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5,872건, 최근 0 건
   

보라색 심장

글쓴이 : 원치성  (104.♡.172.103) 날짜 : 2020-06-01 (월) 14:18 조회 : 800
3월 말부터 Harris County Stay at Home이 시작됐으니, Stay at Home 속에서 살고 있는 것이 이제 거의 두 달이 됐네요.   그동안에 집 바깥으로 꼭 나가야할 중요한 목적이 있을 때에만 나가고, 나가게 될 때에는 마스크를 장착하고, 나가서는 사람들과 안전거리를 유지하고, 집에 돌아오면 손을 씻는 등등, 항상 위험의 가능성에 대해서 신경을 쓰면서 살고 있습니다. 직장에서, 마트에서, 교회에서 사람들을 마주칠 때 신경을 써야 하는 가장 큰 이유는, 누가 코로나에 걸렸고 누가 걸리지 않았는지 (심지어 나 자신이 걸렸는지) 쉽게 알 수 없다는 것입니다.  

이런 삶을 돌아보면서 저는 요즘 생활이 이라크에 파병 갔을 때의 상황과 굉장히 흡사하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참고로, 계속해서 군대 얘기만 하면 꼰대 티가 너무 나니 자재해 달라고 아내가 얘기했지만, 제가 꼰대인 것은 이미 들통난 것 같습니다 ^^; 

2004년에 첫 파병을 갔을 때 저는 보병 소대장이었습니다.  저희는 임무를 실행하기 위해서만 기지 밖으로 나갔고, 나갈 때에는 제 몸무게의 반 정도 되는 장비로 전신무장을 했고, 나가서도 현지인들과 적당한 안전거리를 유지해야 했고, 기지에 돌아와서는 장전했던 총알을 안전하게 빼야 하는 등등, 항상 위험의 가능성에 대해서 신경을 쓰면서 살았습니다.   그리고 저희가 순찰을 나갔을 때 긴장을 늦추지 못했던 것은 누가 반군인지, 누가 그냥 민간인인지, 구분을 할 수 없었다는 것입니다.  

기지 밖으로 나갈 때 마다 느꼈던 스트레스가 얼마나 컸던지, 저는 그 당시 예수님을 믿지도 않고 교회도 다니지 않았지만, 지푸라기라도 짚는 심정으로 기지 밖으로 나갈 때 마다 매번 기도를 하고 나갔습니다.  그때의 기억이 나서 그런지, 요즘 주변에서 일 때문에 매일 사람들과 접촉을 하 셔야 하는 분들께서 얼마나 스트레스를 받고 계실지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의료계에서 직접 코로나 환자와 접촉이 있는 분들을 생각하면서 참 감사하고, 자랑스럽고, 또한 안스러운 마음들이 교차합니다.

거의 매일 순찰을 나갔던 첫 번째 파병과는 달리, 두 번째 파병을 갔을 때는 대대의 인사참모로 파병을 갔기에, 전투부대이기는 했지만 거의 일반 사무직에 가까운 보직이었습니다.  기지 밖으로 순찰을 나갈 일은 아예 없었고, 그렇기에 전신무장을 걸칠 일은 드물었으며, 대대 내에서 그보다 더 안전한 직책이 있었을까 싶습니다.  그런데 아이러니한 것은, 제가 이라크에서 부상을 당했던 것은 첫 번째 파병이 아니라 두 번째 파병이었다는 것입니다.  

첫 번째 파병 중에 순찰을 돌고 있거나 작전을 실행하는 도중에 부상을 당했더라면 그것에 관련된 멋진 이야기 거리라도 생겼을 것입니다.  하지만 제가 부상을 당하게 된 것은, 기지내의 사무실에서 업무를 끝낸 후 동료와 함께 저녁을 먹으려고 구내 식당으로 가는 도중에 반군들이 저희 기지를 향해서 쐈던 로켓 몇개 중에 하나가 제 근처에서 폭발을 하면서 파편이 제 팔과 허벅지에 박히게 됐 된 것입니다.  첫 번째 상황이 더 위험해 보이고, 그렇기에 만반의 조심을 한 반면에, 두 번째 상황은 상대적으로 훨씬 안전했지요.  그런데 위험해 보이던 상황에서는 상처 하나 없이 무사했는데, 마음을 놓고 있었던 두 번째 상황에서는 제가 예상하지 못했던 일로 다치게 된 것이었습니다.  

