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484건, 최근 0 건
   

"성에 대한 치명적인 오해" <10. 24. 2021> E-Sub.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21-10-23 (토) 16:17 조회 : 561
 

바바라 에렌라이히 라는 미국의 유명한 교수이며 르포작가인 진보적 사회운동가가 있습니다그가 한번은 유명한 잡지에 이런 글을 실었습니다. “성이란 수세기를 걸쳐 살펴볼 때 출산이라는 심각한 기능과 따로 분리해 생각해 볼 수 있는 것이다.. 중략 .. 동성연애는 그저 또 다른 삶의 방식일 뿐이다수음은 해롭지도 않으며 성인이 서로 동의하는 가운데 자신들이 원하는 때에 언제든지 서로 애무하는 것이 아이를 갖는 것과는 별개로 의미 있다고 가르치는 것이 왜 비윤리적인가?.. 중략 .. 성행위는 서로 끌리고 또 동의하는 성인 간의 놀이라는 관점에서 다루어져야 한다는 것이다”  

 

성행위가 부부간의 책임의 문제에서 내려와서, 단순한 사랑의 수단으로 머물렀던 시대를 넘어서, 이제는 그저 처음 만난 남녀가 목이 마르면 같이 사서 마실 수 있는 콜라 한잔 정도의 무게로 떨어졌다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그녀는 수세기를 살펴보았다고 했는데 무엇을 살펴보았는지 모르겠습니다지난 수 세기 동안 불륜으로 인한 살인 사건은 수 없이 많았습니다만약 섹스라는 것이 정말 그렇게 아무것도 아니라면왜 바람을 피우는 배우자를 볼 때 그렇게 걷잡을 수 없는 질투가 생기는 걸까요왜 이 행동이 모든 것을 망가뜨릴 거라는 것을 알면서도 분노에 사로잡혀 배우자의 애인을 살해하는 일까지 벌어질까요그건 분명히 섹스가 단순한 성기의 결합이 아니라 삶의 연합이고 헌신이며 설명할 수 있는 그 모든 것의 이상이라는 것을 인정하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요?

 

이혼에 대해서 한 보고서는 이렇게 썼습니다. “이혼은 뇌졸중이나 고혈압 호흡기 암으로 인한 조기 사망률을 현격히 증가시킨다.이혼한 사람일 경우 담배를 피우지 않더라도 담배를 하루에 한 갑 이상 피우는 사람과 비슷한 호흡기 장애가 일어난다이혼은 정신 건강을 파괴시킨다남자의 경우는 자살률을 25% 증가시키고 정신과 치료를 받을 확률을 10배 증가시킨다” 만약 섹스라는 것이 그저 콜라 한잔 같이 마시는 것과 비슷한 것이라면 지난 수세기 동안 증가되고 있는 이런 보고서를 그녀는 어떻게 해석했는지 궁금해집니다.

 

사실 제가 놀라는 듯한 말을 했지만오늘날의 사회가 이렇게 가고 있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입니다인간은 하나님을 버릴 때 뭔가 그 분이 주시는 만족과 대치할 것을 찾게 되어 있습니다그리고 그 중에 하나가 성이지요성경을 보아도 역사를 보아도 인간은 하나님을 떠났을 때 성이 더 난잡해 졌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그렇기 때문에 성은 대표적인 우상숭배의 한 형태입니다그리고 우상 숭배는 더 많은 목마름을 가져다주지요그래서 예수님이 사마리아 여인에게 네가 목이 마를 것이다 라고 얘기하셨던 것이지요. (4)

 

성은 상대방에게 평생을 헌신하겠다고 한 사람들에게 주신 하나님의 선물입니다당신이 강할 때 뿐 아니라 약할 때에도늙고 병들었을 때 조차도 당신을 배신하지 않고 당신 곁을 지키겠습니다 라는 서로를 향한 헌신이 있는 사람들이야말로 서로를 향해서 벗을 수 있고 내 모든 깊숙한 약점을 내어 보일 수 있고나의 모든 것을 상대방에게 내어 줄 수 있는 것입니다.

 

성은 그런 전폭적인 헌신의 상징이자 수단입니다따라서 몸을 허락한다는 것은 혼인 예식과 언약을 통해 상대방에게 삶 전체를 열어 보이고그렇게 상대방을 받아들인 사람에게만 가능한 것입니다

 



FATAL MISUNDERSTANDING ABOUT SEX

 

Barbara Ehrenreich is an eminent American author, professor and political activist.  Once, she published the following writing in a famous magazine.  “As it is observed for several centuries, sex can be considered apart from the important function of reproduction… Homosexuality is simply a different style of life.  Masturbation is not harmful and why is it unethical to teach caressing each other regardless of having children is still meaningful if they both agree and desire? Sexual activity should be considered as a kind of play of grownups when they are drawn to each other and agree.”

