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5,415건, 최근 4 건
   

어머니와 함께..

글쓴이 : 이수관목사  (172.♡.99.182) 날짜 : 2019-11-07 (목) 15:42 조회 : 1011


이번에 한국에서 컨퍼런스를 끝내고 목요일 오후에 평창에서 서울로 출발했습니다. 


라이드를 주시는 이정필 목사님에게 수원에 들러서 제 어머니를 모시고, 제가 묵는 인천의 송도에 있는

호텔에까지 데려다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송도에 고급 호텔을 하나를 예약해서 어머니와 하룻밤을 같이 자고, 아침에 호텔에서 어머니와 식사를 하고 

공항으로 가서 어머니는 공항버스를 태워서 보내드리고, 저는 오후 2시 미국행 비행기에 올랐습니다.

송도에는 고급 호텔이 그리 비싸지 않습니다. 저만 아는 비밀이지요. ^^;; 



IMG_1183.jpeg


한국에 오면 이런식으로 어머니와 호텔에서 하룻밤 내지는 이틀밤을 같이 보내곤 하는데 어머니가 참 좋아 

하십니다. "네가 아니면 내가 어떻게 이런 호텔에서 자 보겠나" 하시고, 호텔 음식을 드시며 참 맛있다고 

좋아하십니다. 


사실 그 말이 괜히 하는 말씀이라는 것을 잘 압니다. ^^  큰 형이 유진그룹의 사장이고, 작은 형이 기업은행 

투자 신탁의  부사장이기 때문에 늘 비교도 안 될 곳으로 모신다고 알고 있거든요. 그런데도 목사인 막내에게는 

그런 식으로 치켜 세워 주시는것 같습니다. 


어머니와 침대에 누어서 이런 저런 옛 이야기를 하면 참 행복합니다. 어머니를 전송해 드리는데말씀하십니다. 


"너와 함께 지낸 시간이 꿈만 같다" 


88세가 되셔서 이제는 오래도 못 사실텐데 몇번 더 이런 기회를 가질 수 있을까 싶습니다.



박상용 (108.♡.86.78) 2019-11-07 (목) 21:47
저도 연로하신 어머님이 한국에 계신데 목사님께서 하신 것 처럼 내년에 갈 때 한번 해 봐야껬어요. 감사합니다. 목사님.
댓글주소 답글쓰기
하인덕 (99.♡.117.73) 2019-11-08 (금) 13:35
목사님 어머님이 연세에 비해서 너무 젊으시고 멋쟁이 셔요. 저는 어머니가 지금 제나이 보다도 젊을때
돌아 가셔서 아이들 기르느라 미국에 계셨는 데도 자주 찾아 뵙지도 못해 후회가 많이 됩니다.
두분이 너무 행복해 보이셔요. 부럽습니다. 목사님은 효자 이시네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영준 (71.♡.219.38) 2019-11-08 (금) 16:22
한국에 계신 목사님 어머님께서 계속 강건하셔서 목사님과 앞으로도 이렇게 좋은 시간을 많이 가지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최영기 목사 (113.♡.42.74) 2019-11-08 (금) 18:35
이 목사님이 효자라 목회를 잘 하는 것 같습니다. ^^;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명국 (125.♡.241.248) 2019-11-08 (금) 20:33
이 목사님 훌륭하십니다. 그리고 효도할 기회를 잃은 지금은 어머니에게 잘 못해드린 것만 생각 나니 어머니와 함께 행복해 보이시는 목사님이 부럽고 멋지게 느껴 집니다. 어머님께서 건강하게 더 장수 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성규 (98.♡.249.189) 2019-11-09 (토) 19:50
너무나 행복해 보입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상훈비이 (98.♡.199.207) 2019-11-11 (월) 19:57
어머님과 함께 하신 모습을 뵈니 천국가신 어머니생각에 그만 자꾸 눈물이 흐르네요. 바쁜신 사역중에도 꼭 어머님을 섬겨드리는 모습이 너무나 감동입니다.

