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444건, 최근 0 건
 

"삶의 어려움 속에서 발견하는 행복" <2. 21. 2021>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21-02-20 (토) 19:25 조회 : 248
 

지난 일주일 정말 고생 많이 하셨지요사상 최대의 추위에전기와 물이 안 나오는 상태로 견디는 것이 모두 쉽지 않았을 것입니다가장 기본적인 것이 없을 때 우리의 삶이 얼마나 불편한지우리가 당연하게 생각하는 것들이 사실은 얼마나 감사한 것들인지 깨닫는 시간이 되었던 것 같습니다저희 집도 월요일 새벽 5시 즈음에 전기와 물이 끊겼습니다교회도 마찬가지 상황이라 집으로 가서 가스 벽난로 앞에서 하루를 지냈습니다

 

월요일 저녁에 잠을 자는데 삼면이 외벽인 안방은 특별히 추웠는지 아내가 새벽 두 시 즈음에 혈압이 심하게 떨어져 작은 쇼크가 일어났던 것 같습니다간신히 저를 깨웠더군요부랴부랴 벽난로를 켜고 그 앞에다 소파를 옮겨가서 간이침대를 만들어 주었습니다연세가 많은 분들은 잘못하면 위험할 수 있겠다 싶어서 걱정이 되었습니다

 

화요일 오후에는 수도 배관이 터졌습니다다행히 거라지 위에서 벌어진 일이라 큰 피해는 없었습니다메인 밸브를 잠그고 천장에 올라가 고여 있는 물을 모두 제거해서 한숨 돌릴 수 있었습니다멀지 않은 이웃에 사는 최목사님 사위인 피터 정 형제가 소식을 듣고 달려 와서 도와주었습니다.

 

행동이 불편한 아내에게 어떻게 해서라도 상황을 개선시켜 주어야겠다는 생각으로 새벽 일찍 홈디포를 가 보았지만 부품은 없었습니다그런데 우리교회 시설관리 하시는 박점수 목자님이 하나씩 하나씩 필요한 것을 구해다 주셔서 수리를 할 수 있었습니다어차피 이 상황에서 수리공은 아무리 기다려도 안 오겠다 싶어서 유튜브에서 솔더링 하는 것을 배워서 시키는 대로 해 보았는데 그리 어렵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한 군데를 수리하고 보니다른 곳이 또 터져있고금요일 점심 때 파트를 구해서 집에 가서 공사를 하고는 물을 틀었는데또 다른 곳이 터져 있다는 것을 알았을 때는그리고 그곳은 다른 두 곳과는 달리 손이 닿지 않는 어려운 구간이라는 것을 알았을 때는 정말 황망했습니다포기하고 있는데 박점수 목자님이 같이 한번 해 보자며 저녁 6시에 오셨습니다손이 닿지 않는 곳을 저는 천장 위에서 엎드려서 박목자님은 밑에서 사다리를 올라와서 둘이서 협력해서 겨우겨우 작업을 끝냈습니다

 

모든 공사를 다 끝냈는데도 물은 정상적으로 나오지 않았습니다. ‘새는 곳을 다 고치고 밸브를 열었는데도 물이 안 나오는데 이유를 아는가?’ 하고 단지 내의 웹사이트에 올렸더니 그것을 본 단지 내에 사는 영어회중 형제들이 목장을 끝내고는 6명이 달려와 주었습니다한참을 끙끙거린 후에 워터필터와 수도꼭지가 불순물로 가득 차 막혀 있어서 그랬다는 사실을 안 것은 밤 12시가 넘어서였습니다물이 나오는 것을 보고는 다 함께 만세!’를 불렀습니다

 

남의 문제를 해결하고는 행복하게 돌아가는 모습들을 보면서 결국 인간은 남을 도울 때 행복해 지는 존재라는 것을 깨닫습니다유튜브로 소중한 기술을 가르쳐 주고남의 필요에 귀한 파트를 구해다 주고피곤한 중에도 달려와 준 사람들 덕분에 해결할 수 있었습니다그리고 저는 핸디캡인 아내를 포함 식구들이 불편한 것을 참지 못합니다그리고 그걸 고쳐주고 나면 행복합니다가장들이 모두 다 그럴 텐데그것은 아마도 하나님이 가장에게 주신 책임감인 것 같습니다하나님이 나에게 주신 여러가지 책임감에 대한 적당한 압박을 느끼며 그 책임을 다하며 사는 삶이 행복인 것 같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자동 등록 방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444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5446
444  "삶의 어려움 속에서 발견하는 행복" <2. 21. 2021> 이수관목사 2021-02-20 249
443  "희생은 하나님을 경험하는 관문입니다." <2. 14. 2021> 이수관목사 2021-02-13 339
442  "새로 개강하는 기도의 삶이 무엇인가요?" <2. 7. 2021> E-S… 이수관목사 2021-02-06 383
441  "보이스피싱이 생각보다 치밀합니다." <1. 31. 2021> 이수관목사 2021-01-30 426
440  "쉽지 않은 한국말 존칭법" <1. 24. 2021> +5 이수관목사 2021-01-23 453
439  "전교인 성경읽기를 시작합니다" <1. 17. 2021> E-Sub. +1 이수관목사 2021-01-17 577
438  "우리 가정은 새해를 이렇게 시작했습니다" <1. 10. 2021> 이수관목사 2021-01-09 501
437  "새해에는 좋은 습관을 키워 볼까요?" <1. 3. 2021> E-Sub. +1 이수관목사 2021-01-02 582
436  "벌써 한 해가 저물어 갑니다" <12. 27. 2020> +2 이수관목사 2020-12-26 550
435  "크리스마스 예배에 대한 단상" <12. 20.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12-19 488
434  "롤모델이 있을 때 얻는 장점" <12. 13.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12-12 611
433  "세겹줄 기도회를 준비하며" <12. 6.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12-05 887
432  "감사의 제목이 참 많았습니다" <11. 29.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11-28 605
431  "수요기도회에 동참해 보세요" <11. 22.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11-21 582
430  "대면으로 실시한 세미나를 잘 마쳤습니다" <11. 15. 2020> … 이수관목사 2020-11-14 575
429  "주명재 사역자는 이렇게 부름 받았습니다" <11. 8. 2020> 이수관목사 2020-11-07 853
428  "백동진 목사님이 담임목사로 가십니다" <11. 1. 2020> 이수관목사 2020-10-31 1117
427  "왜 사랑이 잘 전달되지 않는 걸까?" <10. 25.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10-24 727
426  "몇 가지 부탁드립니다" <10. 17. 2020> 이수관목사 2020-10-17 755
425  "이런 식으로 평신도세미나를 해 보려고 합니다" <10. 11. 202… 이수관목사 2020-10-10 626
424  "10월부터는 하나둘씩 정상으로 돌아갑니다" <10. 3. 2020> … 이수관목사 2020-10-03 680
423  "COVID-19의 몇가지 팩트들" <9. 27.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9-26 799
422  "지난주 목회자 컨퍼런스가 이랬습니다." <9. 20. 2020> 이수관목사 2020-09-19 488
421  "침례문답이 이렇게 바뀝니다" <9. 13.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9-12 528
420  "헌금을 우편으로 보내고 있는 분들을 위하여" <9. 06. 2020>… 이수관목사 2020-09-06 68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