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5,996건, 최근 3 건
   

아 더 메 치 ??? (휴스턴서울교회 연수보고서)

글쓴이 : 윤건수  (220.♡.98.137) 날짜 : 2020-02-13 (목) 10:21 조회 : 453


연 수 자 : 윤건수목사, 이정희사모(안산만나지역 주향한교회)

연수기간 : 2020127() ~ 211()

 

1. 연수동기


연수를 다녀온 많은 분들로부터 감동적인 말을 익히 들어왔기에 연수에 대한 간절함이 있었습니다

목자(목녀)들의 감동적인 섬김의 원동력, 그리고 목장을 통해 경험한 희로애락의 이야기를 진솔하게 듣고 싶었습니다. 
특히, 180여개가 넘는 목장들이 어떻게 함께 어우러져 하나의 교회를 세워가는지 궁금했고 직접 보고 닮고 싶은 마음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2. 소감


짧은 기간이었기에 몇 몇 목자들과 면담하고 각종 모임을 참관하는 것으로 연수보고서를 쓴다는 것이 쉽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휴스턴 서울교회라는 거대한 톱니바퀴가 은혜롭게 돌아가는 것은 크고 작은 다양한 톱니바퀴(목장, 교육부서, 스태프, 집사회 등)들이 각자의 위치에서 자연스럽게 맞물려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연수를 통해 제 눈에 비친 휴스턴 서울교회는,


첫째, 투명한 담임목사 리더십(영성)을 볼 수 있는 교회입니다.

교역자들의 모임인 스태프 회의, 평신도 리더들로 구성된 집사회, 모든 목자들이 모이는 총목자모임을 참관하면서 담임목사의 탁월한 리더십을 볼 수 있었습니다. 때론 푸근함으로, 때론 듬직함으로, 때론 치열한 전투를 진두지휘하는 야전사령관의 카리스마를 느꼈습니다. 새벽부터 늦은 밤까지 오픈된 담임목사의 삶과 사역은 열정 그 자체였습니다. 마치 모세의 뒤를 이은 여호수아를 보는 듯 했습니다.

 

둘째, 신약교회 회복을 소원하며 하나 됨의 중요성을 아는 교회입니다.

27년간 영혼 구원하는 일에 집중해 오면서 방해하거나 도움이 안 되는 것은 설득하며 가지치기를 했다고 합니다. 만났던 목자(목녀)들마다 속도감은 달랐지만 예외 없이 영혼 구원이라는 확실한 목표를 향하고 있었습니다. 왜 가정교회는 시스템이 아니라 정신(spirit)이라고 강조하는지 제대로 알 수 있었습니다.

 

셋째, 치열한 영적전쟁 중인 교회입니다.

목자(목녀)들을 통해 간증거리가 많은 목장, 목원없이 버티는 목장, 힘들어하는 목장(뺀질이 목원, 철없는 목원, 받기만 하려는 목원, 이기적인 목원...) 다양한 사람들이 목장에 와서 서로 부딪기고 깎기고 깨지면서 다듬어져 가는 모습은 여느 교회와 다를 바 없었습니다. 

너무 힘들게 하는 목원으로 말미암아 목자를 내려놓고 싶을 때, 두 가지 이유 문에 버틸 수 있었다고 합니다. 하나는 요즘 많이 힘들죠? 힘내세요!” 지나가며 툭 한 마디 던져준 담임목사의 격려의 말이었다고 합니다. 또 하나는 마음껏 토설할 수 있는 초원모임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초원모임의 특징은 문제의 을 주기보다는 들어주고 공감하고 위로를 주고 받음으로 재충전의 기회를 삼는다고 합니다.

낯선 사람이 휴스턴에 나타나면 목장마다 달려드는 것은 경쟁이 아닌 한 영혼을 향한 열망이었습니다. 예를 들어 3개월 일정으로 방문했음을 알면서도 극진히 섬겨 감동을 줌으로 기어코 예수를 영접한 후 휴스턴을 떠나게 합니다. 뿐만 아니라 귀국 후, 신앙생활을 잘 하도록 지역에 있는가정교회로 연계하는 일까지 감당하고 있었습니다. 목자(목녀)들을 만나면 만날수록 선한 목자이신 예수님의 얼굴을 떠올랐습니다.   

