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6,203건, 최근 2 건
   

수난절에 함께하는 바흐의 마태수난곡(("Matthäuspassion,1729" by J. S. Bach)

글쓴이 : 김영관  (98.♡.72.36) 날짜 : 2020-04-10 (금) 09:40 조회 : 473
바하의_마태수난곡가사.pdf (246.9K), Down : 5, 2020-04-10 10:00:29
오늘은 성금요일이자 수난절이기도하지요.

온세상이 고통받고 있는 지금, 우리 믿는 사람들의 큰소망과 위로는 오직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 뿐이시지요. 왜냐하면 그분께서 우리의 질고와 질병을 담당하시고 이미 십자가의 고통을 대신 당하셨기 때문입니다.

오늘은 수난절을 맞아 집에서 보내시는 분들이 많으실 것 같은데, 이렇게 집에서 보낼수 있는 수난절도 드물 것이라 여겨지는데요. 이런기회를 뜻깊게 살릴수 있는 방법을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바흐의 '마태 수난곡'을 들으며 주님의 고난의 발자취를 따라가보려합니다. 

음악의 아버지라고 불리우는 바흐는 초기 개신교(Protestant Church) 음악의 아버지라 불리워도 무방할 것 같습니다. 그 중에서도 정수를 이루는 것이 수난곡인데요. 수난곡이라는 형태는 바로크음악시대에 완성된 교회음악의 한 형식이라 할수 있습니다. 

바흐의 '마태 수난곡'은 마태복음 25-26장의 예수님의 고난의 말씀을 주 내용으로 지어졌다 해서 '마태수난곡'이라 이름 지어졌습니다. 원래 바흐는 사복음서의 내용을 따라 각각의 4개의 수난곡을 지었다고 하지요. 그러나 지금은 두개, 곧 '마태수난곡'과 '요한수난곡'만이 전해지고 있습니다.  바흐의 마태 수난곡은 1729년 4월 15일 성금요일 라이프치히의 프로테스탄트교회 도마교회에서 연주하기위해 지어졌습니다.  연주시간이 3시간 가까이 되는 대곡인데요.  복음사가, 레치타티보, 독창, 합창, 코랄로 이루어진 수난곡의 형태로 지어졌습니다. 

링크해 드린 연주는 네델란드의 바흐소사이어티에서 연주한 실황을 선택했습니다. 마태 수난곡은 음악사적으로 바로크음악으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주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다소 생소한 악기들을 발견하실 수 있는데 바로크시대의 악기들을 고증한 악기들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우리에게 익숙한 챔밸로부터 다소 생소한 기타처럼 생긴 류트, 바이올린 닮은 비올라 다감바 등 바로크 고증악기의 청아하면서 기교적인 바로크음악을 감상하실수 있을 것 같아 이 연주 실황을 소개하려 합니다.  바로크 시대의 음색으로 바흐가 만든 당시의 음악으로 예수님의 고난을 어떻게 표현했는지, 바흐의 음악언어로 풀어낸 주님의 고난을 들어보는 것도 의미있는 일이라 생각했습니다. 

독일어로 연주를 하였기에 장시간 들으시는데 어려움이 있을 수 있을 것 같아 독일어 가사와 한국어 번역을 한눈에 볼수 있는 가사집을 첨부 합니다. 누군가 친절하게 번역하여 올려주신것을 한눈에 볼수 있도록 어레인지 해서 첨부해 드립니다. 보시면서 들으시면 연주의 내용인 예수님의 고난의 발자취를 따라 들으실수 있을 것 같습니다.  들으시다가 보면 우리귀에 익숙한 '오거룩하신 주님 그 상하신 머리' 찬송가도 등장 하기도 합니다.  코랄은 개신교 찬송의 기원이기도 합니다. 음악적으로 초기 개신교 교회음악을 경험해보시고 마태복음의 예수님의 고난 말씀을 따라 음악과 함께 묵상해보신다면 집에서 보낼수 밖에 없는 2020년 수난절을 좀더 뜻있게 보내실 수 있으실지 않을까 해서 나누어 봅니다.

