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4,977건, 최근 0 건
   

샤브레

글쓴이 : 서현지  (98.♡.227.215) 날짜 : 2018-07-29 (일) 15:43 조회 : 820
날씨도 덥고 해서 싱거운 이야기 하나.

지금 생각해보니 내 어릴적 우리집은 왜그리 가난했는지.
커다란  주인집 앞으로 길게 쭉 늘어서 있던 단칸방 네 집중에 하나가 우리집.
그떄는 그렇게 가난한게 불행인줄 모르고 즐겁고 행복한 어린 시절을 보내게 해준 부모님이 너무 감사...

하루는 주인집 이쁘고 친절한 언니가 나의 손을 이끌고 언니 방으로 데리고 가서 머리도 묶어주고 
'아침먹고 땡 점심먹고 땡 저녁먹고 땡 창문을 열어보니 비가오더라.장독대에 올라가니 지렁이가 세마리
아이고 무서워 해골바가지' 이런 노래 불러주며 그림도 그려주고 했는데 
그러다가 책꽃이 높게 올려둔 작은 상자를 내려서 조심스럽게 열더니 나에게 두손을 벌려보란다.
뭘 주려나보다 고사리손을 쫘악 펴고 기다리는데 ...
밤하늘에 달이 내려오기라도 한것같은 커다란 동그란 아주 고급스럽게 생긴 과자 하나를 하나 손에 올려준다.
네모난 상자에 골판지안에 촘촘히 줄지어 있던 샤브레,
지금도 잊을수 없는 샤브레.
그때 먹은 그 샤브레의 맛을 잊을수가 없다.
왜냐햐면 그게 내가 먹어본 최초의 과자였기 때문이다.
그 이후로 언니는 나를 다시 방으로 데려가지는 못했다. 기다렸는데. 과자도 머리 묶어주던 언니도.
그언니는 그후로 시집을 갔기 때문이다.
그때 그언니는 잘 살고 있을까.
오늘 애치마트 가서 샤브레가 있는지 찾아봐야겠다. 
그떄 그 친절했던 주인집 언니의 얼굴은 생각나지 않지만 그 이쁘고 친절하고 따뜻했던 마음과 정은 오십이 가까워진 
나이가 되어도 잊혀지지가 않는다.

생각해보니 다른사람과 정을 나눈다는것은 대단한것을 나눌때가 아니라 내가 가진것을 작은것이라도 진심을 다해서
나누는것 같다.
살면서 참 좋은분들만 많이 만나게 해주신 하나님이 참 감사한 하루다.

이수관목사 (73.♡.104.103) 2018-07-29 (일) 17:26
현지 목녀님,
그 사브레 내가 사주면 안 될까요? Box로 사줄께요. ^^;;
따뜨한 글이네요. 어릴 때의 가난은 세월이 지난 우리에게는
추억인 것 같아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명희B (99.♡.138.15) 2018-07-29 (일) 18:44
난 샤브레 과자못 먹어 봤는지 샤브레가 어떻게 생겼는지 모르겠어요
이수관 목사님이 사 주시면, 나도 한 개 맛 좀 보면 안될까요?.. ㅎㅎ
댓글주소 답글쓰기
서현지 (107.♡.100.46) 2018-07-29 (일) 20:17
이수관목사님. 그런 고급과자를 박스로. ㅎㅎㅎ
말씀만으로도 두손 가득 받은거같아요.
이명희목녀님이야말로 샤브레를 한번 사드려야겠네요. .
댓글주소 답글쓰기
최지원 (73.♡.14.242) 2018-07-29 (일) 20:27
저도 샤브레 기억나요
과자 종합 선물세트에 항상 들어있던 대장 과자...  저도 일년중에 연말에 과자 선물세트 받았을때만 먹었던 기억이 나네요.
샤브레 주시고 좋은 추억을 남겨주신 그 자매님과 향수를 떠올려 주신 현지 목녀님 두분 축복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고승혁 (50.♡.247.234) 2018-07-30 (월) 07:09
저는 외할머니께서 제일 처음 주신 과자여서 생각이 납니다. 저도 H-Mart에서 한번 샤브레를 사다가 먹은 적이 있습니다. 아내가 저보고 할아버지 입맛이라고 하더라구요. ㅎㅎㅎ 그래도 좋아서 먹었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심혜미 (73.♡.228.58) 2018-07-30 (월) 07:48
사브레...과자는 알지만 저에게 딱히 생각나는 추억이란, 이빨 썪는다고 엄마가 몰래 숨겨놓고 하나씩 주신 초코과자 정도랄까요. ^^
따뜻한 이야기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김태종 (205.♡.179.237) 2018-07-30 (월) 08:02
오늘 H Mart 샤브레가 동나겠는데요.. ^^;;
댓글주소 답글쓰기
서현지 (98.♡.10.169) 2018-07-30 (월) 15:58
저 뿐아니라 모두 어릴때의 애틋한 추억이 있으시네요.
멀리 타향에 살다보니 그추억이 배가 되는것 같기도하네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신동일목사 (73.♡.106.93) 2018-07-30 (월) 20:41
샤브레 확실히 기억나지요.

