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17건, 최근 0 건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6-12-27 (화) 17:35 조회 : 2748

A few days after each column is posted, English translation will be posted below. 
The title will be marked 'E-Sub' 

If you want to read in English, please wait until 'E-Sub' is attached on the title and click to read. 

In order for Multi-culural house church to read the column in Mokjang (House church meeting) together, we will do best to post before following Friday.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317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2749
317  "안식년을 이렇게 보내게 됩니다." <9. 16. 2018> 이수관목사 2018-09-15 277
316  "사역 박람회의 결과가 놀랍습니다." <9. 9. 2018> 이수관목사 2018-09-09 340
315  "갈수록 어려운 세상이 오고 있다." <9. 2. 2018> 이수관목사 2018-09-01 497
314  "지난 6년의 사역을 돌아봅니다." <8. 26. 2018> 이수관목사 2018-08-25 525
313  "어르신들을 위한 삶공부가 개설됩니다." <8. 19. 2018> +1 이수관목사 2018-08-18 451
312  "담임목사의 재신임을 묻는 투표를 실시합니다." <8. 12. 2018… +1 이수관목사 2018-08-11 760
311  "새로운 찬양대 지휘자를 소개합니다." <8. 5. 2018> 이수관목사 2018-08-04 548
310  "자연을 보면 하나님이 보인다." <7. 29.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7-28 452
309  "새 회기년도를 섬기는 집사님들을 소개합니다." <7. 22. 2018… 이수관목사 2018-07-21 636
308  "내 제자가 아니라 교회의 제자입니다." <7. 15. 2018> E-… +1 이수관목사 2018-07-14 641
307  "느헤미야기 설교를 시작하면서" <7. 8. 2018> 이수관목사 2018-07-07 453
306  "신앙생활은 적당히 하는 것이 좋다." <7. 1.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6-30 624
305  "남한산성" <6. 24. 2018> 이수관목사 2018-06-23 493
304  "어릴 때의 경험이 중요합니다." <6. 17. 2018> E-Sub. +2 이수관목사 2018-06-17 565
303  "긴 출타에 대한 보고드립니다." <6. 10. 2018> 이수관목사 2018-06-13 475
302  "기독교는 편협한 종교인가" <6. 4. 2018> 이수관목사 2018-06-02 578
301  "관계를 깨는 방법과 지키는 방법" <5. 27. 2018> 이수관목사 2018-05-26 736
300  "저와 아내가 한국에 다녀옵니다." <5. 20. 2018> E-Sub. +1 이수관목사 2018-05-19 758
299  "멀지만 가까이에 계신 어머니" <5. 13. 2018> E-Sub. +2 이수관목사 2018-05-12 595
298  "낮 시간 삶공부를 개설하지 않는 이유" <5. 6. 2018> +2 이수관목사 2018-05-05 671
297  "천국의 가치관을 따라 사는 사람들" <4. 29. 2018> +2 이수관목사 2018-04-28 756
296  "교회와 사명을 위해서 기도해야할 때" <4. 22. 2018> +1 이수관목사 2018-04-21 722
295  "이산 가족이 될 뻔 했습니다." <4. 15.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4-14 669
294  "인간의 잔인함과 선함" <4. 8.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4-07 745
293  "상처받은 치유자로의 부르심" <4. 1.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3-31 80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