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431건, 최근 0 건
   

"악의 존재에 대한 문제" <6. 14. 2020> E-Sub.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20-06-13 (토) 16:24 조회 : 620
 

오늘날의 사람들은 영적인 세계를 믿지 않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들은 세상이 철저하게 물리적인 힘으로 구성되어 있다고 생각하고, 모든 일은 자연과학으로 다 설명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우리 주변에서 일어나는 일을 두고 마귀의 짓이다라고 얘기하는 크리스천들의 말에 코웃음을 칩니다.

 

그들은 악한 영의 존재를 믿지 않기 때문에 세상의 악을 퇴치하는 방법이란 그저 무지한 사람들을 교육하고, 사회 제도를 개선해 나가고, 좋은 심리치료와 약을 제공하는 것입니다. 반면 죄라는 개념은 없습니다. 그저 교육을 잘 못 받았고, 과거의 상처가 깊고, 좋은 기회를 제공받지 못해기 때문이라고 생각할 따름입니다.

 

하지만 악의 문제를 그렇게 생각해 버리면, 이 세상에는 답할 수 없는 현상이 너무나 많아집니다. 교육은 과거에 비해 비교할 수 없는 수준으로 발달했고, 심리 치료는 예전에 비해 훨씬 더 섬세해졌고, 세련되어 졌지만, 인간의 악함은 비교할 수 없는 수준으로 깊어지고 있습니다. 국가 시스템은 또 어떻습니까? 오늘날 국가별로 차이는 있지만 예전에 비하면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잘 정비되어 왔습니다.

 

한국의 경우를 보아도 복지의 수준은 그 어느 때보다도 잘 조직화되어 있고, 중산층의 권위도 높아졌고, 개인의 권리, 장애인들에 대한 배려 등등 부족한 것이 없을 정도입니다. 그런데도 오늘날의 악은 예전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이고, 점점 더 나빠져만 가고 있습니다. 사람들이 모여 있는 광장으로 이유 없이 차를 돌진시키고, 어린 아이를 납치해서 죽이고, 자식이 돈 때문에 부모를 죽입니다. 세상이 아무리 악해도, 또 자식이 부모를 죽이더라도, 부모는 자식을 죽이지 못하는 것이 천륜인줄 알았습니다만 오늘날은 부모가 자식을 죽이는 세상입니다.

 

사탄은 분명히 현존합니다. 그리고 개인을 공격하고 사회를 그렇게 망가뜨립니다. 사탄을 인정하지 않는 한 인간은 사탄의 공격에 무방비로 노출되어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그래서 악은 모든 인간들 속에 깊이 뿌리 박혀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악한 세상에서 나는 달라! 나는 의롭게 살 수 있어!’라고 자신하며 사는 것보다 위험한 일을 없을 것입니다. 악은 내 개인의 의지와 도덕성이 이길 수 있는 그런 만만한 존재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성경은 이 악을 해결하기 위해서 오신 분이 예수님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예수님은 그런 악한 세상에서 우리가 어떻게 살아야 할지를 보여주는 모델, 즉 성인이 아니십니다. 좋은 모델로는 우리가 악을 이길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렇다고 예수님이 모든 악을 한순간에 일망타진해 버리는 수퍼히어로도 아닙니다. 그렇게 되면 악한 우리를 모두 죽이셔야 할 것입니다.

 

대신 예수님은 십자가에서 우리의 죄를 위해서 죽으십니다. 그렇게 우리를 용서하시고, 사탄의 우리를 향한 소유권을 빼았으셨습니다. 그리고 우리 안에 들어오셔서 우리가 조금씩 악을 이기도록 함께 싸워 가십니다.

 

예수님을 모셔 들이지 않으면 우리는 사탄의 지배하에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우리가 사탄을 인정하든 하지 않든 사탄은 우리의 삶을 지배해 나갈 것입니다. 기회만 보이면 내 깊숙한 곳에 계속해서 악을 심어갈 것입니다. 그리고 나를 파괴하고, 가정을 파괴하고, 사회를 파괴하는 도구로 쓸 기회를 노릴 것입니다. 예수님을 영접하는 길만이 사탄의 지배에서 벗어나는 방법입니다.

 



THE EXISTENCE OF EVIL


These days, many people do not believe in the spiritual world.  They believe the world exists only in the physical realm and everything can be explained by science.  They scoff when Christians refer to certain phenomenon as ‘the work of the devil’.


Since they do not believe in the existence of evil, for them the way to fight evil is to educate the ignorant, to improve the social system, and to offer good psychological and psychiatric treatment.  They do not have a concept of sin.  They believe that it is due to lack of education, wounds from the past, or lack of opportunity. 