그런데 저는 뻔데기가 더 맛있었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서현지 (23.♡.88.46) 2018-07-31 (화) 07:29
신목사님. 애치마트에 번데기 팔아요!!ㅎㅎ
댓글주소 답글쓰기
신동일목사 (73.♡.106.93) 2018-07-31 (화) 12:00
그런 올개닉 뻔데기가 아니라 아저씨가 구루마에 실고 다니면서 김이 모락모락 나는 솥에서 숟가락으로 떠서 신문으로 만든 봉지에 담아 주면 받아 먹던 그 뻔데기!
뺑글뺑글 돌아가는 판에 조그만 화살을 찍어서 십원 내고 오십원, 백원어치 먹던 그 뻔데기가 먹고 싶습니다!
다 먹고 나서 누리끼리한 국물 더 달라고 할때 “애덜은 가라!” 하던 뻔데기 아저씨!
뻐————언 디기디기디기디기!

이 뻔데기가 먹고 싶습니다! ㅋㅋㅋ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진섭 (98.♡.168.228) 2018-07-31 (화) 15:47
근 20년 전, 우리 교회에 선교 사역이 본격적으로 불 타오를 때, International Mission Board(IMB)에서 총재님이랑 여러분의 장기 선교사역을 다녀 오신 선교사님들이 오셨었죠. 그 때, 한 선교사님이 탄자니아로 사역을 나갔더니 아프리카분들이 잎파리에 송충이 같은 걸 올려 불에 그을린 채로 잡수싶사 권하더랬대요. 그 분 말씀이, "여러분! 내가 그걸 받아 먹었겠어요?" 물으시더라고요. 그 곳에서 20년 사역을 채우신 분이니까 당연히 받아 드셨겠지요.
이어서, 우리들 실습이 있었는데 그 때 제공된 음식이 바로,,, 뻔데기! 뻔할 뻔자였어요. 제 차례가 되었을 때, 전 한 웅큼을 쥐어 입에 털어 넣으면서 놀란 눈의 선교사님께 말했읍니다. 이건, 한국인들에겐 delicacy 라고요. 그 때, 신목사님은 수업 참관을 안 하셨나? 보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지선 (50.♡.246.182) 2018-07-31 (화) 14:16
'다른 사람과 정을 나눈다는 것은 내가 가진 것을 작은 것이라도 진심을 다해서 나누는 것' 이라는
목녀님의 마지막 말씀이 마음에 깊이 와 닿는 것 같아요.