그때를 회상하면서 요 근래 문득 생각이 난 것이 있는데, 어쩌면 그랬던 것이 이상한 일이 아니고 당연한 일이었다는 것입니다.  첫 번째 상황에서는 제가 믿음은 없었지만, 저 자신의 생명을 책임지지 못한다는 것을 느끼면서 어쩔 수 없이 하나님 앞에서 겸손해지면서 기도로 매달렸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두 번째 상황에서는 제가 제 상황이 상대적으로 안정된 것을 믿고는 더 이상 하나님을 찾지 않는 교만속에 있었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날개 아래에 있었을 때는 위험한 상황에 불구하고도 안전했는데, 하나님의 날개 아래에 있지 않았을 때에는 안전하던 상황과 상관없이 부상을 당했던 것이지요.

감사하게도, 부상당했던 것을 돌아보면 힘들었던 것 보다 감사한 것이 훨씬 많았습니다.  몇 미터 간격으로 죽거나 크게 다칠 수 있었는데도 경상으로 끝난 것이 감사하고, 회복하는 몇일 동안에는 편하게 쉴 수 있었기에 감사했고, 그 후에는 연대 본부로 전근되어서 더 안전한 생활을 할 수 있었습니다.  미국으로 돌아온 후에는 전역할 것을 결정하는 것에서도 부상당했던 것이 이유 중 하나가 됐었고, 덕분에 휴스턴으로 직장이 잡혀서 오게 됐고, 궁극적으로 저희 목장과 교회를 만나서 예수님을 영접하게 됐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때 부상당함으로써 받았던 Purple Heart 훈장 덕분에 Harris County에서 Toll Road를 공짜로 탈 수 있고, 공항에서는 파킹비를 내지 않기에, 일년에 천불 이상의 돈을 아낄 수 있습니다.  

예전에 목사님께서 설교 중에 하신 말씀 중에 이런 이야기가 기억납니다 – 우리가 고난을 힘들어하는 이유는, 그 것이 어떻게 끝날 것인지 모르기 때문이라고요.  하지만 고난이 끝난 후에 엔딩을 하나님께서 이미 준비해 주셨다는 확신이 있다면, 그것을 잘 넘길 수 있다고 하셨지요.  저도 당시에 부상당하고 싶지는 않았고, 부상을 당했을 때에는 두렵고 떨렸습니다.  하지만 부상당한 후에 일어난 일들을 돌아보면, 그것이 그 순간에는 힘들었지만, 길게 봤을 때에는 하나님의 은혜가 아니었나 싶기도 합니다.

코로나 사태가 언제, 어떻게 끝날 것인지는 우리 중에 그 누구도 장담하지 못합니다. 그리고 직장과 사회와 교회가 단계별로 열려가면서 저희는 계속 변화되는 규정과 새로운 환경에 적응해야 하기 때문에, 그때 마다 스트레스가 반복될 것 같습니다.   하지만 모든 상황속에서 저희를 위한 가장 선한 것을 계획하고 계시고, 그것을 이루시기 위해서 지금도 일하고 계신 하나님께서 저희를 인도하고 계시다는 생각을 되새기면서 마음의 평안을 지켜가려고 합니다.  그리고 제 눈에 보이는 상황에 좌우되기 보다는, 보이지 않는 하나님의 날개 아래에 머물면서 그 시간을 지내려고 노력하고 싶습니다.


