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5,779건, 최근 2 건
   

감사의마음을전합니다(천안아산제자교회심영춘목사)

글쓴이 : 심영춘목사  (58.♡.21.5) 날짜 : 2019-10-20 (일) 07:12 조회 : 722

   일반 교회와 다르지 않던 저희 교회를 하나님께서 꿈꾸시며 이 땅에 세우기를 원하셨던 성경적 교회인 가정교회로 전환해야겠다는 결심을 했을 때 저는 휴스턴서울교회를 무조건 가보고 싶었습니다. 이왕에 가정교회를 할거라면 가정교회를 처음 시작하여 가정교회를 가장 잘하고 있는 휴스턴서울교회를 보고 와야겠다는 마음이 불같이 올라왔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해서 2주일간 머무르며 경험한 휴스턴서울교회는 목회자인 저에게 충격 그 자체였습니다. 세상에 이런 교회는 없었습니다. 주일 예배는 제가 지금까지 경험했던 그 어떤 예배보다 행복한 예배였고, 예배 후에 보게 된 교우들의 모습은 제가 보았던 그 어떤 교회의 교우들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행복했습니다. 그리고 세상에 이런 목자, 목녀들은 없었습니다. 그들은 하나 같이 헌신하기 위하여 태어난 사람들이었고, 섬김의 무한리필을 삶으로 실천하는 분들이었습니다. 그 때 제가 내린 결론은 이런 교회 한번 하다가 죽어도 소원이 없겠다는 것이었습니다.


    그 이후 저는 제자교회를 휴스턴서울교회처럼 되게 하는 일에 전심전력했습니다. 그래서 가정교회 ‘최목사님처럼 하면 된다.’, ‘휴스턴에서처럼 하면 된다.’, ‘서울교회처럼 하면 된다’ 는 목표를 정하고 예배도, 삶공부도, 목장 모임도, 행정도 똑같이 해 보려고 노력해왔습니다. 그것을 위하여 저는 휴스턴서울교회를 끊임없이 배워야 했습니다. 그것은 다른 방법이 없었습니다. 계속 휴스턴서울교회를 가는 것이었습니다. 가서 머물면서 배워야 했기 때문입니다. 그것이 10년 동안 네 번의 연수를 포함하여 벌써 일곱 번째입니다. 그리고 언제까지일지는 모르지만 앞으로도 휴스턴서울교회를 보고 배우는 저의 노력은 계속될 것입니다. 그러한 저의 노력과 함께 10년이 지난 지금 저희 교회는 가정교회를 하는 대 부분의 목회자들에게 한국에 휴스턴서울교회와 가장 닮은 교회가 있다면 제자교회라고 말할 정도가 되었습니다.


    그런 저에게 하나님께서 주신 또 다른 감동은 할 수만 있다면 교회 리더들과 그리고 원하는 모든 교우들에게 휴스턴서울교회를 보여주고 싶은 것이었습니다. 휴스턴서울교회를 보고 제가 느꼈던 감동을 같이 느끼게 해서 왜 그렇게 담임목사인 제가 휴스턴서울교회와 같은 교회를 세우기 위하여 노력해왔는지를 깨닫게 됨으로 천안아산제자교회를 휴스턴서울교회와 같은 위대한 교회를 세우는 일을 함께 할 수 있을 것 같았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해서 개인적으로 휴스턴서울교회 ‘평세’에 참여한 것을 제외하고도, 제가 인솔하여 참여한 휴스턴서울교회 ‘평세’는 올해로 세 번째입니다. 올해도 저를 포함하여 목자 부부 세 가정 일곱 명이 다녀왔습니다. 이번에도 저에게는 동일한 기도의 제목이 있었습니다. 그것은 ‘함께 하는 여섯 명의 목자 목녀들이 휴스턴서울교회 ‘평세’를 통하여 제가 휴스턴서울교회를 보면서, 들으면서, 느꼈던 감동을 같이 느끼게 하시옵소서.’ 였습니다. 기도의 응답은 너무나 정확했습니다. 모두가 보아야 할 것을 보았고, 들어야 할 것을 들었고, 느껴야할 것을 느꼈습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언제든지 휴스턴서울교회만 생각하면 눈시울이 뜨거워집니다. 보고 배울 수 있는 교회 그리고 저희 교회 성도들에게 보여줄 수 있는 교회가 이 땅에 있다는 것 때문입니다. 그래서 저는 부탁 받은 적도 없는데 제 스스로 휴스턴서울교회 홍보맨으로 자처하여 제가 다니는 모든 교회에 휴스턴서울교회를 알리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목사님들에게는 “휴스턴서울교회 한번 가보지 않고 가정교회를 한다고 하지 마라.”. 목자목녀들에게는 “휴스턴서울교회 한번 가보지 않고, 목자목녀 한다고 하지 마라.” 그래서 그런지 이번에도 제가 집회한 여러 교회에서 평세에 참여한 것을 보았습니다. ^^;


