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5,779건, 최근 2 건
   

제517차 평신도 가정교회 세미나 참석 (울리뿔목장)

글쓴이 : 제이류  (108.♡.72.101) 날짜 : 2018-08-05 (일) 19:07 조회 : 865


예수께서 일어나사 거리를 떠나 두로 지경으로 가서 한 집에 들어가 아무도 모르게 하시려 하나 숨길 수 없더라(막 7:24) - 사람들이 항상 주님을 찾았기 때문에 자기를 감추셨으나 숨길 수 없었고, 주님을 만질 때 치유와 기쁨이 있었기 때문에 주님께 나아와 만지기를 원했다. ————————— 제 517차 평신도 가정교회 세미나(LA포도원교회)에 참석하신 김태우, 김민정 예비목자,목녀님의 낮은마음을 통해 이번 주 저희 내몽고목장이 기쁨과 풍성함의 근원이 되었습니다. 고맙습니다. 보내주신 울리뿔 목장 조선희목녀님께

제이류 (108.♡.72.101) 2018-08-05 (일) 19:21
P.S. 주 안에서의 만남은 항상 우연이 아닌, 숨길 수 없는 필연만이 있을 뿐!^^
사진은 2011년 2월 조선희목녀님께서 LA포도원교회 강사로 오셔서
우연찮게 홈피에 댓글 달아 주신 사진입니다.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수관목사 (50.♡.246.182) 2018-08-06 (월) 10:49
제이류 목자님,
섬김을 받은 사람이 글을 남겨야 하는 것이 원칙인데,
섬겨 주신 분을 글을 남기시니 더욱 더 감사하네요.
그런데... 성함이 Jay Ryu 겠지요? 제이류가 아니고?
성씨 가운데는 제씨도 있어서 약간 혼돈이 되네요. ^^
댓글주소 답글쓰기
제이류 (174.♡.1.0) 2018-08-06 (월) 11:45
네. 목사님.
댓글주소 답글쓰기
김태우/김민정 (67.♡.230.98) 2018-08-06 (월) 11:46
재철형제님, 저보다 먼저 남겨주셨네요 ^.-
토요일날 저희를 위해 맛있는 음식과 후식으로 섬겨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또한 저희를 위해 고급 에어콘으로 시원하게 해주셔서 더운 LA 날씨를 잊어버리게 해주셨습니다
저희가 방문해서 어색하실 수 있으심에도 불구하고 두팔벌려 환영해주시고 진솔한 나눔을 해주신 내몽고 모든 형제/자매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또한 세미나 처음부터 끝까지 최선을 다해 섬겨주신 김정범목자님/정현경목녀님께도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내몽고 목장 여러분 하늘 복 많이 받으세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제이류 (174.♡.1.0) 2018-08-06 (월) 11:48
네. 목사님.
저희집에 김태우, 김민정 예비목자목녀님께서 오시어 주를 찾으셨고,
자기를 감추셨으나 숨길 수 없었고, 그로인해
주의임재(낮아짐의은혜) 가운데 풍성함이 있었습니다.

주께서 섬김을 받으러 온 것이 아니라, 섬김의 본을 보이셨듯이
예비목자목녀님께서도 섬김의 본을 보여 주시니
당연히 제가 글을 남겨야 겠지요.

아무튼,
“제이 류”... 이름은 맞고요.
(성은 제씨, 이름...이류도 괜찮네요! 일류보단 이류가 좋죠!)
“목자님” 이란 직분은 틀리고요.
(그냥, 일반성도 입니다.)

저희 내몽고목장 목자목녀님은 휴스톤서울교회 출신이신
김정범 목자님, 정현경 목녀님 이십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제이류 (174.♡.1.0) 2018-08-06 (월) 12:07
오! 두 예비목자목녀님.
 잘 도착 하셔서 글 남겨 주셨네요!
마지막 떠나시는 날,
공항에서 저희 내몽고목장 식구들 주실려고 초코렛 선물까지 하시니,
참, 끝까지 섬김의본을 보여 주셨네요!<유종의 미>
고맙습니다. 주일예배후, 점심 때 맛나게 먹었다네요!

혹시, 실례지만, 김태우 예비목자님.
장모님 이름 어떻게 되시는지요?
(아주 어렸을때 잠깐 만나본 부산막내고모 따님이랑
김민정 예비목녀님과 이름이 같아서 여쭙습니다. )
댓글주소 답글쓰기
김태우/김민정 (67.♡.230.98) 2018-08-06 (월) 12:43
장모님 성함은 박 자 숙 자 이 자 입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제이류 (108.♡.72.101) 2018-08-06 (월) 14:40
아! 아니네요. 실례 많았습니다.
맞으면 영화 찍을 뻔 했네요!

