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431건, 최근 0 건
   

"자녀들에게 예절을 가르치는 것은 참 중요합니다." <6. 28. 2020>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20-06-27 (토) 17:11 조회 : 689
 

미국에 사는 우리는 예절을 썩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 경향이 있습니다일단 미국말 자체가 존칭이 없고미국 사람들은 나이가 나보다 많고 적음을 별로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다 보니 예절이 존재할 구석이 별로 없어 보입니다그래서 그런지 요즈음은 미국 영화를 보면 아버지의 이름을 아무렇지 않게 부르는 모습도 보이고아버지의 어깨에 손을 얹고는 꼭 동생 대하듯이 하는 장면도 흔히 볼 수 있습니다

 

게다가 요즈음은 젊은 사람들 가운데는 예절을 구시대 유물 정도로 생각하고한걸음 더 나아가서 예절은 권위주의 시대의 부산물이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버려야 할 것이라고 믿는 사람들도 많이 있는 것 같습니다그런 사람들은 일부러 윗사람을 무시하기도 하고부모님 세대가 예절을 지키라고 하면 무슨 구시대 유산을 강요하느냐는 듯한 거부감을 보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우리가 기억해야 할 사실은 예절의 존재는 개인의 도덕성에 영향을 미칠 뿐 아니라 장기적으로 보면 국가와 사회의 도덕 개념에 영향을 미치게 된다는 사실입니다따라서 아이들에게 가르친 예절은 미덕과 에티켓으로 발전되어 사회를 밝고 따뜻하고 정의롭게 만들고그에 반해 예절을 버리게 되면 애국심을 버릴 뿐 아니라 질서와 협력과 봉사의 개념마저도 버리게 되어 저급한 문화로 탈바꿈되어 간다는 사실입니다

 

그래서 미국의 2대 대통령인 존 애덤스는 나는 여성의 예절 개념이 향후 국가의 도덕성과 미덕의 정도를 가늠해 볼 수 있는 가장 정확한 지표라고 믿는다.’라고 했습니다그는 역사적으로 시민 정치(민주주의)를 실패한 나라들을 보면 대부분 여성이 가정에서의 미덕과 정숙을 잃으면서 그것이 국민의 애국심과 시민정신의 상실로 이어졌기 때문이었다고 주장합니다그렇기 때문에 그는 여성이 가정에서 아이들에게 예절을 가르치지 않는다면 학교 교육도 헛되고대학을 설립하는 것도 의미 없는 일이며국가의 장래도 어두울 것이라고 했습니다

 

틀린 말은 아니라고 생각이 됩니다돌아보면 서양문화도 한때는 기사도신사도궁중 법도 등 예절을 중시하던 사회였습니다그리고 그 예절을 파괴하고 자유로운 문화 창달에 앞장을 섰던 나라가 미국인데현재 미국의 사회질서나 일반 도덕성을 볼 때물론 그 한가지만의 이유라고 보기는 어렵다 하더라도우리가 어릴 때 부러워하던 그런 선진국의 모습은 절대 아니니 말입니다.

 

따라서 우리는 자녀들을 키울 때예절의 가치를 중시하고 그 가치를 전수하는데 애를 써야 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부모를 공경하고어른을 존중할 줄 아는 것에서부터 시작해서예절바른 말씨와 태도여성과 약자를 보호하고질서와 차례를 지키는 정직한 행동 등은 우리가 자녀들을 잘 관찰하고 기회가 될 때 칭찬해 주고 교정해 줌으로써 전수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렇지 않고 예절의 개념을 전수해 주는 것을 등한시 할 때 우리는 영영 그 가치를 잃어버릴지 모릅니다왜냐하면 지금 어린 자녀를 키우고 있는 분들이 어쩌면 그 예절의 가치를 기억하고 있는 마지막 세대이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THE IMPORTANCE OF CIVILITY IN EDUCATION 


Koreans who live in the US may not fully aware of the importance of the social grace.  One reason is English does not have as many extended honorable forms of speech as the Korean language has and the American culture does not differentiate people based on age as much as Koreans do, so we may think that there is no need for proper behaviour to follow.  These days, in the movies we can often see a son using his dad’s name to call him by or putting his hands on his father’s shoulder as he would do to his younger brother.


In addition, many young people these days consider courtesy as a relic of old days, some even believe that civility is a biproduct of an authoritarian era which is something we should actively relinquish.  These people purposefully ignore people of authority and reject as outdated behavior if told to follow the social graces.


