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431건, 최근 0 건
   

"설교 좀 짧게 해 주세요." <6. 7. 2020> E-Sub.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20-06-06 (토) 17:34 조회 : 925
 

목사로서 가끔 한 번씩 듣는 말 가운데 하나가 설교 좀 짧게 해 주면 안 되나요?’ 하는 말입니다. 우리 교회의 예배는 특별히 순서가 많기 때문에 축도까지 1시간 45분이 될 때가 자주 있으므로 그런 말을 하는 분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습니다. 아내의 말에 의하면 갱년기의 여성들은 화장실을 참기가 어려워서 헌신을 하고 싶어도 못한다고 하더군요.

 

하지만 설교를 짧게 한다는 것이 말처럼 쉽지는 않습니다. 물론 설교가 간증설교이거나 주제설교일 경우는 얼마든지 내용을 줄일 수 있습니다. 핵심만 남기고 나머지는 삭제하면 되니까요. 예를 들어서 저도 세겹줄 새벽기도나 수요 예배에서는 주제설교를 하기 때문에 20– 30분 사이에 마음대로 조정을 하면서 합니다.

 

하지만 책별 강해설교는 조금 다릅니다. 많은 학자들이 주일 예배 설교로는 책별 강해설교를 권하고 있는데, 그 이유는 그렇게 할 때 설교자의 입맛대로 설교하는 것을 방지할 수가 있고, 성경을 체계적으로 다루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볼 때, 성도들의 영성이 균형 있게 자라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책별 강해설교는 보통 3대지 (Three point) 설교를 하게 됩니다. 왜냐하면 한 주제를 이끌어 가는데 대지가 세 개 정도는 되어야 설득력이 생기고 논리가 부드럽기 때문입니다. 이때 대지 하나하나 마다 반드시 들어가야 하는 것이 있는데, 그것은 해석, 예화, 그리고 적용입니다.

 

일단 본문에 대한 정확한 해석이 있어야 합니다. 그래야 청중이 성경을 이해할 수 있고, 그 해석의 토대위에 올바른 대지가 도출되기 때문입니다. 정확한 해석이 없이 대지를 끌어내면 억지 설교가 되고 설교의 권위를 잃게 되는 것이지요. 그 다음은 그 해석된 사실이 머릿속에서 쉽게 이해되거나 남도록 하기 위해서 적절한 예화가 들어가야 합니다. 해석된 사실을 풀어서 설명해 주는 것이지요. 그리고 마지막으로 그 교훈을 오늘날 우리 교회의 상황에서 적용할 수 있는 적용 점을 제시해 주어야 합니다. 이렇게 세 개의 대지에 각각 세 개의 해석, 예화, 적용이 붙으니 총 9개의 덩어리입니다. 거기에 서론과 결론 들어가면 완성된 설교입니다.

 

설교가 잘 들리기 위해서는 이 11개의 덩어리들이 전체적으로 쉽고 논리적으로 잘 연결이 되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듣는 사람의 뇌는 그것을 거부하게 되고 안 들리는 설교가 되는 것이지요. 그런데 이 11개의 덩어리를 짧게 만든다는 것이 그리 쉽지가 않습니다. 짧게 하려고 너무 많이 빼면 논리가 떨어지고, 정보만 나열하여 무미건조해지기 십상이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은혜가 있으면서 짧은 책별 강해설교는.. 어렵습니다. 그래서 보통 복음주의 교회들의 평균 설교시간은 40~45분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38분 이내를 목표로 하고 영상으로 설교하는 요즈음은 35분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 쉽지 않다고 느낄 때가 자주 있습니다. 보통은 본문 해석에 긴 설명을 요할 때가 많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어찌되었든, 사모하는 마음으로 주일 예배에 참석하시고, 긴 설교든 짧은 설교든 열심히 들어주시고 헌신하고 적용하며 살아가시는 우리 성도님들이 저는 참 자랑스럽고 감사합니다. 성도님들 앞에서 설교하는 것이 저에게는 더할 나위없는 영광입니다.

 



DO YOU PREFER SHORTER SERMON?


As a pastor, sometimes, I hear, ‘Can you make the sermon shorter?’  Since we have many different parts during worship, the whole worship could often take 1 hour 45 minutes.  That is why it is quite understandable.  According to my wife, seniors have difficulty waiting that long before using a restroom and that is why some of them could not make to the dedication part even though they wanted to.


However, shortening a sermon is not as easy as it sounds.  Of course, if the sermon is about a testimony or for certain subject, it is easy to do that.  I can remove parts except the core.  For example, since the Three Chord morning prayer or Wednesday sermon are subject sermons, I can easily adjust it to 20 to 30 minutes.