어머님 아직도 너무나 젊어보이시고 건강해 보이십니다. 어머님께서 장수의 복을 누리시도록 기도합니다. ^^
댓글주소 답글쓰기
함상원 (165.♡.34.49) 2019-11-12 (화) 16:05
어머님과 함께 하신 모습이 참 행복해 보입니다. :-)
댓글주소 답글쓰기
백동진목사 (50.♡.246.182) 2019-11-16 (토) 13:35
앞으로도 어머님과 그런 귀한 시간들을 보내실수 있으시면 참 좋겠네요.  목사님의 효도 많이 받으시면서 장수하시기를 기도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최지원 (141.♡.16.153) 2019-11-17 (일) 19:50
저도 한국에 계신 어머니와 이런시간 가져야겠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목사님 어머님 건강하시고 장수 하시길 기도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정아 (73.♡.160.200) 2019-11-19 (화) 10:37
너무 보기좋은모습이에요 ~
저두 목사님처럼 하고싶어요 ~ 좋은거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자동 등록 방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5,415건, 최근 4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글을 올리려고 하면 중간에 잘리는 경우가 있지요? 그럴 때… +3 이수관목사 2020-01-03 666
15415  목회자 세미나-감사합니다. +3 김경웅 2020-02-18 60
15414  싱거운 이야기 3탄 +8 조현범 2020-02-18 105
15413  (공지) 사랑 나눔 Garage Sale - 사랑 봉사 사역부 +6 조용준 2020-02-17 113
15412  목회자 세미나에 잘 다녀왔어요 ^^ +13 하영원 2020-02-17 155
15411  내가 생각한 직급... +16 조현범 2020-02-17 430
15410  감사합니다 +10 강혜영 2020-02-16 411
15409  구구단을 외자~! +12 조용준 2020-02-15 366
15408  MVMNT19 Student (VIP) 간증 #8 Tyrone Huang +5 김희준 2020-02-15 80
15407  여름 성경 학교 T-shirts 디자인 공모 +9 백동진목사 2020-02-14 195
15406  초등부 자녀들과 함께 하는 성경공부 (SEED) 개강합니다. +10 백동진목사 2020-02-14 170
15405     초등부 자녀들과 함께 하는 성경공부 (SEED) 개강합니다. +4 백동진 2020-02-15 79
15404  MVMNT19 Leader 간증 #7 Paulina Loya +3 김희준 2020-02-13 65
15403  [목장 상차림 요리책 영상] 연어 마요네즈 구이 (2월 요리) eng +6 박명신 B 2020-02-13 230
15402  하나님의 소원을 향해 쉼없이 돌아가는 톱니바퀴들 (휴스턴… +9 윤건수/이정희 2020-02-13 227
15401  Harvey로 인한 비즈니스 손실 Grant +5 박지희 2020-02-13 278
15400  휴스턴서울교회가 잘 될 수 밖에 없는 이유(휴스턴서울교회 … +12 박일래 2020-02-12 234
15399  MVMNT19 Leader 간증 #6 Nia Choi +4 김희준 2020-02-12 78
15398  하나님의 인도하심 +11 고가은 2020-02-12 217
15397  목장에 금기어 탕수육... +17 조용선 2020-02-12 349
15396  박근우 집사 아내인 박윤정 목녀 어머님 한국에서 소천 +40 임순호 2020-02-12 355
15395  안녕하세요! 3월5일부터 6개월 이상 머물 하우징을 구하고 싶… +1 홍성은 2020-02-11 360
15394  죽을고비에서 살 고비로 가는 방법 +19 김홍근 2020-02-11 388
15393     왜 해바라기 씨인가? +9 김홍근 2020-02-12 210
15392  행복한여행 가정교회 +10 홍석봉 2020-02-11 272
15391  휴스턴서울교회연수는 기적입니다(휴스턴서울교회 연수보… +7 강재영 2020-02-10 201
15390  그들은 강했다(휴스턴서울교회 연수보고서) +6 이균기 2020-02-10 185
15389  MVMNT19 Leader 간증 #5 Tommy Seo +5 김희준 2020-02-10 122
15388  죽을 고비와 살 고비 +15 조용선 2020-02-10 350
15387  말이 가지고 있는 힘 +13 이주연 2020-02-08 484
15386  역전은 무슨 역전 +9 신동일목사 2020-02-08 507
15385  내 영혼의 그윽히 깊은데서 +17 이단비 2020-02-08 296
15384  싱거운 이야기 2 +24 이수관목사 2020-02-07 554
15383  싱거운 이야기 +18 남지은 2020-02-06 486
15382  졸업반 여행 3/13 ~15 +7 김희준 2020-02-06 246
15381  MVMNT19 Leader 간증 #4 +5 김희준 2020-02-06 113
15380  요즘 고마운 사람들 +21 이단비 2020-02-05 427
15379  30일 감사 나눔 챌린지 (SNY G30 Challenge) +10 김희준 2020-02-05 218
15378  제 나이 +13 신동일목사 2020-02-05 466
15377  꽃보다 아름다운 자매님들~~~ +19 하영원 2020-02-05 435
15376  발렌티누스를 기념하며 +19 원치성 2020-02-05 389
15375  선교 토요세미나 나눔 정말 좋았습니다. +15 최지원 2020-02-04 290
15374  나의 두번째 가족! +19 송승은 2020-02-04 323
15373  부시맨이 쓰던 새총 +19 백대진 2020-02-04 361
15372  도둑을 잡을 것인가? 손님을 잡을 것인가? +20 박상용 2020-02-04 376
15371  골목식당 솔루션 +23 남지은 2020-02-04 468
15370  Foodbank 지역봉사 4월 4일 1시 부터 4시까지 많은 참여부탁드립… +12 신은석 2020-02-03 233
15369  때가 어느 땐대.. +11 이상호b 2020-02-03 332
15368  단봉선과 중.장기 선교의 차이 +9 하호부 2020-02-03 275
15367  말귀를 잘 알아듣는 이쁜 식구들^_^ +10 김종진 2020-02-03 297
15366  엄마는 똥강아지!!! +16 박지선 2020-02-03 32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