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4,362건, 최근 0 건
   

서울 목욕탕

글쓴이 : 이범노 날짜 : 2002-12-31 (화) 06:18 조회 : 1044
.
.


2002 년 올 한해도 하나님의 섭리 가운데 살수 있도록 허락하시고, 은혜와 사랑으로 잘 마무리 할수 있도록 인도 하시는 하나님께 무릎꿇고 감사를 올립니다. 매일 매일의 삶 속에서 이렇게 하나님의 사랑을 받기만 하니 감사드린다는 말씀조차 드리기 민망합니다. 그래도 “하나님! 감사드립니다.” 라고 조용히 외쳐봅니다.

올 한해도 거의 저물어 갑니다. 한국에 있을 때엔 해마다 이맘때 쯤이면 한해의 묵은 때를 벗기러 목욕탕에 갔던 기억이 납니다. 그때는 왜 어른들이 뜨거운 물 속에서 목만 내 놓고 “ 어~ 좋타 !” 했는지 이해를 못 했지만 지금은 오히려 그 목욕탕이 그립습니다.

저는 현재 휴스톤에 있는 ‘서울 목욕탕’에 다니고 있습니다. 저는 이 목욕탕 단골입니다. 이곳은 현재 ‘때밀이’만도 100 명이 약간 넘는 초대형 목욕탕 입니다. 한번 왕림하시면 확실히 밀어드립니다. ‘큰 목사님’이 한분 계시는데, 이 분도 ‘서울 목욕탕’에 다니십니다. 일반인들을 위하여 ‘생명의 탕’을 직접 운영하고 계시며, ‘경건 탕’, ‘구약개관 탕’ 등등 수 많은 ‘탕’이 운영되고 있습니다. ^^;

얼마 전에 발표한 대행목자 임명소감을 나눔터에 올립니다. 목사님께서 말씀 하셨듯이 빈 공간을 채우는 두려움이 약간은 있습니다. 공책이 너무 깨끗해서 . . .

.
.
.


먼저 이 자리에 있도록 허락해 주신 하나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작년 9 월에 휴스톤에 왔으니 1 년하고 3, 4 개월 정도 된것 같습니다. 서울 침례교회에 온후 저 에게는 신앙적으로 많은 변화가 있었습니다. 오자마자 생명의 삶을 수강하면서 많은 것을 느끼고 배울수 있었습니다. 생명의 삶을 수강하면서 지난날의 저의 믿음을 뒤돌아 보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또한 매주 금요일이면 어김없이 모이는 목장모임은 그 자체가 즐거움 이었고, 한주간을 살면서 기다려지는 기다림의 시간이었습니다.

가정교회를 통한 목장생활을 하면서 여지껏 제가 해왔던 신앙생활 자체가 참으로 부끄럽게 느껴졌습니다. ‘순종과 섬김’은 제가 서울침례교회에 온후 저에게 처음으로 다가온 화두였습니다. 순종과 섬김은 항상 들어온 말 이었지만 듣고 배운 순종과 섬김 이었습니다. 서울 침례교회에 와서 모든 목자님, 목녀님들께서 순종하면서 섬기시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그분들은 모두 저의 선생님들 이었습니다.

이운영 목자님, 이영옥 목녀님께서 헌신적으로 섬기시는 것을 보고 저는 참으로 운이 좋은 목원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왜냐하면 정말 처음부터 많은 것을 보고 배울수 있었으니까요. 이운영 목자님의 갑작스런 중국출장으로 아직도 여러가지로 모자라고 부족한 저를 대행목자로 세워주셨습니다. 저는 감히 이것이 하나님의 뜻이라 생각하고 순종하려 합니다.

사실 저는 아무런 능력이 없습니다. 이러한 사실은 저도 알고 하나님도 아십니다. 오직 하나님께서 이끄시는 데로, 도와주시는 데로 갈 뿐입니다.

갑작스럽게 대행목자가 된 후에 저는 이런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서울 침례교회에 왔더니 큰 수영장에서 많은 사람들이 바글바글 하는데 많은 분들이 ‘이태리 타올’을 들고 서로의 등을 밀어주는 것을 보았습니다. 저도 언젠가는 이태리 타올을 들고 다른사람의 등을 밀어 주겠거니 하고 막연히 생각했었습니다. 좀더 햇볕도 쏘이고, 일광욕도 즐긴후에 천천히 수영장에 들어가려 하였으나 누가 등 뒤에서 저를 밀었습니다. 아마 저를 수영장 안으로 밀어 넣으신 분은 하나님이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수영장 모서리에 걸쳐서 팔을 휘두르며 중심을 잡으려고 하였으나 풍덩하고 빠졌습니다. 정신을 차려보니 제 앞에는 이태리 타올 한장이 놓여 있었습니다. 하나님께서 “이제 밀어라” 하시는 것 같았습니다. 저도 이제 밀어야 할때가 온 것 같습니다. 밀게 해주신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어느 한 순간도 제 발 밑에 바치고 있는 하나님 손이 없어진다면 천길 나락으로 떨어진다는 사실을 하나님께서는 우매한 저를 깨우쳐서 알게 해 주셨습니다. 저는 하나님 사랑에 빚진자입니다. 이것은 영원히 갚을수 없습니다. 다만 순종과 섬김을 통하여 제 나름데로 최선을 다해보려 합니다. 부족한 종임에도 불구하고 세우시고 써 주시는 하나님 사랑에 감사드립니다.