모쪼록 오늘 수난절도 은혜가운데 지내시길 바랍니다. 



감상하기클릭!!!! https://www.youtube.com/embed/ZwVW1ttVhuQ




<iframe width="720" height="480" src="https://www.youtube.com/embed/ZwVW1ttVhuQ"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홍성제 (172.♡.101.122) 2020-04-10 (금) 10:26
김영관 목자님 좋은글 좋은 지식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가끔 이렇게 음악에 대한 글 올려주셔서 풍성하고 행복하게 해 주세요.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한선희 (98.♡.158.213) 2020-04-10 (금) 12:20
좋은 정보와 상세한 설명 감사드립니다.
덕분에 더욱 은혜로운 수난절을 보낼수 있을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윤재학/유경 (98.♡.205.199) 2020-04-10 (금) 12:48
수난절을 더 의미있게 보낼 수 있어서 감사해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하인덕 (99.♡.117.73) 2020-04-10 (금) 13:04
오늘 수난절에 이렇게 귀한 바흐의 수난곡을 올려 주셔서 예수님의 고난을 함꼐 느끼면서 처음부터 끝까지 잘 들었습니다.
바흐의 정말 위대한 작품 이며 연주 하는 사람들도 너무 잘 하고 머리가 하얀 청중들도 그렇게 긴 연주를 꼼짝 않고 앉아 경청 하는 모습이 감동 이었습니다.수난절을 의미있게 보낼수 있게 해 주신 김영관 목자님 감사 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미란 (99.♡.8.161) 2020-04-11 (토) 09:10
어제 밤 예배 후에 들었는데, 너무 아름다웠어요
음악의 배경을 알고 들으니, 더 감정이 몰입되고, 장면을 떠올리며 음악을 들으니 더욱 감사함이 생겼습니다.
이렇게 좋은 작품을 소개해 주셔서 목자님 너무 감사해요.
목자님! 좀 멋진데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지선 (98.♡.158.213) 2020-04-11 (토) 10:37
감사합니다~~~ ^^
댓글주소 답글쓰기
문지연 (104.♡.172.103) 2020-04-12 (일) 12:57
귀한곡을 나누어주시고 배경도 자세히 설명해주서서 감사해요. 들어보니 참 아름다운 곡이에요. 말씀하신대로 처음보는 악기들이 등장하던데, 단소처럼 생겼는데 플룻처럼 옆으로 부는 악기도 있었어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자동 등록 방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6,203건, 최근 2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21년 상반기 생명의 삶공부 신청 링크 훈련사역부 2021-01-10 551
 나눔터에 사진을 올리는 방법 & Youtube 영상 올리는 방법 +1 휴스턴서울교회 2020-12-29 645
 <안내> 온라인 헌금 Zelle 서비스 이용 안내 +3 정보관리팀 2020-09-11 2000
 동시통역(Simultaneous Translation)을 위한 Zoom ID & Password 이영남 2020-04-05 4046
15753  코로나이후로의 나의 삶 +11 심우섭 2020-05-18 588
15752  1시간 13분 +12 신동일목사 2020-05-18 697
15751  May 17, 2020 - English sermon outline 이영남 2020-05-16 294
15750  [예배자료] 5월 17일 주보파일 올려드립니다. 교회사무실 2020-05-16 834
15749  5월 17일 예배는 2부 예배만 드립니다. +1 조현 2020-05-16 532
15748  유아유치부 2020~2021 새학기 등록해주세요 ^^ +1 하영원 2020-05-16 248
15747  Jesus Crew 초등부 새학기 등록 받습니다. 백동진목사 2020-05-16 281
15746  위대한 유산_휴스턴서울교회와 목장 식구들에게 감사드리며 +16 이창우 2020-05-15 629
