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439건, 최근 0 건
   

"사후 세계에 대한 두려움과 제사" <8. 23. 2020> E-Sub.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20-08-22 (토) 15:05 조회 : 642
 

얼마 전에 세계의 종교들을 비교 정리해 놓은 책을 읽었습니다여러 종교들이 어떻게 영향을 미치며 분화되었는가 하는 것을 볼 수 있는 기회였지만그 책을 읽으면서 한국의 종교적인 사상은 어떤 뿌리가 있다기보다는 여러 종교의 생각들이 복잡하게 얽혀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그 중에 특별히 제사에 대해서는 많은 분들이 관심이 있을 것 같아서 말씀드립니다.

 

제사는 유교에서 온 것입니다유교의 사상에 따르면 사람은 죽으면 혼과 육이 분리되어서 혼은 저 세상을 떠돈다고 생각합니다그런데 자손이 제사를 지내주면 혼이 돌아오고 육체와 결합해서 자손과 다시 만난다고 생각합니다그렇기 때문에 유교에서는 화장은 있을 수 없고대신 뼈를 잘 보관해야 한답니다그래서 전통 유교에서는 제사 때 해골을 상에 올려놓았다고 하네요하지만 그것이 흉하다고 생각이 되어서 지금의 신주로 대신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결국 저 세상을 떠돌던 혼이 돌아와 신주와 만나서 부활을 맛보기 때문에 유교에서는 자손과 그 자손이 지내주는 제사가 일종의 영생의 방법이고근본적으로 효도란 제사를 잘 지내는 것입니다그것이 바로 우리 부모님의 세대에서 자손이 많다는 것대를 잇는다는 것그리고 장남이 드려주는 제사가 그토록 중시되었던 이유였던 것 같습니다

 

그에 비해서 불교는 윤회설을 믿습니다사실 부처님은 힌두교의 많은 부분을 부정하면서 불교를 만들었고 힌두교와는 달리 인간의 자아란 존재하지 않고 모든 것은 허상이라고 주장했기 때문에 (색즉시공) 다른 존재로 태어난다는 힌두교의 윤회설과는 정면으로 상충이 됨에도 불구하고 윤회설은 그대로 받아들였습니다어쨌든 윤회설에 따르면 인간은 죽으면 다른 존재로 태어나는데 그 대기 시간이 49일입니다

 

따라서 이 49일 동안 정성들여 제사를 지내주면 좋은 존재로 태어날 수 있다고 믿어서 제사를 지내는 것입니다이것은 유교의 개념이 불교로 들어왔기 때문에 가능해 진 것입니다그런데 그것까지는 이해할 수 있지만 불교에서는 그 이후의 제사는 무의미한 것입니다그도 그럴 것이 이미 그는 사라졌고지금은 다른 어떤 것으로 존재하고 있는데 그를 위한 제사가 무슨 의미를 갖겠습니까만약 하루살이 같은 존재로 환생했다면 1년에 적어도 일곱 번은 다른 존재로 살고 있는데 말이지요

 

그에 비해서 도교는 그 답을 자연에서 찾으려고 합니다인간의 유한함에 비해서 자연은 스스로 존재하는 신적인 존재로 여겨졌고그래서 자연과 연합하는 것을 중시했습니다그렇게 자연을 힘입어 늙지 않고 영원히 사는 불로장생을 생각했고그러다보니 풍수지리와 묏자리가 중요해졌던 것입니다그런데 우리나라에서는 유교도 불교도 상관없이 풍수지리와 묏자리를 중요시 합니다

 

이 모든 것이 죽음 이후에 인간이 어떻게 되는가에 대한 궁금증그리고 불안함이 만들어 놓은 연합입니다각 종교마다 분명한 해결책이 없으니 각 종교마다 해결책이라고 주장하는 것을 모아서 함께 믿고 있는 것입니다그에 비해서 성경은 죽음 이후를 분명하게 제시합니다이것은 인간이 만든 해결책이 아니고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지침이고그것을 예수님께서 부활을 통해 증명해 주신 것입니다

 

하나님을 만날 때 인간은 비로소 죽음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이 사라지고죽음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이 사라질 때 비로소 죽음이 극복이 되고삶이 자유로워지는 것 같습니다

 


FEAR ABOUT AFTER DEATH AND ANCESTRAL WORSHIP


Some time ago, I read a book which summarized and compared religions of the world.  It was a chance to see how religions of the world developed and influenced society.  As I read this book, I realized that the religious belief of Koreans is a mixture of various religions rather than from one faith.  I want to talk about ancestral worship since it is a concern of many Koreans.


The ancestral worship is from Confucian beliefs.  According to Confucianism, when a person dies, his soul and body are separated and the soul hovers in the far away world.  Then, if descendants made a memorial offering, the soul returns to be reunited with the body and meet with the descendants.  Because of that, cremation is not acceptable and instead they need to keep bones safely.  It is said that in traditional Confucianism, they used to place a skull on the offering table.  Then, this was considered too detestable and it was changed to an ancestral tablet.  


