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6,252건, 최근 1 건
   

2021 세겹줄 기도회 - 마지막 날 설교 요약

글쓴이 : 심혜미  (73.♡.163.167) 날짜 : 2021-01-16 (토) 17:20 조회 : 512
드디어! 세겹줄 기도회의 마지막날입니다.

졸음에서 벗어나기 위해 혼자 정리한 새벽기도 설교 요약을 
주변 분들에게 나누기 시작하다, 초원 지기 집사님 말씀을 듣고
'그럼 하나만 올려야지...' 하며 첫날 설교 요약을 올렸는데....
자꾸 계속 올려달라는 주변 분들의 말씀에 그냥 요약정리만 딱 올리기가
밋밋한 것 같아서 자꾸 제 이야기를 앞에 곁들여서 올리게 되었습니다.
(10개월 같은 10일이었습니다. ㅠㅠ)

별 내용도 없는 것 같은데 잘했다 칭찬해주시고, 내용이 좋았다고 해주시니
역시 서울교회 식구들은 들어주는데 은사가 많으신 분들이 맞습니다!
(우리 교회에 댓글 천재들이 이리 많을 줄...)

그저 제 핸드폰 노트에 정리하는 걸로 끝나지 않고 그 날 그 날 느낀 것을
적어가며 나누는 동안에 제가 받은 은혜가 솔직히 더 큰 것 같으니 제가 복이 많은 건가요? ^^
이렇게 은혜 충만한 상태가 쭈우우욱 계속 되면 얼마나 좋을까요? 

그러나 저번주 금요일 7,8,9 편 말씀처럼 신앙의 기복은 당연히 찾아올것 입니다.
신앙의 기복을 겪으며 어쩔땐 그 피로감에 지치기도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극적인 기도 응답을 얻은 후, 표현할수 없는 은혜를 경험한 후
신앙의 골짜기 속으로 빠지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불과 2년전에 저는 그 골짜기에서 허우적대며 어디다 하소연은 못하고
괜히 신랑만 붙잡고 '이럴거면 난 기도응답 안 받으련다. 큰 은혜 필요없고 
차라리 저공비행하듯 믿으며 살련다!" 투덜거렸습니다.
스크루테잎의 공작이 먹혀들어가는 순간이었지요.

남편의 기도와 목장, 초원, 교회가 있었기에 그 순간 순간을 넘겼습니다. 
지속될것 같은 영적 다운상태에서 서서히 빠져나올수 있던 것은 
제 상황이 극적으로 변해서가 아니고, 제가 영적으로 경지에 올라서도 아니고
그저 하라는 대로 가까스로 따랐을때 어느 순간 제 옆에 모습을 드러내 주신 하나님의 은혜때문입니다.
골짜기에서 기어나와 만나는 하나님의 은혜는 안도감 혹은 기쁨으로 표현할수 없는 '무언가' 입니다.

받은 은혜를 교재삼아 이제는 앞으로 다가올 골짜기를 두려워하지 않겠다고 결단합니다.
제가 경험한 하나님은 실제하십니다.
눈에 보이지 않고 들리지 않더라도 언제나 나와 함께 하십니다.
내 기도를 위해 우주를 움직이시며 일하고 계십니다. 

주님을 만나고 시공간을 초월한 그분의 역사를 비로소 이해하게 될 날을 꿈꿔봅니다.

안개속을 헤매는 것 같았던 2020년을 지나  새해의 시작을 
세겹줄 기도로, 묵상으로, 나눔으로 시작할 수 있게 해주심에 감사드립니다.





1/16/2021 (토) 28, 29, 30, 31 편

마귀는 죽음은 최악이고 생존은 최선이라고 생각하게 만든다.
- 중년과 노년은 마귀의 공격에 쉽게 무너질 수 있다 : 처한 상황이 어렵던, 풍족하던 쉽게 공격에
무너지고 세속화 된다. 본인이 성숙해지고 분별력이 더 해졌다 생각하고 성경보다 자신의 경험에
더 의지하게 된다.
- 나이가 들수록 내 생각이 옳다는 교만에 빠지지 않도록 주의한다.
- 절대 사역을 놓지 않는다. 여유를 즐기되 게으름에 빠지지 않도록 할 일을 계속해야 한다 (삼하 11:1)

두려움에 빠져있는 우리에게 사단이 불어넣는 감정들
- 증오, 두려움, 비겁함 (자책감에서 벗어나지 못한다) : 위기시에 따르는 두려움, 그로인한
비겁함이 커지면 결국 증오감도 같이 커지게 된다.
- 용기: 그러나 위기로 인해 선과 악에 대해 눈을 뜨게되고 용기를 통해 미덕이 빛을 발하게 된다.
(신정론에 대한 C.S. Lewis 의 답: 죽음이 최악이 아니고 새로운 시작이기 때문에
위기는 사람들을 하나님에게 돌아오게 하는 최선의 길일지도 모른다)