    천안으로 돌아와 오늘 주일 예배를 다 마친 저녁 시간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어서 이 글을 쓰고 있습니다. 175명이라는 역대 최다 인원을 섬기시느라 정말 수고 많으셨습니다. 저의 부탁을 거절하지 않으시고, 해외에서 참여하고자 하는 분들을 모두 받아주시고, 열강해주신 이수관목사님, 그리고 평세를 위하여 최선을 다하여 수고해주신 가정교회사역부장이신 이범노집사님과 이남희목녀님을 비롯한 모든 목자목녀님 그리고 성도님들, 특별히 머물 곳이 없던 저를 기꺼이 받아주시고, 마음을 다하여 섬겨주신 오창석집사님과 오성애목녀님 그리고 갈 때마다 친정 집에 온 것처럼 환영해주신 백동진목사님과 백혜원전도사님, 김희준전도사님, 이재동전도사님 그리고 백연숙 간사님 그리고 모든 집사님들과 여러 목자 목녀님과 성도님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내년에 다시 뵙겠습니다. 휴스턴서울교회 성도 여러분! 하늘 복 많이 받으세요. ^*^ 천안에서 심영춘 목사 드림


오창석 (98.♡.36.44) 2019-10-20 (일) 13:48
웬일이니 웬일이니... 대박 대박^^

저도 배웠습니다.
정말 천안에서 한국가정교회의 가적들이 있어납니다.

목사님의 열정 대단합니다.
원하시면 내년에도 모실께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수관목사 (95.♡.185.76) 2019-10-21 (월) 03:11
심영춘 목사님,
따뜻하고 격려가 되는 글을 남겨 주셔서 고맙습니다.
이제는 휴스턴 서울교회보다 천안 아산 제자교회가 더 잘 한다고들 하는데, 뭘 볼께 있다고 계속 오시는지... ^^
그럼에도 계속 오시는 목사님을 보면 너무나 고맙고, 반갑고, 정겹고 그렇습니다.
염려마시고, 또 오세요. ^^
댓글주소 답글쓰기
김홍근 (104.♡.172.244) 2019-10-21 (월) 11:53
목사님 반갑습니다.
이제는 거의 우리 교인 같이 느껴져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천안아산제자교회 … (121.♡.22.1) 2019-10-22 (화) 07:30
평세에 참여한 천안아산 제자교회 최병희 목자입니다
이번 평세에 참석해서 너무나 감동받고 도전받았습니다
아직도 임재윤목자 임선화 목녀님의 대단한 섬김의 감동이 가시지 않아 늦은밤에 휴스턴 서울교회에 홈페이지를 처음으로 들어와서 설래이는 마음으로 방문하였습니다 하박국목장의 발자취라도 보고싶어 홈피를 뒤적뒤적한지 벌써 2시간째네요 ^^ 앞으로 제가 또 갈수 있을까요? 정말 또 한번 갈수있고 섬김에 보답할수 있다면...
저희 천안아산 제자교회에서 앞으로 할 일들이 너무 많을거 같습니다 뜨거운 가슴을 식지않게 열정을 불어넣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
댓글주소 답글쓰기
     
