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38건, 최근 0 건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6-12-27 (화) 17:35 조회 : 3147

A few days after each column is posted, English translation will be posted below. 
The title will be marked 'E-Sub' 

If you want to read in English, please wait until 'E-Sub' is attached on the title and click to read. 

In order for Multi-culural house church to read the column in Mokjang (House church meeting) together, we will do best to post before following Friday.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338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3148
238  "행복한 교회, 행복한 성도" <3. 12.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3-11 1499
237  "행복해 지는 방법" <3. 5. 2017> E-Sub. +2 이수관목사 2017-03-04 2961
236  "세미나를 맞아 기억해야 할 몇가지" <2. 26.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2-25 1247
235  "위기의 청소년들과 시간 같이 보내기" <2. 19.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2-18 1278
234  "대화에 반응하는 법" <2. 12.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2-11 1602
233  "절대 고수해야 하는 몇가지 원칙들" <2. 5.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2-04 1437
232  "올해 선교잔치는 이렇습니다." <1. 29. 2017> 이수관목사 2017-01-28 1309
231  "요즈음 아내의 현황은 이렇습니다." <1. 22. 2017> E-Sub. +5 이수관목사 2017-01-21 1624
230  "올해 저는 이렇게 기도합니다." <1. 15.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1-14 1216
229  "올바른 기도제목을 찾는다는 것" <1. 8.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1-07 1325
228  "지난 한해를 돌아봅니다." <1. 1.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6-12-31 1110
227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3148
226  "성탄절이 주는 위로" <12. 25. 2016> E-Sub. 이수관목사 2016-12-24 1060
225  "어떻게 하면 기도가 달라질까?" <12. 18. 2016> E-Sub 이수관목사 2016-12-17 11124
224  "목장 모임의 꽃이 나눔인 이유" <12. 11. 2016> E sub. 이수관목사 2016-12-10 1394
223  "요즈음 세대의 몇 가지 특징들" <12. 4. 2016> E-Sub 이수관목사 2016-12-03 1478
222  "나쁜 사람과 부족한 사람" <11. 27. 2016> E-Sub 이수관목사 2016-11-26 1482
221  "싱글사역을 기억해 주세요" <11. 20. 2016> E-Sub 이수관목사 2016-11-19 1183
220  "송년잔치의 준비를 시작하면서" <11. 13. 2016> E-Sub 이수관목사 2016-11-13 1210
219  "자녀교육을 책임지는 교회" <11. 06. 2016> 이수관목사 2016-11-05 1268
218  "케이티 지역에 땅 구입을 고려하고 있습니다." <10. 30. 2016&… 이수관목사 2016-10-29 1691
217  "지난주의 경험에서 오는 단상(短想)" <10. 23. 2016> 이수관목사 2016-10-22 1352
216  "신앙은 갇혀있는 틀을 깨고 나오는 것" <10. 16. 2016> 이수관목사 2016-10-16 1408
215  "아름다운 교회를 꿈꾸며" <10. 09. 2016> 이수관목사 2016-10-11 1476
214  "우리 모두의 참여가 절실합니다." <10. 2. 2016> 이수관목사 2016-10-01 1374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