과장된 피로감을 주는 사단
- 기진맥진한 상태의 피로는 오히려 하나님의 길을 발견하게 한다
- 위기가 끝나간다는 기대에 빠지게 만들고, 물리적 현상만이 실제라고 착각하게 만든다.
=> 실제에는 감각, 감정, 경험이 모두 포함된다.
*** 우리 기억 속, 경험 속에 계시는 하나님은 절대적으로 실제하시는 분이다.
예전에도 앞으로도 계속 나와 함께 하신다.

천국: 죽음의 공포에서 벗어나며 자유로워지는 그 순간 (고후 5:12)
- 고난은 우리가 천국을 그리게 한다.
- 천국에서 모두 만나고 알게 될 것이다 (고전 13:12)
- 하나님의 임재 앞에 엎드려 심판받는 고통, 그러나 그것은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자유로움이다.
- 웜우드를 잡아먹은 스크루테잎: 지옥은 철저히 혼자인 곳이다.

***천국은 실제다. 하나님 안에서 영원한 삶으로 향하는 그 길을 하나님과 함께 가자!

이수관목사 (98.♡.158.213) 2021-01-16 (토) 17:27
기다리다 눈이 빠질 뻔 했네!!!
하지만 기다린 보람이 있었어요.
역시 실망시키지 않는 오늘의 한마디와 칼날같은 요약.
.
.
.
감탄 ^^
댓글주소 답글쓰기
권승아 (174.♡.12.177) 2021-01-16 (토) 20:28
요약, 정리 뿐만아니라 하나님께서는 정말 많은 달란트를 하나님께서 혜미 목녀께 주셨어요.
울 교회의 보배 혜미, 보배 엄마 혜미.
덕분에 새벽 기도의 은혜가 더 컸어요.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김정현 D (98.♡.91.80) 2021-01-16 (토) 21:21
하나님 앞에서 고집의 날을 세우지 않고, 내 경험에 의지하지 않는 아름다운 중년, 노년이 되고싶네요.
그렇게 되라고 골짜기에 쳐박혀 있는 시간을 허락하시고, 특별히 사랑하는 사람들은 그곳을 꼭 통과하게 하시니,
참 감사합니다.
혜미 목녀님의 10개월 같은 10일에 우리가 큰 수혜를 입었네요 ^^
한해를 시작하며, 자리를 털고 일어나 점프하라고 놓아 주신 디딤돌 같은, 축제같은 세겹줄 기도회였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장용철 (98.♡.112.248) 2021-01-16 (토) 22:59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백대진 (108.♡.85.245) 2021-01-17 (일) 12:08
심혜미 목녀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정말 휼륭한 요약솜씨와 귀한 간증문들 그동안 감사했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하영원 (98.♡.158.213) 2021-01-18 (월) 14:34
우리 심혜미 목녀님에게 코너 하나 만들어드려야 겠어요... ^^
목녀님
정말 고마웠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김현아 (98.♡.51.228) 2021-01-18 (월) 18:24
심혜미 목녀님, 감사드립니다 ~~
세겹줄 기간 내내 목사님의 말씀과 목녀님의 요약으로 이중 삼중 은혜 많이 받았습니다.

새해를 시작하면서 사탄의 궤계를 꿰뚫어보며 말씀으로 기도로 일어서는 서울교회를 보면서,
하나님은 기뻐하시고 마귀는 안절부절 하겠네요.

