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427건, 최근 0 건
   

"10월부터는 하나둘씩 정상으로 돌아갑니다" <10. 3. 2020> E-Sub.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20-10-03 (토) 18:36 조회 : 506
 

말씀드린 것처럼 10월부터는 가능하면 모든 일정을 정상으로 되돌리려고 합니다어떤 것이 있는지 간단하게 말씀드립니다

 

일단은 1부와 2부의 참석이 많아지고 필요가 분명하면, 10월 중에는 1:30분에 3부 예배도 제공할 예정입니다물론 예전에 싱글 목장이 주역으로 하던 3부 예배는 아니고, 1, 2부와 같은 형태로 한 번 더 드린다는 의미로 3부 예배입니다지금은 어린 자녀가 있는 분들이 아빠가 1부 예배에 참석하는 동안 엄마는 자녀가 영상으로 예배드리는 것을 돕다가 아빠가 돌아오면 엄마가 2부에 오는데집이 멀지 않은 사람들도 그 시간이 빠듯하다고 합니다

 

만약 3부 예배를 하게 되면 가족들과 점심도 함께 먹고 여유 있게 3부 예배에 올 수 있을 것 같고또한 싱글들도 1:30분 3부 예배는 익숙한 시간이니 목장 식구들이 함께 참석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그러니 이제까지 예배 참석에 용기를 내지 못하셨던 분들도 예배의 시간대의 폭이 넓어지니 좀 더 적극적으로 참여하시기 바랍니다.

 

돌아오는 토요일부터는 토요 새벽기도회가 시작됩니다그동안 토요 새벽기도회를 그리워 하셨던 분들은 많이 참석하시기 바랍니다수요 기도회는 조금 고민 중입니다아직은 목장 발표는 어려울 것 같고게다가 요즈음은 침례가 줄었으니 간증을 들을 수도 없습니다그렇다고 제가 또 한 번의 설교를 하는 것은 큰 의미가 없을 것 같아서 생각 중인데 어떤 프로그램을 할지가 결정되면 시작할 예정입니다

 

10월부터는 제가 아내와 함께 목장과 초원 방문을 시작합니다원하는 목장이 저희를 초대해 달라고 했는데다들 용기를 못 내시는 것 같아서 예전에 멈추었던 순서에서 다시 시작합니다제가 방문하는 목장은 교회에서 대면으로 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도록 하겠습니다친교실이나 체육관 또는 연수관 옆 잔디밭 중 하나를 선택하셔서 하시고음식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잘 지킬 수 있도록 간단한 도시락으로 하기를 권합니다

 

하지만 어린 자녀나 연세 드신 분들이 많은 목장또는 위험지역을 다니는 식구가 많아서 도저히 곤란하다고 하면그런 목장은 저희가 Zoom으로 방문하도록 하겠습니다이은주 사모는 빛에 의해서 만들어지는 실루엣으로 사람을 식별하기 때문에 컴퓨터 화면으로는 전혀 볼 수 없습니다따라서 음성을 듣는 정도에 그치겠지만그래도 안 하는 것 보다는 나을 것 같습니다성도님들이 사는 얘기를 듣고 다음 한 주 동안 기도하고 했었는데 그것은 계속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 외에도 집사회와 교회협의회는 교회에서 대면으로 모이기 시작했고돌아오는 토요일에 있을 총 목자 모임도 대면으로 모입니다. 10월부터는 이렇게 하나 둘 씩 원래의 모습을 찾아가려고 하니성도 여러분들도 가능하면 여러 모임에 참여하시고목장도 적어도 한 달에 한두 번 정도는 대면으로 하는 방안을 찾아가시기 바랍니다마스크를 쓰고거리를 지키며 모이는 것을 원칙으로 삼으면 할 수 있는 장소도 있고방법도 있고예전에 몰랐던 기쁨도 있을 것입니다

 


BACK TO THE NORM FROM OCTOBER


As I told you before, starting from October, many church activities will be back to norm.  Here are the details.


First, as more people attend the first and the second service and when there is need, the third service will be offered at 2:00pm. This third service is not the old third service which singles were the main force, but one more service with the similar format of 1st and 2nd service. Currently, for family with small children, dad attends 1st service while mom helps children with online worship then attend 2nd service when her husband returns. They do not have enough time for the switch even though they do not live far from church.


