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444건, 최근 0 건
   

"새로 개강하는 기도의 삶이 무엇인가요?" <2. 7. 2021> E-Sub.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21-02-06 (토) 18:21 조회 : 382
 

지난해 무너졌던 성벽을 보수하자는 제안에 따라서 올해는 많은 성도님들이 활기차게 새해를 시작하신 것 같습니다세겹줄 새벽기도는 영상으로 보신 분들이 몇 명이 혼자 보고 몇 명이 둘이 보았는지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거의 1,000명이 참여한 것으로 보이고이어서 시작한 성경일독도 많은 목장들이 목장 식구들이 전원 참여한다고 하는 것을 보면 많이 분들이 참석하고 계신 것 같습니다또 올해는 모두 삶공부 하나씩 하자고 제안 했는데그래서 그랬는지 생명의 삶은 70명이 넘는 분들이 등록을 하셨습니다

 

이제 2월 마지막 주에는 나머지 삶공부들즉 새로운 삶경건의 삶말씀의 삶목자 목녀의 삶부부의 삶그리고 기도의 삶이 개강합니다청소년 부모의 삶싱글의 삶 등은 하반기에 계획되어 있다고 합니다일정을 보시고 올해는 예외 없이 삶공부 한 가지는 꼭 수강한다고 생각하고 많이들 신청해 주시기 바랍니다특별히 이번에는 저도 경건의 삶을 등록할 예정인데경건의 삶을 재수강하시는 분들이 많기를 바랍니다그래서 보통 때는 두 반 정도 개설이 되는데 이번에는 적어도 네 반 이상 개설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삶공부 중에 우리교회에서 처음 개설되는 공부가 있어서 소개합니다바로 기도의 삶입니다. ‘기도의 삶은 대부분의 가정교회에는 이미 개설되어 있는 삶공부인데 우리교회는 도입이 좀 늦은 편입니다이 삶공부는 기본적으로 기도란 무엇인가를 이해하고스스로 기도를 실천하도록 해서 하나님과의 대화의 자리교제의 자리가 즐거운 기도의 사람이 되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따라서 기도에 관한 말씀을 같이 찾아보면서 성경적인 기도는 어떻게 하는 것인지를 이해하고 그것을 실천하도록 인도합니다.

 

하지만 이 삶공부의 교재가 이동원 목사님이 쓴 중보기도 사역론인 것을 보아도 알 수 있듯이 이 삶공부의 최종 목표는 교회적인 기도의 중요성을 가르치고영적전쟁의 기도치유기도 등을 훈련하여 중보기도자로 세우는 것이 목적입니다이 삶공부를 통해서 기도의 사람들이 많이 양성되면 언젠가 교회 내에 중보 기도실을 따로 만들어서 시간에 상관없이 그 곳을 방문하는 사람들은 계속해서 교회의 많은 기도제목을 위해서 기도할 수 있게 해 줄 예정입니다

 

혹시 워룸 (War Room)’이라는 영화를 보신 분이 있을지 모르겠습니다모든 산적해 있는 문제들을 기도로 싸우는 방인데우리의 경우는 그 방은 한 사람만 들어갈 수 있고중보기도 요원으로 자원하신 분들만 자물통을 열고 들어 갈 수 있습니다방에 들어가면 모든 교회적인 기도각 목장에서 올라온 개인기도 제목들국가와 사회의 기도들이 쌓여 있습니다중보기도 요원들은 미리 싸인업 한 본인이 원하는 시간에 와서 모든 기도의 제목들을 놓고 싸우다 돌아가는 것입니다이런 워룸을 가지고 기도하는 교회들이 열매가 아주 많습니다

 

기도의 삶을 인도하고 앞으로 이러한 중보 기도사역을 운영해 가실 분은 윤석현 집사님입니다윤집사님은 작년 초에 이 사역을 잘 하고 있는 어스틴 늘푸른 교회에 세 달을 매주 화요일 저녁에 왕복을 하며 기도의 삶을 수강하고 졸업했습니다앞으로 적어도 목자님들은 기도의 삶을 모두 수강하고중보기도에 헌신할 수 있으면 좋겠다 싶습니다이제껏 우리 교회는 예배 중보기도심야 중보기도 등 기도에 힘쓰는 교회였는데 앞으로 이 사역을 통해서 기도가 더욱 더 풍성해 질 것으로 기대가 됩니다.  

 



WHAT IS PRAYER LIFE COURSE WHICH WILL BE NEWLY OFFERED IN THIS SEMESTER?


As I suggested last year to rebuild the broken wall, many of you started New Year with much vigor.  It is difficult to say whether it was one or two who watched three chord prayer online, but it is estimated about 1,000 participated in the program.  Also, for the bible reading campaign for the year, many house church shepherds say that the whole members are participating.  Your enthusiasm for bible reading pleased me very much.  I also suggested to enroll in at least one bible study class this year and maybe because of that, there were more than 70 people who registered for Living Life bible study!


