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08건, 최근 1 건
   

"어르신들을 위한 주일 목장을 늘리고자 합니다." <5. 14. 2017> E-Sub.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7-05-13 (토) 16:07 조회 : 818
 

최근 들어서 우리 교회에 연세 드신 분들을 위한 주일 목장의 수를 많이 늘려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되었습니다. 이제까지는 연세에 상관없이 가능하시면 젊은 사람들과 함께 금요일 목장에 참석하시고, 밤 운전이 힘들면 낮에 목장을 모이시더라도, 교회에서 모이는 주일목장만은 가급적이면 피해 달라고 부탁을 드려 왔습니다.

 

그런데 사정을 살펴보니 낮에는 여전히 일을 하셔야 하고, 밤에는 운전이 힘든  분들도 의외로 많은데, 그런 분들에게 무조건 젊은 사람들과 같이 목장을 하라고 강요하는 것도 예의는 아니다 싶고, 또 우리 교회가 젊은 시절에 사명을 가지고 사역을 하던 분들에게 연세가 들어서는 다니기 불편한 교회가 되어서는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현재 4개 있는 주일 목장의 수를 많이 늘려서 밤 운전이 힘드신 분들이 쉽게 가실 수 있도록 길을 마련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1부 예배를 드리고 2부 예배 시간에 목장을 할 수 있는 방은 없습니다. 하지만 1부 예배 시간에 목장을 하고 이어서 2부 예배를 드린다면 그런 목장은 3개를 더 만들 수 있고, 만약 2부 예배를 드리고 식사를 하신 후에 3부 예배 시간에 목장을 한다면 그런 목장은 방이 많으므로 얼마든지 얼마든지 만들 수가 있습니다.

 

우리 교회는 1부 예배를 드리는 것을 선호하는 분들이 많지만, 주일목장의 경우는 2부에 예배를 드리고 1부 또는 3부 예배 시간에 목장을 하면 목장 시간을 신축적으로 조정할 수 있어서 장점이 많습니다. 예를 들어서 1부 예배를 마치고 목장을 하면 식사가 가능해 질 때까지 너무 오래 기다려야 해서 힘들다고 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1부에 목장을 하면 조금 늦으막이 오셔서 목장을 할 수 도 있고, 3부 시간에 목장을 하면 시간의 제약이 전혀 없이 자유롭게 하실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따라서 지금 목장 식구들이 다들 연로 하셔서 힘이 드시는 목장의 경우는 신청하시면 주일목장으로 변경해 드리고 방을 배정해 드리겠습니다. 또 예전에 목자를 하시다가 연세가 드셔서 목자를 내려놓고 계신 분 가운데 내가 주일목장을 해 보겠다고 생각하시는 분도 신청해 주시면 목장을 시작하실 수 있도록 해 드리겠습니다. 또 혹시 그렇지 않다고 해도 연세 드신 분들에게 특별히 마음이 많이 있는 분들이 신청해 주시면 임명 절차를 밟도록 하겠습니다.

 

주일목장의 나이 제한은 예전과 마찬가지로 배우자 중 한분이 70세가 넘는 경우로 하되, 아직 70세가 안 되셨더라도 목자와의 면담을 통해서 밤 운전이 어렵다고 판단이 되면 주일목장에 참여하도록 배려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우리 교회는 가정교회를 통한 영혼구원의 사명이 있어서 어르신들에 대한 배려가 부족하고 불편한 점이 많은 교회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묵묵히 자리를 지켜주시고 모델이 되어 주시는 어르신들께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PLAN TO INCREASE THE NUMBER OF SUNDAY SENIOR'S HOUSE CHURCHES


Recently, I see the need to increase the number of Sunday Senior's house church. So far, we recommend participation in Friday night house church regardless of age.  If driving at night is difficult, daytime house church is all right but the church policy was to avoid meeting in church on Sunday.


When I looked into the situation, however, I realized that most seniors are still working during the day, and it is not right to force people who have problems with night vision to attend house church in the evening.  I also see that many of them have strong dedication for house church when they were young and worked hard for God's kingdom and it is not good to be inconsiderate of them when they are advanced in years.  Currently we have 4 Sunday house churches and we are planning to increase the number of these house churches so that anyone who has difficulty driving at night can join.