Once we have the third service, family can have lunch together and attend the third service without much time constraint. As for singles, 2:00 pm is a familiar time for them so they can attend with their house church members. Therefore, people who did not come to church for worship should be attending with gladness.


Saturday morning prayer meeting will start from this coming Saturday. I urge many of you who missed Saturday morning prayer meeting to come. Wednesday prayer meeting is under consideration. Since, house church presentation will be difficult, and program for testimonies will not work since the reduction in the number of baptisms. Another sermon by me will not be too meaningful. Therefore, we will start once the feasible program is decided.


My wife and I will resume visiting house church and village meetings from October. I asked to invite us, but it seems that nobody is conjuring up courage, so it will be from the stopped point before. The house church meeting should meet at church. You can choose between fellowship hall, gym, and lawn yard next to the guest house in back of Church site. To practice the social distance, simple lunch box style meal is recommended.

  

However, meeting in person is too difficulties for some house churches, we will visit using Zoom. Those are house churches with young children, with many seniors or with member who frequently travel to highly infected areas. My wife can see only silhouette from light so she cannot see anything from computer screen.  Therefore, all she can do is listening, but I still think it is better than not having the visit.  We used to listen to members’ stories and prayed for them for a week. Now we can continue to do that.


Other than that, we started to meet in person in church for deacon’s meeting and church leader’s meeting.  We will meet this Saturday in person for the house church leader’s meeting. From October, one by one, we will start going back to our usual activities, so I recommend you to participate as many meetings as possible and find out ways to meet in person for your house church meeting. At least once a month in person meeting will be great. As you contemplate viable ways, meeting in person with face covering and keeping the social distance will bring you joy.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자동 등록 방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427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5041
427  "왜 사랑이 잘 전달되지 않는 걸까?" <10. 25. 2020> 이수관목사 2020-10-24 181
426  "몇 가지 부탁드립니다" <10. 17. 2020> 이수관목사 2020-10-17 387
425  "이런 식으로 평신도세미나를 해 보려고 합니다" <10. 11. 202… 이수관목사 2020-10-10 430
424  "10월부터는 하나둘씩 정상으로 돌아갑니다" <10. 3. 2020> … 이수관목사 2020-10-03 507
423  "COVID-19의 몇가지 팩트들" <9. 27.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9-26 618
422  "지난주 목회자 컨퍼런스가 이랬습니다." <9. 20. 2020> 이수관목사 2020-09-19 377
421  "침례문답이 이렇게 바뀝니다" <9. 13.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9-12 386
420  "헌금을 우편으로 보내고 있는 분들을 위하여" <9. 06. 2020>… 이수관목사 2020-09-06 538
419  "기도에 응답하시고 보호하시는 하나님" <8. 30. 2020> 이수관목사 2020-08-29 474
418  "사후 세계에 대한 두려움과 제사" <8. 23.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8-22 558
417  "우리교회의 두 번째 선교관을 개관합니다." <8. 16. 2020> 이수관목사 2020-08-15 574
416  "저 상처 받았어요." <8. 9.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8-08 698
415  "8월의 중요한 두 가지 일정을 소개합니다." <8. 2. 2020> 이수관목사 2020-08-01 684
414  "올해 사역박람회는 이렇게 대치합니다" <7. 26. 2020> 이수관목사 2020-07-25 493
413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 <7. 19.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7-18 689
412  "코로나 시대에 신앙을 지키는 노력들" <7. 12.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7-11 818
411  "코로나 사태에 대응해서 몇 가지 조치합니다." <7. 05. 2020&g… 이수관목사 2020-07-05 663
410  "자녀들에게 예절을 가르치는 것은 참 중요합니다." <6. 28. … +1 이수관목사 2020-06-27 669
409  "숨는 대신 관리하고 극복하며 삽시다" <6. 21. 2020> 이수관목사 2020-06-20 813
408  "악의 존재에 대한 문제" <6. 14.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6-13 591
407  "설교 좀 짧게 해 주세요." <6. 7.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6-06 887
406  "교회도 이렇게 정상을 찾아갈 예정입니다." <5. 31. 2020> 이수관목사 2020-05-30 1524
405  "칭찬과 격려가 가진 힘" <5. 24.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5-23 572
404  "신중함과 용기 사이에서 균형 맞추기" <5. 17.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5-16 662
403  "떼 쓰는 아이를 어떻게 해야 하나" <5. 10.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5-09 57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