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4,831건, 최근 1 건
   

샤브레

글쓴이 : 서현지  (98.♡.227.215) 날짜 : 2018-07-29 (일) 15:43 조회 : 728
날씨도 덥고 해서 싱거운 이야기 하나.

지금 생각해보니 내 어릴적 우리집은 왜그리 가난했는지.
커다란  주인집 앞으로 길게 쭉 늘어서 있던 단칸방 네 집중에 하나가 우리집.
그떄는 그렇게 가난한게 불행인줄 모르고 즐겁고 행복한 어린 시절을 보내게 해준 부모님이 너무 감사...

하루는 주인집 이쁘고 친절한 언니가 나의 손을 이끌고 언니 방으로 데리고 가서 머리도 묶어주고 
'아침먹고 땡 점심먹고 땡 저녁먹고 땡 창문을 열어보니 비가오더라.장독대에 올라가니 지렁이가 세마리
아이고 무서워 해골바가지' 이런 노래 불러주며 그림도 그려주고 했는데 
그러다가 책꽃이 높게 올려둔 작은 상자를 내려서 조심스럽게 열더니 나에게 두손을 벌려보란다.
뭘 주려나보다 고사리손을 쫘악 펴고 기다리는데 ...
밤하늘에 달이 내려오기라도 한것같은 커다란 동그란 아주 고급스럽게 생긴 과자 하나를 하나 손에 올려준다.
네모난 상자에 골판지안에 촘촘히 줄지어 있던 샤브레,
지금도 잊을수 없는 샤브레.
그때 먹은 그 샤브레의 맛을 잊을수가 없다.
왜냐햐면 그게 내가 먹어본 최초의 과자였기 때문이다.
그 이후로 언니는 나를 다시 방으로 데려가지는 못했다. 기다렸는데. 과자도 머리 묶어주던 언니도.
그언니는 그후로 시집을 갔기 때문이다.
그때 그언니는 잘 살고 있을까.
오늘 애치마트 가서 샤브레가 있는지 찾아봐야겠다. 
그떄 그 친절했던 주인집 언니의 얼굴은 생각나지 않지만 그 이쁘고 친절하고 따뜻했던 마음과 정은 오십이 가까워진 
나이가 되어도 잊혀지지가 않는다.

생각해보니 다른사람과 정을 나눈다는것은 대단한것을 나눌때가 아니라 내가 가진것을 작은것이라도 진심을 다해서
나누는것 같다.
살면서 참 좋은분들만 많이 만나게 해주신 하나님이 참 감사한 하루다.

이수관목사 (73.♡.104.103) 2018-07-29 (일) 17:26
현지 목녀님,
그 사브레 내가 사주면 안 될까요? Box로 사줄께요. ^^;;
따뜨한 글이네요. 어릴 때의 가난은 세월이 지난 우리에게는
추억인 것 같아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명희B (99.♡.138.15) 2018-07-29 (일) 18:44
난 샤브레 과자못 먹어 봤는지 샤브레가 어떻게 생겼는지 모르겠어요
이수관 목사님이 사 주시면, 나도 한 개 맛 좀 보면 안될까요?.. ㅎㅎ
댓글주소 답글쓰기
서현지 (107.♡.100.46) 2018-07-29 (일) 20:17
이수관목사님. 그런 고급과자를 박스로. ㅎㅎㅎ
말씀만으로도 두손 가득 받은거같아요.
이명희목녀님이야말로 샤브레를 한번 사드려야겠네요. .
댓글주소 답글쓰기
최지원 (73.♡.14.242) 2018-07-29 (일) 20:27
저도 샤브레 기억나요
과자 종합 선물세트에 항상 들어있던 대장 과자...  저도 일년중에 연말에 과자 선물세트 받았을때만 먹었던 기억이 나네요.
샤브레 주시고 좋은 추억을 남겨주신 그 자매님과 향수를 떠올려 주신 현지 목녀님 두분 축복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고승혁 (50.♡.247.234) 2018-07-30 (월) 07:09
저는 외할머니께서 제일 처음 주신 과자여서 생각이 납니다. 저도 H-Mart에서 한번 샤브레를 사다가 먹은 적이 있습니다. 아내가 저보고 할아버지 입맛이라고 하더라구요. ㅎㅎㅎ 그래도 좋아서 먹었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심혜미 (73.♡.228.58) 2018-07-30 (월) 07:48
사브레...과자는 알지만 저에게 딱히 생각나는 추억이란, 이빨 썪는다고 엄마가 몰래 숨겨놓고 하나씩 주신 초코과자 정도랄까요. ^^
따뜻한 이야기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김태종 (205.♡.179.237) 2018-07-30 (월) 08:02
오늘 H Mart 샤브레가 동나겠는데요.. ^^;;
댓글주소 답글쓰기
서현지 (98.♡.10.169) 2018-07-30 (월) 15:58
저 뿐아니라 모두 어릴때의 애틋한 추억이 있으시네요.
멀리 타향에 살다보니 그추억이 배가 되는것 같기도하네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신동일목사 (73.♡.106.93) 2018-07-30 (월) 20:41
샤브레 확실히 기억나지요.