 

Sexual intercourse used to be a responsible act of a couple and then it became a simple mean of love.  Now it seems that it became an activity like drinking coke together if they are thirsty even though they are total strangers.

  

She stated that she studied several centuries, but I am not sure what she studied.  For the last many centuries, there have been so many murders because of infidelity.  If sex does not have much meaning, why people get so jealous when they see their spouse’s adultery?  Why they commit murder out of passion knowing well it will break everything?  Isn’t that because sex is much more than copulation?  Isn’t it because it is being one life, a dedication and something beyond we can explain?

 

One report about divorce claimed, “Divorce dramatically increases early fatality from stroke, high blood pressure or respiratory cancer.  Divorced people have similar respiratory problems as smokers who smoke a box of cigarettes a day even though they do not smoke.  Divorce destroys mental health.  In the case of men, it increases suicide rate by 25% and the need of mental therapy 10 times.”  If sex is as nothing as drinking a glass of coke, how does she explain this kind of reports which have been piled for the last several centuries?

 

Although I spoke as a surprised person, but this trend of these days is almost inevitable.  When men leave God, they must find something to replace Him and the satisfaction He gives.  One of which is sex.  Through out history and even in the bible, we observe that as people leave God, they become more promiscuous.  Because of that, sex is one form of idolatry.  Idol worship causes more thirst.  That is why Jesus said to the Samaritan woman that she would be thirsty.  (John 4)

 

Sex is a gift of God to those who committed for each other for life.  Only those who committed to stand by through thick and thin and for better or for worse can become naked for each other and show each other’s weakness and give total of oneself to the other.


Sex is a symbol of such total dedication and its way of completion.  Therefore, this is only possible for someone through marital covenant to give oneself and receive the other at the same time.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자동 등록 방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484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7018
484  "앞으로의 설교 순서는 이렇게" <11. 28. 2021> 이수관목사 2021-11-28 134
483  "올해 성탄절 나눔 행사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11. 21. 2021&g… 이수관목사 2021-11-20 322
482  "세미나 결과가 참 감사하네요" <11. 14. 2021> 이수관목사 2021-11-13 372
481  "현명한 어른이 된다는 것" <11. 7. 2021> 이수관목사 2021-11-07 448
480  "좀 더 심각하게 생각해야 할 때 입니다." <10. 31. 2021> 이수관목사 2021-10-30 618
479  "성에 대한 치명적인 오해" <10. 24. 2021> E-Sub. 이수관목사 2021-10-23 562
478  "코비드는 더 이상 두려움의 대상은 아닙니다" <10. 17. 2021&g… +1 이수관목사 2021-10-16 661
477  "목장의 꽃은 나눔의 시간입니다" <10. 10. 2021> 이수관목사 2021-10-10 505
476  "단봉선을 잘 다녀왔습니다" <10. 3. 2021> E-Sub. 이수관목사 2021-10-02 450
475  "출타의 중간보고 드립니다" <9. 26. 2021> 이수관목사 2021-09-25 523
474  "지난 주 컨퍼런스를 잘 마쳤습니다" <9. 19. 2021> +1 이수관목사 2021-09-25 311
473  "다음 세 주간은 제가 많이 바쁠 것입니다" <9. 12. 2021> 이수관목사 2021-09-11 646
472  "어린 자녀들의 코비드 확진이 늘고 있습니다" <9. 5. 2021> 이수관목사 2021-09-04 638
471  "생명의 삶이 끝나고 어떤 분이 한 질문" <8. 29. 2021> E-Su +2 이수관목사 2021-08-28 841
470  "배우지 않으면 알지 못합니다" <8. 22. 2021> 이수관목사 2021-08-21 757
469  "다른 사람들과 잘 어울리지 못하는 사람" <8. 15. 2021> E-… 이수관목사 2021-08-14 799
468  "최근의 바이러스 현황 업데이트입니다." <8. 8. 2021> 이수관목사 2021-08-07 792
467  "긴장하는 목사와 여유로운 목사" <8. 1. 2021> 이수관목사 2021-08-01 569
466  "사역박람회가 곧 시작됩니다" <7. 25. 2021> 이수관목사 2021-07-24 579
465  "자녀들이 한국말을 할 줄 아나요?" <7. 18. 2021> 이수관목사 2021-07-17 670
464  "목회자 세미나의 이모저모" <7. 11. 2021> E-Sub. 이수관목사 2021-07-11 547
463  "기독교를 왜 반대하시나요?" <7. 4. 2021> 이수관목사 2021-07-03 602
462  "싱글 목장 식구들에게 드립니다" <6. 27. 2021> E-Sub. 이수관목사 2021-06-26 632
461  "오래된 간증문에서 발견하는 것들" <6. 20. 2021> 이수관목사 2021-06-19 558
460  "목장에 변화가 있을 예정입니다." <6. 13. 2021> 이수관목사 2021-06-12 86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