 

However, if we think of the issue of evil that way, there are so many problems which cannot be answered.  Education is advanced to an unprecedented level and treatment skills for mental health has improved quite a bit, but the evil in human psychology is deeper than ever before.  How about government systems? There is a difference among nations, but mostly they are very well organized.


In case of South Korea, the welfare system is better established than ever before, the middle class is strong, human rights are respected and support for the handicaped is well laid out.  Nevertheless, evil in these days is unheard-of and getting worse.  Driving into a crowded area without any reason, kidnapping and murdering a child and slaying of a parent by a child for money.  Children may kill parents but not the other way, we thought.  Yet, the unthinkable is happening.

  

Satan certainly exists.  He attacks people and breaks society.  If we do not acknowledge him, we are exposed to Satan’s attack without any defense.  Evil is deeply rooted in every one of us.  There is nothing more dangerous than living with confidence thinking that ‘I am different!  I can live righteously!’  Evil cannot be defeated so easily with an individual’s will and moral.


The bible says Jesus came to solve the problem of sin.  However, Jesus is not a mere good example to show us how to live righteously in this evil world since we cannot defeat evil with a good example.  Also, He is not a superhero who destroys all evil at once.  To do that, he must kill us all. 

 

Instead, Jesus died on the cross for our sins.  He forgave us and took ownership of us from Satan.  Then, he comes inside of us and fights with us so that we can resist evil.


Without Jesus, we must live under the control of Satan.  Whether we acknowledge Satan or not, Satan controls our lives and plants evil in us whenever he has a chance.  He will use it to destroy us, family, and society.  Accepting Jesus is the only way to be freed from the control of Satan.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자동 등록 방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43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5126
431  "수요기도회에 동참해 보세요" <11. 22. 2020> 이수관목사 2020-11-21 173
430  "대면으로 실시한 세미나를 잘 마쳤습니다" <11. 15. 2020> 이수관목사 2020-11-14 352
429  "주명재 사역자는 이렇게 부름 받았습니다" <11. 8. 2020> 이수관목사 2020-11-07 554
428  "백동진 목사님이 담임목사로 가십니다" <11. 1. 2020> 이수관목사 2020-10-31 800
427  "왜 사랑이 잘 전달되지 않는 걸까?" <10. 25. 2020> 이수관목사 2020-10-24 565
426  "몇 가지 부탁드립니다" <10. 17. 2020> 이수관목사 2020-10-17 619
425  "이런 식으로 평신도세미나를 해 보려고 합니다" <10. 11. 202… 이수관목사 2020-10-10 531
424  "10월부터는 하나둘씩 정상으로 돌아갑니다" <10. 3. 2020> … 이수관목사 2020-10-03 572
423  "COVID-19의 몇가지 팩트들" <9. 27.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9-26 688
422  "지난주 목회자 컨퍼런스가 이랬습니다." <9. 20. 2020> 이수관목사 2020-09-19 402
421  "침례문답이 이렇게 바뀝니다" <9. 13.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9-12 426
420  "헌금을 우편으로 보내고 있는 분들을 위하여" <9. 06. 2020>… 이수관목사 2020-09-06 580
419  "기도에 응답하시고 보호하시는 하나님" <8. 30. 2020> 이수관목사 2020-08-29 501
418  "사후 세계에 대한 두려움과 제사" <8. 23.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8-22 582
417  "우리교회의 두 번째 선교관을 개관합니다." <8. 16. 2020> 이수관목사 2020-08-15 615
416  "저 상처 받았어요." <8. 9.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8-08 733
415  "8월의 중요한 두 가지 일정을 소개합니다." <8. 2. 2020> 이수관목사 2020-08-01 705
414  "올해 사역박람회는 이렇게 대치합니다" <7. 26. 2020> 이수관목사 2020-07-25 510
413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 <7. 19.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7-18 710
412  "코로나 시대에 신앙을 지키는 노력들" <7. 12.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7-11 877
411  "코로나 사태에 대응해서 몇 가지 조치합니다." <7. 05. 2020&g… 이수관목사 2020-07-05 691
410  "자녀들에게 예절을 가르치는 것은 참 중요합니다." <6. 28. … +1 이수관목사 2020-06-27 689
409  "숨는 대신 관리하고 극복하며 삽시다" <6. 21. 2020> 이수관목사 2020-06-20 839
408  "악의 존재에 대한 문제" <6. 14.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6-13 621
407  "설교 좀 짧게 해 주세요." <6. 7.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6-06 92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