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4,894건, 최근 1 건
   

자리지키기(김영철 목자 간증 부흥회 후기)

글쓴이 : 정철용  (112.♡.134.39) 날짜 : 2018-10-17 (수) 01:04 조회 : 348

KakaoTalk_20181014_182212545.jpg

KakaoTalk_20181014_182316189.jpg

KakaoTalk_20181014_182314409.jpg

자리 지키기(김영철 목자 간증 부흥회 후기)


역시 선수는 선수가 알아보는 것 같습니다. 심영춘 목사님의 추천으로 휴스턴 서울교회 김영철 목자님을 모시고 가진 간증 부흥회를 통해 큰나무 교회가 너무도 큰 은혜를 받았습니다. 목자 목녀들이 왜 가정교회를 해야 하는지에 대하여 더욱 분명하게 확신하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저는 이번 부흥회를 통해서 가정교회가 저희의 사명임을 확신하게 되었습니다. 곽인순 목자님 간증집회부터 김영철 목자님의 간증이 시작되는 순간 이 모든 것이 하나님의 계획처럼 느껴져서 소름이 끼칠 정도였습니다. 때마다 우리가 들어야할 주님의 음성을 듣게 하셔서 감동이 되었습니다. 전심으로 준비하는 목자목녀님들을 보면서 이젠 됐다. 주님이 일하실 때가 되었다는 확신이 들었습니다. 영혼구원에 최고의 가치를 두는 삶을 살길 원합니다.“ 강희순 목녀


  오래 전에 곽인순 목자님이 오셔서 말씀을 전해 주실 때만 해도 가정교회를 막 시작한 때라서 이해보다는 충격이었습니다. 이제는 7년의 시간을 한 길을 걷다 보니 김영철 목자님이 하시는 말씀이 무슨 의미인지 이해를 하는 것 같았습니다.

“영혼구원 제자양육이 큰나무교회 목장모임의 목적인건 알았지만 두 분을 뵙고 얘기를 나누니 우리교회 목자 목녀님들도 그 길에서 잘 세움 받고 있는 것 같아 감사했습니다. 잘 알고는 있었어도, 잘 몰랐던 것도, 이해되지 않았던 것들 모두 주님께서 목자 목녀의 길로 인도하시고 축복 주시는 길임을 확신하는 자리였습니다. 그 믿음대로 끝까지 염려치 말고 나아가고자 하는 마음을 다시 한 번 굳게 다지게 되었습니다.” 김금자 목녀

  목자님이 전해 주신 경험을 통해 큰나무 교회가 붙잡은 것은 첫째 “몸과 마음으로 섬기고 가슴으로 기도하는 것”입니다. 7번의 다양한 목장을 섬기면서 세상에서는 감당할 수 없는 사연들이 몸과 마음의 섬김과 따뜻한 가슴의 기도를 통해 세워 나갔던 시간들. 정말 감동입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일은 감동이 있는 것 같습니다.

  두 번째는 “자리 지키기”입니다.
  한 번 맡은 사역은 최소한 3년은 한다. 목자님이 가진 것이 24시간과 몸밖에 없어서 부족하지만, 하나님이 주신 사역으로 믿고 감당하시는 모습. 8년을 한결 같이 중보기도 사역을 맡으면서 혼자서라도 기도의 자리를 지켜 내시는 그 충성됨은 하나님이 기뻐하셨을 것 같습니다. 하나님의 사역이 축복의 기회이기 때문에 사랑하는 자녀에게 좋은 것을 주는 심정으로 목원들에게 사역을 권하고, 사역을 잘 감당할 수 있도록 중보로 돕는다는 말씀이 사역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갖게 했습니다.

