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423건, 최근 0 건
   

"침례문답이 이렇게 바뀝니다" <9. 13. 2020> E-Sub.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20-09-12 (토) 15:47 조회 : 285
 

우리 교회에서 매달 첫 주와 둘째 주에 행하는 침례식 때 사용하는 침례 문답을 기억하시나요네 가지 질문인데최영기 목사님께서 하시던 질문을 제가 그대로 이어서 하고 있습니다그 질문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아무개 성도는 예수님을 자신의 구세주와 삶의 주인으로 영접하셨습니까?  2. 그래서 이제는 하나님의 사랑받는 아들()이 되었다는 것을 믿습니까?  3. 성령님께서 내 안에 임재 하셔서 이제는 내가 새로운 삶을 살고 싶은 욕구도 주시고 능력도 주신다는 것을 믿습니까?  4. 내가 예수님을 영접했기 때문에 혹시 오늘 죽는다 하더라도 하나님과 함께 천국에 있을 것이라고 확신 하십니까?

 

참 신학적으로 균형 잡힌 문답입니다첫 세 가지는 삼위일체 하나님과의 관계를 묻는 복음적인 질문입니다예수님을 영접하고그 결과로 하나님의 자녀가 되고구원의 보증인 성령님이 내 안에 임재 하신다는 것그리고 마지막 질문은 모든 것을 아우르는 영생의 확신에 대해서 묻고 있으니 정말 좋은 침례 문답임에 틀림이 없습니다.

 

이 자체로도 부족함이 없는 질문이지만 앞으로는 조금 수정하려고 합니다첫 번째는 신앙의 핵심 가운데 하나인 교회에 관한 질문을 추가로 넣으려고 합니다우리는 흔히 예수님께서 그의 피로 교회를 사셨다고 말합니다그 말은 그 분의 죽음의 목적이 교회라는 의미일 수도 있습니다이때 교회는 하나님의 자녀가 된 사람들의 모임인 무형의 교회를 의미하기도 하지만 동시에 개 교회를 의미하기도 합니다

 

따라서 예수님을 영접한 사람들은 반드시 목장과 교회에 몸을 담고 성도들과 한마음이 되어서 치유 공동체로그리고 사명 공동체로 살아야 합니다그렇기 때문에 우리가 침례를 받을 때 물에 잠기는 것은 그 분과 함께 장사됨을 상징하지만 동시에 공동체에 푹 잠긴다는 의미도 함께 내포한다고 신학자들은 얘기합니다따라서 이 질문을 넣으려고 합니다.

 

두 번째는 기존의 믿느냐?’는 질문대신 조금 적극적인 질문으로 바꾸어 보려고 합니다그래서 믿는다’ 라는 약간 소극적인 대답 대신 이제는 다르게 살아 보겠습니다’ 하는 적극적인 대답이 되도록 말이지요따라서 아래와 같이 될 것 같습니다

 

1. 아무개 성도는 예수님을 자신의 구세주와 삶의 주인으로 영접하여하나님의 사랑받는 아들()이 되었다는 것을 믿습니까?  2. 성령님께서 내 안에 임재 하셔서 새로운 삶으로 인도하신다는 것을 믿고예전의 삶을 버리고 그 분의 인도를 따라 살겠다고 다짐하십니까?  3. 이제는 교회에 몸을 담고성도들과 한 몸이 되어서 하나님과 교회를 사랑하며 살겠다고 다짐하십니까?  4. 내가 예수님을 영접했기 때문에 혹시 오늘 죽는다 하더라도 하나님과 함께 천국에 있을 것이라고 확신하십니까?

 

누군가가 침례를 받는 장면을 본다는 것은 영광스러운 일입니다이 문답이 이루어 질 때 혹여 라도 구경꾼이 되지 마시고마음을 다해 축하하는 동시에 이 문답을 스스로에게 다짐하는 시간으로 보내시길 바랍니다그리고 아직 제가 입에 익지가 않아서 혹시 실수하더라도 입에 익숙해 질 때까지 조금만 기다려 주시기 바랍니다.

 



BAPTISMAL DISCOURSE WILL BE MODIFIED.


Do you remember the questions asked during baptism when new believers are baptized? There are four questions which Reverend YG Chai used, and I followed. 


These are the questions. 1. Did you accept Jesus as your Lord and Savior of your life? 2. Do you believe that you have become God’s beloved son (daughter)? 3. Do you believe that now the Holy Spirit resides in you and gives you a desire and ability to live a new life? 4. Since you accepted Jesus, even if you die today, are you confident that you will be in heaven with God?  