고맙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자동 등록 방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5,779건, 최근 2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동시통역(Simultaneous Translation)을 위한 Zoom ID & Password 이영남 2020-04-05 720
 행정 명령에 따른 예배및 교회 출입에 대한 안내입니다. +1 이수관목사 2020-04-29 1473
 COVID-19 대응 4/27일 텍사스 주지사의 행정 명령입니다. +1 이수관목사 2020-04-27 1384
15279  초등부 5학년 캠프! Two Thumbs Up! +16 함상원 2019-12-25 392
15278  "기도 허시게~" 와 "기도 하세요~" +19 윤석현 2019-12-25 450
15277  함께 기도해 주세요 +15 김희준 2019-12-24 470
15276  갑분싸를 아시나요? +19 문지연 2019-12-24 575
15275  마지막 광고 +3 김희준 2019-12-23 367
15274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샌드위치 +31 원치성 2019-12-23 686
15273  청소년부 크리스마스 그룹 사진들입니다. +9 김희준 2019-12-22 375
15272  크리스마스 공연을 보면서 눈물을 흘렸습니다 +19 최영기 목사 2019-12-22 730
15271  크리스마스 예배 사진 올려드립니다. +13 최미선 2019-12-22 595
15270  (부고) 조영인 자매 어머님 소천 +14 윤석현 2019-12-22 306
15269  Driving Miss Norma +11 신주호 2019-12-21 455
15268  2019년 제일 감사한것 +11 박인영 2019-12-19 652
15267  요리책 +4 백은정 2019-12-18 552
15266     요리책 +16 백은정 2019-12-18 552
15265  생명의 삶, 모든 수업을 마치고 +23 강동우 2019-12-17 544
15264  내가 살아가는 이유는.. +21 여수진 2019-12-17 548
15263  나의 어여쁜자야 ~ 나와 함께 가자 +21 이정아 2019-12-17 625
15262  세겹줄 기도 응답 +12 이영남 2019-12-16 442
15261  세겹줄 기도교재 영문판 안내 +6 훈련사역부 2019-12-16 401
15260  [목장 상차림 요리책 영상] 쿵파오 치킨 +17 박명신 B 2019-12-15 614
15259  코리안 디아스포라: 고려인 +16 강희구 2019-12-14 524
15258  카작스탄 단봉선을 무사히 마치고 귀국했습니다 +13 손현영 2019-12-14 399
15257  GOAT!!! +18 한선희 2019-12-13 559
15256  동창회 +13 김정현 D 2019-12-13 599
15255  선물 +19 백은정 2019-12-12 540
15254  성승현 집사 아버님 소천 +63 석태인 2019-12-11 798
15253  Crazy Love +25 문효상 2019-12-10 728
15252  SNY New Year's Eve Party!!! +11 김희준 2019-12-09 391
15251  누구일까요? +18 한선희 2019-12-08 948
15250  세옹지마 +13 박진섭 2019-12-06 934
15249  윤민로/윤윤자 대행목자 임명 소감 +19 이수관목사 2019-12-06 576
15248  세상이 빙글빙글 돌고 구토까지? 뇌졸증,빈혈 아닌 이석증! +16 노윤경 2019-12-05 657
15247  우린 맛있게 터키를 먹었습니다!! +17 김동용 2019-12-04 622
15246  휴스턴을 그리워하며 +12 오영은 2019-12-04 679
15245  로즈메리향 그리고 목자 목녀의 삶 +17 박소영B 2019-12-04 568
15244  대놓고 자랑 ^^ +14 박란 2019-12-03 544
15243  멜리토폴 목장에 귀한 새가족이 태어났습니다.^^ +16 백승한 2019-12-03 390
15242  2019년 성경일독 선물 (11월말 명단 Update 입니다.) +12 이수관목사 2019-12-03 496
15241  카작 12월팀은 무사히 알마티에 도착했습니다 +22 손현영 2019-12-02 540
15240  땡스기빙 :) +15 손수림 2019-12-02 564
15239  하은이 자랑 +19 이진 2019-12-02 641
15238  예수 영접 모임이 오늘 저녁에 한번 더 있어요. 이수관목사 2019-12-02 287
15237  오리고기 +19 이효진 2019-12-01 651
15236  어린이 목장 — 감사 +19 김태종 2019-12-01 436
15235  Food bank 지역봉사 잘 마쳤습니다. +5 신은석 2019-11-26 561
15234  우리 목자가 변했어요 +11 서효원 2019-11-25 778
15233  중보해 주시길 부탁 드립니다. +5 김희준 2019-11-23 685
15232  요새 청소년들은 무엇을 들을까요? 김희준 2019-11-22 433
15231  방을 구합니다. +4 이경란 2019-11-18 1040
15230  2019 싱싱야 ~ +11 Joyful 2019-11-18 883
처음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