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4,704건, 최근 3 건
   

샤브레

글쓴이 : 서현지  (98.♡.227.215) 날짜 : 2018-07-29 (일) 15:43 조회 : 562
날씨도 덥고 해서 싱거운 이야기 하나.

지금 생각해보니 내 어릴적 우리집은 왜그리 가난했는지.
커다란  주인집 앞으로 길게 쭉 늘어서 있던 단칸방 네 집중에 하나가 우리집.
그떄는 그렇게 가난한게 불행인줄 모르고 즐겁고 행복한 어린 시절을 보내게 해준 부모님이 너무 감사...

하루는 주인집 이쁘고 친절한 언니가 나의 손을 이끌고 언니 방으로 데리고 가서 머리도 묶어주고 
'아침먹고 땡 점심먹고 땡 저녁먹고 땡 창문을 열어보니 비가오더라.장독대에 올라가니 지렁이가 세마리
아이고 무서워 해골바가지' 이런 노래 불러주며 그림도 그려주고 했는데 
그러다가 책꽃이 높게 올려둔 작은 상자를 내려서 조심스럽게 열더니 나에게 두손을 벌려보란다.
뭘 주려나보다 고사리손을 쫘악 펴고 기다리는데 ...
밤하늘에 달이 내려오기라도 한것같은 커다란 동그란 아주 고급스럽게 생긴 과자 하나를 하나 손에 올려준다.
네모난 상자에 골판지안에 촘촘히 줄지어 있던 샤브레,
지금도 잊을수 없는 샤브레.
그때 먹은 그 샤브레의 맛을 잊을수가 없다.
왜냐햐면 그게 내가 먹어본 최초의 과자였기 때문이다.
그 이후로 언니는 나를 다시 방으로 데려가지는 못했다. 기다렸는데. 과자도 머리 묶어주던 언니도.
그언니는 그후로 시집을 갔기 때문이다.
그때 그언니는 잘 살고 있을까.
오늘 애치마트 가서 샤브레가 있는지 찾아봐야겠다. 
그떄 그 친절했던 주인집 언니의 얼굴은 생각나지 않지만 그 이쁘고 친절하고 따뜻했던 마음과 정은 오십이 가까워진 
나이가 되어도 잊혀지지가 않는다.

생각해보니 다른사람과 정을 나눈다는것은 대단한것을 나눌때가 아니라 내가 가진것을 작은것이라도 진심을 다해서
나누는것 같다.
살면서 참 좋은분들만 많이 만나게 해주신 하나님이 참 감사한 하루다.

이수관목사 (73.♡.104.103) 2018-07-29 (일) 17:26
현지 목녀님,
그 사브레 내가 사주면 안 될까요? Box로 사줄께요. ^^;;
따뜨한 글이네요. 어릴 때의 가난은 세월이 지난 우리에게는
추억인 것 같아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명희B (99.♡.138.15) 2018-07-29 (일) 18:44
난 샤브레 과자못 먹어 봤는지 샤브레가 어떻게 생겼는지 모르겠어요
이수관 목사님이 사 주시면, 나도 한 개 맛 좀 보면 안될까요?.. ㅎㅎ
댓글주소 답글쓰기
서현지 (107.♡.100.46) 2018-07-29 (일) 20:17
이수관목사님. 그런 고급과자를 박스로. ㅎㅎㅎ
말씀만으로도 두손 가득 받은거같아요.
이명희목녀님이야말로 샤브레를 한번 사드려야겠네요. .
댓글주소 답글쓰기
최지원 (73.♡.14.242) 2018-07-29 (일) 20:27
저도 샤브레 기억나요
과자 종합 선물세트에 항상 들어있던 대장 과자...  저도 일년중에 연말에 과자 선물세트 받았을때만 먹었던 기억이 나네요.
샤브레 주시고 좋은 추억을 남겨주신 그 자매님과 향수를 떠올려 주신 현지 목녀님 두분 축복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고승혁 (50.♡.247.234) 2018-07-30 (월) 07:09
저는 외할머니께서 제일 처음 주신 과자여서 생각이 납니다. 저도 H-Mart에서 한번 샤브레를 사다가 먹은 적이 있습니다. 아내가 저보고 할아버지 입맛이라고 하더라구요. ㅎㅎㅎ 그래도 좋아서 먹었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심혜미 (73.♡.228.58) 2018-07-30 (월) 07:48
사브레...과자는 알지만 저에게 딱히 생각나는 추억이란, 이빨 썪는다고 엄마가 몰래 숨겨놓고 하나씩 주신 초코과자 정도랄까요. ^^
따뜻한 이야기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김태종 (205.♡.179.237) 2018-07-30 (월) 08:02
오늘 H Mart 샤브레가 동나겠는데요.. ^^;;
댓글주소 답글쓰기
서현지 (98.♡.10.169) 2018-07-30 (월) 15:58
저 뿐아니라 모두 어릴때의 애틋한 추억이 있으시네요.
멀리 타향에 살다보니 그추억이 배가 되는것 같기도하네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신동일목사 (73.♡.106.93) 2018-07-30 (월) 20:41
샤브레 확실히 기억나지요.

