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406건, 최근 0 건
   

"떼 쓰는 아이를 어떻게 해야 하나" <5. 10. 2020> E-Sub.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20-05-09 (토) 17:30 조회 : 391
 

요즈음 부모님들 가운데는 아이들이 떼를 쓸 때못 이기는 분들이 많습니다마켓에 가보면 이걸 사달라고 울며 드러눕는 아이에게 엄마는 당황스럽기도 하고 창피하기도 해서 곧잘 져주고 마는 것을 가끔 보게 됩니다그런데부모 교육 전문가들은 그래서는 안 된다고 얘기합니다아이들은 그 순간 자기가 부모와 힘겨루기를 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이런 방법으로 본인이 이긴다는 것을 알 때 앞으로는 늘 이 방법을 쓸 것이기 때문입니다

 

아이의 이런 패턴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평생 이런 식으로 권위에 저항할 것이기 때문에 이런 대결에서는 반드시 부모가 이겨야 한다고 얘기합니다하지만 부모가 이겨야 하는 중요한 이유 중에 또 하나는 아이의 공격에 무너지는 약한 바운더리를 가진 부모 밑에서는 아이가 안정감을 누리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아이는 본인이 떼를 쓰고 반항할 때 무너지지 않는 부모의 확고함을 볼 때비로소 부모의 품속이 안전하다는 것을 느낀다고 합니다

 

자녀교육 전문가이면서 ‘Focus on the family’를 운영하는 제임스 답슨은 이런 아이를 다루기 위해서는 다음의 몇 가지를 기억하라고 권고합니다

 

첫 번째아이가 아주 어릴 때부터 어른을 공경하도록 가르쳐야 합니다자기주장이 강한 아이의 부모님들은 아이가 유치원을 들어가기 전까지 강하고 부드러운 리더로서의 부모의 위치를 확립해야 한다고 합니다무조건 가혹하고 무뚝뚝하고 엄한 부모가 되라는 것이 아닙니다즐겁고재미있고따뜻하지만필요할 때는 확고한 부모의 모습을 보이라는 것입니다

 

두 번째벌을 주기 전에 무엇이 허락되고 무엇이 안 되는지를 분명히 해 주어야 합니다아이가 벌을 받을 때 부당하다고 느끼게 해서는 안 되기 때문입니다

 

세 번째아이의 실수나 어리석음에는 관대하고대신 고의적인 반항에는 단호하게 가르쳐야 합니다아이가 컵을 깬다든지 우유를 쏟는다든지 하는 행동에는 인내와 아량을 베풀어야 합니다아직 어리기 때문에 당연한 것입니다물론 나이에 비해서 좀 심하게 부주의 한 것이 이유라면 훈련의 차원에서 용돈에서 제한다든지 청소를 시킨다든지 하는 제재는 가할 수 있습니다또한 본인의 능력으로는 안 되는 부분을 혼내지 말아야 합니다예를 들어서 1학년이 되어서도 밤에 오줌을 싼 다던가 할 때 감싸 주어야 합니다

 

하지만 고집과 불복종의 투지를 보일 때는 벌을 가하지 않고 그냥 넘어가서는 안 됩니다이때 아이는 내가 이길까엄마가 이길까?’ 하고 시험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이때 엄마가 지는 모습을 보이면 아이는 자기가 엄마의 권위 위에 있다고 생각하고또 다른 영역에서 엄마를 무시하며 이기려고 들 것입니다

 

네 번째아이가 벌을 받고 울거나 하는 식으로 항복의 신호를 보낼 때는 반드시 팔을 벌려서 아이를 품에 안아주어야 합니다그리고 슬픈 감정을 공감해주고 (아무개가 엄마가 무서웠구나엄마의 맴매가 아팠구나 등등왜 그럴 수밖에 없었는지를 설명하고 위로한 다음하지만 다음번에도 같은 경우에는 같은 벌을 받을 것이라고그건 엄마가 너를 사랑하기 때문이라고 분명히 가르쳐 주어야 합니다위로는 엄마와 힘겨루기를 하고 있을 때는 하지 말고분명한 항복을 선언한 후에 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함께 기도하시기 바랍니다하나님께 우리가 모두 부족하다는 것을 고백하는 기도를 드리고용서하시는 하나님께 감사를 드리는 것이 중요합니다그리고 사랑한다는 고백으로 끝맺음을 하시면 일은 마무리가 될 것입니다.   

   


HOW TO DISCIPLINE A CHILD


These days it seems that some parents have difficulty disciplining child.  Sometimes we witness in a market a child lying on the floor demanding to get something for him and parent ends up to let him have his way out of embarrassment.  Child psychologists say that is not a good way.  The child knows that he is doing a power struggle with parent and when he realizes that it works, he will depend on it.