     
임재윤/선화 (73.♡.228.88) 2019-10-26 (토) 21:10
벌써 그리운 최병희목자님, 심영춘목사님과 똑~~같은 열정을 가지고 계시고, 바쁘신가운데 목녀님과 헌신적으로 이미 섬기고 계신데... 이곳에외서 배우고 느끼신것이 너무 많으시다며 세미나후 매일밤 피곤했지만 한참 대화했던 기억이 정말 엇그제같아요. 한국가셔서 전화주셔서 한참얘기하고 토요일 목장 방문 한번에 이미 저희 목장식구가 되버리셔서 함께 보낸시간을 정말 큰 추억으로 남습니다. 다음에 아이들과 함께 오셔서 같이 목장하자는 약속 꼭 지키러 오세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백동진 (50.♡.246.182) 2019-10-22 (화) 07:52
언제 뵈어도 늘 넘치시는 열정과 파워풀한 에너지로 감동을 심목사님, 잠시지만 반가웠습니다.  내년에 연수 오시면 또 반갑게 뵈어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김종진 (23.♡.12.86) 2019-10-22 (화) 09:39
심영춘 목사님의 집중과 열정으로 아름다운 헌신이 가득하고 하나님의 일하심으로 충만하고 보고 배울수 있는 지금의 천안 아산제자가 된것을 눈으로 목격하고 왔습니다. 늘 초심을 잃지않고 애쓰시는 모습에 감사드리고 계속해서 가정교회가 잘 정착되도록 필요한 곳에 큰일을 행하시길 기도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자동 등록 방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5,779건, 최근 2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동시통역(Simultaneous Translation)을 위한 Zoom ID & Password 이영남 2020-04-05 720
 행정 명령에 따른 예배및 교회 출입에 대한 안내입니다. +1 이수관목사 2020-04-29 1473
 COVID-19 대응 4/27일 텍사스 주지사의 행정 명령입니다. +1 이수관목사 2020-04-27 1384
15779  5월 31일과 6월 7일 예배 등록 안내 조현 2020-05-29 187
15778  초등부 자녀들과의 zoom 시간들 +3 백동진 2020-05-29 143
15777  예배 참석인원 입력 양식 수정 요청 드립니다. +5 이상호b 2020-05-28 385
15776  매주 더욱 이뻐지는 유아유치부 아이들 소식입니다 ^^ +5 하영원 2020-05-28 187
15775  저희 이사가요. +15 박종출/석선미 2020-05-27 588
15774  코로나 바이러스가 존재한다고 믿으시나요? +8 김석준 2020-05-27 418
15773  이것을 여기에 올리기에는 마음이 너무 메어오지만... +12 신동일목사 2020-05-27 513
15772  약 10년전 북미 선교에서 생긴일.... +8 조용선 2020-05-26 298
15771  아름다운 헌신 +6 이수관목사 2020-05-26 539
15770  김상윤형제(코디목장) 부친께서 별세하셨습니다. +44 이선근 2020-05-24 509
15769  May 24, 2020_English Outline 정현숙 2020-05-23 164
15768  5월 24일 예배는 2부만 드립니다 조현 2020-05-23 369
15767  2020년 단기봉사선교 모두 취소되었습니다. 선교사역원 2020-05-23 410
15766  [예배자료] 5월 24일 주보파일 올려드립니다. 교회사무실 2020-05-23 507
15765  여보게..꿈을 꾸지 않겠나? +7 심성섭 2020-05-23 282
15764  예배에 대한 감사 +8 김주성 2020-05-22 425
15763  플로로퀸 +6 손현영 2020-05-22 455
15762  하나님, 실수하셨네요! +8 박진섭 2020-05-22 450
15761  주일 예배 신청하러 가기 +3 조현 2020-05-22 280
15760  함께 하시는 하나님 +4 김희준 2020-05-22 197
15759  오늘도 엄마미소 짓게하는 유아유치부 소식입니다 ^^ +7 하영원 2020-05-20 389
15758  끄적끄적 +15 남지은 2020-05-19 565
15757  어머니날 간증- James Jeon (전홍균) +16 김정아 2020-05-18 481
15756     어머니날 간증 (English)- James Jeon (전홍균) +1 김희준 2020-05-19 190
15755  코로나이후로의 나의 삶 +11 심우섭 2020-05-18 429
15754  1시간 13분 +12 신동일목사 2020-05-18 566
15753  May 17, 2020 - English sermon outline 이영남 2020-05-16 193
15752  [예배자료] 5월 17일 주보파일 올려드립니다. 교회사무실 2020-05-16 709
15751  5월 17일 예배는 2부 예배만 드립니다. +1 조현 2020-05-16 420
15750  유아유치부 2020~2021 새학기 등록해주세요 ^^ +1 하영원 2020-05-16 142
15749  Jesus Crew 초등부 새학기 등록 받습니다. 백동진목사 2020-05-16 140
15748  위대한 유산_휴스턴서울교회와 목장 식구들에게 감사드리며 +16 이창우 2020-05-15 469
15747  홈페이지 첫 화면이 달라졌네요 ^^ +2 하영원 2020-05-15 233
15746  홈피의 첫 화면에 링크가 만들어 졌습니다. +4 이수관목사 2020-05-15 446
15745  시대의 표적을 읽고..... +8 심정녀 2020-05-14 415
15744  5월 17일 예배 등록 받습니다. +1 조현 2020-05-14 419
15743  매주일 전해드리는 유아유치부 소식! +6 하영원 2020-05-14 190
15742  청소년부 어머니날 VIDEO +5 김희준 2020-05-13 218
15741  목장 감사내용 메시지 +13 최인창 2020-05-13 387
15740  격려의 메시지 #9 김희준 2020-05-12 106
15739  그 분의 선하심 가운데 평안을 누리세요. +12 이수관목사 2020-05-11 774
15738  박상용 목자님 아버님께서 소천하셨습니다. +79 김웅현 2020-05-11 715
15737  감사 +30 문연희 2020-05-11 572
15736  연구실에서 직원을 모집합니다 +2 박다솜 2020-05-11 601
15735  무알라제 목장에 감사드립니다~ +12 정소찬 2020-05-10 509
15734  오늘 예배 5월10일 예배 링크 입니다 (YouTube link for today's w… 이영남 2020-05-10 568
15733  유아유치부 오늘 예배 링크입니다 하영원 2020-05-10 166
15732  유아유치부 주일 예배 안내 하영원 2020-05-09 174
15731  May 10, 2020_English outline 정현숙 2020-05-09 112
15730  5월 10일 청소년부 주일 예배 링크 입니다. 김희준 2020-05-09 18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