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5,044건, 최근 2 건
   

생명의 삶 공부 2번째 수업을 마치고

글쓴이 : 이재희  (98.♡.36.37) 날짜 : 2018-09-05 (수) 23:16 조회 : 702
2018년 6월 어느날,
예수님 영접을 면접 비스므리한 것으로 생각하고 임했었습니다.
그 날 확실하게 느낀 것은 "이것은 면접은 아니다"입니다.
지금까지 살아 오면서 종교와 가깝게 생활 해 오지 않았기에, 이 느낌이 어떤 것이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오히려 기독교 뿐만 아니라 모든 종교에 대한 거부감만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제가 얼떨결에 목장 모임에 몇 번 참석한 것이 영접까지 하게 되었네요

영접 이후 시작한 어설픈 신앙생활 속에 모르는 것이 너무 많다는 것을 인지했습니다.
처음 시작하는 신앙생활의 필수 과정이 생명의 삶 공부라는 것도 알게되었습니다.

두번째 수업 시간에 앞으로 나와서 인사말을 하는 시간이 있었습니다.
그 자리에서 2가지 소식(good news + bad news)을 전해야 하는데, 모처럼 대중(?) 앞에 섰더니 얼어 버렸네요.
당황스럽게도 해야 할 말들은 빼 먹고 내려왔습니다.
워낙 말주변도 없고, 혈액형도 소심한 A형이라서 사람들 앞에 서서 이야기하는 것이 적응이 잘 안됩니다.
(이 대목에서 예배시간에 강단에서 설교하시는 목사님, 정말 대단하십니다.) 

그래서 고민하다 나눔터를 이용하여 알려 드립니다.

먼저 bad news,
2번째 수업을 끝으로 잔여 수업을 위한 추가 참석이 불가합니다. 
그러나 집사람에게 강의 녹음을 부탁하여 간접적으로 참여하고자 합니다.

그다음 good news,
미국으로 이민 온 후 약 5개월간의 고통스런 백수생활을 마무리하고, 루이지에나 Houma로 일하러 갑니다.
한국에서도 안 해 본 주말부부를 이곳 미국에서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수업에 참여하지 못하게 되어 죄송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에서의 첫 직장생활에 잘 적응하여, 절 채용한 회사에 몇 곱절로 보답할 수 있도록 기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수관목사 (50.♡.246.182) 2018-09-06 (목) 12:50
이재희 형제님,

쉽지 않은데 이렇게 글을 올려 주셔서 고맙습니다.
영접한지 얼마지나지 않아 평일날 새벽에 기도하러 오시는 것을 보면서,
제가 하나님을 만나던 시절이 생각이 났습니다.
저도 그런 간절함으로 하나님께 도움을 청하러 나섰다가 하나님을 만났습니다.

취직된 것 축하드리고, 너무 오래지 않아서 생명의 삶을 들을 수 있게
상황이 더 나아지기를 기도했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재희 (98.♡.36.37) 2018-09-06 (목) 23:34
설교 시간에 들었던 3가지의 중요한 순서를 항상 유념하면서 실천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조선희 (73.♡.85.65) 2018-09-06 (목) 15:15
목장모임에 참석한 지 몇주 안되어 영접을 하셨다니 정말 하나님의 강권적인 부르심이었나봅니다,
영접하신 것과 job 찾으신 것 축하드려요!,
하나님께서 어떤 좋은 걸 주시려고 지금은 일하러 그쪽으로 떠나시지만,
분명 많은 선물 한아름 가지고 돌아오셔서 생명의 삶 계속 들으실 날 있으실 거에요,
그 곳에서도 홧팅이에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재희 (98.♡.36.37) 2018-09-06 (목) 23:38
아무것도 모르고 영접을 했었습니다.
이젠 생계 유지를 위한 준비를 했으니, 머리속에 있는 그리스도의 퍼즐을 하나씩 맞춰 보려고 합니다.
저를 고용한 고용주에게 먼저 선물을 한아름 한 후, 제 선물을 챙겨 오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최효선 /재희 (221.♡.74.3) 2018-09-06 (목) 18:33
생명의 삶은 이번말고 정식으로 들으시라고 인도 하시는것 같습니다.
그간 느헤미아 설교를 들으시면서 착실히 적용하신 이재희 형제님 김선희 자매님 내외분 진심으로 축하드려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재희 (98.♡.36.37) 2018-09-06 (목) 23:47
한국에 있는 저의 가족을 누군가가 번쩍 들어서 이곳에 옮겨 놓았습니다.
그러고 얼마지나지 않아 그 누군가가 코디 목장에 어리버리한 표정으로 서 있게 만들었습니다.
이젠 이곳에서 시작된 제 2의 인생을 그 누군가와 동반하면서 이해하고 따르고자 합니다.
그 자리에 항상 함께 해 주시는 최효선 목자님, 저와 이름이 같은 최재희 목녀님.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조은숙 (104.♡.219.38) 2018-09-07 (금) 09:37
첫만남이 있기도 전에 이름 석자를 전해 듣는 순간 이분은 어쩔 수 없는 코디식구겠구나~~:)
당사자는 전혀 생각지도 않고 있겠지만... 목녀님과 이름이 똑같아서^^
짧은 시간 같은 목장에서 생활하면서  이재희형제님 선희자매님이 스폰지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말씀에도, 교회의 방침에도, 나눔에서 받는 은혜도 그 어느것 하나 헛으로 듣지 않고 바로 삶으로 보여줬지요.
심지어 잠자기 전에 아이들 머리 맡에서 축복기도하는 VIP모습까지 보여 식구들을 놀라게 했어요 ^^
앞으로 장거리 운전할때 자매님이 녹음한 생명의 삶 들으면 또 다른 느낌이겠지요.
축.하.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오수정 (99.♡.113.169) 2018-09-08 (토) 07:52
저도 매주 Baton Rouge, LA와  Houston, TX 을 오고 가는 주말 부부인데요.
처음에는 4-5시간 걸리던 거리가 얼마나 피곤하고 멀게만 느껴 졌는데...

