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4,784건, 최근 3 건
   

서울 목욕탕

글쓴이 : 이범노  (118.♡.7.28) 날짜 : 2002-12-31 (화) 06:18 조회 : 1223
.
.


2002 년 올 한해도 하나님의 섭리 가운데 살수 있도록 허락하시고, 은혜와 사랑으로 잘 마무리 할수 있도록 인도 하시는 하나님께 무릎꿇고 감사를 올립니다. 매일 매일의 삶 속에서 이렇게 하나님의 사랑을 받기만 하니 감사드린다는 말씀조차 드리기 민망합니다. 그래도 “하나님! 감사드립니다.” 라고 조용히 외쳐봅니다.

올 한해도 거의 저물어 갑니다. 한국에 있을 때엔 해마다 이맘때 쯤이면 한해의 묵은 때를 벗기러 목욕탕에 갔던 기억이 납니다. 그때는 왜 어른들이 뜨거운 물 속에서 목만 내 놓고 “ 어~ 좋타 !” 했는지 이해를 못 했지만 지금은 오히려 그 목욕탕이 그립습니다.

저는 현재 휴스톤에 있는 ‘서울 목욕탕’에 다니고 있습니다. 저는 이 목욕탕 단골입니다. 이곳은 현재 ‘때밀이’만도 100 명이 약간 넘는 초대형 목욕탕 입니다. 한번 왕림하시면 확실히 밀어드립니다. ‘큰 목사님’이 한분 계시는데, 이 분도 ‘서울 목욕탕’에 다니십니다. 일반인들을 위하여 ‘생명의 탕’을 직접 운영하고 계시며, ‘경건 탕’, ‘구약개관 탕’ 등등 수 많은 ‘탕’이 운영되고 있습니다. ^^;

얼마 전에 발표한 대행목자 임명소감을 나눔터에 올립니다. 목사님께서 말씀 하셨듯이 빈 공간을 채우는 두려움이 약간은 있습니다. 공책이 너무 깨끗해서 . . .

.
.
.


먼저 이 자리에 있도록 허락해 주신 하나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작년 9 월에 휴스톤에 왔으니 1 년하고 3, 4 개월 정도 된것 같습니다. 서울 침례교회에 온후 저 에게는 신앙적으로 많은 변화가 있었습니다. 오자마자 생명의 삶을 수강하면서 많은 것을 느끼고 배울수 있었습니다. 생명의 삶을 수강하면서 지난날의 저의 믿음을 뒤돌아 보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또한 매주 금요일이면 어김없이 모이는 목장모임은 그 자체가 즐거움 이었고, 한주간을 살면서 기다려지는 기다림의 시간이었습니다.

가정교회를 통한 목장생활을 하면서 여지껏 제가 해왔던 신앙생활 자체가 참으로 부끄럽게 느껴졌습니다. ‘순종과 섬김’은 제가 서울침례교회에 온후 저에게 처음으로 다가온 화두였습니다. 순종과 섬김은 항상 들어온 말 이었지만 듣고 배운 순종과 섬김 이었습니다. 서울 침례교회에 와서 모든 목자님, 목녀님들께서 순종하면서 섬기시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그분들은 모두 저의 선생님들 이었습니다.

이운영 목자님, 이영옥 목녀님께서 헌신적으로 섬기시는 것을 보고 저는 참으로 운이 좋은 목원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왜냐하면 정말 처음부터 많은 것을 보고 배울수 있었으니까요. 이운영 목자님의 갑작스런 중국출장으로 아직도 여러가지로 모자라고 부족한 저를 대행목자로 세워주셨습니다. 저는 감히 이것이 하나님의 뜻이라 생각하고 순종하려 합니다.

사실 저는 아무런 능력이 없습니다. 이러한 사실은 저도 알고 하나님도 아십니다. 오직 하나님께서 이끄시는 데로, 도와주시는 데로 갈 뿐입니다.

갑작스럽게 대행목자가 된 후에 저는 이런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서울 침례교회에 왔더니 큰 수영장에서 많은 사람들이 바글바글 하는데 많은 분들이 ‘이태리 타올’을 들고 서로의 등을 밀어주는 것을 보았습니다. 저도 언젠가는 이태리 타올을 들고 다른사람의 등을 밀어 주겠거니 하고 막연히 생각했었습니다. 좀더 햇볕도 쏘이고, 일광욕도 즐긴후에 천천히 수영장에 들어가려 하였으나 누가 등 뒤에서 저를 밀었습니다. 아마 저를 수영장 안으로 밀어 넣으신 분은 하나님이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수영장 모서리에 걸쳐서 팔을 휘두르며 중심을 잡으려고 하였으나 풍덩하고 빠졌습니다. 정신을 차려보니 제 앞에는 이태리 타올 한장이 놓여 있었습니다. 하나님께서 “이제 밀어라” 하시는 것 같았습니다. 저도 이제 밀어야 할때가 온 것 같습니다. 밀게 해주신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어느 한 순간도 제 발 밑에 바치고 있는 하나님 손이 없어진다면 천길 나락으로 떨어진다는 사실을 하나님께서는 우매한 저를 깨우쳐서 알게 해 주셨습니다. 저는 하나님 사랑에 빚진자입니다. 이것은 영원히 갚을수 없습니다. 다만 순종과 섬김을 통하여 제 나름데로 최선을 다해보려 합니다. 부족한 종임에도 불구하고 세우시고 써 주시는 하나님 사랑에 감사드립니다.

