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4,977건, 최근 0 건
   

엄청 배가(倍加) 했습니다. (나상오목사 연수보고서)

글쓴이 : 나상오  (211.♡.167.170) 날짜 : 2018-07-17 (화) 17:07 조회 : 457


엄청 배가(倍加)했습니다(휴스턴 연수 보고서)

안녕하십니까? 백석대학교 신학대학원에서 섬기는 나상오목사입니다. 재작년에 연수를 받았고 이번에 두번째 왔습니다. 지난번에는 혼자였지만 이번에는 저의 학교 신대원생 8명과 같이 왔습니다. 엄청 배가(倍加)했습니다. 연수 참가자는 피할 수 없는 주일 예배의 연수참가자 소개시간에 한 저의 소개였습니다.

이번 627일부터 712일까지 휴스턴 서울교회에서 저를 포함한 9명이 같이 연수를 받았습니다. 참가구성은 저와 제 아내, 졸업생1, 신대원생5, 신대원생 배우자1명이었습니다. 졸업생과 신대원생은 모두 백석 신대원 가정교회 개척 동아리 멤버입니다. 저는 지난 2016629일부터 714일까지 연수를 받았기 때문에 2년만에 재연수를 간다는 것이 조금 부담스러웠습니다. 하지만 연수참가를 희망하는 학생들이 많아지면서 인솔교수가 필요하여 함께 참가하게 되었습니다. 인원이 많아지면서 실참가인원을 확정하는 것부터 여권발급, 비자, 비행기 티켓팅, 일정 조정, 여행자 보험가입, 일정에 대한 오리엔테이션, 기도제목 작성등 세세하게 해야 할 일이 자꾸만 늘어났습니다. 그 와중에 비행기 일정이 변경되어 비행 스케줄을 다시 잡느라 한바탕 소동을 쳤습니다. 학기말이라 채점과 성적 산출을 기간내에 마무리해야 했습니다. 설상가상으로 장인이 갑자기 624일 소천해서 26일 장례까지 치러야 하는 일이 발생을 했습니다. 갑자기 폭풍이 지나가는 느낌이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지난번에는 직항이고, 혼자 여서 문제가 없었는데, 이번에는 인원이 9명에, L. A에서 환승을 해야 하는 일정이어서 부담이 더 가중되었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627일 저녁에 휴스턴에 도착해서 마중 나온 이강배집사님을 만나는 순간 안심이 되었습니다. 다음날부터 연수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단체로 왔기에 전체 그리고 3 혹은 4 그룹으로 나누어 연수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아침에는 각자 새벽기도를 하고, 모여서 아침 경건의 시간을 하고, 식사는 본인의 스케줄에 맞추어 개별 혹은 전체가 같이 하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오전, 오후, 저녁 스케줄이 끝나면 상황에 따라서 교회에서 가까운 호수로 혹은 교회 마당을 걷는 것으로 함께 운동을 하였습니다. 시차 적응과 컨디션 유지를 위해서 규칙적인 생활과 운동이 꼭 필요했고, 이를 통해서 다들 시차적응과 건강에 어려움 없이 잘 지낼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수시로 거실에 모여서 강의 내용과 목자면담 그리고 참석했던 모임과 목장에 대한 느낌과 의견을 나누었습니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서 모두들 연수에 적응해 갔고, 개인이 받은 은혜에 다른 멤버가 받은 축복을 더해 풍성한 시간을 누리게 되었습니다. 가랑비에 옷 젖듯이 조금씩 가정교회의 매력에 빠져들었습니다. 책에서 읽었던 내용들이 조금씩 현실로 다가왔습니다. 목자, 목녀님들의 간증과 섬김을 보면서 평신도와 목회자세미나를 통해서 익히 알고 있었지만 또 다른 감동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이민 생활의 고단함과 어떤 경우는 신분이 불안정한 가운데서 영혼구원을 위해서 자신의 희생적 섬김을 너무 당연하게 생각하는 헌신은 목회자인 우리를 부끄럽게 했습니다. 특히 자신의 수입의 대부분을 목장모임의 식비로 지출하는 싱글 목장 목자들의 간증은 감동을 지나 충격이었습니다. 가장 이기적일 수 있는 시기에, 가장 헌신적인 모습으로 그리스도의 섬김을 몸으로 실행하는 싱글 목장 목자들의 삶은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가는 것이 어떤 것인가를 많이 생각하게 하였습니다.   