 

넷째필요한 모든 행정서식을 갖춘 교회입니다.

연수생에게 모든 행정서식을 열람하고 카피할 수 있는 혜택을 줍니다. 온 성도가 한 소, 한 마음을 품도록 치밀하고 계화된 행정서식에 혀를 차고 감탄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물론 행정서식이 우리교회 상황과 다르지만 27년간 시행착오와 검증을 통해 정리된 것이기에 주저하지 않고 카피해 왔습니다.^^ 그리고 왜 이 서식이 가정교회에 필요한지 진지하게 고민(?)해 보려고 합니다.^^

 

다섯째, 선교의 폭을 넓혀가는 교회입니다.

연수기간에 마침 선교잔치가 개최되었는데 선교지역과 선교헌신의 폭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우리교회도 선교에 깊은 관심이 있기에 자세히 알아봤더니 자발적으로 선교가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휴스턴 서울교회 목장은 에너지가 고여있지 않고 선교지로 힘차게 분출되는 건강한 교회였습니다. 매년 2-300백 명이 단기 선교지를 다녀오고 매년 선교비로 재정의 40% 이상 지출하는 모델이 될 만한 교회입니다. 반면 전등 하나, 종이 한 장도 낭비하지 않도록 절약을 철저하게 가르치는 교회였습니다. 

 

결론적으로 휴스턴 서울교회는 아 더 메  교회 입니다.

아더매치는 "아니꼽고 더럽고 메스껍고 치사하다"는 말을 줄인 것으로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을 비웃고 조롱할 때 쓰는 속어입니다.

짧은 연수기간이었지만 전혀 다른 아더메치를 보았습니다. 

휴스턴 서울교회는 아더메치교회입니다.

: 아낌없이 퍼주는 교회(선교)

: 더 섬기려는 교회(예배, 봉사)

: 메너가 있는 교회(삶 공부)

: 치열한 영적전쟁(영혼구원)에 생명을 건 교회(영성)


하나님의 소원을 위해 일사각오를 한 사람들...

한 영혼을 구원하기 위해 미친 사람들...

그들의 모습이 부러웠고 제 자신이 부끄러웠습니다.

  

3. 연수를 마치면서


첫째, 우리교회도 아더메치교회가 되도록 힘쓰겠습니다. 

둘째, 가정교회에 관련된 서적을 읽도록 하겠습니다.  

셋째, 기도(매일 3시간)하는 사람이 되도록 몸부림치겠습니다.  

넷째, 행정서식의 의미를 깨달아 우리교회에 잘 적용하겠습니다.   

다섯째, 탁월한 목사는 못될지라도 쓸만한 목사가 되도록 애써 보겠습니다.

  

 4. 감사


섬김을 삶으로 보여주신 담임목사님과 스태프, 집사님들과 목자(목녀)님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리며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

만사를 뒤로하고 섬겨주신 분들의 수고를 주님께서 기뻐하시며 기억하실 것입니다.

이름을 열거하지 않을지라도 대신 제가 만났던 한 분, 한 분의 이름과 얼굴을 기억하며 기도하겠습니다. 

 

하늘 복 많이 받으세요.^^ 


조용선 (174.♡.11.96) 2020-02-13 (목) 11:40
윤건수 목사님, 이정희 사모님, 바쁜 스케쥴 소화 하시는라 수고 많으셨습니다, 마음에 품고 가신것 하나 하나가 주님안에서 잘 사역에 실천되어지고 그안에 아름다운 열매 맺어 가길 기도 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경수 (172.♡.99.48) 2020-02-13 (목) 18:32
윤건수 목사님, 이정희 사모님, 수고많으셨어요. 주향한교회가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교회로 우뚝서길 함께 기도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김홍근 (104.♡.172.244) 2020-02-13 (목) 22:23
윤건수목사님, 이정희사모님 두 분 휴스턴에서 다시 만나뵙게 되어 참 감사했습니다.
세련되신 외모만큼이나, 연수보고서도 참 깔끔하게 쓰셨네요.^^
가정교회를 참 잘 하실것이란 확신이 듭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윤명희 (73.♡.157.12) 2020-02-14 (금) 18:09
윤 건수 목사님, 이정희사모님^^^^
귀한 만남을 허락하신  주님께 감사드립니다.
윤목사님, 눈빛에서 느껴지는, 주님을 향한 사랑을 보았습니다.
또한 사랑이 많으신 사모님...