However, one thing we need to remember is that the practice of etiquette influences an individual’s morality and in the long run, it influences the concept of morality of the nation and society.  Therefore, the proper behaviour taught to children will be a basis of virtue and etiquette to make the society bright, warm, and just.  On the other hand, if proper behaviour is neglected, it will lead to anti-patriotism, lax concepts of order, cooperation, and service with a pervert culture.


John Adams, the second president of the US said, ‘The manners of women are the surest criterion by which to determine whether a republican government is practicable in a nation or not.’  He claimed countries which had failed in citizen’s government (democracy) had done so because women had lost their virtue and serenity at home which led to the loss of patriotism and the spirit of citizenship.  Therefore, he argued that if women do not teach children the proper behavior at home, school education is in vain and setting up universities is meaningless, and the future of a nation is bleak.


I think he had a point.  Looking back, western culture used to value chivalry, gentleman’s manners, and court etiquette.  America threw off many traditional social customs and built a new culture based on freedom.  Unfortunately, as we look at current America’s social order or general morality, it is not the model country which we used to envy.


Therefore, as we raise children, we should respect the value of virtue and strive to pass it on.  Starting from respecting parents and adults, we need to educate them by observing, correcting, and encouraging them for their words and behaviour, when they protect women and the weak, and act honorably to follow the rule and the order. 

   

If we do not do that and neglect that effort now, we may totally lose its value because parents with young children may be the last generation who remember the value of virtue.  


이수관목사 2020-07-04 (토) 11:39
미국의 2대 대통령 이름을 '아담 스미스'라고 쓰고서 이상하다 아담 스미스는 국부론을 쓴 사람인데..
하면서도 확인하지 않고 그냥 지나쳤는데 어떤 분이 존 애덤스라고 알려 주셨습니다. ^^;;
죄송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자동 등록 방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43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5126
431  "수요기도회에 동참해 보세요" <11. 22. 2020> 이수관목사 2020-11-21 173
430  "대면으로 실시한 세미나를 잘 마쳤습니다" <11. 15. 2020> 이수관목사 2020-11-14 352
429  "주명재 사역자는 이렇게 부름 받았습니다" <11. 8. 2020> 이수관목사 2020-11-07 554
428  "백동진 목사님이 담임목사로 가십니다" <11. 1. 2020> 이수관목사 2020-10-31 800
427  "왜 사랑이 잘 전달되지 않는 걸까?" <10. 25. 2020> 이수관목사 2020-10-24 565
426  "몇 가지 부탁드립니다" <10. 17. 2020> 이수관목사 2020-10-17 619
425  "이런 식으로 평신도세미나를 해 보려고 합니다" <10. 11. 202… 이수관목사 2020-10-10 531
424  "10월부터는 하나둘씩 정상으로 돌아갑니다" <10. 3. 2020> … 이수관목사 2020-10-03 572
423  "COVID-19의 몇가지 팩트들" <9. 27.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9-26 688
422  "지난주 목회자 컨퍼런스가 이랬습니다." <9. 20. 2020> 이수관목사 2020-09-19 402
421  "침례문답이 이렇게 바뀝니다" <9. 13.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9-12 426
420  "헌금을 우편으로 보내고 있는 분들을 위하여" <9. 06. 2020>… 이수관목사 2020-09-06 580
419  "기도에 응답하시고 보호하시는 하나님" <8. 30. 2020> 이수관목사 2020-08-29 501
418  "사후 세계에 대한 두려움과 제사" <8. 23.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8-22 582
417  "우리교회의 두 번째 선교관을 개관합니다." <8. 16. 2020> 이수관목사 2020-08-15 615
416  "저 상처 받았어요." <8. 9.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8-08 733
415  "8월의 중요한 두 가지 일정을 소개합니다." <8. 2. 2020> 이수관목사 2020-08-01 705
414  "올해 사역박람회는 이렇게 대치합니다" <7. 26. 2020> 이수관목사 2020-07-25 511
413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 <7. 19.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7-18 710
412  "코로나 시대에 신앙을 지키는 노력들" <7. 12.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7-11 877
411  "코로나 사태에 대응해서 몇 가지 조치합니다." <7. 05. 2020&g… 이수관목사 2020-07-05 691
410  "자녀들에게 예절을 가르치는 것은 참 중요합니다." <6. 28. … +1 이수관목사 2020-06-27 690
409  "숨는 대신 관리하고 극복하며 삽시다" <6. 21. 2020> 이수관목사 2020-06-20 839
408  "악의 존재에 대한 문제" <6. 14.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6-13 621
407  "설교 좀 짧게 해 주세요." <6. 7.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6-06 92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