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415건, 최근 0 건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 <7. 19. 2020> E-Sub.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20-07-18 (토) 15:44 조회 : 513
 

요즈음에 CS 루이스가 쓴 스쿠르테이프의 편지를 다시 읽고 있습니다제가 가끔 설교에서 인용하는 책인데 스태프 미팅에서 같이 읽자고 해서 한 주에 4편을 읽고 함께 나누고 있습니다아는 분들이 많겠지만 이 책은 스쿠르테이프라는 악마가 아직은 인간을 유혹하는데 많이 미숙한 조카 악마에게 쓴 편지 31통을 담고 있는데악마에게 이용당하기 쉬운 인간의 심리를 어쩌면 이렇게 잘 파악하고 있는지 읽을 때마다 경탄이 쏟아지는 책입니다

 

그 중에 열다섯 번째 편지에는 당시 2차 세계 대전 중에 불안함을 느끼고 있는 사람들을 어떻게 요리해야 할지를 스쿠르테이프가 조카 악마에게 가르치고 있는데 요즈음 코로나 사태로 경직되어 있는 우리들도 생각해야 할 점을 던지고 있습니다저자의 글을 그대로 적기 보다는 저의 이해에 따라 적었다는 것을 이해하시고 읽어주시기 바랍니다.  

 

스쿠르테이프는 인간의 관심을 현재와 영원(천국의 소망)으로부터 벗어나서 과거나 미래로 돌리도록 최선을 다하라고 합니다하지만 과거와 미래 중에서는 미래 쪽이 훨씬 더 인간을 망가뜨리기 쉽다고 합니다물론 인간을 지나간 과거에 파묻혀 살면서 인생을 낭비하게 하는 것도 의미는 있지만과거는 바꿀 수 없고 정해져 있기 때문에 인간을 망가뜨리는데 한계가 있고그 보다는 미래를 끊임없이 생각하며 살게 하는 것이 훨씬 더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조언합니다미래지향적인 것을 높게 평가하는 우리에게는 의외의 말이 아닐 수 없습니다

 

한 술 더 떠서 그는 인간의 시간 중에서 미래만큼 하나님과 닮지 않은 것은 없다고 합니다과거는 그래도 감사가 있고현재는 사랑과 만족과 즐거움 등등 가장 천국과 많이 닮아있지만미래는 두려움과 탐욕과 정욕과 야망 등 모든 악이 뿌리를 두고 있으며따라서 악마는 모든 인본주의 사상들을 동원해서 인간의 애착을 미래에 붙들어 놓으려고 한답니다

 

그는 조카 악마에게 세 가지 방법을 권고합니다첫 번째는 인간으로 하여금 (지금 이 순간에도 충분히 얻을 수 있는행복이 미래의 어느 시점에 엄청나게 쌓여있다고 믿게 만들어서 현재의 행복을 뗄감으로 태우며 그 무지개를 잡으려고 정신을 잃게 하던지아니면 미래에 대한 막연한 불안으로 생각을 가득 채워 놓던지그것도 아니라면 내일은 분명히 좋아질거야 하는 미래에 대한 막연한 희망을 가지게 만들라고 합니다막연한 희망은 깨어지게 마련이고또 깨어지면 어쩌지 하는 불안함을 주게 마련이니 말입니다

 

하지만미래에 힘들고 어려운 일이 닥칠지 모른다는 것을 잘 알고 있으면서도 그것을 이겨 낼 힘을 달라고 기도하면서 오늘은 그저 오늘 주어진 은혜와 만족을 누리면서 오늘 해야 할 의무를 다하고 있는 인간미래의 필요를 위해서 최선으로 일을 하지만 끝나고 나면 그 일에 대한 생각은 지우고 결과는 하늘에 맡긴 채 필요한 인내와 감사의 마음으로 즉시 복귀하는 인간이 정말 위험한 인간이라고 넋두리를 합니다. (마태6:33-34) 

 

앞으로의 일을 생각하기 좋아하는 우리가 곰곰히 되새겨 보아야할 말입니다미래에 대한 근거 없는 불안함에 시달리거나 또는 좋아지겠지 하는 막연한 희망을 갖는 것이 아니라앞으로 다가올 어려움이 보이면 이겨낼 힘을 달라고 기도하고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을 찾고하지만지금 나에게 주어져 있는 이 땅의 천국을 낭비하지 않고 누리며 살고 있는지 말입니다
 

PAST, PRESENT AND FUTURE

Some time ago, I read The Screwtape Letters by C. S. Lewis.  In my sermon, I quoted from this book a few times and the church staff decided to read this novel together and to share during the staff meeting, so I am reading it again.  As you may know, this fiction contains 31 letters from a senior demon Screwtape to his nephew, a junior tempter who is still inept in his work of tempting humans.  Whenever I read the book, I am amazed by the profound insight into human psychology presented in the book to be used by the demon.