그런데 저는 뻔데기가 더 맛있었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서현지 (23.♡.88.46) 2018-07-31 (화) 07:29
신목사님. 애치마트에 번데기 팔아요!!ㅎㅎ
댓글주소 답글쓰기
신동일목사 (73.♡.106.93) 2018-07-31 (화) 12:00
그런 올개닉 뻔데기가 아니라 아저씨가 구루마에 실고 다니면서 김이 모락모락 나는 솥에서 숟가락으로 떠서 신문으로 만든 봉지에 담아 주면 받아 먹던 그 뻔데기!
뺑글뺑글 돌아가는 판에 조그만 화살을 찍어서 십원 내고 오십원, 백원어치 먹던 그 뻔데기가 먹고 싶습니다!
다 먹고 나서 누리끼리한 국물 더 달라고 할때 “애덜은 가라!” 하던 뻔데기 아저씨!
뻐————언 디기디기디기디기!

이 뻔데기가 먹고 싶습니다! ㅋㅋㅋ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진섭 (98.♡.168.228) 2018-07-31 (화) 15:47
근 20년 전, 우리 교회에 선교 사역이 본격적으로 불 타오를 때, International Mission Board(IMB)에서 총재님이랑 여러분의 장기 선교사역을 다녀 오신 선교사님들이 오셨었죠. 그 때, 한 선교사님이 탄자니아로 사역을 나갔더니 아프리카분들이 잎파리에 송충이 같은 걸 올려 불에 그을린 채로 잡수싶사 권하더랬대요. 그 분 말씀이, "여러분! 내가 그걸 받아 먹었겠어요?" 물으시더라고요. 그 곳에서 20년 사역을 채우신 분이니까 당연히 받아 드셨겠지요.
이어서, 우리들 실습이 있었는데 그 때 제공된 음식이 바로,,, 뻔데기! 뻔할 뻔자였어요. 제 차례가 되었을 때, 전 한 웅큼을 쥐어 입에 털어 넣으면서 놀란 눈의 선교사님께 말했읍니다. 이건, 한국인들에겐 delicacy 라고요. 그 때, 신목사님은 수업 참관을 안 하셨나? 보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지선 (50.♡.246.182) 2018-07-31 (화) 14:16
'다른 사람과 정을 나눈다는 것은 내가 가진 것을 작은 것이라도 진심을 다해서 나누는 것' 이라는
목녀님의 마지막 말씀이 마음에 깊이 와 닿는 것 같아요.