.
.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4,362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구글 크롬에서 사이트 내용이 정상적으로 안보일때 조치법 … +4 정보관리사역부 2017-06-21 3398
 글을 올릴 때 끝까지 안 올라가고 잘리는 경우가 있지요? +1 이수관목사 2016-06-18 9053
62  나는 간다. 깔베르스톤으로 . . . 이범노 2003-01-14 871
61  서울 부부와 경상도 부부 (퍼온글) 이범노 2003-01-14 553
60  오해하신 것 같아요 이은영 2003-01-14 538
59  할 말이 없습니다 최영기목사 2003-01-14 663
58  말씀 하셨는데... 백장현 2003-01-14 552
57  목사님께! 범명선 2003-01-13 537
56  [re]우선 이은영 성도님께 부족한 저의 글을 .... 이종민 2003-01-13 551
55  창피 주지 마세요 최영기목사 2003-01-13 640
54  목사님..질문이 있는데요.. 신지영 2003-01-13 537
53  이곳은 베트남목장이랍니다.**^^* 김교연 2003-01-13 545
52  오창석 목자님 조모님(오순덕 모매님) 장례식 일정 진정섭 2003-01-12 804
51  최경주형제의 선전을 위하여... 박치우 2003-01-12 559
50  할머님께서 이제 천국으로 가셨습니다. 진정섭 2003-01-12 537
49  저희 할머님을 위해 기도를 부탁합니다 오창석 2003-01-10 554
48  [re] 목사의 적 Sarah 2003-01-10 550
47  [re] www. eKOSTA. org Sarah 2003-01-10 544
46  www. eKOSTA. org 최영기목사 2003-01-10 665
45  목사의 적 이범노 2003-01-10 630
44  목사님의 생각을 듣고 싶습니다. Sarah 2003-01-10 639
43  주님이 부어주시는 사랑. 이은영 2003-01-10 850
42  새해에도..... 최명훈 2003-01-09 583
41  내 뜻과 같으오! 박진섭 2003-01-08 581
40  몇차례의 Lay-Off 를 겪으며...(아래 간증문 후기겸 총정리 ^^) 신지영 2003-01-08 743
39  쑥스럽지만 저의 침례 간증문입니다...^^; 신지영 2003-01-08 1530
38  He is crazy about you! 이신재 2003-01-07 682
37  이유가 거기에 있었군요 최영기목사 2003-01-07 585
36  많이 자랐습니다 최영기목사 2003-01-07 582
35  #32 이종민 형제님 글에 대한 뒤늦은 답변을 올립니다. 이은영 2003-01-07 776
34  달라스 다녀오느길 김창중 2003-01-07 993
33  [re] 캔사스의 Olathe에 혹시 가정교회가?? 진정섭 2003-01-06 716
32  속았쟎아! 최영기목사 2003-01-06 682
31  캔사스의 Olathe에 혹시 가정교회가?? 박명신 2003-01-06 731
30  ((폭탄 선언)) 한쪽으로 치우치는 목사님!!! 박명신 2003-01-06 729
29  1, 2위 최영기목사 2003-01-05 755
28   Congraturations to Buckeyes Tae Park 2003-01-05 789
27  너무 속상해하지 마세요 최영기목사 2003-01-04 698
26  모함 paulkirkley 2003-01-04 699
25  [re] 필요하신 분들을 위해서(수정입니다).... 이종민 2003-01-03 664
24  전연 잘못된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최영기목사 2003-01-03 728
23  이렇게 파세요 최영기목사 2003-01-03 683
22  저희 목사님 참으로 큰 목사님 맞지요? 이범노 2003-01-03 674
21  [re] 직접 물어보세요(저도 수정) 이종민 2003-01-03 561
20  직접 물어보세요 (수정) 최영기목사 2003-01-03 718
19  도대체 왜 마태복음, 마가복음 그리고 누가복음에는... 이종민 2003-01-03 995
18  이런 것을 보고 느꼈습니다 김동조 선교사 2003-01-03 730
17  에덴동산이 한국에 있었다면... (퍼온글) 이범노 2003-01-03 686
16  중고등부 겨울수양회를 다녀와서 이용교 2003-01-03 734
15  [re] 사모님 만만세! *^^* 박은영A 2003-01-02 787
14  새해에 하늘 복 많이 받으시기 바랍니다 최영기목사 2003-01-02 724
13  서울에서 새해인사 드립니다. 박태우 0000-00-00 769
처음  이전  281  282  283  284  285  286  287  288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