In the 15th letter, Screwtape teaches his nephew how to lure people who are anxious during the second world war.  I think the writing has many applications to us during this pandemic.  The following is not a summary of the original writing, rather it is a rewriting based on my understanding.  Please keep that in mind as you read it.
  
Screwtape urges his protegee to strive to turn the focus of humans from present and eternity (hope in the heaven) either to the past or to the future.   Between the past and the future, he said that the future is much easier to destroy people.  Of course, it is meaningful to keep men in the past and to make them waste their lives, but the past cannot be changed so there is a limit in ruining them.  Therefore, Screwtape advises that it is much more effective to have people to focus on the future.  This is unexpected for us who consider the future to have a higher value.
   
In addition, he claims that among human’s timetable of past, present, and future, the future is the farthest from the way of God.  The past can have gratitude, and in the present time we can have satisfaction, love, and joy just like what we will have in heaven.  However, the future holds the root of all evil such as fear, greed, lust, and ambition.  Therefore, the demons try to hold us to be attached to the future using every possible way which humans are attracted to.

Screwtape recommends three things to his junior tempter.  The first is to make men to be convinced that there is an enormous happiness (which is actually available in the present) piled up in a point in the future so that they will lose their heads to catch the rainbow at the expense of the current happiness.  The next is to fill their heart with vague anxiety toward the future or to let them have a vague hope that tomorrow will be better than today.  Vague hope is doomed to be broken so it accompanies the uneasiness of its possible doom.

However, the senior demon complains that there are certain humans who are the most dangerous kind.  These know that the future will bring toils and trials, but they pray for a strength to cope and work daily with gratitude and satisfaction.  They work hard for the need of the future, but once the day is over, they forget about the day’s worries and leave it to God and keep the mindset of patience and gratitude.  (Matthew 6:33 – 34)

This is something for us to ponder knowing that we tend to focus on the future.  We should not suffer from a groundless anxiety or have a vague hope toward the future.  Rather, we should pray for the power to endure the upcoming difficulties, do our best in the current situation but enjoy and not waste what God has given us in the here and now.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자동 등록 방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415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4672
415  "8월의 중요한 두 가지 일정을 소개합니다." <8. 2. 2020> 이수관목사 2020-08-01 251
414  "올해 사역박람회는 이렇게 대치합니다" <7. 26. 2020> 이수관목사 2020-07-25 322
413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 <7. 19.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7-18 514
412  "코로나 시대에 신앙을 지키는 노력들" <7. 12.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7-11 594
411  "코로나 사태에 대응해서 몇 가지 조치합니다." <7. 05. 2020&g… 이수관목사 2020-07-05 520
410  "자녀들에게 예절을 가르치는 것은 참 중요합니다." <6. 28. … +1 이수관목사 2020-06-27 555
409  "숨는 대신 관리하고 극복하며 삽시다" <6. 21. 2020> 이수관목사 2020-06-20 728
408  "악의 존재에 대한 문제" <6. 14.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6-13 515
407  "설교 좀 짧게 해 주세요." <6. 7.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6-06 753
406  "교회도 이렇게 정상을 찾아갈 예정입니다." <5. 31. 2020> 이수관목사 2020-05-30 998
405  "칭찬과 격려가 가진 힘" <5. 24.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5-23 495
404  "신중함과 용기 사이에서 균형 맞추기" <5. 17.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5-16 593
403  "떼 쓰는 아이를 어떻게 해야 하나" <5. 10.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5-09 506
402  "인간이 왜 죄인인가" <5. 03. 2020> E-Sub. +1 이수관목사 2020-05-02 538
401  "염려가 주는 폐해" <4. 26. 2020> E-Sub. +4 이수관목사 2020-04-25 609
400  "이 일은 어떻게 우리의 기억에 남을 것인가" <4. 19. 2020> … 이수관목사 2020-04-18 605
399  "의미있는 수난절과 부활절 주간이었습니다." <4. 12. 2020>… +1 이수관목사 2020-04-18 244
398  "온라인 헌금에 대한 문의" <4. 05.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4-04 748
397  "멘붕 대신 약이 되는 시간이 되도록" <3. 29. 2020> 이수관목사 2020-03-28 691
396  "바이러스보다 무서운 것은 마음의 평안을 잃는 것" <3. 22. … +1 이수관목사 2020-03-21 883
395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업데이트" <3. 15. 2020> +2 이수관목사 2020-03-14 1250
394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해서 알립니다" <3. 8. 2020> 이수관목사 2020-03-07 1052
393  "지금의 시대를 놓고 특별히 기도해 주세요" <3. 1. 2020> 이수관목사 2020-02-29 975
392  "도덕의 기초는 어디서 왔는가" <2. 23.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2-22 493
391  "교회가 삶의 중심이 될 때" <2. 16. 2020> 이수관목사 2020-02-15 50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