그런데 저는 뻔데기가 더 맛있었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서현지 (23.♡.88.46) 2018-07-31 (화) 07:29
신목사님. 애치마트에 번데기 팔아요!!ㅎㅎ
댓글주소 답글쓰기
신동일목사 (73.♡.106.93) 2018-07-31 (화) 12:00
그런 올개닉 뻔데기가 아니라 아저씨가 구루마에 실고 다니면서 김이 모락모락 나는 솥에서 숟가락으로 떠서 신문으로 만든 봉지에 담아 주면 받아 먹던 그 뻔데기!
뺑글뺑글 돌아가는 판에 조그만 화살을 찍어서 십원 내고 오십원, 백원어치 먹던 그 뻔데기가 먹고 싶습니다!
다 먹고 나서 누리끼리한 국물 더 달라고 할때 “애덜은 가라!” 하던 뻔데기 아저씨!
뻐————언 디기디기디기디기!

이 뻔데기가 먹고 싶습니다! ㅋㅋㅋ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진섭 (98.♡.168.228) 2018-07-31 (화) 15:47
근 20년 전, 우리 교회에 선교 사역이 본격적으로 불 타오를 때, International Mission Board(IMB)에서 총재님이랑 여러분의 장기 선교사역을 다녀 오신 선교사님들이 오셨었죠. 그 때, 한 선교사님이 탄자니아로 사역을 나갔더니 아프리카분들이 잎파리에 송충이 같은 걸 올려 불에 그을린 채로 잡수싶사 권하더랬대요. 그 분 말씀이, "여러분! 내가 그걸 받아 먹었겠어요?" 물으시더라고요. 그 곳에서 20년 사역을 채우신 분이니까 당연히 받아 드셨겠지요.
이어서, 우리들 실습이 있었는데 그 때 제공된 음식이 바로,,, 뻔데기! 뻔할 뻔자였어요. 제 차례가 되었을 때, 전 한 웅큼을 쥐어 입에 털어 넣으면서 놀란 눈의 선교사님께 말했읍니다. 이건, 한국인들에겐 delicacy 라고요. 그 때, 신목사님은 수업 참관을 안 하셨나? 보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지선 (50.♡.246.182) 2018-07-31 (화) 14:16
'다른 사람과 정을 나눈다는 것은 내가 가진 것을 작은 것이라도 진심을 다해서 나누는 것' 이라는
목녀님의 마지막 말씀이 마음에 깊이 와 닿는 것 같아요.

