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52건, 최근 0 건
   

"요즈음 세대의 몇 가지 특징들" <12. 4. 2016> E-Sub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6-12-03 (토) 17:17 조회 : 1538
 

요즈음 우리 스태프들은 팀 엘모어 라는 분이 쓴 ‘iY 세대라는 책을 읽고 있습니다. 1985-2000년 사이에 태어난 사람들을 보통 Y 세대라고 하는데 이분은 거기에 InternetiPhone, iPad에 사용되는 ‘i’를 붙여서 iY 세대라고 불렀는데 즉 지금 막 대학을 졸업하는 세대들을 향한 염려와 그에 대한 대안을 얘기하는 책입니다. 이 책 초반에 이 분이 얘기하는 iY 세대의 모습을 여기에 옮겨 봅니다.

 

이 세대는 몇 가지 특징을 가지고 있는데, 그 중에 첫 번째는 그들은 삶이 몹시 버겁다는 것입니다. 그들에게 삶이 버거운 가장 큰 이유는 부모로부터의 기대입니다. 요즈음은 부모들이 부러울 것 없이 잘 서포트 해주는 대신 성공을 기대하는데 그 부담을 고스란히 느끼며 산다는 것입니다. 또한 대학을 졸업하고 난 후 대하는 삶의 현장이 그들의 기대와 너무 다르기 때문입니다. 조사에 의하면 이들 가운데 94%가 삶이 버겁다고 느끼고, 44%가 심한 디프레션을 느끼고 있으며, 지난 한 해 동안 자살의 충동을 느껴 본 사람이 10% 정도라고 합니다.

 

이 세대의 또 다른 특징은 과도하게 온라인으로 묶여 있다는 것입니다. 그들은 실제로 사람들을 만나고, 관계를 만들고, 삶의 기술과 가치를 배워나가는 대신 모든 것을 온라인으로 해결합니다. 친구들을 사귀고, 가끔 다투고, 부딪쳐 가며 오해를 풀고, 우정을 쌓아가는 것이 아니라 대부분이 페이스북이나 트위터를 통해서 만나는 가상의 친구들입니다. 따라서 가상의 인격이 만들어 지고, 관계를 형성할 줄 모르고 감성이 메말라 가는 세대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조사에 의하면 이 세대는 참을성이 부족하고, 듣는 훈련이 안 되어 있으며, 얼굴을 보고 분쟁을 해결하는 능력이 현저하게 떨어진다고 합니다.

 

이 세대의 또 다른 특징은 과잉보호 속에서 자란다는 것입니다. 요즈음 사회는 아이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어서 예를 들면 자전거 하나도 헬멧과 무릎 보호대를 착용하지 않고는 허락되지 않을 정도입니다. 그 결과 아이들은 도전의식이 사라지고, 시야가 좁은 상태로 자라서, 뭔가에 헌신할 줄 모르는 약한 사람이 되어 간다고 합니다. 그래서 부모의 보호를 떠난 이후에 혼자 서는 것을 힘들어 하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마지막으로 이 세대는 근거 없는 자신감을 가진 세대라고 합니다. 두 세대 전부터 교육 분야에서 아이들에게는 자존감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되기 시작한 후 부모들은 끊임없이 자녀들에게 자신감을 심어 주었습니다. 세상에서 네가 가장 중요한 사람이고, 너는 뭐든지 할 수 있는 사람이라는 믿음을 심어주고, 뭐든지 채워주려고 노력해 왔습니다. 그 결과 자신감은 어느 세대보다도 높은데 비해서, 보통 공동체 안에서 훈련으로 만들어 지는 책임감, 참을성 등이 부족하니 사회에서의 실패율은 어느 세대보다도 높다고 합니다. 책의 저자는 이런 문제를 우리가 인식하고 고치지 않는다면, 그래서 이런 경향이 더 심화되어 가고, 그 세대가 우리 사회의 주축이 된다면, 우리 사회는 심각한 문제에 봉착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합니다.

 

얼핏 읽어 보아도 이 네 가지 현상을 고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목장과 교회라는 것을 어렵지 않게 알 수 있습니다. 내 방식을 고집하지 말고 아이들을 목장과 교회로 보내서 공동체 안에서 부대끼며 자라도록 할 때 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랄 것입니다. VIP 분들 가운데 가끔 자녀교육 때문에 목장과 교회를 안 나오겠다고 떠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진정으로 아이들을 생각한다면, 목장과 교회가 유일할 대안이라는 것을 그 분들이 깨달았으면 좋겠습니다



FEW CHARACTERISTICS OF THE CURRENT GENERATION


These days, SBC staff are reading 'Generation iY' by Tim Elmore.  Children who were born between years 1985 - 2000 are commonly referred as Generation Y.  The author added 'i' to signify their tie with Internet, iPhones and iPads, and coined the word 'Generation iY'.  This book paints a sobering picture of the teens and young adults of the current generation and strategies for solution.  I want to share a portion of this book which describes the characteristics of Generation iY as it is presented in the early part of the book.


