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52건, 최근 0 건
   

"올해 새로 시작하는 두 가지 사역" <7. 31. 2016>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6-08-02 (화) 08:30 조회 : 1445
 

오늘부터 두 주간 사역박람회가 열립니다. 친교실에 사역부들의 부스가 만들어져 있으니 한번씩 방문해 보시고 나에게 맞는 사역을 찾으시기 바랍니다. 특별히 사역박람회 기간을 지난 1년을 돌아보는 시간으로 삼으시기 바랍니다. 지난 1년간 했던 사역을 돌아보고 내가 이 일에 은사가 있는지? 하나님이 주신 소명이 있는지? 또는 지금은 성실을 연습해야 할 때인지? 아니면 하나님께서 다른 사역을 찾아보라고 하시는지? 하나님의 뜻을 구하는 시간으로 삼으시길 바랍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공동체를 위해서 쓰일 수 있는 은사를 한 가지 이상은 주셨습니다. 그런데 이 은사는 공동체를 위해서 주셨기 때문에 사역을 해 보기 전에는 발견되지 않습니다. 그래서 공동체를 섬기는 일에 적극적이지 못해서 주신 은사를 발견하지 못하고 묵혀 두었다가 주님을 만나면 받은 달란트를 불리지 못하고 그대로 간직했다가 돌려 준 종이 들었던 '악하고 게으른 종' 이라는 말을 들을지 모릅니다. (25:24-30)

 

목자님들은 새교우가 있거나 사역을 하지 않으시는 분이 계시면 사역을 찾아보라고 하지 마시고, 그 분을 모시고 같이 한 바퀴 돌면서 사역을 설명도 해 주고, 또 그 분의 상황에서 어떤 사역을 시작하면 좋은지를 같이 고민하면서 찾아주시기 바랍니다.

 

특별히 올해 처음 만들어진 사역이 한 두개 있어서 소개합니다. 하나는 휴스턴 대학 캠퍼스 사역입니다. 우리 교회에는 190개의 목장이 있어서 한인 분들 가운데 어떤 식으로든지 우리 목장 식구들과 연결이 전혀 닫지 않는 분은 아마 거의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대학 캠퍼스는 다릅니다. 차도 없이 대학 내에서 기숙사 생활을 하는 학생들은 우리 싱글목장 식구들과도 연결이 잘 되지 않는데, 그런 학생들이 라이스대학에만도 100여명이 넘습니다.

 

그런데 이 학교 사역에 열정을 가진 백성지 목사님이 우리교회에 인턴목사로 오면서 작년에 처음으로 목장식구들의 도움을 받아서 대학 캠퍼스 사역을 했습니다. 단지 개강 초기에 한국음식을 만들어 가서 식사를 제공하고 격려하는 사역이었는데, 그 시간을 통해서 목장에 오고 예수님을 영접한 경우가 있었습니다. 올해부터는 교회사역으로 독립시켜서 계속하기로 했습니다. 9월에 네 번의 사역가운데 가능한 날 낮시간에 와서 음식을 만들어 보내는 사역, 또는 학생들을 만나서 부모님처럼 격려해 주는 사역입니다.  

 

또 하나는 선교관을 섬기는 사역입니다. 지난 2 7일자 목회자 코너에서 밝힌 것처럼, 우리 교회 선교관이 개관이 되었습니다. 앞으로 선교사님들이 찾아와서 최장 3개월까지 안식년을 보낼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 분들이 처음 들어오시거나 나갈 때 와서 Check In 또는 Check Out을 하고, 그 다음 팀을 맞을 수 있도록 준비해 주실 분들이 필요합니다. Check In은 처음 오신 분에게 룰 등, 주의사항을 전달하고 필요하면 미국 주택의 사용법을 설명하는 등 전반적인 오리엔테이션을 하는 것이고, Check Out은 분실되거나 파손된 곳은 없는지 등을 확인하고 그 다음 팀이 들어 올 수 있도록 간단하게 준비하는 역할입니다. 선교관의 위치는 I10 8번 만나는 근처이니 가까운 곳에 사시는 분 가운데 기동성이 있는 분들이면 좋을 것입니다.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352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3437
252  "앞으로 청소년부가 이렇게 변합니다." <6. 18.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6-17 1054
251  "집사 재시무에 관해 알려드립니다." <6. 11. 2017> 이수관목사 2017-06-10 1013
250  "예수님은 신앙의 본질입니다." <6. 4.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6-03 900
249  "믿음이 없으면 의리라도 있어야" <5. 28. 2017> E-Sub. +1 이수관목사 2017-05-28 1171
248  "에베소서를 설교하는 어려움" <5. 21. 2017> 이수관목사 2017-05-20 1179
247  "어르신들을 위한 주일 목장을 늘리고자 합니다." <5. 14. 201… 이수관목사 2017-05-13 944
246  "몇가지 오해에 대한 해명" <5. 7.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5-08 1346
245  "두 주간의 출타를 정리합니다." <4. 30. 2017> E-Sub. +1 이수관목사 2017-04-29 1485
244  "가사원 이사회에 참석했습니다." <4. 23.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4-22 1488
243  "저의 수난절은 이랬습니다." <4. 16. 2017> E-Sub. +2 이수관목사 2017-04-15 1413
242  "이번주는 이렇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4. 09.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4-08 1428
241  "친정필세를 훈련해 갑시다." <4. 02. 2017> E-Sub. +2 이수관목사 2017-04-01 1923
240  "혹시 알러지가 아닐까요?" <3. 26.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3-25 1437
239  "수난절이 특별한 경험이 되도록" <3. 19.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3-18 1381
238  "행복한 교회, 행복한 성도" <3. 12.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3-11 1542
237  "행복해 지는 방법" <3. 5. 2017> E-Sub. +2 이수관목사 2017-03-04 3223
236  "세미나를 맞아 기억해야 할 몇가지" <2. 26.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2-25 1284
235  "위기의 청소년들과 시간 같이 보내기" <2. 19.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2-18 1314
234  "대화에 반응하는 법" <2. 12.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2-11 1653
233  "절대 고수해야 하는 몇가지 원칙들" <2. 5.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2-04 1473
232  "올해 선교잔치는 이렇습니다." <1. 29. 2017> 이수관목사 2017-01-28 1344
231  "요즈음 아내의 현황은 이렇습니다." <1. 22. 2017> E-Sub. +5 이수관목사 2017-01-21 1670
230  "올해 저는 이렇게 기도합니다." <1. 15.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1-14 1251
229  "올바른 기도제목을 찾는다는 것" <1. 8.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1-07 1390
228  "지난 한해를 돌아봅니다." <1. 1.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6-12-31 1143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