목녀님의 아름다운 추억 하나를 나눠주셔서 감사해요~!  ^^
댓글주소 답글쓰기
최양선 (98.♡.126.9) 2018-07-31 (화) 21:52
목녀님 책임져요.
이밤에 샤브레가 너무 먹고픈데 다행이 없는지라 자려고 누웠다가....... 엄한 애플파이 하나 해치우고 잡니당^^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4,704건, 최근 3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나눔터에 사진이 안 올라 가지요? +1 정보관리사역부 2018-02-06 2124
 구글 크롬에서 사이트 내용이 정상적으로 안보일때 조치법 … +4 정보관리사역부 2017-06-21 7784
 글을 올릴 때 끝까지 안 올라가고 잘리는 경우가 있지요? +2 이수관목사 2016-06-18 13202
14704  싱글 청년들에게... don't miss out! 김희준 2018-08-14 105
14703  초등부 학부형 모임 백동진 2018-08-14 87
14702  미국여행중 가장 좋았던 곳? 휴스턴 서울교회 백동진 2018-08-14 189
14701  서정민 목녀님 아버님 소천 +19 성승현 2018-08-13 271
14700  2018 SNY Winter Retreat Early Registration coming up soon! 김희준 2018-08-13 82
14699  박치우집사님, 부부 은퇴 하심을 접하고 +4 이 대성 2018-08-12 422
14698  김재형목자님 장미경목녀님의 아들 이안이 +9 박 옥규 2018-08-12 496
14697  키르키즈스탄 선교 잘 다녀왔습니다 +4 엄남용 2018-08-11 170
14696  SNY Weekly Announcements 김희준 2018-08-10 82
14695  가정교회의 진수(?)를 맛보고 갑니다(휴스턴 연수 보고서) +19 이하식 2018-08-09 323
14694  유치부 새학기 특활반 등록해 주세요 백혜원전도사 2018-08-08 179
14693  기도를 들어주신 하나님. +11 이수관목사 2018-08-06 1091
14692  이수남 자매님이 소천 하셨습니다 +17 백혜원 2018-08-06 617
14691  청소년부 6학년/새로운 학생 학부모 모임 +2 김희준 2018-08-06 175
14690  맛있는 카레를 먹었습니다. +5 서정민 2018-08-06 482
14689  푸름이의 첫 VBS +7 김정아 2018-08-05 510
14688  Dances with wolves +5 이상륜 2018-08-05 294
14687  제517차 평신도 가정교회 세미나 참석 (울리뿔목장) +8 제이류 2018-08-05 264
14686  하나님의 음성을 듣는 기쁨과 감격의 시간들(휴스턴 연수보… +7 윤성철 2018-08-05 182
14685  나의 친구 코다이 (16살 고양이) +4 정공현 2018-08-03 409
14684  Inner City B Team Highlight Video & 선교 보고 김희준 2018-08-03 118
14683  SNY Monthly Announcements 김희준 2018-08-02 122
14682  rising 6th Graders first Youth worship 김희준 2018-08-01 197
14681  Another amazing story... 김희준 2018-08-01 248
14680  김기선/임성옥 선교사님의 수요 예배 선교 간증 정성운 2018-08-01 250
14679  [영어회중 삶공부 등록 안내] 교회사무실 2018-08-01 153
14678  청소년부 삶공부에 대해서 +1 김희준 2018-08-01 173
14677  부모가 모르는 자식의 마음 +7 이수관목사 2018-07-31 610
14676  이렇게 살면 좋겠습니다. +16 정공현 2018-07-30 640
14675  다응 주일 찬양: 가장 소중한 주님 +9 최영기 목사 2018-07-30 816
14674  페루 선교팀 잘 도착했습니다. +9 김종진 2018-07-30 296
14673  기가막혀서할말잃음 +6 신명희 2018-07-30 647
14672  초콜렛 +7 이수관목사 2018-07-29 599
14671  2018 SNY New Mexico 선교팀 Highlight Video +3 김희준 2018-07-29 137
14670  샤브레 +14 서현지 2018-07-29 563
14669  "God with us" 21 Day Journal +3 김희준 2018-07-26 283
14668  볼리비아 단봉선팀 잘 다녀왔습니다. +6 볼리비아 선교… 2018-07-25 341
14667  유아유치부 새학기 온라인 등록을 받습니다 +3 백혜원 2018-07-23 303
14666  봉사와 선행하는 일이면 헌신 합니다. +8 양진석 2018-07-22 534
14665  친구의 결혼식 +4 이상륜 2018-07-21 543
14664  초등부 새학기 등록 받습니다. +2 백동진목사 2018-07-20 273
14663  저도 여러분처럼 살겠습니다 (휴스턴 연수 보고서) +6 최 경 희 2018-07-18 354
14662  성경대로 삶을 살아내는 사람들 (휴스턴 연수 보고서) +7 전숙희 2018-07-18 270
14661  결단의 시간이 되었습니다 (연수보고서) +6 김근태 2018-07-18 192
14660  와서 보라!! (연수보고서) +5 최문식목사 2018-07-18 205
14659  목장의 소리 ( 휴스톤 연수기) +6 조만석 2018-07-18 206
14658  함께 가는공동체(휴스턴연수보고서) +4 한순정 2018-07-18 200
14657  아름드리 나무가 모인 숲 (휴스턴연수보고서) +6 유현미 2018-07-17 234
14656  볼리비아 단봉선팀 선교현장 도착 +1 볼리비아 선교팀 2018-07-17 269
14655  엄청 배가(倍加) 했습니다. (나상오목사 연수보고서) +3 나상오 2018-07-17 19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