This generation has several characteristics and one of them is that their lives are heavily burdened.  The biggest reason for this burden is the expectation of parents.  These days parents provide excellent support for children and also expect success from them and the children bear this burden.  Another reason for the burden is that life after college is so different from their expectations.  Based on a survey, 94% feel that life is too difficult, 44% experience severe depression and 10% report that they felt temptation to commit suicide during the previous year.


Another characteristic of this generation is that they are overly dependent on the internet.  Instead of meeting with people, building relationships, and learning the art and value of life, they handle most things online.  They do not make friends.  They do not argue with friends nor learn to resolve conflict or build friendships.  Rather, they have imaginary friends through social media like Facebook or Twitter.  As a result, their character lacks solidity and is rather imagined.  It is difficult for them to build a relationship and they are a generation with a dried up emotion.  According to the research, this generation is impatient, does not have good listening skills and severely lacks skills for face to face conflict resolution.


Another characteristic of this generation is that they have been overly protected.  These days, society considers children's safety as its top priority.  Therefore, without helmet and knee pads, children are not allowed to ride a bike!  As a result, they have difficulty to take challenges and became weaklings who do not know how to devote themselves.  They also have a very narrow vision.  That is why they find it difficult to live independently after leaving the safety and support of parents.


Lastly, this generation has unrealistic self-confidence.  For a couple of generations, educators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self-confidence, and parents followed this advice by incessantly trying to plant self-confidence in children.  Parents taught children that they are the most important persons, they can do anything that they set their minds to and tried to encourage them whenever they could.  As a result, they have high self-confidence, but due to their lacking sense of responsibility and patience, which are developed in the community, their failure rate is higher than any other generations.  The author stresses the danger of this trend and its further deterioration unless proper and timely intervention is made.  He portrays a dismal picture of social problems as this generation becomes the main force of society.


As we read this book, it is easy to see that church and house church hold solutions for this issue.  As children grow in the community of church and house church and learn not to insist on their own way, but rather learn to work together in a group, they can have healthy growth.  Sometimes, we see some VIPs who leave church and house church citing children's education.  I really hope that they will understand that the only way for children to attain balanced and healthy growth is through community life of church and house church.  This is an issue which merits serious consideration if they are truly concerned about their children and their future.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352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3437
252  "앞으로 청소년부가 이렇게 변합니다." <6. 18.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6-17 1054
251  "집사 재시무에 관해 알려드립니다." <6. 11. 2017> 이수관목사 2017-06-10 1013
250  "예수님은 신앙의 본질입니다." <6. 4.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6-03 900
249  "믿음이 없으면 의리라도 있어야" <5. 28. 2017> E-Sub. +1 이수관목사 2017-05-28 1171
248  "에베소서를 설교하는 어려움" <5. 21. 2017> 이수관목사 2017-05-20 1179
247  "어르신들을 위한 주일 목장을 늘리고자 합니다." <5. 14. 201… 이수관목사 2017-05-13 944
246  "몇가지 오해에 대한 해명" <5. 7.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5-08 1346
245  "두 주간의 출타를 정리합니다." <4. 30. 2017> E-Sub. +1 이수관목사 2017-04-29 1485
244  "가사원 이사회에 참석했습니다." <4. 23.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4-22 1488
243  "저의 수난절은 이랬습니다." <4. 16. 2017> E-Sub. +2 이수관목사 2017-04-15 1413
242  "이번주는 이렇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4. 09.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4-08 1428
241  "친정필세를 훈련해 갑시다." <4. 02. 2017> E-Sub. +2 이수관목사 2017-04-01 1923
240  "혹시 알러지가 아닐까요?" <3. 26.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3-25 1437
239  "수난절이 특별한 경험이 되도록" <3. 19.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3-18 1381
238  "행복한 교회, 행복한 성도" <3. 12.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3-11 1542
237  "행복해 지는 방법" <3. 5. 2017> E-Sub. +2 이수관목사 2017-03-04 3223
236  "세미나를 맞아 기억해야 할 몇가지" <2. 26.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2-25 1284
235  "위기의 청소년들과 시간 같이 보내기" <2. 19.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2-18 1314
234  "대화에 반응하는 법" <2. 12.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2-11 1653
233  "절대 고수해야 하는 몇가지 원칙들" <2. 5.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2-04 1473
232  "올해 선교잔치는 이렇습니다." <1. 29. 2017> 이수관목사 2017-01-28 1344
231  "요즈음 아내의 현황은 이렇습니다." <1. 22. 2017> E-Sub. +5 이수관목사 2017-01-21 1670
230  "올해 저는 이렇게 기도합니다." <1. 15.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1-14 1251
229  "올바른 기도제목을 찾는다는 것" <1. 8.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1-07 1391
228  "지난 한해를 돌아봅니다." <1. 1.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6-12-31 1143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