  세 번째는 “없는 것으로 섬겨라.”입니다.
  시간이 없는 사람은 시간으로 섬기고, 물질이 없는 사람은 물질로 섬기고, 희생이 들어간 섬김이어야 진정한 섬김이며 감동이 될 것입니다. 우리는 다만 하나님이 보내신 택배 기사라는 것. 오직 영혼구원을 위해 하나님이 주신 것을 마음껏 사용하시는 목자 목녀님의 삶이 살아 있는 메시지였습니다.

  네 번째는 “목장은 가족이 되는 것이다.”라는 것입니다.
  가족 같은 목장이 아니라, 목장은 가족이 되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교회를 디자인하실 때 염두에 두신 것이 새로운 가족을 만드는 것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 모습이 목장을 통해 이루어 집니다.

  다섯 번째는 “목자를 세우는 목녀의 모습”을 보았습니다.
  김영철 목자님이 오늘의 모습이 있기까지 목녀님의 내조와 기도가 있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언행심사를 조심하시면서 목자님의 권위를 세우려고 하시는 목녀님의 마음이 계속해서 읽혀졌습니다.

  마지막으로 목자 목녀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우리가 갖고 있던 문제들을 보게 해 주셨습니다. 공부 못하는 사람은 질문이 없습니다. 자기가 모르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도 모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간담회의 형식을 조금 달리 진행했습니다. 우리가 지금 하고 있는 목장 모임을 설명 드리고 목자님을 통해 진단을 받고 질문으로 직면해 주시면서 우리의 문제들을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에구 너무 간담회가 길었네요.
간증집회 중 가장 사이다 같은 간담회였습니다. 역시 어마어마한 시간이 그간의 경험이 무시 못 하는 것 같아요. 담담히 얘기하시는 것 같지만 그 긴 시간 속에 여러 상황들을 경험하신 것이 저희들의 물음에 속속들이 대답해주시고 뜨겁게 격려하신 원동력이 되신 것 같습니다.“- 김금자 목녀


  너무도 열띤 질의응답으로 시간가는 줄 몰라 그만 열차를 놓치는 실례를 범하고 말았습니다. 마지막을 확실히 각인시켜 드려서 저희 교회를 잊지 못하실 것 같습니다. 죄송한 마음으로 목자님 목녀님을 위해 그리고 가정과 사업, 귀한 목자님을 기꺼이 보내 주신 휴스턴 서울 교회 목사님과 교회에 감사하고 위해서 기도했습니다.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하늘복 많이 받으세요.

큰나무교회 정철용 목사.