These questions are well balanced and soundly established in theology. The first three questions are gospel based and related to your relationship with God in trinity. These questions ask your relationship with Jesus, God, and the Holy Spirit when you accepted Jesus as Savior. The last question is about your conviction in eternal life as a culmination of all these.  Certainly these are excellent questions for baptism.

  

Although nothing is lacking in those questions, some modifications are coming. First, a question about church which is a core of faith will be added. We often say Jesus purchased church with his blood. That could mean that the purpose of his death was for church. In this case, church means a gathering of children of God but also it could mean each individual church.


Therefore, all the people who accepted Jesus should be a part of house church and church and become one with other believers as a community of healing and purpose. Therefore, as we get baptized, being immersed in water signifies being buried with Him. According to theologians, this immersion also symbolizes being immersed in community. Therefore, a question about church is added.


Second, instead of the previous somewhat passive question of ‘do you believe?’, the answer is changed to have a more active tone, ‘I will live a different life.’  Therefore, it goes as follows.


1. Do you believe that you have become a beloved child of God when you accepted Jesus as your Lord and Savior? 2. Do you believe that Holy Spirit who resides in you will guide you into a new life and you are ready to give up your old life and to follow the guidance of Holy Spirit? 3. Do you swear that you are a part of the church community and you will love God and church? 4. Since you accepted Jesus, even if you die today, are you confident that you will be in heaven with God?  


It is a glorious event to witness someone’s baptism. During these questions and answers, please do not be a spectator but congratulate them with all your heart and also it will be a time for you to confirm this to yourself. Also, I ask for your understanding if I make mistake since it will take some time for me to get use to the change.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자동 등록 방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423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4914
423  "COVID-19의 몇가지 팩트들" <9. 27. 2020> 이수관목사 2020-09-26 270
422  "지난주 목회자 컨퍼런스가 이랬습니다." <9. 20. 2020> 이수관목사 2020-09-19 242
421  "침례문답이 이렇게 바뀝니다" <9. 13.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9-12 286
420  "헌금을 우편으로 보내고 있는 분들을 위하여" <9. 06. 2020>… 이수관목사 2020-09-06 450
419  "기도에 응답하시고 보호하시는 하나님" <8. 30. 2020> 이수관목사 2020-08-29 409
418  "사후 세계에 대한 두려움과 제사" <8. 23.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8-22 477
417  "우리교회의 두 번째 선교관을 개관합니다." <8. 16. 2020> 이수관목사 2020-08-15 534
416  "저 상처 받았어요." <8. 9.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8-08 657
415  "8월의 중요한 두 가지 일정을 소개합니다." <8. 2. 2020> 이수관목사 2020-08-01 656
414  "올해 사역박람회는 이렇게 대치합니다" <7. 26. 2020> 이수관목사 2020-07-25 463
413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 <7. 19.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7-18 658
412  "코로나 시대에 신앙을 지키는 노력들" <7. 12.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7-11 755
411  "코로나 사태에 대응해서 몇 가지 조치합니다." <7. 05. 2020&g… 이수관목사 2020-07-05 636
410  "자녀들에게 예절을 가르치는 것은 참 중요합니다." <6. 28. … +1 이수관목사 2020-06-27 634
409  "숨는 대신 관리하고 극복하며 삽시다" <6. 21. 2020> 이수관목사 2020-06-20 785
408  "악의 존재에 대한 문제" <6. 14.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6-13 566
407  "설교 좀 짧게 해 주세요." <6. 7.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6-06 846
406  "교회도 이렇게 정상을 찾아갈 예정입니다." <5. 31. 2020> 이수관목사 2020-05-30 1391
405  "칭찬과 격려가 가진 힘" <5. 24.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5-23 544
404  "신중함과 용기 사이에서 균형 맞추기" <5. 17.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5-16 637
403  "떼 쓰는 아이를 어떻게 해야 하나" <5. 10.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5-09 552
402  "인간이 왜 죄인인가" <5. 03. 2020> E-Sub. +1 이수관목사 2020-05-02 593
401  "염려가 주는 폐해" <4. 26. 2020> E-Sub. +4 이수관목사 2020-04-25 674
400  "이 일은 어떻게 우리의 기억에 남을 것인가" <4. 19. 2020> … 이수관목사 2020-04-18 644
399  "의미있는 수난절과 부활절 주간이었습니다." <4. 12. 2020>… +1 이수관목사 2020-04-18 29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