216
14921  귀로 듣기만 하던 현장을 눈으로 보았습니다(연수보고서) +3 김영길, 홍송희 2019-02-10 188
14920  용각산을 아시나요? +4 정소찬 2019-02-10 279
14919  이진,이명희집사님 김홍근집사님에게.. +8 우종욱 2019-02-10 426
14918  중국어 교재 하호부 2019-02-10 151
14917  2019 청소년 목자 수련회 2/22 -2/24 김희준 2019-02-09 119
14916  6월 니카라구아 가족선교 초청과 사역지 소식 +3 엄재웅 2019-02-09 207
14915  고마운분들께... +10 이찬주 2019-02-06 655
14914  우드랜드 치과 구인광고입니다. 박소영A 2019-02-05 425
14913  옛 목장..세월이 지나도 생생한. +6 강삼석 2019-02-01 702
14912  찬양과 기도의 밤 김희준 2019-02-01 246
14911  2019 단기 선교지 소개 11 - 볼리비아 선교 사역원 단… 2019-01-30 234
14910  2019 단기 선교지 소개 10 - 과달라하라 멕시코 선교 사역원 단기선… 2019-01-30 171
14909  전희만 부형님의 소천을 애도합니다 +2 전영자 2019-01-30 405
14908  하나님의 군대 +3 김희준 2019-01-29 309
14907  (VBS)여름 성경학교 T-shirt 디자인 공모 백동진 2019-01-29 204
14906  전기석 목자님 부친 소천 +40 유재중 2019-01-29 549
14905  2019 선교잔치 토요 세미나에 초대합니다 선교 사역원 교… 2019-01-28 190
14904  2019 단기 선교지 소개 9 - 모잠비크 +2 선교 사역원 단… 2019-01-28 163
14903  돌아가신 어머니를 생각하며 +18 심운기 2019-01-27 616
14902  2019 단기 선교지 소개 8 - 멕시코 이사말 선교 사역원 단… 2019-01-27 189
14901  내 속엔 내가 너무도 많아 +14 조선희 2019-01-23 1276
14900  여름성경학교(VBS) 날짜, 어린이 목자 컨퍼런스 날짜 백동진 2019-01-23 261
14899  Breakthrough +1 김희준 2019-01-22 274
14898  휴스턴서울교회 연수보고서 +8 김영걸/조남숙 2019-01-22 308
14897  2018 단봉선 팀 수요 발표 영상들 김태종 2019-01-22 210
14896  2019 단기 선교지 소개 7 - 독일 난민 선교 +1 선교 사역워 단… 2019-01-21 268
14895  연방정부 셧다운과 예수님 +2 박진섭 2019-01-19 518
14894  선교잔치 어린이 목장 프로젝트 백동진목사 2019-01-19 197
14893  어린이용 성경이야기 영상 백혜원 2019-01-18 247
14892  7번에 대해서 읽을 때 이수관목사 2019-01-18 219
14891  차키 분실하신분 찾아가세요 박천식 2019-01-18 204
14890  우리 멜리토폴 목장에 새오는 생명이 태어났습니다.^^ +6 김홍근 2019-01-17 410
14889  조기 퇴근들 하시지요. +4 이수관목사 2019-01-17 685
14888  6번에 관하여 읽을 때 이수관목사 2019-01-17 202
14887  중고차 구합니다 (광고) 김성은A 2019-01-16 368
14886  5번에 대한 부분을 읽을 때 이수관목사 2019-01-16 188
14885  Praise & Prayer Night 1/19 6pm 김희준 2019-01-16 129
14884  청소년 New Year's Eve 예배 +1 김정아 2019-01-15 223
14883  4번에 대한 글을 읽을 때 +3 이수관목사 2019-01-15 247
14882  신동찬/영숙 형제/자매의 어머니/시어머니 소천 +6 이용교/정숙 2019-01-15 31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