최지원 (98.♡.126.9) 2020-06-01 (월) 20:44
목자님이 다치셨다는건 몰랐네요 큰일날뻔 했어요.
동감합니다 목자님. 우리가 할수 있는 일이 아무것도 없고 그저 하나님께 맡기고 살아가야한다는게 이 코로나 세상에서 살며 실감하는 가장 큰 깨달음이네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명희B (99.♡.138.15) 2020-06-01 (월) 22:50
그러게요 .. 폭탄 파편에 부상까지 당하셨었군요 ..
그 소식을 들으신 부모님께서는 또 얼마나 놀라셨겠어요 ?
젊은 나이에 흔하지 않은 경험을 한 목자님은 우리 보다도 인생의 깊이를 더 잘 느끼시는 것 같아요
요즘에는 정말이지 내가 하려고 하지 말고, 모든 것을 하나님께 맡겨 드리는 것이 최선이다라는 것을 새삼 느끼며 비로서 철이 조금 들어 가는 것 같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하영원 (98.♡.158.213) 2020-06-02 (화) 07:52
매번 목자님의 글을 좋아하지만,
이번 글은 정말 하나님이 저에게 주시는 말씀같네요
너무나 큰 감동과 은혜를 받아서 읽고 또 읽었어요
상황을 보지않고 하나님께 더욱 시선을 두어야함을 결단할 수 있었네요
저는 목자님의 군대 이야기를 계속 기다리겠습니다 ㅎㅎ
댓글주소 답글쓰기
백동진 (162.♡.137.243) 2020-06-02 (화) 09:25
원 목자님이 Purple Heart 를 받으셨군요.  하늘에서도 이미 Purple Heart 와 큰 상급이 준비되어있는듯 합니다.  은혜로운 글과 나눔 감사드립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수관목사 (98.♡.158.213) 2020-06-02 (화) 13:39
멋진 글, 멋진 사람, 멋진 믿음...
원치성 목자님, 글 참 잘 써요. 은혜 많이 받았어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조기혁 (99.♡.213.57) 2020-06-02 (화) 14:43
원치성 목자님이 교회에 오신지 얼마안되시고, 김홍근 집사님이 소개해주실 때 그 인상이 아직도 기억이 나네요. 그 당시 굉장히 날카롭고, 추가적으로 미군 장교였다니.. 저런분이 믿을 수 있을까 (저도 믿은지 얼마 안되었을 때) 생각했었는데, 찬양하시며 율동하시는 모습을 볼 때마다 교회는 정말 좋은 곳이라는 생각이 듭니다..ㅎㅎ 목자님 멋져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민규 (73.♡.44.188) 2020-06-02 (화) 15:48
원치성 목자님 글은 은근히 사람을 끄는 매력이 있어요. 저는 군대를 가지 않아서 잘 모르는데 목자님 군대 얘기는 사실 찐 재미있어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재동 (208.♡.97.66) 2020-06-02 (화) 15:53
보라색 심장이 뭔가 했더니 Purple Heart 를 번역한 것이군요. 목자님 이라크 파병 경험이 지금 상황에 딱맞는 비유가 되네요. 그리고....예배시간에 목자님처럼 성경을 그렇게 뚜렷하고 큰 소리로 읽어서 은혜끼치는 꼰대를 아직 보지 못했어요 ^.^
댓글주소 답글쓰기
오영민 (99.♡.69.191) 2020-06-02 (화) 16:02
늘 삶은 전투하는 마음이지만
우리의 겉모습은 온아한 주님의 품위를 잊지않고
이 어려운 시기를 잘 극복하길 기도합니다
목자님의
군대이야기는 삶에 영감을 주는 귀한 체험이네요
은혜롭고 귀한 간증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조선희 (98.♡.208.124) 2020-06-02 (화) 21:30
원치성목자님의 매력은 매번 양파같이 한꺼풀 한꺼풀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랄까요,
이라크 군 파병시절의 이야기가 베트남 전을 배경으로한 Purple Hearts 영화의 한장면 같이 왠지 멋지게 떠오르네요~
깊은 울림이 있는 글 잘 읽었어요,
요새 같은 시절에 마음을 겸손히 여미게 되네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주명재 (73.♡.83.108) 2020-06-03 (수) 06:22
고난이 끝에 준비해 놓으신 엔딩을 기억하겠습니다~
지금의 시간에 저에게 필요한 말씀으로 다가옵니다 ^^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조선인 (129.♡.106.113) 2020-06-03 (수) 08:36
