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4,785건, 최근 4 건
   

초콜렛

글쓴이 : 이수관목사  (73.♡.104.103) 날짜 : 2018-07-29 (일) 21:06 조회 : 680

아래 현지 목녀의 글에 영감을 얻어서..

몇살때였는지 정확하게 기억은 안 나지만 어느날 집에 손님이 오셨습니다. 
손님은 그때까지 내가 TV 광고로는 봤지만 한번도 맛 보지 못했던 초콜렛 바 한 박스를 사오셨습니다. 

"저것이 그 유명한 초콜렛이네... 오늘 드디어 저걸 맛 볼 수 있겠구나..."

손님이 계신 동안 저의 관심은 온통 초콜렛에 가 있었습니다. 

드디어 손님은 가시고. 저는 저걸 먹을 수 있을까 싶었는데 어머니가 하시는 말씀...

"어휴... 이렇게 비싼 것을 사오다니.. 가게에 가서 반찬으로 바꾸어야 겠다."

그래서 초콜렛을 맛본 것은 그 후에도 한참 세월이 지나서 였습니다. 
지금은 그 흔한 초콜렛이 그 땐 왜 그리 귀했었는지...


고승혁 (50.♡.247.234) 2018-07-30 (월) 07:15
목사님의 초콜렛 바(혹시 스**즈?)와 서목녀님 샤브레로... ㅎㅎㅎ
월요일 아침인데 달달한 하루를 시작하게 되네요.
'저희 목자님의 아메리카노와 함께라면 딱! 쫗겠다'하는 생각이 듭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김태종 (205.♡.179.237) 2018-07-30 (월) 07:48
아침 부터 위가 요동을 칩니다. ^^;;
서현지 목녀님의 글에.. 목사님의 글에..
아직 점심 시간까진 시간이 있는데...

과거가 추억일 수 있는 이유가
지금이 행복하다는 증거인 것 같습니다. ^^;;
저의 과거를 생각하면서도 웃음이 지으지니 저도 행복한 사람이네요..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장미현 (129.♡.3.204) 2018-07-30 (월) 09:57
갑자기 초쿄렛하니 저희 아빠가 생각나네요..언젠가 아빠에게 스위스 초쿄렛을 보내드렸는데, 아껴두시다가 유효기간이 지난 것을 제가 집에 가서 보고 알게 된 적이 있었어요. 딸이 보내줘서 귀한건지 초쿄렛이 귀해서 그런것인지 알 수 없지만 ㅎㅎㅎ 귀하게 여기시더라고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서현지 (98.♡.227.215) 2018-07-30 (월) 14:24
아이고. 하나도 못드시고 반찬으로 바뀌었군요. ㅋㅋ
목사님은 착한 아들이셨나봅니다.
저같았으면 손님 가시기전에 몰래 하나 뜯어 먹었을텐데요. ㅎㅎ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수관목사 (50.♡.246.182) 2018-07-30 (월) 18:07
구글을 해 보니 우리나라 최초의 초콜렛은
1968년에 나온 해태제과의 '해태 초콜렛'과 동양제과의 '님에게' 였답니다.
1968년이면 제가 6살때입니다.

위의 사건이 초등학교를 들어가기 직전일 것으로 생각이 되므로 아마도
이 제품들이 나오고 TV에서 선전으로 보았던 7살때 쯤이지 싶습니다.
 
'해태 초콜렛'이었을까 아니면 '님에게' 였을까... ^^
댓글주소 답글쓰기
최유리 (99.♡.69.117) 2018-07-30 (월) 22:33
모두가 만족할 수 있다는 새시대의 새로운 [해태 밀크 쵸코렡]에 한표^^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지선 (50.♡.246.182) 2018-07-31 (화) 14:28
'가게에 가서 반찬으로 바꿔야겠다'는 어머님의 말씀을 듣고
동공이 지진이 났을 7살 어린이 목사님의 얼굴이 상상이 됩니다. ^^