이번 연수에서 개인적으로 감동적인 것은 단봉선간증이었습니다. 제가 만났던 여러 목자, 목녀의 오랜 기도제목이 온 가족이 함께 단봉선에 참여하는 것인데, 올해 하나님께서 그 기도제목을 응답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는 간증이었습니다. 길지 않은 시간이지만 온 가족이 함께 선교에 헌신하는 시간을 통해서 세상의 누구도 경험할 수 없는 가족을 향한 하나님의 은혜와 축복 그리고 가족애를 나눌 수 있다는 것은 모두가 부러워하는 경험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저의 가족도 언젠가 함께 단봉선에 참여하는 소원을 주셨습니다. “단봉선을 통한 또 다른 간증은 자녀들의 변화였습니다. 자녀들 스스로 단기선교를 통해서 하나님의 은혜를 경험했음은 물론 향후 Youth Leadership으로 성장에 대한 분명한 목표를 갖게 되었다는 간증은 하나님의 은혜의 결정판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자신들의 보고 느낀 것이 개인이 아닌 하나님 나라를 위한 소원으로 전환되는 것이 얼마나 놀라운 은혜인가를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연수를 통한 개인적인 적용은 영혼구원에 대한 도전입니다. 한동안 실행하지 못했던 영혼구원을 위해서 VIP를 만드는 일을 시작하는 것입니다. 한 영혼을 향한 그리스도의 마음을 품고 시작해 보려고 합니다. 학교에 재직중에는 교회를 담임하지 못하는 규정이 있어서 은퇴하면 한다는 생각을 했는데, 교회가 아닌 영혼 구원을 위한 새로운 시도를 통해서 그리스도의 마음을 배워가려고 합니다. 장래에 일어날 일은 하나님께 맡기고, 주께서 주시는 도전과 그리스도인의 사명에 직면하려고 합니다.

연수를 마치며 생각해 보니 감사한 일이 참 많습니다. 학교에서 가정교회 개척 동아리를 시작한지 불과 4년밖에 되지 않았는데, 수많은 결실을 주셨습니다. 졸업생 여러 명이 교회를 개척하고 있고, 일본의 선교사로, 가정교회 부교역자로 섬기고 있고, 이번에 많은 인원이 연수에 참여를 한 것은 하나님의 특별한 은혜라는 생각이 듭니다. 재작년에 연수 다녀와서 최영기목사님께 가정교회 개척 동아리 학생들이 재학중 혹은 졸업하면 가정교회에서 인턴 할 수 있게 해 달라고 요청을 드렸었는데, 흔쾌하게 허락해 주셔서 지금은 인턴은 필수 코스이며, 연수까지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평신도 세미나, 목회자 세미나, 인턴 그리고 연수를 통해서 가정교회를 꿈꾸고, 올바른 정신으로 가정교회를 이해하고 배워서, 제대로 개척을 시작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제 아내가 연수에 참여함으로 함께 가정교회를 향한 비전을 공유하게 되었습니다. 장인의 소천에도 불구하고 슬픔을 뒤로한 채 연수에 동참한 아내에게 감사하는 말을 전하고 싶습니다.

백석 신대원 9명의 연수를 허락해 주신 휴스턴 서울교회에 감사를 드립니다. 무지막지한 9명이 쓰나미 지나가듯 먹어 치우는 식성을 위해서 매일 냉장고를 가득 채워 주신 연수원 섬김이 들에게 큰 감사를 드립니다. 여러분들 때문에 풍성한 연수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저의 동아리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 주신 최영기목사님, 이수관목사님, 항상 적극적으로 섬겨 주시는 동아리의 정신적인 지주이신 홍인규목사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연수에 참여하신 전도사님들에게 감사와 사랑을 전합니다. 수고하셨습니다. 감사합니다. 그리고 사랑합니다.     

