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484건, 최근 0 건
   

"기독교를 왜 반대하시나요?" <7. 4. 2021>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21-07-03 (토) 17:05 조회 : 602
 

오늘날은 교회나 기독교에 대한 말을 꺼내면 무조건 싫어하는 분들이 많습니다예를 들어서 믿지 않는 분에게 목장에 오라고 초대를 할 때흔히 돌아오는 반응 가운데 하나는 교회 얘기는 꺼내지도 마세요난 안 가요.’ ‘기독교에 대해서는 나도 알 만큼 아는데일 없어요.’ 같은 것들 입니다이 말은 두 사람의 관계를 더 이상 진행되지 못하게 만드는대화의 싹을 잘라버리는 무조건적인 반대입니다

 

혹시 이 글을 읽는 분도 기독교에 대해서 그렇게 반응하는 분이라면 이런 말이 실례지만 그것은 참 바람직하지 못한 태도라는 것은 아셔야 합니다

 

일단어떤 대상에 대해서 그렇게 반응하는 것은 마음속에 그 대상에 대한 경멸을 포함하고 있기 때문입니다경멸하지 않고는 그렇게 반응할 수는 없는 것이지요그렇다면 정말 경멸해도 좋을 만큼 기독교에 대해서 충분히 경험했거나 그 내부를 이해하고 계시는지요아마도 아닐 가능성이 많을 것입니다경멸은 대부분 내 경험에서 나오기 보다는 내가 높아지기 위한 수단에서 나오는 경우가 더 많기 때문입니다

 

인간은 기본적으로 존경받고 대접받고 싶어 합니다그런데 많은 경우 사람은 자신의 능력을 키움으로 그렇게 하지 못하고대신 어떤 대상을 경멸하므로 그렇게 합니다누군가를 깔보면서 높아지고누군가를 멸시하면서 본인을 높이는 것이지요기독교를 경멸하면 기독교를 믿는 많은 사람들이 일단 내 밑에 있다고 느껴지기 때문입니다그런 잘못된 세상을 사는 방법과 의도가 숨어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두 번째는 무조건적인 반대가 좋지 않은 이유는 그것이 우리의 창의력과 사고의 능력을 빼앗아가기 때문입니다이런 태도는 다른 곳에서도 발휘가 되어서 부부지간의 관계에서 또는 자녀와의 관계에서 창의력을 발휘하지 못하게 하고 객관적인 사고를 못하게 해서 관계를 깰 가능성이 많습니다따라서 우리가 뭔가를 반대하려면 선입견이나 정확하지 않은 남이 제공한 정보가 아니라 내가 신중하게 생각해 보고 결정한 근거로 반대해야 할 것입니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이런 태도가 좋지 않은 이유는 그런 태도 안에 우리의 인생을 사는 교만함이 들어있기 때문입니다예를 들어서 미국에 이민을 오는 분들은 이런 식의 태도를 보이지는 않습니다왜냐하면 본인이 도움이 필요한 존재라는 것을 알기 때문입니다그런 분들은 반대로 미국에 가면 교회는 가야 한대..’ 하는 열린 마음으로 다가옵니다이런 무조건적인 반대는 단기 방문이라든지지사원이라든지뭔가 내 자리가 확고한 사람에게서 주로 나타납니다나 스스로 충분히 감당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는 것이지요

 

하지만 내가 의지하고 있는 그 어떤 것도 영원한 것은 없습니다그렇게 자신하던 것이 조금만 흔들리면 불안하고 초조하고 지푸라기라도 붙잡고 싶은 것이 인간입니다거기에 비해 기독교는 내가 경멸할만한 대상이 아닙니다기독교는 세상에 존재했던 수많은 위인들과 철학자들과 지성인들과 석학들이 그 안에서 진리를 발견하고 인생의 의미를 발견하고 온 자아를 걸었던 대상입니다.

 

열쇠를 찾다가 없으면 그 다음은 있을 리 없어 보이는 곳을 뒤져 보아야 합니다진리가 무엇인지인생의 의미가 정확하게 무엇인지나의 온 자아를 걸어 볼 만한 것을 아직 발견하지 못한 사람은 난 절대로 안 가요말도 꺼내지 마세요.’ 하는 식의 무조건 적인 거부는 하지 말아야 합니다.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자동 등록 방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484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7018
484  "앞으로의 설교 순서는 이렇게" <11. 28. 2021> 이수관목사 2021-11-28 137
483  "올해 성탄절 나눔 행사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11. 21. 2021&g… 이수관목사 2021-11-20 323
482  "세미나 결과가 참 감사하네요" <11. 14. 2021> 이수관목사 2021-11-13 373
481  "현명한 어른이 된다는 것" <11. 7. 2021> 이수관목사 2021-11-07 448
480  "좀 더 심각하게 생각해야 할 때 입니다." <10. 31. 2021> 이수관목사 2021-10-30 619
479  "성에 대한 치명적인 오해" <10. 24. 2021> E-Sub. 이수관목사 2021-10-23 562
478  "코비드는 더 이상 두려움의 대상은 아닙니다" <10. 17. 2021&g… +1 이수관목사 2021-10-16 661
477  "목장의 꽃은 나눔의 시간입니다" <10. 10. 2021> 이수관목사 2021-10-10 505
476  "단봉선을 잘 다녀왔습니다" <10. 3. 2021> E-Sub. 이수관목사 2021-10-02 450
475  "출타의 중간보고 드립니다" <9. 26. 2021> 이수관목사 2021-09-25 523
474  "지난 주 컨퍼런스를 잘 마쳤습니다" <9. 19. 2021> +1 이수관목사 2021-09-25 311
473  "다음 세 주간은 제가 많이 바쁠 것입니다" <9. 12. 2021> 이수관목사 2021-09-11 646
472  "어린 자녀들의 코비드 확진이 늘고 있습니다" <9. 5. 2021> 이수관목사 2021-09-04 638
471  "생명의 삶이 끝나고 어떤 분이 한 질문" <8. 29. 2021> E-Su +2 이수관목사 2021-08-28 841
470  "배우지 않으면 알지 못합니다" <8. 22. 2021> 이수관목사 2021-08-21 757
469  "다른 사람들과 잘 어울리지 못하는 사람" <8. 15. 2021> E-… 이수관목사 2021-08-14 799
468  "최근의 바이러스 현황 업데이트입니다." <8. 8. 2021> 이수관목사 2021-08-07 793
467  "긴장하는 목사와 여유로운 목사" <8. 1. 2021> 이수관목사 2021-08-01 569
466  "사역박람회가 곧 시작됩니다" <7. 25. 2021> 이수관목사 2021-07-24 579
465  "자녀들이 한국말을 할 줄 아나요?" <7. 18. 2021> 이수관목사 2021-07-17 671
464  "목회자 세미나의 이모저모" <7. 11. 2021> E-Sub. 이수관목사 2021-07-11 548
463  "기독교를 왜 반대하시나요?" <7. 4. 2021> 이수관목사 2021-07-03 603
462  "싱글 목장 식구들에게 드립니다" <6. 27. 2021> E-Sub. 이수관목사 2021-06-26 632
461  "오래된 간증문에서 발견하는 것들" <6. 20. 2021> 이수관목사 2021-06-19 559
460  "목장에 변화가 있을 예정입니다." <6. 13. 2021> 이수관목사 2021-06-12 86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