처음 예수님 영접하고 생명의 삶을 들었던 설래던 시간들이 생각이 납니다.

곧 더 좋은 직장으로 휴스턴으로 이직하실 수 있도록 기도하겠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진섭 (98.♡.168.228) 2018-09-08 (토) 09:07
Houma 와 Baton Rouge 로 주말에 출/퇴근하시는 분이 계시군요.
저는 그보다 쬐께 더 먼 New Orleans 까지 4년간 출/퇴근했던 경력이 있읍니다. 1986년부터 1990년 말까지 지구 적도를 4바퀴 도는 마일리지를 쌓았었지요. 아직 주님을 믿기를 거부하던 시절이었기에, 장거리 운전으로부터 오는 위험/피로감이 밀려올 때면 나 아닌 누군가가 나를 못 살게 떠민다고 생각이 되어 분노가 치밀어 오르곤 했었읍니다. 또, 어찌나 졸음운전을 했었든지,,, 교통사고로 열번은 죽었을 터인데 매번 살려주시는 분을 체험하면서 신기해 하기도 했었읍니다.

이제 와서, 웃으며 이 글을 쓸 수 있게 도우신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당시엔, 일백번을 고쳐 죽을찌라도 임 향한 일편단심이야 가실줄이 있으랴 하셨던 정몽주님의 시조를 읊으며 절개를 지키려 했었지요. 누구를 위한 일편단심인 줄은 생각지도 못했었읍니다.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선근/이수경 (23.♡.178.57) 2018-09-09 (일) 07:25
축하드립니다 형제님.
저희랑 항상 함께 옆에 테이블에서 뵐수 있어서 행복했습니다.
VIP 이신데도 저희 아이가 아파서 병원에 있을때 기도 하신다는 말씀을 해 주셨을때 완전 감동이였습니다.
하나님께서 함께 하심을 볼수 있음에 감사드립니다.
어디를 가든지 주님께서 너와 함께 계시므로 너는 늘 성공하였다라는 말씀처럼 하나님이 함께 하실줄 믿습니다.
축하드립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5,044건, 최근 2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나눔터에 사진이 안 올라 가지요? +1 정보관리사역부 2018-02-06 4793
 구글 크롬에서 사이트 내용이 정상적으로 안보일때 조치법 … +4 정보관리사역부 2017-06-21 13477
 글을 올릴 때 끝까지 안 올라가고 잘리는 경우가 있지요? +2 이수관목사 2016-06-18 16812
15044  휴스턴 서울교회에 감사를 전합니다. 김성진 목사 2019-05-21 44
15043  FoodBank에서 가족과 함께 즐거운 주말을 보내고.... 사랑봉사부 2019-05-21 148
15042  밥말씀 빨래기도 +2 박지희 2019-05-20 265
15041  차지현/유지혜 대행 목자 목녀 소감문 +2 이수관목사 2019-05-19 237
15040  [광고2] 매형 이재성 작가의 오픈하우스 연장 (5/19 주일 3시~6… +2 함상원 2019-05-19 231
15039     [광고2] 매형 이재성 작가의 오픈하우스 연장 (5/19 주일 3시~6… +2 백대진 2019-05-19 198
15038  단봉선 독일난민팀 +1 이상현 2019-05-19 159
15037  깜뽀찌아 목장 Dana 자매(남편 Anil Kumar)의 부친 소천 +3 유윤철 2019-05-18 156
15036  유치부 2018-2019 귀요미들의 모습 ^^ +2 유치부 2019-05-16 325
15035  철야 중보기도 이번주에 있습니다 최지원 2019-05-14 159
15034  김태우/민정 대행 목자 임명 소감 +11 이수관목사 2019-05-14 374
15033  [광고] 매형 이재성, 누님 함상희 작가의 오픈하우스 (5/18 토… +4 함상원 2019-05-14 605
