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5,000건, 최근 2 건
   

불공평의 삶

글쓴이 : 조재훈  (73.♡.44.120) 날짜 : 2018-09-12 (수) 09:46 조회 : 1296
IMG_4251.JPG

IMG_4252.JPG

하물며 그 옛날에도.....
'잡은 물고기한텐 미끼를 주지않는다'고 사도 베드로께서도 주옥같은 말씀을 남기셨는데,
결혼한 지 20년 째 아직도 계속 구애를 하는데도 확답을 주지 않는 우리 마눌양.

딱 찝어낼 순 읍찌만,
뭔가 쩜 불공평한 삶을 사는 듯한 기분을 떨쳐내기 힘드네여.

지난 주 간증을 들어봐두 그렇구....
우리 교회엔 특히 이런 불공평한 삶을 사는 형제님들이 쩜 계신 것 같은데
다 모아서 함께 투쟁을 해야허나.......




장미현 (129.♡.3.204) 2018-09-12 (수) 10:36
안그래도 조인희 목녀님에게 목자님 글 언제 쓰시냐고 여쭤본적이 있었는데...^^

역시 기다린 보람이 있고, 조인희 목녀님의 새로운 면모....매력적이네요 ㅋㅋㅋ
댓글주소 답글쓰기
김정현 D (50.♡.246.182) 2018-09-12 (수) 10:50
까꿍 목사님께서 딱 다섯 마디만 하라니까...에이~~ 목자님이 잘못하셨네....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지선 (50.♡.246.182) 2018-09-12 (수) 11:26
제목을 "까불지 않는 삶' 으로 바꿔야 할 것 같아요. ㅋㅋㅋ

목녀님의 "까불지마라" 말씀 속에
'그걸 꼭 말로 해야 알아? 당연 한 것을 왜 물어본대?' 하는
답이 숨어있는 것 같은데요?  ㅎㅎㅎ
댓글주소 답글쓰기
조재훈 (73.♡.44.120) 2018-09-12 (수) 12:55
ㅋㅋㅋㅋ 장미련 목자님 안녕하세요?
우리 조인희목녀는.... 알면 알수록 참 새로운 면모를 드러내는 양파같은 목녀에요.
그래서 고기 구워 먹을 때 꼭 옆에 있어야해요

씩씩하지만 여성스러우신 정현목녀님
두연목자님 오시면 우리 함께 투쟁에 들어갈거에요 ㅋㅋㅋㅋㅋ

20년 전엔 저도 박지선 목녀님 말씀처럼 그런 줄 알았어요
근데....인희 목녀는 너무 무서운 얼굴로 그렇게 말해요.

근데 이제보니.....자매님들이 죄다 한 패네.....어허.......
댓글주소 답글쓰기
조선희 (129.♡.105.18) 2018-09-12 (수) 12:55
우리 초원식구들의 글이 요즘 나눔터에서 번창하고 있네요 ^^
아기다리 고기다리던 조재훈목자님의 글은 맞긴 맞는데...
방송윤리심의위원회 여맹위원장님이신 마눌님의 언론탄압 수위가 낮아진건가요~
이번 주 초원 특별심사청문회 열리는 건 아닌지 모르겐네요~ ㅍㅎㅎ
댓글주소 답글쓰기
조재훈 (73.♡.44.120) 2018-09-12 (수) 19:12
조선희 목녀님. 저는 지금 이 댓글을 뒤뜰의 텐트 속에서 쓰고 있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명국 (125.♡.241.248) 2018-09-13 (목) 00:08
드뎌 쫓겨나셨군,...  암튼 "하우 오랜만" 이즈 ~~ 조마애님
댓글주소 답글쓰기
강선주 (73.♡.235.106) 2018-09-13 (목) 07:48
아.....이집은 개를 뒤뜰 텐트에서 키우나 보네요...텐트 사이즈가 어떤지 ㅋㅋ
왜 그런말 있잖아요 말 안들으면 Dog House에서 자야 된다고 ㅋㅋ
그런데 왜 자꾸 재훈목자님 와이프 쿨하다고 자랑하는것 같은 느낌이..

인희야~ 내일 목장해야 되니까 대충 봐주렴 헤헤
댓글주소 답글쓰기
조재훈 (73.♡.44.120) 2018-09-13 (목) 09:06
ㅋㅋㅋㅋ 박명국 목사님 오랜만에 인사드리네요. 그 이름도 오랜만 ㅋㅋㅋ 아니? 그게 언제쩍 이름이래여?

