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5,788건, 최근 1 건
   

이렇게 살면 좋겠습니다.

글쓴이 : 정공현  (165.♡.34.136) 날짜 : 2018-07-30 (월) 20:09 조회 : 1078

출장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아내와 함께

오래간만 두손 잡고 아프도록 많이 걸었습니다. ^^

 

여행틈틈히 일본작가(Fumio Sasaki) (Goodbye, things) 마음을 빼았겼습니다.

한마디로 우리가 너무 무겁게 살고 있고 버리며 살자는 이야기 입니다.

 

여행할 갖고 가는 정도면 사는데 족하다고 합니다.  그래서 여행이 즐겁다고 이야기 합니다.  가벼워서..

우리에게는 목장식구가 함께 여행할 갖고 가는 정도는 있어야 합니다. ^^

 

이전에 들은 말씀이 생각났습니다.

"출장 같은 인생을 살자"

"내일이라도 떠날 만큼 가볍게 살자"

"내일 Open house 정도로 살자"

….

 

내안에, 사역에, 일터에, 가정에 그동안 쌓아 두었던 것들

지난추억때문에 그리고 나중에 필요할까해서 갖고 있는 것들

 

과거(결혼양복) 미래(32인치 바지들) 현재의 발목을 잡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오늘, 버리고 싶지 않은 것을 버리는 연습을 했습니다. 끄응…. 쉽지 않습니다.


최유리 (99.♡.69.117) 2018-07-30 (월) 22:47
여행처럼, 출장처럼, 가볍게 살아야겠다 되새기니
해야 할 일이 더 선명해지는 것 같아요.
여행지에서 날아온 반가운 엽서 같은 글, 고맙습니다.

맨발의 최춘선 할아버지가 생각나요, 목자님^^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지선 (50.♡.246.182) 2018-07-31 (화) 14:38
지난 추억 때문에, 나중에 필요할 것 같아서 버리지 못하고 있는 것이 많은 저에게
꼭 필요한 말씀이네요. ^^

후미오 사사키로 검색을 해보니 한국어 버전으로 [나는 단순하게 살기로 했다]로
나와있네요. 시간이 되면 꼭 읽어보고 실천하겠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수관목사 (50.♡.246.182) 2018-07-31 (화) 15:45
나눔터에다가 물건 내어 놓기 할까요?
필요없는 물건 내어 놓고, 아무나 가져 가도록... ^^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진섭 (98.♡.168.228) 2018-07-31 (화) 15:57
전, 내어 놓을게 없어요. 하나도 없어요. 모~두 쓸만한 것들이라서 돈 주고 샀쟎아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정공현 (165.♡.34.196) 2018-07-31 (화) 16:13
살때 가치가 지금도 같은지 다시 생각해 보는 것이 좋은 팁이라고 합니다.
이전 공부할 때 교수님이 친구분 회사가 망해서 컴퓨터를 사겠다고 좋아하시면서 가셨는데, 돌아오셔서 하시는 말씀. " 그 친구 망할만 하더라.. 아 글쎄 486 컴퓨터를 살때 그 가격으로 팔려고 하잖아?  줘도 가져갈 사람없는데 말야..."
돈주고 샀지만 이제 갖고 있기 위해 돈을 더 써야하는 것들도 있다고 합니다.  혹 저에게 주실 것 있으세요?  돈도 좋은데 ^^  돈도 유지하기 위해서 돈이 드는 세상이니까요 ^^
댓글주소 답글쓰기
     
     
정공현 (165.♡.34.196) 2018-07-31 (화) 16:07
찬성한표~~
지난 주일 교회 도서관에 제가 갖고 있는 한국판 신앙서적을 두고 왔습니다.
목장식구들끼리, 초원식구들끼리 나누어도 좋고,
체육관 한 구석에 테이블 하나를 설치해도 좋겠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지선 (50.♡.246.182) 2018-08-01 (수) 10:03
사랑봉사 사역부장님께서는 찬성 안 하실지도 몰라요. ^^;;
매년 있는 그라지세일 도네이션 물품이 줄 지도 모르잖아요. ㅎㅎㅎ
댓글주소 답글쓰기
서효원 (73.♡.180.217) 2018-07-31 (화) 16:23
" 아내와 함께 오래간만 두손 잡고 발 아프도록 많이 걸었습니다. ^^ "

  저는 왜 그런지 이런게 눈에 들어 오는지 모르겠네요. 
  "서로 두손을 잡고 걸으면 옆으로 걸으셔야 할텐데.. 그래서 발이 아프신가? "
  이런 상상은 어떻게 버려야 할지..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수관목사 (50.♡.246.182) 2018-07-31 (화) 17:25
하하하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상현 (98.♡.150.235) 2018-07-31 (화) 21:56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지선 (50.♡.246.182) 2018-08-01 (수) 09:49
'어?, 왜 옆으로 걸어야 할까?'  하고 생각하면서
다시 천천히 읽어보다가 뒤 늦게 빵!! 하고 터졌습니다. ㅎㅎㅎ
댓글주소 답글쓰기
     
     
정공현 (165.♡.34.196) 2018-08-01 (수) 10:26
이일을 우짜노...ㅎ흑
답글때문에 고칠수도 없고...