However, an exegetical sermon is a little different.  Many scholars recommend to do the exegetical sermon by bible book for a Sunday sermon.  By doing so, a wayward flow of the speaker can be prevented, and it ensures systematic bible study, which in turn helps balanced growth of the congregation’s spirituality.


An exegetical sermon by the book requires three-points to present one theme, there needs to be at least three points to have convincing power and a smooth flow of logic.  Also, each point needs to have three parts which are explanation, illustration, and application.


First, there must be a precise interpretation.  This enables the congregation to understand the bible and produce the right foundation based on the interpretation.  If the point is made without the proper interpretation, the sermon is based on a forced logic and loses its authority.  Next, to enable the facts to be remembered easily, appropriate illustration should be included.  The interpretation is fully clarified with this step.  The final part is application to use the lesson to be internalized in the current setting.  Like this, each of three points has interpretation, illustration and application which results in 9 pieces to present.  On top of that, the opening and conclusion are added to make it complete.


To present a good sermon, these 11 pieces should be connected in an easy and logical manner.  If not, the listener’s brain rejects it and the sermon will not be absorbed.  To shorten these 11 pieces is not that easy.  If some pieces are omitted, logic will suffer, and it can easily become a dreary list of pieces. 

 

The average sermon in evangelical churches takes 40 to 45 minutes.  Personally, my aim is 38 minutes and for online sermon, it is 35 minutes, but I struggle since it is not that easy for me to limit the time like that especially because it often takes a long time to explain the bible.


Anyway, I am so proud of you who come to Sunday worship and listen to the sermon whether it is long or short, dedicate and apply it to your lives.  It is my great honor to speak to you through each sermon.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자동 등록 방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43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5126
431  "수요기도회에 동참해 보세요" <11. 22. 2020> 이수관목사 2020-11-21 173
430  "대면으로 실시한 세미나를 잘 마쳤습니다" <11. 15. 2020> 이수관목사 2020-11-14 352
429  "주명재 사역자는 이렇게 부름 받았습니다" <11. 8. 2020> 이수관목사 2020-11-07 554
428  "백동진 목사님이 담임목사로 가십니다" <11. 1. 2020> 이수관목사 2020-10-31 800
427  "왜 사랑이 잘 전달되지 않는 걸까?" <10. 25. 2020> 이수관목사 2020-10-24 565
426  "몇 가지 부탁드립니다" <10. 17. 2020> 이수관목사 2020-10-17 619
425  "이런 식으로 평신도세미나를 해 보려고 합니다" <10. 11. 202… 이수관목사 2020-10-10 531
424  "10월부터는 하나둘씩 정상으로 돌아갑니다" <10. 3. 2020> … 이수관목사 2020-10-03 572
423  "COVID-19의 몇가지 팩트들" <9. 27.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9-26 688
422  "지난주 목회자 컨퍼런스가 이랬습니다." <9. 20. 2020> 이수관목사 2020-09-19 402
421  "침례문답이 이렇게 바뀝니다" <9. 13.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9-12 426
420  "헌금을 우편으로 보내고 있는 분들을 위하여" <9. 06. 2020>… 이수관목사 2020-09-06 580
419  "기도에 응답하시고 보호하시는 하나님" <8. 30. 2020> 이수관목사 2020-08-29 501
418  "사후 세계에 대한 두려움과 제사" <8. 23.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8-22 582
417  "우리교회의 두 번째 선교관을 개관합니다." <8. 16. 2020> 이수관목사 2020-08-15 615
416  "저 상처 받았어요." <8. 9.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8-08 733
415  "8월의 중요한 두 가지 일정을 소개합니다." <8. 2. 2020> 이수관목사 2020-08-01 705
414  "올해 사역박람회는 이렇게 대치합니다" <7. 26. 2020> 이수관목사 2020-07-25 510
413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 <7. 19.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7-18 709
412  "코로나 시대에 신앙을 지키는 노력들" <7. 12.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7-11 875
411  "코로나 사태에 대응해서 몇 가지 조치합니다." <7. 05. 2020&g… 이수관목사 2020-07-05 691
410  "자녀들에게 예절을 가르치는 것은 참 중요합니다." <6. 28. … +1 이수관목사 2020-06-27 689
409  "숨는 대신 관리하고 극복하며 삽시다" <6. 21. 2020> 이수관목사 2020-06-20 838
408  "악의 존재에 대한 문제" <6. 14.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6-13 620
407  "설교 좀 짧게 해 주세요." <6. 7.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6-06 92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