제가 강선주 목녀님 스타일을 몰랐다면 너무 놀랐을거에여. 엥? 무, 무슨 개? 라고...ㅋㅋㅋ
선주목녀님 덕분에 어젯밤 집 안에서 잘 수 있었습니다. 감사험미.
댓글주소 답글쓰기
조선인 (129.♡.106.113) 2018-09-13 (목) 09:19
나눔터에서 항상 웃음을 선사해주는 조재훈 목자님 오랫만에 보는 글이네요.
톡의 글만 봐도 그림이 그려집니다...
여름 휴가를 일부러 텐트에서 보내는 건 아니지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백동진 (50.♡.246.182) 2018-09-13 (목) 10:03
그래도 담장안에 텐트에서 계시니 얼마나 다행입니까.  울타리 밖으로 나가셨으면 어쩔뻔 했어요.^^  삶은 불공평하지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상용 (98.♡.247.232) 2018-09-13 (목) 11:38
우리 나이 또래의 남자는 젖은 낙엽이 되어야 합니다 쓸어도 쓸어도 쓸려지지 않는 젖은 낙엽이 되어 땅에 짝 붙어있어야합니다. 하하하
댓글주소 답글쓰기
조재훈 (73.♡.44.120) 2018-09-13 (목) 12:17
네 집사님 나눔터에 아주 오랜만에 글을 올리네요. 고향에 온 것 같아요 ㅋㅋㅋㅋㅋㅋㅋ

백목사님 댓글에서 어렴풋이 하지만 분명히 스며나오는 동병상련의 향기가......ㅋㅋㅋㅋㅋㅋ

푸핫.....박상용 목자님........목자님 글이 저에게 왜 이렇게 큰 위로가 될까요 ㅋㅋㅋ
아 정말 오랜만에 보는 박목자님의 뜬금포 친환경 개그ㅋㅋㅋㅋ ....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근우C (98.♡.91.82) 2018-09-14 (금) 13:28
와 목녀님.. 남자 다룰줄 아시네여~ ㅋㅋㅋ
목자님 힘내세요! 남자는 박력있게 말로 묻지 않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정공현 (73.♡.230.60) 2018-09-15 (토) 10:35
남일 같지 않아서 공감합니다. ^^
댓글주소 답글쓰기
조재훈 (107.♡.105.53) 2018-09-15 (토) 16:45
오호 근우.
어제 근우형제 말만 믿고 몸으로 대들었다가 따귀 맞있는데 어쩔거야? 그 정보 확실한 정보야? ㅋㅋㅋㅋㅋ

그러게요 목자님...그래서 우리는 힘을 모아서 투쟁해야돼요
authority를 주장하지 말랬거늘....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수관목사 (66.♡.88.162) 2018-09-16 (일) 07:57
하하하..
조재훈 목자님, 질문을 할 때는,

1. 상대방의 기분을 먼저 파악한다.
2. 때와 장소를 구분한다.
3. 대답하기 쉽도록 질문한다.

세가지가 다 틀렸던 모양이지요. 뭐... ^^;;

특별히 3번은 사랑허냐? 라고 물으면 안 되고 'I Statement'썼어야지요..
그랬다면, 분명 "응 나도 너무너무..." 이렇게 답이 나왔을텐테...
댓글주소 답글쓰기
조재훈 (107.♡.242.81) 2018-09-16 (일) 23:50
목사님 집회는 잘 마치셨어요? 가만 보니 목사님 그리워하는 분들 무쟈게 많던데 얼렁 돌아오시길...

목사님 말씀을 듣구 곰곰히 생각해보니,
인희 목녀가 그렇게 순순히 나오믄 제가 별루 재미 없어서 싫증냈을듯 크하하하핫.
제가 이제보니....나쁜 여자한테 끌리나바여. 인희 목녀가 이미 옛날에 그걸 간파한거져.
댓글주소 답글쓰기
장미현 (64.♡.179.158) 2018-09-17 (월) 22:02
목자님 모든 분들의 답글도 다 달아주시고...
목자님....좀 짱이신듯!
댓글주소 답글쓰기
조재훈 (73.♡.44.120) 2018-09-19 (수) 15:31
아? 그런가요? 사실 제가 옛날엔 쩜 더 짱이었는데....ㅋㅋㅋㅋㅋㅋㅋ

전 수시로 무슨 댓글이 달렸나 궁금해서 자꾸 보게 되는데
댓글을 안 봤으면 모르겠는데, 일단 보고나서 댓글을 안달면
반갑게 인사한 사람을 생깐 듯한 찝찝함이 저를 계속 따라 다녀서......열심히 답니다