2018712일 연수를 마치며

은혜를 입은 종 나상오목사  


최효선 (107.♡.113.7) 2018-07-19 (목) 21:55
목사님,
장인어른 연수 떠나기 전에 바로 소천 하셨음에도 어려운 발걸음 하셨는데,은혜를 많이 받으셨다니 정말 기쁩니다.특히 사모님에게 하나님의 위로가 함께 하셨으리라 믿습니다. 도착하시자마자 강행군에 수고많이 하셨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최진영 (174.♡.200.238) 2018-07-20 (금) 08:22
목사님 그리고 사모님, 짧은 시간이었지만 만나뵙고 캠퍼스 사역의 기쁨과 도전에 대해 이야기를 할 수 있어 감사했습니다. 두분의 영혼구원에 대한 열정, 그리고 가정교회 개척 동아리에 대한 비전... 응원합니다. 건강하시고, 하나님의 기쁨이 되시는 목사님, 그리고 사역되시길 소원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수관목사 (50.♡.246.182) 2018-07-20 (금) 08:41
나상오 목사님,
수고 많으셨어요. 특히 사모님이 오실 때 얼굴이 왜 그리 어두우신가 했는데,
나중에 이해를 했습니다. 어려운 시간을 내 주셔서 참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4,977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나눔터에 사진이 안 올라 가지요? +1 정보관리사역부 2018-02-06 4331
 구글 크롬에서 사이트 내용이 정상적으로 안보일때 조치법 … +4 정보관리사역부 2017-06-21 12289
 글을 올릴 때 끝까지 안 올라가고 잘리는 경우가 있지요? +1 이수관목사 2016-06-18 16233
14977  [SNY Ministry] April Announcements 김희준 2019-03-22 84
14976  기도모임 안내 +1 최지원 2019-03-19 433
14975  또 하나의 추억 김희준 2019-03-18 321
14974  교회 생일 “수고들 하셨습니다” +4 정 순이 2019-03-18 418
14973  청소년 Senior Trip 김희준 2019-03-18 84
14972  내일 생명의 삶 시간에는 성령체험 시간이 있습니다. 이수관목사 2019-03-18 165
14971  김선 목자의 시어머니께서 오늘 새벽 소천하셔습니다. +16 심성섭 2019-03-18 263
14970     따뜻한 위로의 말씀 감사합니다. 김선 2019-03-21 63
14969  봄 방학 스키 여행 +5 신동일목사 2019-03-18 300
14968  행복했던 생일 잔치 +3 이수관목사 2019-03-17 430
14967  2019년도 청소년 농구대회 - 팀 추첨 안내 (3/24, 1:30 pm) - 일정 u… 청소년사역팀 2019-03-17 103
14966  창립 41주년 생일 예배에 즈음하여,,, +4 박진섭 2019-03-17 267
14965  창립 41 주년 케익 컷팅 +1 최미선 2019-03-17 317
14964  친정엄마 ‘유 정숙’님에 대해서.. +2 조혜경 2019-03-17 285
14963  임종일 형제 부친 소천 +26 강희구 2019-03-16 355
14962  자랑스런 우리 자녀들 +3 김정아 2019-03-14 427
14961  임종일 형제 모친 소천 +20 강희구 2019-03-14 366
14960  2019년도 청소년 농구대회 안내 +1 청소년사역팀 2019-03-14 123
14959  가정교회 전파를 도와 주세요 +12 최영기 목사 2019-03-12 839
14958  초대교회의 본질? +7 김성은A 2019-03-11 373
14957  청소년 목자의 의미? 김희준 2019-03-07 297
14956  성령에 취한 교회(휴스턴 서울교회 연수 보고서) +19 김승관 2019-03-07 421
14955  잘 시작했구나, 잘 하고 있구나, 잘 해야지~(연수보고서) +8 박진국 2019-03-06 276
14954  조혜경자매님과 신성우형제님의 어머니 소천 +18 안명선 2019-03-05 431
14953     위로의 말씀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2 조혜경 2019-03-14 84
14952  도이치 목장에서 후원하는 차상원, 정진희 선교사님을 소개… +2 우에스더 2019-03-05 202
14951  가정교회를 통해 인도 펀잡에 이루어질 하나님나라를 꿈꾸… +3 인도 임한중 선… 2019-03-04 217
14950  2019 청소년 목자 수련회 김희준 2019-03-04 197
14949  3월 2일 설교 전 찬양 +2 최영기 목사 2019-03-02 654
14948  스태프 가족 수련회 잘 다녀 왔습니다. +9 이수관목사 2019-03-01 664
14947  참, 좋다! +6 탄자니아 조병훈 선… 2019-03-01 396
14946  심양목장 최지원 목자님 부친 한국에서 별세 +39 이재현 2019-02-28 571
14945     장례일정을 알려드립니다. 이재현 2019-03-01 245
14944  선교지 관현악단 창단? 동참 +2 조현 2019-02-25 484
14943     현악기도 동참 가능 조현 2019-03-22 5
14942  놀라운 기도의 힘 +6 이수관목사 2019-02-25 614
14941  노정실목녀님 어머님 소천소식을 알려드립니다 +47 조선인 2019-02-24 522
14940     장례 관련 추가 사항 공유 조현 2019-02-25 302
14939  박진우/ 이미수 가정에 둘째가 태어났습니다. +10 신재오 2019-02-24 272
14938  산로렌조 목장의 원광우 형제님 모친께서 한국에서 소천하… +22 박덕규 2019-02-23 299
14937  단기 봉사 선교 VBS 훈련 vinnyseo72 2019-02-23 176
14936  이번 연수는 [ 깡, 끼, 꿈, 끈, 꼴 ] 이었습니다. +15 서요한 2019-02-21 359
14935  인니땅그랑 목장에서 후원하는 성경득, 이옥정 선교사님을 … +1 우에스더 2019-02-20 331
14934  Java and Javascript 가능하신 분 찾습니다. 재산관리 사역부 2019-02-19 344
14933  이곳은 천국입니다. +1 김희준 2019-02-19 401
14932  치밀함과 치열함이 하나로 어우러진 생명의 춤마당(휴스턴 … +22 김순성 2019-02-18 657
14931  부모 세미나 안내 백동진 2019-02-16 274
14930  [안경을 찾고 있습니다.] 교회사무실 2019-02-16 262
14929     [안경을 찾았습니다!] 교회사무실 2019-02-16 235
14928  이재훈 선교사님의 수요 예배 선교 간증 +3 정성운 2019-02-16 42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