앞으로 들려올 귀한 소식들로 벌써 가슴설래입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윤윤자 (73.♡.115.154) 2020-02-15 (토) 01:16
넘넘 수고하셨습니다! 저희도 주향한 교회를 위해 함께 기도하겠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성규/김현주 (98.♡.249.189) 2020-02-15 (토) 13:30
윤건수 목사님, 이정희 사모님

 늘 활기차고 웃으시는 두 분의 모습에 정말 많은 힘을 얻었습니다... 저희 또한 사역을 하면서 힘이 들어도 웃고, 서로 의지하며 더욱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하영원 (98.♡.112.248) 2020-02-16 (일) 22:51
목사님, 글을 읽는데 목사님의 목소리가 들리는 듯 해요 ^^
하나님 말씀으로 영유아 유치부를 위해 기도해 주신 기도가 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아요
사모님께도 짧은 시간이지만 넘치게 사랑을 받아서 감사하구요
저도 주향한 교회 위해서 기도할께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지선 (162.♡.137.243) 2020-02-18 (화) 12:14
늘 해처럼 환한 얼굴로 만날 때마나 웃어주시고 칭찬해주신 목사님과 사모님께 감사드립니다. ^^
두 분을 통해서 하나님의 위로와 격려와 사랑이 주향한 교회의 성도님들깨 전달이 되어서
목자목녀의 사역을 두 분과 함께 힘차게 해 나가시며 풍성한 열매들을 맺으시는 모습이 그려집니다!!!
가끔 나눔터에 들러서 기쁜 소식 전해주세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상용/한나 (172.♡.128.13) 2020-02-18 (화) 13:40
연수나 세미나에 오신 분들 중에 우리 목자 목녀를 위로하러 오셨다는 말씀은 처음들어 봅니다. 우리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를 주시기 위해 프랑스 십자수로 작품을 직접 만들어 오셔서 선물을 안겨주심에 너무 놀랐고 위로가 되었습니다. 두 분의 좋으신 성품에 하나님의 사랑을 듬뿍담아서 우리에게 오신 두 분께 감사를 드립니다. 모실 수 있어서 영광이었습니다. 내년에 한국 가면 꼭 주향한 교회를, 두 분을 볼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세희 (108.♡.174.135) 2020-02-24 (월) 18:26
두분의 사랑을 듬뿍 받아서 얼마나 감사하고 감사한지 말로는 표현을 못할정도입니다.  저희가 섬겨야 하는데 오히려 두분의 섬김에  저희 부부가 힘을 얻고  위로가 되었답니다.  두분의 사랑과 헌신을 본 받아 저희도 더욱더 열심히 섬기는 성도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더불어 주향한 교회가 가정교회로 더욱더 주님께 쓰임 받는 교회가 되도록 기도 드리겠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자동 등록 방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5,996건, 최근 3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동시통역(Simultaneous Translation)을 위한 Zoom ID & Password 이영남 2020-04-05 2560
15996  "주님, 무사히 내려가게 해 주세요"를 만 번 기도했던 등산 신동일목사 2020-09-28 21
15995  청소년부 야외 예배 간증 #2 김희준 2020-09-28 12
15994  생각나는 사람 +4 이상륜 2020-09-27 305
15993  청소년부 야외 예배 간증 #1 김희준 2020-09-26 160
15992  [예배자료] 9월 27일 주보파일 올려드립니다. 교회사무실 2020-09-26 500
15991     September 27, 2020_English Outline 정현숙 2020-09-26 58
15990  야외 목장 후기 +6 안혜원 2020-09-26 409
15989  은영 목녀님, 천국에서 만나요 +1 안지수 2020-09-25 435
15988  손은영 목녀님 소천 (탈가르 목장) +116 안명선 2020-09-20 2382
