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537건, 최근 1 건
   

"기도의 힘을 느끼는 출타였습니다." <11. 6. 2022>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22-11-05 (토) 14:55 조회 : 412
 

3주전에 이번 출타를 위해서 기도를 많이 해 주시기를 부탁하고 떠났는데많은 분들이 기도하고 계시다는 것을 순간순간 느끼는 출타였습니다어느 하나 예외 없이 열매가 많았던 여행이었습니다

 

첫 주 한국 컨퍼런스에서는 초원지기의 삶을 강의했습니다사이즈가 작은 교회에서는 목사님들이 초원지기의 역할을 해야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목회자들께 제공한 수업입니다이 교안은 제가 우리 교회 초원지기들을 대상으로 3시간 교육하는 자료인데같은 교안을 가지고 목회자들을 대상으로 1시간 20분씩 총 다섯 번에 걸쳐 강의를 하게 되므로무엇을 얘기할까 싶었는데목회 전반에 대한 많은 얘기를 나누며 시간을 정확히 끝낼 수 있었습니다수업이 끝나면 평가서가 강사에게 주어지는데, ‘최고의 강의였다’ ‘만사를 제쳐 두고 가장 먼저 들어야 할 강의다’ ‘실질적으로 도움을 받은 강의였다’ 등등 호평이 많아서 감사했습니다.

 

경주 경일교회는 이제 막 평신도 세미나를 했던 교회인데불교의 고향이라고 할 수 있는 경주에 건강한 교회가 세워지는 것을 보는 기쁨이 있었습니다부흥회와 함께 목사님과 가진 시간을 통해서 앞으로 더 견실한 가정교회로 자라가기를 소원하게 되었습니다

 

두 번째 주는 인도네시아 현지인 목회자들의 컨퍼런스에 참가 했습니다현지인 목회자들이 가정교회를 세워가는 간증을 들을 수 있었는데 이제는 인도네시아에서도 가정교회가 자리를 잡아가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아직은 목장 모임에 비해주일 연합 예배와 삶공부가 약해서 세 축이 균형 있게 세워진 모습은 아니었지만 부족한 부분을 잘 보완하면 인도네시아 현지인 교회 가운데서도 모델이 될 만한 교회가 보였습니다그들 가운데 잘 하는 분들과 세 번째 주 월화 이틀 동안 1박 2일 코칭 시간을 가졌는데가정교회를 잘 이해하고 열심히 하고 있는 젊은 목사님들이 보여서 행복했고그 분들은 구체적인 도움을 받았다고 감사해 했습니다.  

 

그 중에 모델이 될 만한 두 교회는 휴스턴에 연수를 왔었던 아낭 목사님의 꺼둥문두교회와 하영광 선교사님이 개척해서 지금은 수기얀또 목사님에게 이양된 새생명교회였습니다새생명교회에서는 수요예배에서 설교를 했고꺼둥문두교회에서는 금요일 40주년 창립예배에서 설교를 했습니다두 교회 모두 제대로 된 건물도 갖추고 있었고출석교인의 사이즈도 있었고무엇보다도 다들 무슬림 가정에서 예수 믿고 목자가 된 간증들이 많았습니다선교지에 가정교회를 세우느라 하영광 선교사님이 수고가 참 많았겠구나 하는 감사함이 느껴졌습니다

 

한인교회인 자카르타 소망교회에서는 토요일과 주일 오전 오후 세 번의 집회였는데어느 부흥회보다 열매가 많았던 것 같습니다토요일 저녁 집회 후에 담임목사님이 목자로 섬겨볼 사람은 일어서라고 했는데 많은 분들이 헌신 했다고 하고특별히 세 번의 집회 후에 목자사역에 자신이 없어 하던 장로님들이 가정교회에 헌신하기로 다짐을 했다고 해서 기뻤습니다이렇게 한인교회 하나현지인교회 두개가 건강한 모델이 되어 주면 좋겠습니다.

 

어느 교회를 방문하고 어느 모임을 가도 휴스턴 서울교회에 대한 감사가 넘쳤습니다특별히 미국을 모르고휴스턴은 들어 본적도 없었을 인도네시아의 산간 지방의 목회자들 조차 휴스턴 서울교회 덕분에 당신들 교회가 존재한다고 하고가정교회를 가르쳐 주어서 고맙다는 인사는 우리의 위치와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지 다시 한번 생각해 보게 만들었습니다.

 


하영광 2022-11-06 (일) 21:14
지난10일동안 인도네시아를 방문해서, 3일간의 목회자 컨퍼런스, 살라띠가 새생명 교회 (이전에 권동호 선교사님 부부께서 사역하신 현지인 교회) 수요예배 설교, 스마랑 꺼둥문두교회 창립기념일 예배 설교, 스마랑 지역 가정교회 1일 특강, 자카르타로 이동해서 소망교회 부흥회 3번 집회, 이어서 3시간을 이동해서 서부자바 보고르에서 목회자 1박 2일 특강 등으로 현지인 목회자들에게 신약교회 비전과 가정교회 사역 노하우를 전수하면서 감동의 시간을 갖도록 해주신 이목사님께 감사 인사드리며, 이목사님을 인도네시아로 가시도록 배려해주신 서울교회 모든 가족들에게 감사 드립니다.