At the end of February, many bible study classes will start.  Parenting class for teen and single Life class will be offered during the later part of the year.  Please check the schedule and be sure to take one class this year.  I am planning to take Transforming Life class and hope many will retake this class so that this time we will have 4 groups instead of regular two groups.


I want to introduce a new bible study class.  It is called Prayer life.  This class is offered in most House churches, and we are somewhat late to join in.  Basically, this bible study’s purpose is to understand what prayer is and to become a person of prayer who practices and enjoys time of prayer and fellowship with God.  Therefore, we study bible verses for prayer and understand what biblical prayer is and put that into practice.


The textbook for this bible study is 'The Ministry of Intercessory Prayer' written by pastor Lee, Dongwon.  As the title suggests, the ultimate goal for the class is to learn the importance of church prayer, prayer for spiritual warfare, prayer for healing, etc. and to train believers to be established as intercessory prayer warriors.  Through this bible study when many people of prayer are produced, we will prepare a room for intercessory prayer inside the church so that these prayer warriors can come to the place and pray from lists of the church prayer requests regardless of time.  


There was a movie titled War Room, which shows a room as a spiritual battle ground with prayer against all the piled up issues and problems.  In our case, the room is for one person at a time who volunteered as an intercessory prayer warrior.  He/she can open the lock and enter and there are lists of prayer requests for church, from many house churches and prayers for nation and society.  Intercessory prayer warrior can come at his/her choice of time which they signed up and pray and battle in spirit with numerous prayer request made.  Many churches who operate these war room have produced wonderful results.


Deacon Yun, Sukhyun will be the teacher for this class and he will also manage intercessory prayer ministry.  Last year, deacon Yun took this same class from Evergreen church in Austin which runs successful intercessory prayer ministry.  He commuted to Austin for three months every Tuesday to take Prayer Life bible study and graduated.  It is my desire that all the house church leaders will take this class and volunteer to the intercessory prayer ministry.  Our church has been a praying church with intercessory prayer for worship service, late night intercessory prayer meeting, etc.  I expect our prayers will be more alive with this ministry.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자동 등록 방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444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5446
444  "삶의 어려움 속에서 발견하는 행복" <2. 21. 2021> 이수관목사 2021-02-20 247
443  "희생은 하나님을 경험하는 관문입니다." <2. 14. 2021> 이수관목사 2021-02-13 339
442  "새로 개강하는 기도의 삶이 무엇인가요?" <2. 7. 2021> E-S… 이수관목사 2021-02-06 383
441  "보이스피싱이 생각보다 치밀합니다." <1. 31. 2021> 이수관목사 2021-01-30 426
440  "쉽지 않은 한국말 존칭법" <1. 24. 2021> +5 이수관목사 2021-01-23 453
439  "전교인 성경읽기를 시작합니다" <1. 17. 2021> E-Sub. +1 이수관목사 2021-01-17 577
438  "우리 가정은 새해를 이렇게 시작했습니다" <1. 10. 2021> 이수관목사 2021-01-09 501
437  "새해에는 좋은 습관을 키워 볼까요?" <1. 3. 2021> E-Sub. +1 이수관목사 2021-01-02 582
436  "벌써 한 해가 저물어 갑니다" <12. 27. 2020> +2 이수관목사 2020-12-26 550
435  "크리스마스 예배에 대한 단상" <12. 20.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12-19 488
434  "롤모델이 있을 때 얻는 장점" <12. 13.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12-12 611
433  "세겹줄 기도회를 준비하며" <12. 6.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12-05 887
432  "감사의 제목이 참 많았습니다" <11. 29.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11-28 605
431  "수요기도회에 동참해 보세요" <11. 22.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11-21 582
430  "대면으로 실시한 세미나를 잘 마쳤습니다" <11. 15. 2020> … 이수관목사 2020-11-14 575
429  "주명재 사역자는 이렇게 부름 받았습니다" <11. 8. 2020> 이수관목사 2020-11-07 853
428  "백동진 목사님이 담임목사로 가십니다" <11. 1. 2020> 이수관목사 2020-10-31 1117
427  "왜 사랑이 잘 전달되지 않는 걸까?" <10. 25.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10-24 727
426  "몇 가지 부탁드립니다" <10. 17. 2020> 이수관목사 2020-10-17 755
425  "이런 식으로 평신도세미나를 해 보려고 합니다" <10. 11. 202… 이수관목사 2020-10-10 626
424  "10월부터는 하나둘씩 정상으로 돌아갑니다" <10. 3. 2020> … 이수관목사 2020-10-03 680
423  "COVID-19의 몇가지 팩트들" <9. 27.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9-26 799
422  "지난주 목회자 컨퍼런스가 이랬습니다." <9. 20. 2020> 이수관목사 2020-09-19 488
421  "침례문답이 이렇게 바뀝니다" <9. 13.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9-12 528
420  "헌금을 우편으로 보내고 있는 분들을 위하여" <9. 06. 2020>… 이수관목사 2020-09-06 68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