.
.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4,784건, 최근 3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나눔터에 사진이 안 올라 가지요? +1 정보관리사역부 2018-02-06 2773
 구글 크롬에서 사이트 내용이 정상적으로 안보일때 조치법 … +4 정보관리사역부 2017-06-21 9284
 글을 올릴 때 끝까지 안 올라가고 잘리는 경우가 있지요? +3 이수관목사 2016-06-18 14097
484  하나님의 마음 이연란 2003-04-25 669
483  기쁘시겠습니다. 최영기목사 2003-04-25 653
482  주님께 감사 채희군 2003-04-25 641
481  드디어 에쿠아돌목장이 분가합니다... 김창중 2003-04-25 685
480  우리 교회 자랑 해도 돼...죠?^^ 김현정C 2003-04-24 931
479  며칠이 지났지만 은창배 2003-04-23 637
478  치범 형제님! 박은주 사모 2003-04-23 637
477  이지선자매님에 대한 이야기 장우익 2003-04-22 955
476  감동의 도가니탕 최영기목사 2003-04-22 726
475  차라리 맞는게 나을것 같아요 김서진 2003-04-22 652
474  나의 적 다마네기 PAUL KIRKLEY 2003-04-22 971
473  부활의 색깔이 무채색인 것을 아세요 - 찬양예배소감 조선희 2003-04-21 672
472  목자임명 소감 발표 이후에… 황찬규 2003-04-21 659
471  여러분! 이제 제가 곧 부자가 될겁니다... 박진섭 2003-04-21 647
470  우리는 이렇게 (수정) 최영기목사 2003-04-21 660
469  이렇게 기도합니다 최영기목사 2003-04-21 651
468  목자가 된 후에는?.... 이재우 2003-04-21 673
467  새벽기도. 박치범 0000-00-00 657
466  가능하면 이렇게 하세요 최영기목사 0000-00-00 643
465  감사합니다. 답변 기다릴께요. 이윤자 2003-04-21 648
464  자창자찬 박진섭 2003-04-21 636
463  [re] 궁금한 것이 있어 이렇게 글을 띄웁니다. 박광우 2003-04-20 643
462  궁금한 것이 있어 이렇게 글을 띄웁니다. 이윤자 2003-04-19 655
461  기억합니다 최영기목사 2003-04-19 627
460  새 힘 얻은 주간이었습니다 김명준 목사 2003-04-18 636
459  비밀을 지켜주기 위하여 최영기목사 2003-04-18 669
458  4월은 에스더 2003-04-18 677
457  교인들 정보 데이터베이스 어디있나요?? 이현웅 2003-04-18 664
456  Read Bible in a year by email Kevin Kim 2003-04-18 651
455  수난절예배.. 교회사무실 2003-04-17 646
454  웬만한 교회보다 최영기목사 2003-04-17 656
453  안녕하세요.... 남궁 섭 2003-04-17 653
452  in May 노정실 2003-04-17 637
451  생명의 삶을 마치고!! 박경수 2003-04-17 669
450  재워주신다면 최영기목사 2003-04-16 668
449  눈물 흘리면 바보 이범노 2003-04-16 652
448  재미없는 예기... 이종민 2003-04-16 653
447  꾸중이라니요 최영기목사 2003-04-16 648
446  Happy Easter! 노정실 2003-04-16 654
445  마음은20대 몸은60대인 성도님만 보셔요. 박종길 2003-04-16 655
444  최목사님 허락도 없이.... 주정오목사 2003-04-16 668
443  밴쿠버에서 방금 돌아왔습니다 최영기목사 2003-04-15 635
442  밴쿠버지구촌교회에서 지난 한주는 참 행복했습니다 맹배영 2003-04-15 1258
441  분가하며 나누었던 소감문 이강배 2003-04-15 712
440  [re] (#398 #397 #396) 김미애 자매 이재철 목사님 같이 기뻐합니… 이재철목사 2003-04-15 692
439  이런일도 있네요.! 박지영 2003-04-15 655
438  Shell Houston Open.. 박치우 2003-04-14 667
437  실화인지는 알려드릴 수가 없습니다. 정민 2003-04-14 659
436  The Last 24 Hours 박치범 2003-04-13 641
435  함께 사실 분을 구합니다. 이호원 2003-04-12 671
처음  이전  281  282  283  284  285  286  287  288  289  29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