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438건, 최근 0 건
   

"벌써 한 해가 저물어 갑니다" <12. 27. 2020>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20-12-26 (토) 18:02 조회 : 436
 

2020년은 코로나 바이러스와 함께 시작해서 함께 끝나는 것 같습니다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는 당황스러움에서 하루하루를 싸워 온 것 같은데벌써 한 해가 다 지나고 이제 마지막 주일입니다그럼에도 돌아보면 정말 하나님의 은혜가 컸던 한 해였습니다

 

처음, Stay Home 명령이 떨어졌을 때교회를 비워둘 수는 없다는 생각에 매일 새벽기도의 자리를 지켰습니다아무도 교회에 오지 않아도 저는 정시에 근무를 시작하고 퇴근 시간이 지나면 교회를 나서곤 했습니다혼자서 하는 새벽 기도가 어색하고아무도 없는 예배당에서 카메라를 보면서 설교하고생명의 삶을 강의하는 것이 얼마나 이상하던지정말 평생 처음 겪어 보는 일이었습니다.

 

4월 이후부터는 집에 머물라는 행정명령은 철회 되었지만연합 교회의 많은 행사는 하지 못했었습니다주일 예배도 2부 예배 한 번만 할 때가 많았고수요 예배도토요 새벽기도회도 할 수가 없었습니다처음에는 그것이 긴장이 되었지만시간이 지나다 보니 몸에 익기 시작했습니다. 1부 예배를 안 드리니 설교 마무리도 주일 새벽같이 일어나서 할 필요가 없었고주일날은 5시나 되어야 마감되던 일상이 2시면 마감이 되니 주일 오후에 여유가 생겼습니다토요 새벽기도회가 없으니 잠도 좀 더 잘 수 있었고수요 예배가 없으니 일찍 퇴근하는 여유도 생겼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제가 이 편안함을 즐기고 있다는 생각이 들면서 깜짝 놀랐습니다이래서는 안 되겠다 싶어서 하나하나 제 자리로 돌려놓기 시작했습니다수요 예배는 부르짖으며 하는 기도회로 바꾸고아직 나오는 사람이 적어서 저 혼자 더 소리를 높여야 하지만 그래도 3부 예배를 부활시키는 등 모든 일상을 돌려놓고 나니 그래도 교회가 영적으로 회복이 되는 느낌입니다.

 

지난 한 해 새교우 면담은 거의 없었다 싶은데도 돌아보니 4-12월동안 21분이 등록을 해 주셔서 62명의 새교우 등록이 있었습니다. 4-12월동안 28명이 영접을 하시고, 30명이 침례를 받으셔서 올 한 해 46명의 영접, 41명의 새신자 침례가 있었습니다그 덕분에 이런 시기에도 우리는 계속해서 은혜롭고 놀라운 구원간증을 들을 수 있었다는 것이 좋았고하나님은 여전히 우리교회를 사용하여 주시는 것이 확인되어 감사했습니다

 

전반기 삶공부는 모두 도중에 취소가 되었지만그래도 생명의 삶은 중반기와 하반기 합해서 78명이 졸업했고나머지 삶공부는 하반기에 새로운 삶은 51경건의 삶 8목자목녀의 삶 8싱글의 삶 7커플의 삶 14명이 졸업했습니다확신의 삶은 25명이 졸업해서 16명이 허그식을 했고하경삶은 11명이 졸업했습니다팬데믹 기간 중인데도 움츠려들지 않고 영적 성장을 위한 정상적인 걸음을 함께 걸어 주셔서 감사했습니다

 

올해 목회자 세미나는 2월에 한어회중 143영어회중 44명을 모시고 치루었고, 11월에 한어회중의 평신도 세미나는 대면으로 17명이 다녀가셨습니다예정되었던 단기 봉사선교는 19개 팀이 모두 취소가 되었지만물질적인 지원은 줄이지 않으려고 애를 썼습니다.