15745  홈페이지 첫 화면이 달라졌네요 ^^ +2 하영원 2020-05-15 338
15744  홈피의 첫 화면에 링크가 만들어 졌습니다. +4 이수관목사 2020-05-15 562
15743  시대의 표적을 읽고..... +8 심정녀 2020-05-14 579
15742  5월 17일 예배 등록 받습니다. +1 조현 2020-05-14 627
15741  매주일 전해드리는 유아유치부 소식! +6 하영원 2020-05-14 296
15740  청소년부 어머니날 VIDEO +5 김희준 2020-05-13 309
15739  목장 감사내용 메시지 +13 최인창 2020-05-13 501
15738  격려의 메시지 #9 김희준 2020-05-12 217
15737  그 분의 선하심 가운데 평안을 누리세요. +12 이수관목사 2020-05-11 932
15736  박상용 목자님 아버님께서 소천하셨습니다. +79 김웅현 2020-05-11 869
15735  감사 +30 문연희 2020-05-11 695
15734  연구실에서 직원을 모집합니다 +2 박다솜 2020-05-11 748
15733  무알라제 목장에 감사드립니다~ +12 정소찬 2020-05-10 619
15732  오늘 예배 5월10일 예배 링크 입니다 (YouTube link for today's w… 이영남 2020-05-10 702
15731  유아유치부 오늘 예배 링크입니다 하영원 2020-05-10 266
15730  유아유치부 주일 예배 안내 하영원 2020-05-09 320
15729  May 10, 2020_English outline 정현숙 2020-05-09 207
15728  5월 10일 청소년부 주일 예배 링크 입니다. 김희준 2020-05-09 277
15727  [예배자료] 5월 10일 주보파일 올려드립니다. 교회사무실 2020-05-09 727
15726  초등부 주일 예배 안내 +1 백동진목사 2020-05-09 315
15725  5월 10일 예배는 2부만 드립니다 아직 등록 하시지 않으신 분… 조현 2020-05-09 467
15724  제티쉬 목장 김석우/유나 목자 가정에 하람이가 턔어났습니… +22 강희구 2020-05-09 401
15723  카작목장, 안병선/세미 부부 둘째 정후가 태어났습니다 +13 박민규 2020-05-08 437
15722  자녀들을 위한 Q.T. 자료 올립니다. +2 백동진목사 2020-05-08 238
15721  청소년부 주일 예배 5/10 1:30PM 김희준 2020-05-08 224
15720  이번 주 예배에 참석하실 성도님들께선 사전 등록 부탁드립… 조현 2020-05-07 730
15719  격려의 메시지 #8 +1 김희준 2020-05-07 246
15718  집에서 쫒겨난 남자들.... +12 이세희 2020-05-06 836
15717  MVMNT19 Student 간증 #27 Jonathan Kim +1 김희준 2020-05-05 204
15716  혹시 지난 주 예배 실황을 보면서 걱정이 되셨나요? +7 이수관목사 2020-05-05 945
15715  인상은 좀 그래도 마음씨 만큼은... +19 신동일목사 2020-05-04 999
15714  격려의 메시지 #7 김희준 2020-05-04 228
15713  침례에 대한 심각한 질문과 신학적인 해석 +9 유윤철 2020-05-04 543
15712  희망의 끈을 놓지 말자 +14 심성섭 2020-05-03 733
15711  오늘 5월 3일 예배 링크 입니다. 이영남 2020-05-03 649
15710  유아유치부 소식 3탄! +10 하영원 2020-05-02 472
15709  [예배자료] 5월 3일 주보 및 속지 파일 올려드립니다. 교회사무실 2020-05-02 914
15708  English outline - May 3, 2020 sermon 이영남 2020-05-02 233
15707  [교육부 안내문] 유아유치부 5월 첫째주 가정예배 자료입니… +1 하영원 2020-05-02 269
15706  5월 첫주 초등부 영상설교 백동진목사 2020-05-02 269
15705  아리조나 군함 +7 이영남 2020-05-01 682
15704  주일 예배시 동시통역 제공 은 2부에 줌으로만 됩니다 (Simulta… 이영남 2020-04-30 457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