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484건, 최근 0 건
   

"현명한 어른이 된다는 것" <11. 7. 2021>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21-11-07 (일) 08:43 조회 : 448
 

제 아내는 한국에 계신 제 어머니께 전화를 자주하고그리고 한번 하면 오래 얘기를 하는 편입니다어떨 때는 30때로는 한 시간씩 전화를 합니다그런 아내의 모습을 보면서 제가 효부라고 칭찬을 해 주었더니 아내에게서 돌아온 대답은 달랐습니다그 이유는 본인 때문이 아니라 제 어머니가 지혜로우시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무슨 말인가 했더니 만약 어머니가 며느리가 전화할 때마다 아프다’ ‘힘들다’ ‘뭐가 필요하다’ 등등 그런 얘기를 하시면 본인도 부담스러워서 전화를 하기가 꺼려질 것이라는 것입니다그런데 제 어머니는 아픈 데가 많을 텐데도 절대 아프다는 말을 안 하신다고 합니다사실 안 하실 뿐 아니라 아플 때는 아예 전화를 안 받으십니다그래서 시간이 한참 지난 후에 왜 그렇게 전화를 안 받으셨냐고 여쭈면 그제서야 내가 좀 아팠다그런데 이제는 괜찮아’ 라고 하십니다

 

사실 제 어머니는 지금 89세신데 허리가 많이 아프십니다허리가 아픈지가 거의 10년은 되어 가는데도 불구하고 수술 하시라고 하면내가 이 나이에 그런 수술을 받아서 뭐 하냐고 극구 사절을 하십니다. ‘좀 참으면 된다허리 복대를 하고 좀 견디면 그 다음부터는 괜찮다신경 쓰지 마라’ 이런 식입니다한국에 있는 두 아들은 모두 다 충분히 능력이 있는데도 (물론 저도 있습니다.), 이런 식으로 절대 안 하시겠다고 하시니 어찌 해볼 도리가 없는 모양입니다

 

최근 들어서 제가 매달 어머니께 돈을 조금 보내드리기 시작했습니다직장을 그만두고 신학대학원을 가면서 멈춘 이후로 시작하지 못하고 있었는데이제는 하고 싶어도 못할 날이 멀지 않았다 싶어서 시작했습니다그런데그것도 필요 없다고 안 받겠다고 하시는 것을 허락을 받아내느라 힘들었습니다그런 어머니시기에 며느리가 전화를 하는 것이 전혀 부담스럽지가 않다는 얘기입니다.

 

가만히 생각해 보니 저도 젊었을 때 피하고 싶었던 어른이 있었고다가가고 싶은 어른이 있었던 것을 기억합니다따라서 나이가 들어 갈수록사람들이 다가 오는 어른이 되려면 우리의 마음을 정하는 노력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어른이라고 요구만 하고함부로 말하고잔소리 하고예절을 따지고 그러면 점점 더 사람들이 피하는 사람이 되는 것 같습니다예전에 교회에서 젊은 사람들이 인사를 안 한다고 세워놓고 혼내는 어르신이 계셨는데그럴 경우 아마도 지나가면서 인사는 받을지는 몰라도 주변에 사람들은 점점 더 사라질 것입니다.

 

데이비드 리초라는 사람이 쓴 건강한 어른이 된다는 것이라는 책에 이와 관련한 몇 가지를 제안하고 있습니다그는 나이가 들수록 이것만은 꼭 기억해야 한다고 하면서 얘기합니다첫 번째어쩔 수 없는 일에 연연해하지 말라두 번째내게는 다른 사람의 보살핌을 받아야 할 마땅한 권리가 있지 않다는 것을 언제나 기억하라세 번째다른 사람을 통제하려고 하지 말고다른 사람이 내게서 떠나든지 머물든지 언제나 자유롭게 할 수 있도록 두라그리고 마지막으로 충고하고 싶을 때는 꼭 말투를 조심하라.  

 

젊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어른이 되려면며느리가 좋아하는 시부모가 되려면자녀들이 찾아오기를 꺼리지 않는 부모가 되려면나이가 들어도 목장에서 환영받는 어른이 되려면 꼭 기억해야 하는 말들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자동 등록 방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484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7018
484  "앞으로의 설교 순서는 이렇게" <11. 28. 2021> 이수관목사 2021-11-28 137
483  "올해 성탄절 나눔 행사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11. 21. 2021&g… 이수관목사 2021-11-20 323
482  "세미나 결과가 참 감사하네요" <11. 14. 2021> 이수관목사 2021-11-13 373
481  "현명한 어른이 된다는 것" <11. 7. 2021> 이수관목사 2021-11-07 449
480  "좀 더 심각하게 생각해야 할 때 입니다." <10. 31. 2021> 이수관목사 2021-10-30 619
479  "성에 대한 치명적인 오해" <10. 24. 2021> E-Sub. 이수관목사 2021-10-23 562
478  "코비드는 더 이상 두려움의 대상은 아닙니다" <10. 17. 2021&g… +1 이수관목사 2021-10-16 661
477  "목장의 꽃은 나눔의 시간입니다" <10. 10. 2021> 이수관목사 2021-10-10 505
476  "단봉선을 잘 다녀왔습니다" <10. 3. 2021> E-Sub. 이수관목사 2021-10-02 450
475  "출타의 중간보고 드립니다" <9. 26. 2021> 이수관목사 2021-09-25 523
474  "지난 주 컨퍼런스를 잘 마쳤습니다" <9. 19. 2021> +1 이수관목사 2021-09-25 311
473  "다음 세 주간은 제가 많이 바쁠 것입니다" <9. 12. 2021> 이수관목사 2021-09-11 646
472  "어린 자녀들의 코비드 확진이 늘고 있습니다" <9. 5. 2021> 이수관목사 2021-09-04 638
471  "생명의 삶이 끝나고 어떤 분이 한 질문" <8. 29. 2021> E-Su +2 이수관목사 2021-08-28 841
470  "배우지 않으면 알지 못합니다" <8. 22. 2021> 이수관목사 2021-08-21 757
469  "다른 사람들과 잘 어울리지 못하는 사람" <8. 15. 2021> E-… 이수관목사 2021-08-14 799
468  "최근의 바이러스 현황 업데이트입니다." <8. 8. 2021> 이수관목사 2021-08-07 793
467  "긴장하는 목사와 여유로운 목사" <8. 1. 2021> 이수관목사 2021-08-01 569
466  "사역박람회가 곧 시작됩니다" <7. 25. 2021> 이수관목사 2021-07-24 579
465  "자녀들이 한국말을 할 줄 아나요?" <7. 18. 2021> 이수관목사 2021-07-17 671
464  "목회자 세미나의 이모저모" <7. 11. 2021> E-Sub. 이수관목사 2021-07-11 548
463  "기독교를 왜 반대하시나요?" <7. 4. 2021> 이수관목사 2021-07-03 603
462  "싱글 목장 식구들에게 드립니다" <6. 27. 2021> E-Sub. 이수관목사 2021-06-26 632
461  "오래된 간증문에서 발견하는 것들" <6. 20. 2021> 이수관목사 2021-06-19 559
460  "목장에 변화가 있을 예정입니다." <6. 13. 2021> 이수관목사 2021-06-12 86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