목녀님의 아름다운 추억 하나를 나눠주셔서 감사해요~!  ^^
댓글주소 답글쓰기
최양선 (98.♡.126.9) 2018-07-31 (화) 21:52
목녀님 책임져요.
이밤에 샤브레가 너무 먹고픈데 다행이 없는지라 자려고 누웠다가....... 엄한 애플파이 하나 해치우고 잡니당^^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4,831건, 최근 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나눔터에 사진이 안 올라 가지요? +1 정보관리사역부 2018-02-06 3432
 구글 크롬에서 사이트 내용이 정상적으로 안보일때 조치법 … +4 정보관리사역부 2017-06-21 10482
 글을 올릴 때 끝까지 안 올라가고 잘리는 경우가 있지요? +14 이수관목사 2016-06-18 14920
14831  참 귀엽지요••잉•• 임희숙 2018-12-16 105
14830  버마목장 김철웅 목자의 아버님께서 소천하셨습니다. +29 이재동 2018-12-10 501
14829  한국에서 마지막 소식을 전합니다. +8 이수관목사 2018-12-09 742
14828  텍사스 포토클럽 2018 정기 사진전 안내 정문성 2018-12-06 382
14827  한영회중 성탄 전야 예배 신동일목사 2018-12-05 449
14826  박근우 집사님 아버님 소천 +52 오창석 2018-12-04 729
14825  2018 싱싱야 잘 다녀왔습니다 +5 싱글 Joyful 팀 2018-12-03 454
14824  [SNY Ministry] December Announcements 김희준 2018-11-30 137
14823  위영훈 목자님 어머님께서 한국에서 별세하셨습니다. +38 박경수 2018-11-29 505
14822  구인광고: 회계사 사무실 PART TIME 박옥규 2018-11-28 436
14821  아프리카를 떠나서 한국으로 왔습니다. +8 이수관목사 2018-11-25 924
14820  Thanksgiving에 즈음하여... +7 유재영 2018-11-23 587
14819  무릎통증이 있으신 분들께 +4 도정화 2018-11-21 680
14818  청소년부 겨울 수련회 등록 마지막 날 11/25 김희준 2018-11-21 146
14817  아프간 목장 이인규형제 부친께서 소천하셨습니다 +7 이진 2018-11-21 263
14816  2019 SNY Mission Trip Sign up from 11/25 – 12/16 김희준 2018-11-20 142
14815  5학년 캠프에 자리가 2자리 생겼습니다. +3 백동진 2018-11-16 371
14814  청소년부 새교우 환영회 12월 1일 +1 김희준 2018-11-16 239
14813  MBN특집 다큐 “남극의 보물, 크릴오일 “ 텍사스 휴스턴 현… 김재성 2018-11-15 603
14812  귀여운 고양이 한마리 좀 잠깐 부탁드려도 될까요? +1 배수호 2018-11-13 629
14811  이스탄불에서 성지 방문여행을 마쳤습니다. +8 이수관목사 2018-11-12 729
14810  초등부 3/4학년 캠프 +5 권오진 2018-11-12 295
14809  남부아프리카 목장에서 후원하는 이원준, 유해숙 선교사님… +5 우에스더 2018-11-11 266
14808  마케도니아와 아가야에서 두번째 소식을 전합니다. +9 이수관목사 2018-11-10 653
14807  힘들어도 주님이 그만하라고 할 때까지는 하겠다.(살렘공동… +5 주원장 2018-11-07 514
14806  아름다운 스토리들 +1 김희준 2018-11-07 433
14805  캐나다 원주민을 위해 사역하시는 박완희, 조민지 선교사님… 우에스더 2018-11-05 311
14804  가을 느껴 보세요~^^ +2 백성지 2018-11-05 603
14803  2018년 청소년 가을 삶공부 사진들입니다. +3 김희준 2018-11-05 281
14802  2019 SNY 선교 싸인업 November 25th ~ December 16th 김희준 2018-11-05 134
14801  산후 조리 도와주실 분 찾습니다. 김지혜 2018-11-04 397
14800  죄송하게도 소식이 늦었습니다. ^^ +16 이수관목사 2018-11-03 1053
14799  [SNY Ministry] November Announcements 김희준 2018-11-01 182
14798  Living a dream +20 문효상 2018-10-31 835
14797  [공지] 우천으로 Fall Festival이 취소 되었습니다. 교회사무실 2018-10-31 386
14796  채용 공고 (포스트닥터 1명, 박사과정 학생 2명, University of Hou… 노진숙 2018-10-29 536
14795  은혜가 넘치는 곳 +3 김희준 2018-10-29 446
14794  오늘 주일예배의 은혜에 대해 +6 양성준 2018-10-28 655
14793  나고야 목장에서 후원하는 정남철, 이숙영 선교사님을 소개… +2 우에스더 2018-10-27 314
14792  오늘 목장예배에 드리기전에 꼭 세가지 전달사항은 해야겠… 양성준 2018-10-26 524
14791  무숙자 센터 사역...귀한 사역에 동참할 수 있어서 감사했습… 안지수 2018-10-26 378
14790     Pictures of the Ministry Yoon You 2018-10-26 337
14789  이사말 목장의 송은화 자매 모친께서 소천 하셨습니다. +29 박찬규 2018-10-20 553
14788     이사말 목장 송은화 자매 어머님의 장례일정 입니다. 박찬규 2018-10-22 300
14787  세겹줄 기도 응답- 환희 +18 김정아 2018-10-20 933
14786  미사야 목장, 윤여재 목자님과 우지미 목녀님께 감사를 드립… +2 황대연 2018-10-19 408
14785  모잠비크 선교팀 +2 조용선 2018-10-18 383
14784  Galleria 부근 아파트 sub-lease 국지수 2018-10-18 331
14783  이미애 자매님 아버님께서 소천하셨읍니다 +8 오진구 2018-10-18 303
14782  놀고, 먹고, 마음대로 shopping 할 절호의 기회가 왔습니다..... 유윤철 2018-10-17 50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