제가 어릴적 즐겨먹던 초콜렛은 가나였는데...
그 당시 최고의 하이틴 스타 이미연씨가 주인공이었던
추억의 가나 초콜렛 광고가 갑자기 생각이 나네요. ㅎㅎㅎ  세대차인 인가요? ^^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4,785건, 최근 4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나눔터에 사진이 안 올라 가지요? +1 정보관리사역부 2018-02-06 2778
 구글 크롬에서 사이트 내용이 정상적으로 안보일때 조치법 … +4 정보관리사역부 2017-06-21 9286
 글을 올릴 때 끝까지 안 올라가고 잘리는 경우가 있지요? +3 이수관목사 2016-06-18 14103
14785  미사야 목장, 윤여재 목자님과 우지미 목녀님께 감사를 드립… 황대연 2018-10-19 22
14784  모잠비크 선교팀 +1 조용선 2018-10-18 64
14783  Galleria 부근 아파트 sub-lease 국지수 2018-10-18 105
14782  이미애 자매님 아버님께서 소천하셨읍니다 +5 오진구 2018-10-18 146
14781  놀고, 먹고, 마음대로 shopping 할 절호의 기회가 왔습니다..... 유윤철 2018-10-17 271
14780  백혜원 전도사님 아버님 소천하셨습니다. +39 백동진 2018-10-17 401
14779  자리지키기(김영철 목자 간증 부흥회 후기) +1 정철용 2018-10-17 172
14778  사카테카스 목장에서 후원하는 조영근, 김혜자 선교사님을 … +1 우에스더 2018-10-16 150
14777  이철남/조은경 선교사님의 수요 기도회 선교 간증 +2 정성운 2018-10-16 115
14776  고구마 밭에서 살기. 이시현 b 2018-10-16 135
14775  마나과 목장 정연욱형제의 아버님 소천하셨습니다 +13 오기준 2018-10-15 207
14774  청소년 중고등부 남녀 배구대회 +5 청소년부 체육관 사… 2018-10-15 113
14773  초등부 한국 무용반이 휴스턴 크로니컬에 나왔습니다. +1 위미선 2018-10-15 287
14772  성경대로, 성령으로, 성도와 함께 (휴스턴 서울교회 연수보… +1 명성훈 2018-10-15 193
14771  혹시 포터블 DVD가 있을까요? +1 이수관목사 2018-10-12 410
14770     혹시 포터블 DVD가 있을까요? +1 오현수 2018-10-12 334
14769  [평신도세미나] 일정표 및 메뉴 가정교회사역… 2018-10-11 456
14768  희망, 절망, 믿음(연수보고서) +6 심대복 목사 2018-10-09 299
14767  이번주 올리브 블레싱 하실때 참고하세요. 백동진목사 2018-10-09 315
14766  방콕 목장에서 후원하는 정환, 김영옥 선교사님을 소개합니… +1 우에스더 2018-10-08 246
14765  남아공화국 죠벅에서 대박이... +4 이원준 선교사 2018-10-07 391
14764  새교우 환영회 사진 올려 드립니다 +6 최미선 2018-10-06 492
14763  전재영/최지은 가정에 승리가 태어났습니다. +11 정통한 2018-10-05 274
14762  2018 SNY 겨울 수련회 조기 등록 마감을 놓치지 마세요! 김희준 2018-10-04 189
14761  청소년부 예수영접 모임과 침례식에 대해서 +3 김희준 2018-10-03 155
14760  왜? 안물어보세요 (휴스턴 서울교회 연수보고서) +5 원일선 2018-10-03 362
14759  옌지목장의 최영재 목자 부친께서 소천하셨습니다. +39 이재동 2018-10-02 471
14758     옌지목장의 최영재 목자 부친께서 소천하셨습니다. 이승기/샛별 2018-10-02 203
14757  이정신 목녀님(몽골국제대 목장) 어머님 소천 +27 백장현 2018-10-02 361
14756  잊지못할 한 주 +25 김하은 2018-10-01 668
14755  "OverFlow" VIP초청 이벤트 후원 김희준 2018-10-01 165
14754  [SNY Ministry] Monthly Announcements (10월) 김희준 2018-09-28 126
14753  청소년부 선교 등록 날짜 김희준 2018-09-25 222
14752  채용 공고 +4 안혜원 2018-09-25 772
14751  이수관 목사님 초청 말씀잔치(오클라호마 비전교회) +4 남인철 2018-09-23 567
14750  헐! 과 대박! +9 신동일목사 2018-09-23 780
14749  세심한 배려 +7 이선화 2018-09-22 590
14748  [CAMPUS MINISTRY] 2018 "찾아가는 초대"가 계속 되고 있습니다. +6 백성지 2018-09-20 553
14747  향기나는 여인... +8 강경매 2018-09-19 721
14746  6학년 & 7학년 합동 목장 [등록] 김희준 2018-09-17 250
14745  한가족교회 목자목녀 세미나를 섬겨주셔서 감사합니다. +6 황대연 2018-09-16 556
14744  [교통안내] 주일 교회 오시는 길(벨트웨이) 교회사무실 2018-09-15 348
14743  연애편지 +2 정공현 2018-09-15 410
14742  불공평의 삶 +21 조재훈 2018-09-12 1158
14741  더디어 왔습니다! +6 김희준 2018-09-12 621
14740  최근 영주권 인터뷰에 대해 +1 심우섭 2018-09-11 695
14739  사실은....부흥회에서 +2 정공현 2018-09-11 558
14738  행복 +10 김정현 2018-09-08 750
14737  [SNY Ministry] 6학년들을 위한 Praise & Prayer Night 김희준 2018-09-07 226
14736  중국 내 교회의 상황입니다. 기도가 필요합니다. +2 김영관 2018-09-06 70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