Since the lost soul in the far away world can experience resurrection when it meets the ancestral tablet, the offering made by the descendants is a way for resurrection so basically the filial duty is to be devoted to this duty.  That is why in our parents’ generation it was so important to have many children especially sons to carry on the family name and the eldest son’s role as the host of the ancestral memorial offering.

  

Compared to that, Buddhism believes in reincarnation.  The Buddha, who set up Buddhism, was opposed to many beliefs of Hinduism.  He claimed everything including human soul (persona) is an illusion (All is vanity), which squarely contradicts the theory of reincarnation of Hinduism, yet he accepted the theory of reincarnation.  Anyway, according to this theory, when one dies, he/she will be reborn as someone or something else after the waiting period of 49 days.


Therefore, if there is a devoted offering during this time, the deceased can be born with a better condition, so this offering is important to them.  This belief is a combination of Confucianism and Buddhism, so it is understandable, but an ancestral memorial offering after the 49 days would be meaningless in Buddhism since the deceased was supposedly born as something else already, so what is the point of making a memorial offering for him/her?  If the deceased was reincarnated as a fly, he/she may live as a different being 7 times in a year.


Compare to that, Taoism seek answers in nature.  Compared to the limited human existence, nature exists by itself like a God, so they consider it as God. So, it is important to be together with nature.  They seek a forever youthful life based on nature so feng shui or the location of grave sites were important.  In Korea, regardless of Confucianism or Buddhism, feng shui and the location of grave sites have been considered important.


All of these are the result of the combination of curiosity and anxiety about the afterlife.  Since any one religion does not offer a clear solution, they believe in a combination of solutions for each belief.  Compared to that, the Bible clearly presents the after death.  This is not a man-made solution but given to us by God’s revelation and proved by Jesus’ resurrection.


When we meet God, our fear about the unknown world of after death clears.  And with this clearance, we can enjoy life with greater freedom.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자동 등록 방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439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5268
439  "전교인 성경읽기를 시작합니다" <1. 17. 2021> E-Sub. +1 이수관목사 2021-01-17 290
438  "우리 가정은 새해를 이렇게 시작했습니다" <1. 10. 2021> 이수관목사 2021-01-09 342
437  "새해에는 좋은 습관을 키워 볼까요?" <1. 3. 2021> E-Sub. +1 이수관목사 2021-01-02 429
436  "벌써 한 해가 저물어 갑니다" <12. 27. 2020> +2 이수관목사 2020-12-26 473
435  "크리스마스 예배에 대한 단상" <12. 20.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12-19 421
434  "롤모델이 있을 때 얻는 장점" <12. 13.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12-12 505
433  "세겹줄 기도회를 준비하며" <12. 6.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12-05 828
432  "감사의 제목이 참 많았습니다" <11. 29.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11-28 539
431  "수요기도회에 동참해 보세요" <11. 22.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11-21 512
430  "대면으로 실시한 세미나를 잘 마쳤습니다" <11. 15. 2020> … 이수관목사 2020-11-14 524
429  "주명재 사역자는 이렇게 부름 받았습니다" <11. 8. 2020> 이수관목사 2020-11-07 774
428  "백동진 목사님이 담임목사로 가십니다" <11. 1. 2020> 이수관목사 2020-10-31 1027
427  "왜 사랑이 잘 전달되지 않는 걸까?" <10. 25.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10-24 669
426  "몇 가지 부탁드립니다" <10. 17. 2020> 이수관목사 2020-10-17 694
425  "이런 식으로 평신도세미나를 해 보려고 합니다" <10. 11. 202… 이수관목사 2020-10-10 580
424  "10월부터는 하나둘씩 정상으로 돌아갑니다" <10. 3. 2020> … 이수관목사 2020-10-03 635
423  "COVID-19의 몇가지 팩트들" <9. 27.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9-26 754
422  "지난주 목회자 컨퍼런스가 이랬습니다." <9. 20. 2020> 이수관목사 2020-09-19 454
421  "침례문답이 이렇게 바뀝니다" <9. 13.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9-12 481
420  "헌금을 우편으로 보내고 있는 분들을 위하여" <9. 06. 2020>… 이수관목사 2020-09-06 636
419  "기도에 응답하시고 보호하시는 하나님" <8. 30. 2020> 이수관목사 2020-08-29 564
418  "사후 세계에 대한 두려움과 제사" <8. 23.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8-22 643
417  "우리교회의 두 번째 선교관을 개관합니다." <8. 16. 2020> 이수관목사 2020-08-15 667
416  "저 상처 받았어요." <8. 9.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8-08 808
415  "8월의 중요한 두 가지 일정을 소개합니다." <8. 2. 2020> 이수관목사 2020-08-01 73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