The child’s patten does not stop there, and he will continue to rebel against authority.  That is why parent has to win such battle.  There is one more reason that parent need to win.  Child cannot feel secure under a parent who has weak boundary and cannot withstand the child’s challenge.  In other words, child feels secure if he sees parent’s standing firm when he rebels.

James Dobson, a child psychologist and founder of ‘Focus on the Family’ recommends to remember the following points.


First is to teach child to respect adults.  Parent with a strong-willed child needs to establish parent’s position as a gentle but firm leader before child starts kindergarten.  It does not mean that parent should be stern or harsh.  Parent needs to be fun, warm, but firm when needed.


Second, before punishment, inform child clearly what is permitted and what is not. This prevents for child to feel unfairly treated. 


Third, Overlook with kindness when child makes mistake or act foolishly but need to be firm to intentional rebellion.   When a child breaks a cup or spills milk, parent needs to be patient and kind.  It is natural since child is young.  If child is negligent for his age, parent can make him to clean up or reduce allowance as an appropriate practice measure.  


Also, child should not be berated for the things beyond his control.  If a first grader wet bed, he should be handled with warmth and kindness.  However, child’s stubbornness or rebellious spirit should not be overlooked.  Child is in power struggle with parent and testing the boundary.  If mom yields, child thinks he is above mom’s authority and he will ignore and challenge mom in other areas also. 


Lastly, Hug and comfort child when he is crying or yields with white flag.  Sympathize with child (I know you are afraid of mom, or It seems that I hurt you, etc.) and explain why it was necessary and clearly let child know it will be the same way if infraction happens again and that is because mom loves him.  Comfort should be given only when child yields and not during power struggle. 


At the end, pray together.  Pray to God to confess our deficiency and need for Him and it is important to thank God who forgives.  Also, close the time with confessing our love and it should be a nice conclusion.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자동 등록 방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406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4420
406  "교회도 이렇게 정상을 찾아갈 예정입니다." <5. 31. 2020> 이수관목사 2020-05-30 239
405  "칭찬과 격려가 가진 힘" <5. 24.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5-23 283
404  "신중함과 용기 사이에서 균형 맞추기" <5. 17.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5-16 466
403  "떼 쓰는 아이를 어떻게 해야 하나" <5. 10.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5-09 392
402  "인간이 왜 죄인인가" <5. 03. 2020> E-Sub. +1 이수관목사 2020-05-02 450
401  "염려가 주는 폐해" <4. 26. 2020> E-Sub. +4 이수관목사 2020-04-25 501
400  "이 일은 어떻게 우리의 기억에 남을 것인가" <4. 19. 2020> … 이수관목사 2020-04-18 531
399  "의미있는 수난절과 부활절 주간이었습니다." <4. 12. 2020>… +1 이수관목사 2020-04-18 188
398  "온라인 헌금에 대한 문의" <4. 05.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4-04 663
397  "멘붕 대신 약이 되는 시간이 되도록" <3. 29. 2020> 이수관목사 2020-03-28 631
396  "바이러스보다 무서운 것은 마음의 평안을 잃는 것" <3. 22. … +1 이수관목사 2020-03-21 800
395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업데이트" <3. 15. 2020> +2 이수관목사 2020-03-14 1170
394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해서 알립니다" <3. 8. 2020> 이수관목사 2020-03-07 974
393  "지금의 시대를 놓고 특별히 기도해 주세요" <3. 1. 2020> 이수관목사 2020-02-29 802
392  "도덕의 기초는 어디서 왔는가" <2. 23.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2-22 436
391  "교회가 삶의 중심이 될 때" <2. 16. 2020> 이수관목사 2020-02-15 441
390  "세미나를 이끄는 주역" <2. 9. 2020> 이수관목사 2020-02-12 282
389  "우리가 지고 있는 선교의 빚" <2. 2. 2020> 이수관목사 2020-02-01 378
388  "염려대신 행동에 옮기는 방법 한가지" <1. 26. 2020> 이수관목사 2020-01-25 494
387  "관계의 기술" <1. 19. 2020> 이수관목사 2020-01-18 542
386  "변화를 향한 끝없는 갈구" <1. 12. 2020> 이수관목사 2020-01-11 490
385  "올 한 해 저는 이렇게 기도합니다." <1. 5.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1-04 520
384  "나는 근심하나 항상 기뻐하고.." <12. 29.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12-28 546
383  "자녀들이 한국말을 잊지 않도록" <12. 21.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12-21 490
382  "무균실 같은 환경은 도리어 좋지 않습니다." <12. 15. 2019>… 이수관목사 2019-12-14 49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