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423건, 최근 0 건
   

"기도에 응답하시고 보호하시는 하나님" <8. 30. 2020>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20-08-29 (토) 21:41 조회 : 408
 

광고했던 것처럼 지난 한주 가족여행을 다녀왔습니다휴가를 가는 것이 썩 편한 마음은 아니라고 했더니 많은 분들이 e메일을 보내어 편한 마음으로 잘 다녀오라고 응원을 해 주셨습니다

 

올해 초부터 코로나 사태로 긴장가운데 있었는지자연을 보며 기분전환을 좀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차로 갈 수 있는 거리에 아름다운 자연이 있는 곳을 찾았는데 알칸사스 주가 그 중에 하나더군요하지만 제 아내는 장기간 차에 앉아서 가지는 못하기 때문에 그 문제도 해결 할 겸자연 속에서 캠핑도 하고또 자전거도 가지고 가서 딸아이와 하이킹도 할 겸해서 결국 RV(캠핑카)를 빌려서 여행을 했습니다.

 

화요일 오전 11시에 출발해서 저녁 7시가 넘어서 도착했습니다수요일은 오자크 내셔널 포레스트를 방문했습니다아내는 차에서 쉬도록 두고 딸아이와 하기로 했던 등산은 오후부터 계속 부슬비가 오는 바람에 포기해야 했지만숲속에서 만나는 옥색의 계곡물그 위로 떨어지는 폭포안개 낀 산길의 드라이브그리고 높은 준령을 넘으며 발아래 짙은 구름으로 뒤덮힌 끝없는 산들의 장관을 볼 수 있었습니다.

 

목요일과 금요일은 핫스프링에서 지내기로 했는데 목요일은 허리케인 로라의 영향으로 종일 거센 비가 와서 할 수 있는 일이 별로 없었습니다결국 이틀간 아무것도 못하겠구나 싶었는데 감사하게도 허리케인이 빨리 통과하고 금요일 하루는 맑은 날씨를 허락해 주셨는데사실 이것이 두 번째 기도의 응답이었습니다첫 번째 기도는 화요일 저녁에 휴스턴을 통과하는 허리케인이었습니다. '제가 떠나 있는 동안에 휴스턴에서 무슨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해 주세요' 하는 기도에 응답해 주셔서 가벼운 마음으로 지낼 수 있게 해 주셨습니다

 

목요일에 경험한 하나님의 놀라우심을 한 가지 나눕니다비가 약간 그친 사이에 아내와 새로 옮긴 캠프장 내의 샤워장을 갔습니다저희 RV와 샤워장은 바로 맞은편으로 한 50미터 정도로 가까웠기에 가는 길 오는 길을 가르쳐 주었습니다. ‘저기 맞은편에 보이는 건물이 샤워장이고..’ 샤워장에서도 저기 보이는 텐트가 있는 차가 우리 차야’ 하고 얘기해 주었습니다그리고 샤워를 하는 데 갑자기 성령님께서 다급히 보여주시는 것이었습니다

 

사실 그 곳이 평지가 아니고 가파른 언덕에 만든 RV 캠핑장이었기에 한 구역과 다음 구역은 축대로 쌓여져 있었기 때문에 만약 아내가 차를 보고 직선으로 걸어간다면 어느 지점에서는 축대에서 떨어질 위험이 있었던 것입니다그것을 깨닫게 해 주시자 마음이 급해졌습니다바쁘게 몸을 행구고 있는데 이미 걸어가고 있는 아내의 모습이 보이는 듯 했습니다그러자 갑자기 너 들어올 때 세면대 위로 창문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지 않았느냐그리 내다 보거라’ 하시는 것 같았습니다몸도 닦지 않고 뛰어나와 세면대로 올라가서 창문을 여니 저기 축대 끝에 천천히 걸어가고 있는 아내가 보였습니다. ‘거기 아니야멈춰!’

 

하나님은 참 놀라운 분이십니다그 분은 분명하게 살아계시고 섬세하게 역사하시는 분이십니다우리는 그 분의 보호하심으로 살고 호흡하고 존재합니다이런 놀라운 분을 믿지 못하는 것이 신기하고 죄송할 뿐입니다그런 자상하신 주님 덕분에 온 가족이 안전하게 잘 돌아왔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자동 등록 방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423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4913
423  "COVID-19의 몇가지 팩트들" <9. 27. 2020> 이수관목사 2020-09-26 269
422  "지난주 목회자 컨퍼런스가 이랬습니다." <9. 20. 2020> 이수관목사 2020-09-19 242
421  "침례문답이 이렇게 바뀝니다" <9. 13.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9-12 285
420  "헌금을 우편으로 보내고 있는 분들을 위하여" <9. 06. 2020>… 이수관목사 2020-09-06 450
419  "기도에 응답하시고 보호하시는 하나님" <8. 30. 2020> 이수관목사 2020-08-29 409
418  "사후 세계에 대한 두려움과 제사" <8. 23.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8-22 477
417  "우리교회의 두 번째 선교관을 개관합니다." <8. 16. 2020> 이수관목사 2020-08-15 534
416  "저 상처 받았어요." <8. 9.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8-08 657
415  "8월의 중요한 두 가지 일정을 소개합니다." <8. 2. 2020> 이수관목사 2020-08-01 656
414  "올해 사역박람회는 이렇게 대치합니다" <7. 26. 2020> 이수관목사 2020-07-25 463
413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 <7. 19.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7-18 658
412  "코로나 시대에 신앙을 지키는 노력들" <7. 12.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7-11 755
411  "코로나 사태에 대응해서 몇 가지 조치합니다." <7. 05. 2020&g… 이수관목사 2020-07-05 636
410  "자녀들에게 예절을 가르치는 것은 참 중요합니다." <6. 28. … +1 이수관목사 2020-06-27 633
409  "숨는 대신 관리하고 극복하며 삽시다" <6. 21. 2020> 이수관목사 2020-06-20 785
408  "악의 존재에 대한 문제" <6. 14.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6-13 566
407  "설교 좀 짧게 해 주세요." <6. 7.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6-06 846
406  "교회도 이렇게 정상을 찾아갈 예정입니다." <5. 31. 2020> 이수관목사 2020-05-30 1390
405  "칭찬과 격려가 가진 힘" <5. 24.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5-23 544
404  "신중함과 용기 사이에서 균형 맞추기" <5. 17.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5-16 637
403  "떼 쓰는 아이를 어떻게 해야 하나" <5. 10.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5-09 552
402  "인간이 왜 죄인인가" <5. 03. 2020> E-Sub. +1 이수관목사 2020-05-02 593
401  "염려가 주는 폐해" <4. 26. 2020> E-Sub. +4 이수관목사 2020-04-25 673
400  "이 일은 어떻게 우리의 기억에 남을 것인가" <4. 19. 2020> … 이수관목사 2020-04-18 644
399  "의미있는 수난절과 부활절 주간이었습니다." <4. 12. 2020>… +1 이수관목사 2020-04-18 29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