15032  가정교회를 홍보하는 '찌라시'를 뿌려주세요. ^^; +6 최영기 목사 2019-05-12 605
15031  어린이 목자 컨퍼런스 등록 하세요. +1 백동진목사 2019-05-11 154
15030  현준식/김지영 부부 둘째 지오입니다 +10 김장환 2019-05-09 375
15029  후반전을 준비하며 (연수보고) +8 박경호 2019-05-08 251
15028  딛고 올라갈 다음 계단을 분명히 보게 되었습니다 (휴스턴서… +6 강승원 2019-05-08 241
15027  대학생 같기도 하고 손예진 같기도 하고 +7 신동일목사 2019-05-07 663
15026  Mother's Day 예배 찬양 +4 김정아 2019-05-06 439
15025  한수용/전하나 가정 득남 +5 이석호 2019-05-06 263
15024  하나님과 춤추고 있는 하나님들의 자녀들... +3 김희준 2019-05-05 286
15023  :고난을 대하는 그리스도인의 자세" 말씀을 듣고 +4 김남근 2019-05-05 318
15022  이사말 단봉선 팀 현지 도착 +5 박찬규 2019-05-05 239
15021     이사말 단봉선 팀 현지 도착 박찬규 2019-05-11 39
15020  함상원/박은영 대행목자 목녀 임명 소감입니다. +8 이수관목사 2019-05-04 407
15019  컨퍼런스에 잘 다녀왔습니다. +4 이수관목사 2019-05-03 442
15018  휴스턴 난민 선교 오리엔테이션 선교사역원 2019-05-03 228
15017  이희주 선교사님의 수요 기도회 선교 간증 정성운 2019-05-02 223
15016  교회를 가고 싶은데요 차가 없어요 +1 신보경 2019-05-02 534
15015  가족과 함께하는 지역 봉사의 기회 입니다. 사랑봉사부 2019-05-02 241
15014  최영기 목사님 감사합니다. +1 강삼석 2019-05-02 491
15013  Here as in Heaven +1 김희준 2019-04-30 232
15012  Better Leader, Listener, Sister, Teacher, and Friend! 김희준 2019-04-30 163
15011  힘들고 지친 목자 목녀님 계세요? 조현 2019-04-29 469
15010  하나님의 섭리 가운데 연수를 마치며(연수보고) +7 배종인 2019-04-29 259
15009  주명재/강민선 대행목자 목녀 임명 소감 +20 이수관목사 2019-04-27 547
15008  감사한 일 +4 이수관목사 2019-04-26 566
15007  초등부 크래프트 사역팀 +3 현아Kim 2019-04-24 436
15006  영어회중 가족 사진 +2 신동일목사 2019-04-24 442
15005  청소년부 부활절 사진들입니다. +1 김희준 2019-04-23 353
15004  임병화 대행 목자 임명 소감 +13 이수관목사 2019-04-22 527
15003  자카르타 목장 김솔이 자매(남편 한동균형제)부친 별세 +11 박찬범 2019-04-20 394
15002  좌충우돌 우왕좌왕 +8 김정현 D 2019-04-19 583
15001  시편 23:5 +3 김희준 2019-04-19 219
15000  SNY Good Friday Service 김희준 2019-04-18 199
14999  [분실물] 예쁜 가방의 주인을 찾습니다. 교회사무실 2019-04-17 411
14998  부르심의 자리로 돌아가며... +11 원일선 이미경 2019-04-16 566
14997  김동용/최은실 대행 목자 임명 소감 +13 이수관목사 2019-04-16 486
14996  하나님을 경험하는 삶 김희준 2019-04-15 256
14995  하원천 대행목자 임명 소감 +12 이수관목사 2019-04-12 69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