목녀님의 아름다운 추억 하나를 나눠주셔서 감사해요~!  ^^
댓글주소 답글쓰기
최양선 (98.♡.126.9) 2018-07-31 (화) 21:52
목녀님 책임져요.
이밤에 샤브레가 너무 먹고픈데 다행이 없는지라 자려고 누웠다가....... 엄한 애플파이 하나 해치우고 잡니당^^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4,977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나눔터에 사진이 안 올라 가지요? +1 정보관리사역부 2018-02-06 4331
 구글 크롬에서 사이트 내용이 정상적으로 안보일때 조치법 … +4 정보관리사역부 2017-06-21 12289
 글을 올릴 때 끝까지 안 올라가고 잘리는 경우가 있지요? +1 이수관목사 2016-06-18 16233
14977  [SNY Ministry] April Announcements 김희준 2019-03-22 84
14976  기도모임 안내 +1 최지원 2019-03-19 433
14975  또 하나의 추억 김희준 2019-03-18 321
14974  교회 생일 “수고들 하셨습니다” +4 정 순이 2019-03-18 418
14973  청소년 Senior Trip 김희준 2019-03-18 84
14972  내일 생명의 삶 시간에는 성령체험 시간이 있습니다. 이수관목사 2019-03-18 165
14971  김선 목자의 시어머니께서 오늘 새벽 소천하셔습니다. +16 심성섭 2019-03-18 263
14970     따뜻한 위로의 말씀 감사합니다. 김선 2019-03-21 63
14969  봄 방학 스키 여행 +5 신동일목사 2019-03-18 300
14968  행복했던 생일 잔치 +3 이수관목사 2019-03-17 430
14967  2019년도 청소년 농구대회 - 팀 추첨 안내 (3/24, 1:30 pm) - 일정 u… 청소년사역팀 2019-03-17 103
14966  창립 41주년 생일 예배에 즈음하여,,, +4 박진섭 2019-03-17 267
14965  창립 41 주년 케익 컷팅 +1 최미선 2019-03-17 317
14964  친정엄마 ‘유 정숙’님에 대해서.. +2 조혜경 2019-03-17 285
14963  임종일 형제 부친 소천 +26 강희구 2019-03-16 355
14962  자랑스런 우리 자녀들 +3 김정아 2019-03-14 427
14961  임종일 형제 모친 소천 +20 강희구 2019-03-14 366
14960  2019년도 청소년 농구대회 안내 +1 청소년사역팀 2019-03-14 123
14959  가정교회 전파를 도와 주세요 +12 최영기 목사 2019-03-12 839
14958  초대교회의 본질? +7 김성은A 2019-03-11 373
14957  청소년 목자의 의미? 김희준 2019-03-07 297
14956  성령에 취한 교회(휴스턴 서울교회 연수 보고서) +19 김승관 2019-03-07 421
14955  잘 시작했구나, 잘 하고 있구나, 잘 해야지~(연수보고서) +8 박진국 2019-03-06 276
14954  조혜경자매님과 신성우형제님의 어머니 소천 +18 안명선 2019-03-05 431
14953     위로의 말씀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2 조혜경 2019-03-14 84
14952  도이치 목장에서 후원하는 차상원, 정진희 선교사님을 소개… +2 우에스더 2019-03-05 202
14951  가정교회를 통해 인도 펀잡에 이루어질 하나님나라를 꿈꾸… +3 인도 임한중 선… 2019-03-04 217
14950  2019 청소년 목자 수련회 김희준 2019-03-04 197
14949  3월 2일 설교 전 찬양 +2 최영기 목사 2019-03-02 654
14948  스태프 가족 수련회 잘 다녀 왔습니다. +9 이수관목사 2019-03-01 664
14947  참, 좋다! +6 탄자니아 조병훈 선… 2019-03-01 396
14946  심양목장 최지원 목자님 부친 한국에서 별세 +39 이재현 2019-02-28 571
14945     장례일정을 알려드립니다. 이재현 2019-03-01 245
14944  선교지 관현악단 창단? 동참 +2 조현 2019-02-25 484
14943     현악기도 동참 가능 조현 2019-03-22 5
14942  놀라운 기도의 힘 +6 이수관목사 2019-02-25 614
14941  노정실목녀님 어머님 소천소식을 알려드립니다 +47 조선인 2019-02-24 522
14940     장례 관련 추가 사항 공유 조현 2019-02-25 302
14939  박진우/ 이미수 가정에 둘째가 태어났습니다. +10 신재오 2019-02-24 272
14938  산로렌조 목장의 원광우 형제님 모친께서 한국에서 소천하… +22 박덕규 2019-02-23 299
14937  단기 봉사 선교 VBS 훈련 vinnyseo72 2019-02-23 176
14936  이번 연수는 [ 깡, 끼, 꿈, 끈, 꼴 ] 이었습니다. +15 서요한 2019-02-21 359
14935  인니땅그랑 목장에서 후원하는 성경득, 이옥정 선교사님을 … +1 우에스더 2019-02-20 331
14934  Java and Javascript 가능하신 분 찾습니다. 재산관리 사역부 2019-02-19 344
14933  이곳은 천국입니다. +1 김희준 2019-02-19 401
14932  치밀함과 치열함이 하나로 어우러진 생명의 춤마당(휴스턴 … +22 김순성 2019-02-18 657
14931  부모 세미나 안내 백동진 2019-02-16 274
14930  [안경을 찾고 있습니다.] 교회사무실 2019-02-16 262
14929     [안경을 찾았습니다!] 교회사무실 2019-02-16 235
14928  이재훈 선교사님의 수요 예배 선교 간증 +3 정성운 2019-02-16 42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