 

이것이 올 한 해 숫자로 보는 우리교회의 결산입니다내년에도 상반기까지는 비슷한 어려움이 이어지겠지만그래도 더 지혜롭게 하나님을 의지하며 나아가서 올해 보다는 더 나은 한 해가 되기를 소망해 봅니다

 


임관택 2020-12-29 (화) 00:29
형님 목사님, 한해동안 수고 많으셨습니다~
목포 주님의교회 목회 열매를 돌아보니 올해는 참 초라하구나~라는 마음이 듭니다.
침례받은 성도님이 3명이었습니다. ^^
속히 코로나19로부터 자유로워지는 목회 사역이 되기를 기도드립니다.
강건하시며 새해에 기도하시는 제목들이 풍성히 응답받으시길 간구드립니다.
목포에도 오셔야 하는데...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수관목사 2021-01-02 (토) 17:53
임관택 목사님,
초라하다니요... 절대 그렇지 않습니다.
얼마나 최선을 다한 결과인지 주님께서 아십니다.
저도 조금은 알고요... ^^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자동 등록 방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438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5239
438  "우리 가정은 새해를 이렇게 시작했습니다" <1. 10. 2021> 이수관목사 2021-01-09 256
437  "새해에는 좋은 습관을 키워 볼까요?" <1. 3. 2021> E-Sub. +1 이수관목사 2021-01-02 370
436  "벌써 한 해가 저물어 갑니다" <12. 27. 2020> +2 이수관목사 2020-12-26 437
435  "크리스마스 예배에 대한 단상" <12. 20.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12-19 409
434  "롤모델이 있을 때 얻는 장점" <12. 13.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12-12 485
433  "세겹줄 기도회를 준비하며" <12. 6.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12-05 816
432  "감사의 제목이 참 많았습니다" <11. 29.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11-28 530
431  "수요기도회에 동참해 보세요" <11. 22.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11-21 506
430  "대면으로 실시한 세미나를 잘 마쳤습니다" <11. 15. 2020> … 이수관목사 2020-11-14 513
429  "주명재 사역자는 이렇게 부름 받았습니다" <11. 8. 2020> 이수관목사 2020-11-07 763
428  "백동진 목사님이 담임목사로 가십니다" <11. 1. 2020> 이수관목사 2020-10-31 1015
427  "왜 사랑이 잘 전달되지 않는 걸까?" <10. 25.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10-24 662
426  "몇 가지 부탁드립니다" <10. 17. 2020> 이수관목사 2020-10-17 689
425  "이런 식으로 평신도세미나를 해 보려고 합니다" <10. 11. 202… 이수관목사 2020-10-10 575
424  "10월부터는 하나둘씩 정상으로 돌아갑니다" <10. 3. 2020> … 이수관목사 2020-10-03 629
423  "COVID-19의 몇가지 팩트들" <9. 27.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9-26 748
422  "지난주 목회자 컨퍼런스가 이랬습니다." <9. 20. 2020> 이수관목사 2020-09-19 449
421  "침례문답이 이렇게 바뀝니다" <9. 13.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9-12 480
420  "헌금을 우편으로 보내고 있는 분들을 위하여" <9. 06. 2020>… 이수관목사 2020-09-06 631
419  "기도에 응답하시고 보호하시는 하나님" <8. 30. 2020> 이수관목사 2020-08-29 559
418  "사후 세계에 대한 두려움과 제사" <8. 23.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8-22 635
417  "우리교회의 두 번째 선교관을 개관합니다." <8. 16. 2020> 이수관목사 2020-08-15 661
416  "저 상처 받았어요." <8. 9.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8-08 799
415  "8월의 중요한 두 가지 일정을 소개합니다." <8. 2. 2020> 이수관목사 2020-08-01 734
414  "올해 사역박람회는 이렇게 대치합니다" <7. 26. 2020> 이수관목사 2020-07-25 55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