We do not have available rooms for house churches during the second service.  However, if house church will meet during the first service, we have facility which can support 3 more house churches.  If they attend 2nd service and have lunch and have house church during 3rd service, there are plenty of rooms available for their use.


Many in the congregation prefer 1st service, but for Sunday house church if they worship during 2nd service and meet for house church during the first or third service, there are lots of possibilities.  Some who attend the 1st service and have house church during the second service point out that it is too long to wait for lunch.  Therefore, if house church is during the first service, they can meet a little later time and if house church meets during the third service there is no time limitation.


Therefore, any house churches who are made up of seniors who have difficulty meeting at night may make a request to me. They can be changed to Sunday senior's house church and a room will be assigned to them.  Also, for anyone who used to be a shepherd and stopped serving in that capacity and desires to serve a Sunday senior house church or anyone else who has a heart for seniors is welcome to apply to serve as a shepherd.


The condition to join Sunday senior house church has been that at least one of each couple is over 70. It is still valid. However, even those who are under 70 can meet with a shepherd, and if it is determined that night time driving is difficult for them, then we will try to accommodate them so that they can participate in Sunday house church.


Because of SBC's commitment for evangelism, we could not provide enough consideration or support for seniors and I know that SBC is not the most comfortable church for seniors.  In spite of all that, many seniors make no complaints and stay in their places and become role models for the next generation.  For this, I am truly grateful.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308건, 최근 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2589
308  "내 제자가 아니라 교회의 제자입니다." <7. 15. 2018> +1 이수관목사 2018-07-14 92
307  "느헤미야기 설교를 시작하면서" <7. 8. 2018> 이수관목사 2018-07-07 265
306  "신앙생활은 적당히 하는 것이 좋다." <7. 1.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6-30 364
305  "남한산성" <6. 24. 2018> 이수관목사 2018-06-23 379
304  "어릴 때의 경험이 중요합니다." <6. 17. 2018> E-Sub. +2 이수관목사 2018-06-17 422
303  "긴 출타에 대한 보고드립니다." <6. 10. 2018> 이수관목사 2018-06-13 357
302  "기독교는 편협한 종교인가" <6. 4. 2018> 이수관목사 2018-06-02 471
301  "관계를 깨는 방법과 지키는 방법" <5. 27. 2018> 이수관목사 2018-05-26 613
300  "저와 아내가 한국에 다녀옵니다." <5. 20. 2018> E-Sub. +1 이수관목사 2018-05-19 666
299  "멀지만 가까이에 계신 어머니" <5. 13. 2018> E-Sub. +2 이수관목사 2018-05-12 515
298  "낮 시간 삶공부를 개설하지 않는 이유" <5. 6. 2018> +2 이수관목사 2018-05-05 581
297  "천국의 가치관을 따라 사는 사람들" <4. 29. 2018> +2 이수관목사 2018-04-28 657
296  "교회와 사명을 위해서 기도해야할 때" <4. 22. 2018> +1 이수관목사 2018-04-21 656
295  "이산 가족이 될 뻔 했습니다." <4. 15.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4-14 582
294  "인간의 잔인함과 선함" <4. 8.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4-07 662
293  "상처받은 치유자로의 부르심" <4. 1.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3-31 720
292  "수난절을 위한 몇가지 가이드를 드립니다." <3. 25. 2018> 이수관목사 2018-03-24 657
291  "건널 수 없는 강과 비옥한 평야" <3. 18.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3-17 740
290  "바른 호칭은 중요합니다." <3. 11. 2018> 이수관목사 2018-03-10 804
289  "교회 생활을 위한 십계명(후)" <3. 4.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3-07 553
288  "교회 생활을 위한 십계명" <2. 25.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2-24 884
287  "월터가 나에게 가르쳐 준 것" <2. 18. 2018> E-Sub. +4 이수관목사 2018-02-17 882
286  "교회를 향한 새로운 꿈을 가지고" <2. 11. 2018> 이수관목사 2018-02-10 676
285  "올 한해 저는 이렇게 기도합니다." <2. 4. 2018> E-Sub. +1 이수관목사 2018-02-08 540
284  "이런 문화를 만들고 싶습니다." <1. 28. 2018> +6 이수관목사 2018-01-27 97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