제가 아내를 목마태우고 걸었습니다. ^^
댓글주소 답글쓰기
최지원 (73.♡.14.63) 2018-08-01 (수) 19:20
두손을 잡든지 옆으로 걷든지 아무튼 두분 좋은 시간을 갖고 오신것을 확 느낄수 있네요
저도 언젠가 꼭 아내와 둘이 여행 가서 그렇게 해볼래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윤재학/유경 (173.♡.108.211) 2018-08-03 (금) 19:50
소소한 행복이 느껴집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임관택 (211.♡.157.8) 2018-08-09 (목) 19:46
목자님!
목자님의 순수 순전함이 글에서 묻어나옵니다.
더욱 그립습니다.
위 댓글의 이름만 보아도 2010년이 생각나며 많이 그립습니다.

아래 글이 저에게도 연관되어 있어서 더욱 가슴에 와 닿습니다.
"과거(결혼양복)와 미래(32인치 바지들)가 현재의 발목을 잡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정공현 (73.♡.230.60) 2018-08-13 (월) 20:30
목사님 반갑습니다. 그때가 저도 생각납니다.  답글 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자동 등록 방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5,788건, 최근 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동시통역(Simultaneous Translation)을 위한 Zoom ID & Password 이영남 2020-04-05 754
 행정 명령에 따른 예배및 교회 출입에 대한 안내입니다. +1 이수관목사 2020-04-29 1511
 COVID-19 대응 4/27일 텍사스 주지사의 행정 명령입니다. +1 이수관목사 2020-04-27 1429
15288  수요 심야 기도모임! +12 나유미 2019-12-28 490
15287  어제 VIP 초청 디너 콘서트 참 좋았습니다. +18 이수관목사 2019-12-28 677
15286  자녀들도 함께 하는 2020년 선교잔치 프로젝트 +8 김민정 A 2019-12-28 415
15285  혼밥 과 함밥 +20 이진행 2019-12-27 561
15284  [목장 상차림 요리 영상] 밀푀유나베 (12월 영상) +13 박명신 B 2019-12-27 439
15283  김밥과 단무지.. +11 윤상애 2019-12-27 542
15282  못온다고 대답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20 엄남용 2019-12-26 572
15281  라이스 대학에서 교회까지 라이드가 있나요? +8 허지희 2019-12-25 610
15280  메리 크리스마스!! +19 이수관목사 2019-12-25 628
15279  초등부 5학년 캠프! Two Thumbs Up! +16 함상원 2019-12-25 396
15278  "기도 허시게~" 와 "기도 하세요~" +19 윤석현 2019-12-25 455
15277  함께 기도해 주세요 +15 김희준 2019-12-24 472
15276  갑분싸를 아시나요? +19 문지연 2019-12-24 578
15275  마지막 광고 +3 김희준 2019-12-23 370
15274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샌드위치 +31 원치성 2019-12-23 691
15273  청소년부 크리스마스 그룹 사진들입니다. +9 김희준 2019-12-22 378
15272  크리스마스 공연을 보면서 눈물을 흘렸습니다 +19 최영기 목사 2019-12-22 734
15271  크리스마스 예배 사진 올려드립니다. +13 최미선 2019-12-22 599
15270  (부고) 조영인 자매 어머님 소천 +14 윤석현 2019-12-22 307
15269  Driving Miss Norma +11 신주호 2019-12-21 458
15268  2019년 제일 감사한것 +11 박인영 2019-12-19 656
15267  요리책 +4 백은정 2019-12-18 557
15266     요리책 +16 백은정 2019-12-18 558
15265  생명의 삶, 모든 수업을 마치고 +23 강동우 2019-12-17 547
15264  내가 살아가는 이유는.. +21 여수진 2019-12-17 555
15263  나의 어여쁜자야 ~ 나와 함께 가자 +21 이정아 2019-12-17 628
15262  세겹줄 기도 응답 +12 이영남 2019-12-16 447
15261  세겹줄 기도교재 영문판 안내 +6 훈련사역부 2019-12-16 404
15260  [목장 상차림 요리책 영상] 쿵파오 치킨 +17 박명신 B 2019-12-15 615
15259  코리안 디아스포라: 고려인 +16 강희구 2019-12-14 527
15258  카작스탄 단봉선을 무사히 마치고 귀국했습니다 +13 손현영 2019-12-14 400
15257  GOAT!!! +18 한선희 2019-12-13 560
15256  동창회 +13 김정현 D 2019-12-13 599
15255  선물 +19 백은정 2019-12-12 542
15254  성승현 집사 아버님 소천 +63 석태인 2019-12-11 802
15253  Crazy Love +25 문효상 2019-12-10 728
15252  SNY New Year's Eve Party!!! +11 김희준 2019-12-09 392
15251  누구일까요? +18 한선희 2019-12-08 950
15250  세옹지마 +13 박진섭 2019-12-06 937
15249  윤민로/윤윤자 대행목자 임명 소감 +19 이수관목사 2019-12-06 579
15248  세상이 빙글빙글 돌고 구토까지? 뇌졸증,빈혈 아닌 이석증! +16 노윤경 2019-12-05 658
15247  우린 맛있게 터키를 먹었습니다!! +17 김동용 2019-12-04 623
15246  휴스턴을 그리워하며 +12 오영은 2019-12-04 681
15245  로즈메리향 그리고 목자 목녀의 삶 +17 박소영B 2019-12-04 577
15244  대놓고 자랑 ^^ +14 박란 2019-12-03 545
15243  멜리토폴 목장에 귀한 새가족이 태어났습니다.^^ +16 백승한 2019-12-03 395
15242  2019년 성경일독 선물 (11월말 명단 Update 입니다.) +12 이수관목사 2019-12-03 496
15241  카작 12월팀은 무사히 알마티에 도착했습니다 +22 손현영 2019-12-02 540
15240  땡스기빙 :) +15 손수림 2019-12-02 565
15239  하은이 자랑 +19 이진 2019-12-02 642
처음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