우리 모두 이어지는 전교인 성경일독으로 사단을 완전히 꽈~악 밟아버리고..!!!
견고한 믿음의 집을 튼튼히 세워가기를 기도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동 선희 (99.♡.236.87) 2021-01-18 (월) 20:24
설교 요약 많은 도움이 되었고 감사했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자동 등록 방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6,252건, 최근 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21년 상반기 삶공부 신청 링크 훈련사역부 2021-02-14 440
 나눔터에 사진을 올리는 방법 & Youtube 영상 올리는 방법 +1 휴스턴서울교회 2020-12-29 1246
 <안내> 온라인 헌금 Zelle 서비스 이용 안내 +3 정보관리팀 2020-09-11 2377
 동시통역(Simultaneous Translation)을 위한 Zoom ID & Password 이영남 2020-04-05 4560
16252  어린 새식구(현준식형제 셋째) +3 김장환 2021-02-25 202
16251  성경일독 6번째 주 +1 이수관목사 2021-02-21 536
16250  남부아프리카목장에 새생명이 태어났습니다 +10 김태우/김민정 2021-02-21 441
16249  [예배자료] 2월 21일 주보파일 올려드립니다. 교회사무실 2021-02-20 579
16248     February 21, 2021 - English outline 이영남 2021-02-20 76
16247  Federal Resource available +1 김웅현 2021-02-20 318
16246  SNY Outdoor Praise & Prayer Night Testimony by Victoria Byon 김희준 2021-02-19 94
16245  전기와 물.. +2 이수관목사 2021-02-18 986
16244  영어회중에 와서 사용하세요 +4 신동일 2021-02-17 863
16243  문미영목녀 아버지께서 소천하셨습니다 +72 윤석현 2021-02-17 745
16242  오늘 수요기도회는 없습니다. +2 이수관목사 2021-02-17 461
16241  완전히 셧 다운 상태네요. 이수관목사 2021-02-16 728
16240     이제는 휴대 전화는 복구가 된 것 같네요 이수관목사 2021-02-16 498
16239  홍성제 집사님 장인어른께서 소천하셨습니다. +81 소준영 2021-02-15 678
16238  오늘은 교회의 문을 닫습니다. 이수관목사 2021-02-15 526
16237  성경일독 5번째 주 이수관목사 2021-02-14 473
16236  2021년 상반기 삶공부 신청 링크 훈련사역부 2021-02-14 440
16235  SNY Outdoor Praise & Prayer Night Testimony by Preston Bozeman 김희준 2021-02-13 68
16234  [예배자료] 2월 14일 주보파일 올려드립니다! 교회사무실 2021-02-13 554
16233     February 14, 2021_English outline 정현숙 2021-02-13 59
16232  안녕하세요~ +1 문성희 2021-02-13 309
16231  영유아유치부 부모님들께~ "교회에 놀러오라는 이상한 전도… 하영원 2021-02-13 246
16230  [영유아유치부 소식] 오래간만에 저희 아이들 소식을 전합니… +4 하영원 2021-02-11 361
16229  조선사람의 안사람, 선희야 (날 살린 내친구 4편) +10 김인영 2021-02-09 1130
16228  내 영혼의 기도 +6 김현아 2021-02-08 495
16227  성경일독 4번째 주 +6 이수관목사 2021-02-07 844
16226  [예배자료] 2월 7일 주보파일 올려드립니다. 교회사무실 2021-02-06 573
16225  김 범수 형제(이사말목장) 의 아버님 소천 +40 윤 재학 2021-02-06 550
16224  February 7, 2021 - English outline 이영남 2021-02-05 122
16223  청소년부 사역 박람회 [Bridge Team video] 김희준 2021-02-05 83
16222  청소년부 사역 박람회 [Multimedia Team video] 김희준 2021-02-05 46
16221  청소년부 사역 박람회 [Care Team video] 김희준 2021-02-04 88
16220  청소년부 사역 박람회 [스포츠 video] 김희준 2021-02-03 87
16219  일 년간의 휴스턴 생활을 마치며... +4 류혜경 2021-02-03 615
16218  [한국어 통역사 구인광고] 교회사무실 2021-02-02 428
16217  청소년부 사역 박람회 [새교우 video] 김희준 2021-02-01 110
16216  (문의) 교재관련 문의드립니다. +2 박충원 2021-02-01 272
16215  청소년부 사역 박람회 [찬양팀 video] 김희준 2021-02-01 100
16214  나의 꿀? 아님 꿀꿀꿀? +4 홍수희 2021-02-01 394
16213  목회를 하는 건지 노는 건지... +6 신동일목사 2021-02-01 592
16212  [2월 QT] 어린이 목자들과 자녀들을 위한 2월달 QT 자료입니다. +1 주명재 2021-02-01 92
16211  SNY L!FE by Harris Kwon 김희준 2021-02-01 102
16210  성경일독 셋째주 +6 이수관목사 2021-01-31 770
16209  [예배자료] 1월 31일 주보파일 올려드립니다 교회사무실 2021-01-30 592
16208     January 31, 2021 - English outline 이영남 2021-01-30 104
16207  통 계 +6 김정현 D 2021-01-28 698
16206  2021년 예비대학생을 위한 장학금 information +1 문연희 2021-01-26 570
16205  SNY Outdoor Praise & Prayer Night Testimony by 청소년 부모 김희준 2021-01-24 149
16204  성경일독 둘째주 +2 이수관목사 2021-01-24 953
16203  2021 첫 잔치 +1 김희준 2021-01-24 34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