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08건, 최근 1 건
   

"에베소서를 설교하는 어려움" <5. 21. 2017>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7-05-20 (토) 16:25 조회 : 952
 

오늘부터 에베소서의 설교를 시작합니다. 지난 3월 중순에 룻기 설교를 마친 후에 두달간은 여러 가지 다른 내용의 설교를 하면서 틈틈이 에베소서를 공부하는 시간을 가졌었습니다. 성경의 책 전체를 설교를 하기 전에는 반드시 저 스스로 미리 공부하는 시간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한 뒤로는 늘 이렇게 하고 있습니다. 많은 시간을 할애하지 못한다 하더라도 이렇게 미리 연구하는 시간을 가질 때 나무를 보기 전에 먼저 숲을 보는 눈이 생겨서 좋은 것 같습니다

 

에베소서를 공부하면서 처음 느껴진 것은 참 설교하기 어려운 책이겠다 라는 것이었습니다. 에베소서는 신학자들에게 바울서신의 백미라고 정평이 나 있는 책입니다. 그만큼 깊은 신학적인 주제를 다루고 있습니다. 하지만 설교는 모든 사람들이 알아듣기 쉽게 해야 할 텐데, 쉽게 하면 그 신학적인 깊이를 전달하지 못할 것이고, 그래서 어려운 내용을 전달하면 자칫 졸리는 설교가 될 것이라는 생각이 들어서였습니다. 어떻게 하면 이 심오한 진리를 졸리지 않게 전달할 수 있을까 하는 것이 고민이 되었습니다.

 

그런 면에서 에베소서는 로마서와는 또 다른 책이라고 느껴집니다. 로마서 역시 쉬운 책은 아니지만 그래도 로마서는 여러 가지 흥미로운 주제들을 다루고 있는 것에 비해 에베소서는 우리가 거의 아는 주제를 신학적으로 설명합니다. , 사도바울은 우리가 잘 아는 내용들, 예를 들면 우리가 구원받았다는 사실, 예수님이 구원의 주라는 사실, 우리가 상속자라는 사실을 우주적인 관점으로 설명합니다. 이런 얘기를 어떻게 피상적으로 들리지 않게 설교할 수 있을까 하는 것이 어려운 점입니다.    

 

예를 들면 1:18절 같은 구절이 한 예입니다. “여러분의 눈을 밝혀 주셔서 하나님의 부르심에 속한 소망이 무엇이며, 성도들에게 베푸시는 하나님의 영광스러운 상속이 얼마나 풍성한지를 여러분이 알게 되기를 바랍니다.” 사도바울은 부르심의 소망, 상속의 영광을 머리로만 받아드리지 말고, 가슴속으로 깊이 느끼고 감동하라고 우리를 초대하고 있습니다.

 

얼마동안 이런 의문을 답할 길이 없어서 그냥 저 스스로 그 구절들을 계속 묵상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랬더니 놀랍게도 천천히 그 구절들의 의미가 조금씩 살아서 저에게 더 깊은 확신이 다가오는 것을 경험했습니다. 결국 사도바울은 독자들이 자기와 함께 천천히 이 얘기들을 묵상하고 느껴 보기를 바라는 것 같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에베소서는 여섯 장 밖에 되지 않는 짧은 서신서지만 한 번에 두세 절씩 해서 얼마든지 오래 설교할 수 있는 책이기도 한 것 같습니다. 하지만, 현실적인 이유로 너무 길게 잡을 수도 없다는 점도 설교의 어려움 가운데 하나인 것 같습니다.

 

그런 어려움들을 염두에 두시고 성도님들은 에베소서가 진행되는 동안에 시간을 내어서 충분히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돌아오는 주에 설교할 구절도 이해가 될 때까지 몇 번 읽어 보시고, 설교를 들은 다음에도 시간을 내어서 묵상하듯이 읽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아무쪼록 에베소서를 통해서 우리 모두가 하나님을 믿는 믿음이 더 풍성해 지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308건, 최근 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2589
308  "내 제자가 아니라 교회의 제자입니다." <7. 15. 2018> +1 이수관목사 2018-07-14 93
307  "느헤미야기 설교를 시작하면서" <7. 8. 2018> 이수관목사 2018-07-07 265
306  "신앙생활은 적당히 하는 것이 좋다." <7. 1.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6-30 364
305  "남한산성" <6. 24. 2018> 이수관목사 2018-06-23 379
304  "어릴 때의 경험이 중요합니다." <6. 17. 2018> E-Sub. +2 이수관목사 2018-06-17 422
303  "긴 출타에 대한 보고드립니다." <6. 10. 2018> 이수관목사 2018-06-13 357
302  "기독교는 편협한 종교인가" <6. 4. 2018> 이수관목사 2018-06-02 471
301  "관계를 깨는 방법과 지키는 방법" <5. 27. 2018> 이수관목사 2018-05-26 613
300  "저와 아내가 한국에 다녀옵니다." <5. 20. 2018> E-Sub. +1 이수관목사 2018-05-19 666
299  "멀지만 가까이에 계신 어머니" <5. 13. 2018> E-Sub. +2 이수관목사 2018-05-12 515
298  "낮 시간 삶공부를 개설하지 않는 이유" <5. 6. 2018> +2 이수관목사 2018-05-05 581
297  "천국의 가치관을 따라 사는 사람들" <4. 29. 2018> +2 이수관목사 2018-04-28 657
296  "교회와 사명을 위해서 기도해야할 때" <4. 22. 2018> +1 이수관목사 2018-04-21 656
295  "이산 가족이 될 뻔 했습니다." <4. 15.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4-14 582
294  "인간의 잔인함과 선함" <4. 8.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4-07 662
293  "상처받은 치유자로의 부르심" <4. 1.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3-31 720
292  "수난절을 위한 몇가지 가이드를 드립니다." <3. 25. 2018> 이수관목사 2018-03-24 657
291  "건널 수 없는 강과 비옥한 평야" <3. 18.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3-17 740
290  "바른 호칭은 중요합니다." <3. 11. 2018> 이수관목사 2018-03-10 804
289  "교회 생활을 위한 십계명(후)" <3. 4.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3-07 554
288  "교회 생활을 위한 십계명" <2. 25.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2-24 884
287  "월터가 나에게 가르쳐 준 것" <2. 18. 2018> E-Sub. +4 이수관목사 2018-02-17 882
286  "교회를 향한 새로운 꿈을 가지고" <2. 11. 2018> 이수관목사 2018-02-10 676
285  "올 한해 저는 이렇게 기도합니다." <2. 4. 2018> E-Sub. +1 이수관목사 2018-02-08 540
284  "이런 문화를 만들고 싶습니다." <1. 28. 2018> +6 이수관목사 2018-01-27 97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