두 번이나 댓글을 달아 주시고.... 감사험미다 장미현 목자님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상현b (98.♡.150.235) 2018-09-24 (월) 21:12
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년동안의 구애...
멋지십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5,000건, 최근 2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나눔터에 사진이 안 올라 가지요? +1 정보관리사역부 2018-02-06 4504
 구글 크롬에서 사이트 내용이 정상적으로 안보일때 조치법 … +4 정보관리사역부 2017-06-21 12712
 글을 올릴 때 끝까지 안 올라가고 잘리는 경우가 있지요? +1 이수관목사 2016-06-18 16463
15000  청년은 다시 막대기를 휘두르기 시작했다 震 하나 2019-04-18 1
14999  [분실물] 예쁜 가방의 주인을 찾습니다. 교회사무실 2019-04-17 161
14998  부르심의 자리로 돌아가며... +9 원일선 이미경 2019-04-16 313
14997  김동용/최은실 대행 목자 임명 소감 +7 이수관목사 2019-04-16 223
14996  하나님을 경험하는 삶 김희준 2019-04-15 153
14995  하원천 대행목자 임명 소감 +10 이수관목사 2019-04-12 523
14994  기도 부탁드립니다 +3 오진구 2019-04-10 679
14993  긴급 기도 요청합니다 +7 오진구 2019-04-10 647
14992  조현범/김희정 대행 목자 목녀 임명 소감 +22 이수관목사 2019-04-08 597
14991  마태복음 6장 33절 김희준 2019-04-07 206
14990  원일선, 이미경 선교사님의 수요 기도회 선교 간증 +4 정성운 2019-04-07 350
14989  새교우 환영회 사진 올려드립니다. +5 최미선 2019-04-06 463
14988  "무숙자를 위한 동전 모으기" 유래 +3 최영기 목사 2019-04-06 397
14987  요한복음서 17:23 +1 김희준 2019-04-05 237
14986  이형기/문미영 대행 목자 목녀 임명 소감 +9 이수관목사 2019-04-05 487
14985  박지웅/한유미 선교사님의 수요 기도회 선교 간증 정성운 2019-04-01 321
14984  위기의 간증 설교를 듣고 +3 양성준 2019-03-31 644
14983  좋은 글입니다. +1 신동일목사 2019-03-30 434
14982  2019 단기봉사선교 교육 공고 (과거 3회미만 교육 수강자 대상 +2 선교사역원 2019-03-30 261
14981  제 6 차 올리브 블레싱 암송축제 등록 하세요. +1 백동진목사 2019-03-29 178
14980  이런 기회가 있을때는... 김희준 2019-03-29 272
14979  김성룡/ 김인영 선교사님 어머님께서 소천 하셨습니다 +21 오기준 2019-03-28 360
14978  등대 +1 신동일목사 2019-03-28 345
14977  누르시티 목장에서 후원하는 박진국, 권민희 선교사님을 소… +3 우에스더 2019-03-26 277
14976  [SNY Ministry] April Announcements 김희준 2019-03-22 172
14975  기도모임 안내 +1 최지원 2019-03-19 584
14974  또 하나의 추억 김희준 2019-03-18 423
14973  교회 생일 “수고들 하셨습니다” +4 정 순이 2019-03-18 532
14972  청소년 Senior Trip 김희준 2019-03-18 154
14971  내일 생명의 삶 시간에는 성령체험 시간이 있습니다. 이수관목사 2019-03-18 245
14970  김선 목자의 시어머니께서 오늘 새벽 소천하셔습니다. +16 심성섭 2019-03-18 331
14969     따뜻한 위로의 말씀 감사합니다. 김선 2019-03-21 130
14968  봄 방학 스키 여행 +5 신동일목사 2019-03-18 395
14967  행복했던 생일 잔치 +3 이수관목사 2019-03-17 533
14966  2019년도 청소년 농구대회 - 팀 추첨 안내 (3/24, 1:30 pm) - 일정 u… 청소년사역팀 2019-03-17 166
14965  창립 41주년 생일 예배에 즈음하여,,, +4 박진섭 2019-03-17 340
14964  창립 41 주년 케익 컷팅 +2 최미선 2019-03-17 399
14963  친정엄마 ‘유 정숙’님에 대해서.. +2 조혜경 2019-03-17 377
14962  임종일 형제 부친 소천 +27 강희구 2019-03-16 441
14961  자랑스런 우리 자녀들 +3 김정아 2019-03-14 504
14960  임종일 형제 모친 소천 +20 강희구 2019-03-14 430
14959  2019년도 청소년 농구대회 안내 +1 청소년사역팀 2019-03-14 172
14958  가정교회 전파를 도와 주세요 +12 최영기 목사 2019-03-12 946
14957  초대교회의 본질? +7 김성은A 2019-03-11 425
14956  청소년 목자의 의미? 김희준 2019-03-07 342
14955  성령에 취한 교회(휴스턴 서울교회 연수 보고서) +19 김승관 2019-03-07 483
14954  잘 시작했구나, 잘 하고 있구나, 잘 해야지~(연수보고서) +8 박진국 2019-03-06 323
14953  조혜경자매님과 신성우형제님의 어머니 소천 +18 안명선 2019-03-05 497
14952     위로의 말씀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2 조혜경 2019-03-14 136
14951  도이치 목장에서 후원하는 차상원, 정진희 선교사님을 소개… +2 우에스더 2019-03-05 26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