박치우 (98.♡.171.149) 2018-10-18 (목) 16:09
반갑습니다, 정목사님, 연수오셨을때 좋은 만남을 기억합니다.
이번에 김영철집사 내외분 집회로 좋은 시간 가지셨네요.
큰나무교회가 가정교회로 본이되는 귀한 교회로 우뚝서기를 기원합니다.
건승을 기도합니다,,화이팅!!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4,894건, 최근 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나눔터에 사진이 안 올라 가지요? +1 정보관리사역부 2018-02-06 3587
 구글 크롬에서 사이트 내용이 정상적으로 안보일때 조치법 … +4 정보관리사역부 2017-06-21 10910
 글을 올릴 때 끝까지 안 올라가고 잘리는 경우가 있지요? +1 이수관목사 2016-06-18 15281
14894  선교잔치 어린이 목장 프로젝트 백동진목사 2019-01-19 23
14893  어린이용 성경이야기 영상 백혜원 2019-01-18 95
14892  7번에 대해서 읽을 때 이수관목사 2019-01-18 97
14891  차키 분실하신분 찾아가세요 박천식 2019-01-18 133
14890  우리 멜리토폴 목장에 새오는 생명이 태어났습니다.^^ +4 김홍근 2019-01-17 248
14889  조기 퇴근들 하시지요. +3 이수관목사 2019-01-17 394
14888  6번에 관하여 읽을 때 이수관목사 2019-01-17 124
14887  중고차 구합니다 (광고) 김성은A 2019-01-16 260
14886  5번에 대한 부분을 읽을 때 이수관목사 2019-01-16 109
14885  Praise & Prayer Night 1/19 6pm 김희준 2019-01-16 68
14884  청소년 New Year's Eve 예배 +1 김정아 2019-01-15 160
14883  4번에 대한 글을 읽을 때 +3 이수관목사 2019-01-15 166
14882  신동찬/영숙 형제/자매의 어머니/시어머니 소천 +6 이용교/정숙 2019-01-15 225
14881  아이들에게 무슨일이 있었길래? +11 김종진 2019-01-14 477
14880  어제는 예수님의 먼 친척이 침례를 받았네요! +5 신동일목사 2019-01-14 324
14879  3번에 대한 부분을 읽을 때 +1 이수관목사 2019-01-14 149
14878  김세준 목자님 아버님 소천 +59 성승현 2019-01-13 677
14877     김중영 부형님 장례식 일정 성승현 2019-01-14 338
14876  2번에 대한 부분을 읽을 때 이수관목사 2019-01-12 222
14875  2019 단기 선교지 소개 6 - 생명의 물 선교 사역원 단… 2019-01-11 166
14874  1번에 대한 부분을 읽을 때... +1 이수관목사 2019-01-11 290
14873  1월 예수 영접 모임 김희준 2019-01-11 138
14872  9번에 대한 부분을 읽을 때... 이수관목사 2019-01-10 300
14871  8번에 대한 부분을 읽으실 때.. +4 이수관목사 2019-01-09 498
14870  음대오디션 숙소와 라이드 도움 요청 드립니다! +3 2019-01-09 564
14869  Simultaeneous Translation available for this year's three strand prayer +2 이영남 2019-01-08 224
14868  [SNY Ministry] January Announcements 김희준 2019-01-08 123
14867  친구의 눈물 +4 양성준 2019-01-07 442
14866  남부아프리카 목장 정원미자매 시아버님께서 소천하셨습니… +9 김태우 2019-01-04 309
14865  2018 SNY 겨울 수련회 사진들입니다. +6 김희준 2019-01-03 460
14864  2019 단기 선교지 소개 5 - 니카라과 가족선교팀 선교 사역원 단… 2019-01-02 255
14863  연수가 필수다! +13 한상우 2018-12-31 368
14862  공의를 실천하며 인자를 사랑하며... +7 김성은A 2018-12-31 352
14861  즐거운송년잔치 +4 이정아 2018-12-31 471
14860  삶은 살아지는 것이 아니라 살아내는 것이다(연수보고서) +8 이동근 2018-12-31 230
14859  2019년 성경통독 일정표 +2 백장현 2018-12-30 414
14858  부탁이 있는데요... 오현수 2018-12-29 472
14857     방법을 찿았습니다 오현수 2018-12-30 294
14856  심운기집사님 어머님 소천 +32 hsk0317' 2018-12-29 406
14855  2018 기억에 남아 아련한 추억이 될 송년잔치 전국노래자랑 +7 신필섭 2018-12-29 396
14854  KBS 방송국에서 텍사스 현지 코디 분을 찾습니다. +1 KBS 2018-12-28 633
14853  영적 전쟁 +4 김성은A 2018-12-28 315
14852  2019 단기 선교지 소개 4 - 온두라스팀 +3 선교 사역원 단… 2018-12-28 249
14851     2019 단기 선교지 소개 4 - 온두라스팀 황명순 2018-12-29 109
14850  3개월간 차가 필요합니다. +2 박상용 2018-12-27 517
14849  아버지의 마음 +2 이시현 B 2018-12-27 176
14848  아기예수와 하나님의 사랑 +13 김성은A 2018-12-27 266
14847  어제 예배에 대한 한 마디... +13 이수관목사 2018-12-24 962
14846  초심(初心)을 항심(恒心)으로/휴스턴서울교회 가정교회 연수… +9 오재경 2018-12-24 291
14845  Merry Christmas From SNY +2 김희준 2018-12-23 23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