무미건조할 뻔한 군대 이야기를 이렇게 맛깔나게 풀면서 하나님의 인도하심과 지켜주심을 전하는 원치성 목자님의 감동적인 이야기에 감탄을 하게 됩니다. 앞으로도 목자님의 은혜 넘치는 글 또 기대하면서 응원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신주호 (73.♡.191.54) 2020-06-03 (수) 09:02
저는 원치성 목자님의 하나님만 바라보시는 꼰대같은 믿음이 참 좋습니다. ^^ 항상 아름다운 삶으로 믿음의 본이 되어주시는 원치성 목자님 은혜로운 글 감사합니다. ~~
댓글주소 답글쓰기
최진영 (73.♡.165.46) 2020-06-03 (수) 19:21
보라색 심장… 마음을 울리는 나눔의 글 감사합니다. 요사이 저희 가정에 어려움이 있었는데, 목자님의 글을 통해 하나님의 위로를 경험합니다.고난이 아닌 하나님께 시선을 두며, 하나님께서 준비하시고, 이루어주실 고난 후의 모습을 기대하며 감사함으로 나아가겠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심성섭 (212.♡.40.131) 2020-06-03 (수) 20:08
꼰대라는 단어가 왜이리 서글피 들리는지....
그러나 하나님만을 바라보고 열심히 교회사역과 직장 일하는 원치성 목자님의 삶이야말로 이 시대에 진정한
승리자의 삶이 아닌가 싶습니다. 앞으로의 모든 일도 기대가 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주연 (108.♡.86.80) 2020-06-03 (수) 21:13
항상 본인의 경험과 이야기를 통해 교훈을 주시는 목자님, 존경합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다시 한 번 항상 겸손한 하나님의 자녀가 되도록 노력해야겠다는 다짐이 듭니다 :)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진행 (73.♡.92.33) 2020-06-03 (수) 23:16
목자님~~ 은혜로운 글 감사합니다. 선하시고 승리하시는 하나님이 계심을 알고 믿는사람으로 저도 더 담대히 살아가야하겠네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곽인순 (50.♡.136.13) 2020-06-04 (목) 09:04
보라색 심장이라는 제목에 긴장을 했는데 ....
제게는 목자님의 군대이야기가 처음이지만 그 때의 상황에서 얻은 깨닫음을 나누어주시는데
받으신 은혜에 공감하며 위기가 기회로 되기를 기대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문연희 (144.♡.112.12) 2020-06-04 (목) 11:53
원치성 목자님은 글을 참 잘쓰시네요.
처음엔 군생활하신지도 몰랐는데, 파병다녀오신 이야기들 그리고 부상당하신 이야기를 들으며 참 많은것을 경험하셨구나 싶네요.
많은 경험을 나누시면서 시선이 항상 하나님께 focus 되어있는걸 보면 참 은혜가 많이 되네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자동 등록 방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5,872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COVID-19에 조심하기 위해서 몇가지 조정합니다. 이수관목사 2020-07-02 826
 최사모님 천국환송예배 링크입니다. 이수관목사 2020-07-02 594
 COVID-19 관련 오늘 발표된 정부의 발표입니다. +3 이수관목사 2020-06-26 1304
 목장을 재개하는 것을 조금 연기하도록 하겠습니다. +3 이수관목사 2020-06-24 1413
 동시통역(Simultaneous Translation)을 위한 Zoom ID & Password 이영남 2020-04-05 1152
15872  Nothing but the blood of Jesus +1 안지수 2020-07-06 339
15871  최혜순 사모님 추억하며(1년전 제주 컨퍼런스 영상) +3 김기태 2020-07-06 579
15870  인도네시아에서 고 최혜순 사모님을 추모합니다. +1 하영광 2020-07-05 357
15869  7월달 자녀들을 위한 QT 자료들 +1 백동진 2020-07-05 106
15868  토끼띠 ^^ 하영원 전도사님 +5 박소영B 2020-07-05 588