15987     손은영 목녀님 - 천국환송예배 일정 안명선 2020-09-21 1102
15986     고 손은영 목녀 천국 환송예배 상세 안내 조현 2020-09-23 654
15985     손은영 목녀님 소천 (탈가르 목장) YouTube Link 이영남 2020-09-24 514
15984  [예배자료] 9월 13일 주보파일 올려드립니다. 교회사무실 2020-09-19 553
15983     September 20, 2020 - English outline 이영남 2020-09-19 95
15982  꺼지지 않는 불 +3 김현아 2020-09-18 571
15981  있을 수 없는 일.. +7 김소형 2020-09-18 649
15980  부끄럽고 자랑스럽습니다. +8 이수관목사 2020-09-16 954
15979  SNY LBS via ZOOM or In-Person 김희준 2020-09-16 154
15978  환영합니다~~ 김희준 2020-09-15 281
15977  청소년부 예배를 학생들에게 오픈합니다. +1 김희준 2020-09-15 272
15976  목회자 컨퍼런스가 시작되었어요!! +6 하영원 2020-09-15 346
15975  대면 모임으로 만난 초원모임의 감격!! +14 홍성제 2020-09-14 695
15974  격리 고정 관념 김희준 2020-09-14 348
15973  [예배자료] 9월 13일 주보파일 올려드립니다. 교회사무실 2020-09-12 709
15972     September 13, 2020_English Outline 정현숙 2020-09-12 86
15971  <안내> 온라인 헌금 Zelle 서비스 이용 안내 +3 정보관리팀 2020-09-11 604
15970  2020-2021 예배를 위한 기도 요원 조현 2020-09-11 217
15969  [득녀축하] 김희준/정아 전도사님 가정에 셋째가 태어났습니… +34 박지선 2020-09-09 781
15968     감사합니다 ^^ [아이들 이름의 의미] 김정아 2020-09-14 160
15967  올해 성경 일독 선물입니다. +4 이수관목사 2020-09-08 813
15966  주일 부터 청소년 예배 시간이 원래 예배 시간으로 돌아 갑… 김희준 2020-09-07 281
15965  이재동 전도사님 아버님 소천 +102 이범노 2020-09-07 1012
15964  [예배자료] 9월 6일 주보파일 올려드립니다. 교회사무실 2020-09-05 526
15963     September 06, 2020_English Outline 정현숙 2020-09-05 87
15962  심정녀 목녀 어머님 한국에서 소천 +62 임순호 2020-09-05 555
15961  [Praise & Prayer Night: Outdoor Worship] 청소년부 야외 예배 9.19.20 +2 김희준 2020-09-04 256
15960  한국에서도 함께 부흥회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4 권기숙 2020-09-04 549
15959  금번 주일 예배 등록 및 예배 드리기 안내 조현 2020-09-03 329
15958  부흥회 등록 및 온라인 참석하기 안내 조현 2020-09-03 418
15957  청소년 새벽기도 영상으로도 실시간 제공 김희준 2020-09-02 95
15956  청소년 부모님들은 꼭 보세요 ^^ 김희준 2020-09-02 148
15955  9월달 자녀들을 위한 Q.T. 백동진목사 2020-09-02 124
15954  오늘 생명의 삶 몇시에 시작하나요? +1 전창현 /명자 2020-09-01 304
15953  눈치 없는 남자, 속 좁은 여자의 사랑과 전쟁 +17 조선희 2020-08-29 1715
15952  댓가없이 주는 사랑을 나는 맛 보았다. +7 박미미 2020-08-29 546
15951  [예배자료] 8월 30일 주보파일 올려드립니다. 교회사무실 2020-08-29 547
15950     August 30,2020 _English Outline 정현숙 2020-08-29 101
15949  예배 사역부 자막팀에서 같이 사역하실분들을 찾고 있습니… 이영남 2020-08-28 320
15948  2021 회기연도 사역부 명단 이범노 2020-08-28 433
15947  수능 만점자 +8 김종진 2020-08-27 59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