(고) 권동호, 권순희 선교사님께서 새벽마다 저희 교회에서 눈물로 기도해주신 열매를 이제서야 조금씩 보게 됩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임재영 2022-11-07 (월) 20:14
이수관 목사님께서 이번에  인도네시아 가정 교회를 세우시기 위해  방문하여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국제 가정교회 책임자 되신 이수관 목사님께서 인도네시아를 방문하시므로  현지인 목회자 컨퍼런스 참석하신 목사님들과  소망 교회 부흥회 참석 하신 성도님들 그리고  1박2일 코칭에 참여한 목회자들에게    영혼 구원하여 제자 삼는 주님이 꿈꾸신 교회를 세우는 일에  큰 이정표를 세우게 되었습니다. 방문하시기 전과 몇 일 지난 이번 주간의 자카르타 와 보고르 목회 하시는 현지인 목사님들과 교회의 분위기가 완전히 달라진 모습을 볼 수 있게 되어 너무 기쁘고 즐겁습니다. 오셔서 귀한 섬김을 주신 이수관 목사님과 휴스턴 서울교회 성도님들께 감사 말씀 드립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하호부 2022-11-09 (수) 15:04
드디어 인도 네시아 선교지에서 "핵심 선교사 과제-여섯 가지 구성 요소"를 이루셨군요.
인도 네시아 선교사님들!!  촉하하며 하나님께 영광을 드립니다.
화이팅!!
댓글주소 답글쓰기
김종성 2022-11-12 (토) 05:49
먼길 오셔서 말씀으로 섬겨주셔서 감사합니다. 귀한 말씀을 통해서 성도들이 왜 가정교회를 해야하는지 많은 위로를 받았습니다. 이수관 목사님 앞으로도 목회에 많은 조언을 부탁드립니다.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537건, 최근 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9241
537  "하나님의 음성을 듣기" <12. 4. 2022> 이수관목사 2022-12-03 49
536  "내가 진정으로 감사하는 한 가지" <11. 27. 2022> 이수관목사 2022-11-26 360
535  "주일예배 영상 송출을 종료합니다." <11. 20. 2022> 이수관목사 2022-11-19 425
534  "인도네시아에서 만난 아프간 난민들" <11. 13. 2022> 이수관목사 2022-11-12 360
533  "기도의 힘을 느끼는 출타였습니다." <11. 6. 2022> +4 이수관목사 2022-11-05 413
532  "선교지에서 만난 한 선교사님" <10. 30. 2022> 이수관목사 2022-10-29 502
531  "한국에서 가져보는 단상" <10. 23. 2022> +1 이수관목사 2022-10-22 580
530  "이번 출타는 기도가 많이 필요합니다" <10. 16. 2022> +2 이수관목사 2022-10-15 599
529  "예배를 이해하고 온전히 드립시다" <10. 9. 2022> 이수관목사 2022-10-08 528
528  "이성교제를 서두르지 마세요" <10. 2. 2022> 이수관목사 2022-10-03 526
527  "하영원 전도사님이 수술을 받습니다" <9. 25. 2022> 이수관목사 2022-09-24 669
526  "귀중한 모맨텀이 되었던 컨퍼런스" <9. 18. 2022> 이수관목사 2022-09-17 479
525  "케이티 땅에 관하여 혹시 오해하실까봐" <9. 11. 2022> 이수관목사 2022-09-10 643
524  "부흥회를 다녀오면서 느낀 것들" <9. 4. 2022> +1 이수관목사 2022-09-03 647
523  "사막 마라톤" <8. 28. 2022> 이수관목사 2022-08-27 596
522  "안개비와 소낙비" <8. 21. 2022> 이수관목사 2022-08-20 606
521  "사역박람회에 많이들 참여해 주세요" <8. 14. 2022> 이수관목사 2022-08-13 522
520  "기독교는 체험의 종교이다" <8. 7. 2022> E-Sub. 이수관목사 2022-08-06 647
519  "실버 선교의 모델" <7. 31. 2022> E-Sub. 이수관목사 2022-07-30 619
518  "면목이 없습니다." <7. 24. 2022> E-Sub. 이수관목사 2022-07-23 838
517  "지난주의 교회 행사들을 정리합니다." <7. 17. 2022> 이수관목사 2022-07-16 610
516  "난민 선교 포럼에 잘 다녀왔습니다." <7. 10. 2022> 이수관목사 2022-07-09 490
515  "낙태에 관한 대법원의 결정" <7. 3. 2022> 이수관목사 2022-07-03 555
514  "신앙의 공통분모가 되는 생명의 삶" <6. 26. 2022> 이수관목사 2022-06-25 592
513  "어린이는 행복해야 한다" <6. 19. 2022> E-Sub. 이수관목사 2022-06-18 59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