15867  하영원 전도사님 처녀(첫) 설교를 듣고 +13 최영기 목사 2020-07-05 894
15866     하영원 전도사님에 대한 충격적인 비밀 한가지 +5 이수관목사 2020-07-06 511
15865  [예배자료] 7월 5일 주보파일 올려드립니다. 교회사무실 2020-07-04 595
15864  July 5, 2020 - English outline 이영남 2020-07-04 97
15863  아름다운 장례 예배, 고맙습니다. . +11 최영기 목사 2020-07-04 921
15862  최영기 목사님께서 뭐라고 하실지 모르지만서도... +2 신동일목사 2020-07-03 976
15861  자녀들 예배 포함해서 주일 예배 시간을 잘 지켜주세요. +1 이수관목사 2020-07-02 490
15860  꼭 영상 보시고 주변 분들께도 공유 해주세요 +2 박태미 2020-07-02 616
15859  7 월 5일 주일 2부 예배 등록에 관한 안내 조현 2020-07-02 387
15858  COVID-19에 조심하기 위해서 몇가지 조정합니다. 이수관목사 2020-07-02 826
15857  최사모님 천국환송예배 링크입니다. 이수관목사 2020-07-02 594
15856  최혜순 사모 천국환송식을 보면서 +3 구자춘 2020-07-02 538
15855  최혜순 사모님을 떠나 보내드리며, +1 신현귀 2020-07-02 532
15854  최 혜순 사모님 환송예배 +2 조성문 집사 2020-07-01 1055
15853  삼가 조의를 표합니다. +1 강승수 2020-07-01 593
15852  [최혜순 사모님 천국 환송 예배 순서지] 교회사무실 2020-07-01 814
15851  최 사모님 사진을 (다시) 올립니다. 김홍근 2020-07-01 850
15850  고 최혜순 사모님을 추억하면서 +1 장외숙 2020-07-01 585
15849  최혜순 사모님 장례식 영상참석 (시애틀에서) 구자춘 2020-07-01 657
15848  최사모님 소천 유재홍/유영옥 2020-06-29 967
15847  최혜순 사모님이 소천하셨습니다. +157 이수관목사 2020-06-29 3389
15846  제 생일을 축하하면서... +3 신동일목사 2020-06-28 819
15845  멧돼지와의 만남 +4 조현범 2020-06-27 574
15844  June 28, 2020_English Outline 정현숙 2020-06-27 128
15843  [예배자료] 6월 28일 주보파일 올려드립니다. 교회사무실 2020-06-27 716
15842  좋은 시 +2 신동일목사 2020-06-27 298
15841  COVID-19 관련 오늘 발표된 정부의 발표입니다. +3 이수관목사 2020-06-26 1304
15840  전분세락(轉糞世樂) +3 최정현 2020-06-26 445
15839  목장을 재개하는 것을 조금 연기하도록 하겠습니다. +3 이수관목사 2020-06-24 1413
15838  축하도 하고, 자랑도 하고 싶어서요, +17 조에스더 2020-06-24 866
15837  명박사님을 기억 해 봅니다. +2 강삼석 2020-06-24 604
15836  명인성 형제님이 소천하셨읍니다. +39 박진섭 2020-06-22 1294
15835  쎈서스 김숙현 2020-06-21 324
15834  예배 중 정전이 있었어요 조현 2020-06-21 469
15833  June 21, 2020 English outline 이영남 2020-06-20 131
15832  [예배자료] 6월 21일 주보파일 올려드립니다. 교회사무실 2020-06-20 680
15831     주보 광고에 있는 인구 센서스 사이트를 여기에 옮깁니다. 이수관목사 2020-06-20 268
15830  [감사합니다] Praise the Lord, Hallelujah, Amen~ +11 백연숙 2020-06-19 778
15829  오늘 하루 +5 김현아 2020-06-19 438
15828  한국에 돌아온 후 +10 임형구 2020-06-19 696
15827  강아지 이야기 +12 이남희 2020-06-18 612
15826  삶에서 꼭 기억해야 할 일 +9 최진영 2020-06-17 551
15825  방역 전사를 찾습니다!! +2 조현 2020-06-17 699
15824  한 준 & 박 란 가정에 아윤이가 태어났습니다~ +18 김태진 2020-06-16 426
15823  누우면 죽고 걸으면 산다 +14 석영이 2020-06-16 70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