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277건, 최근 0 건
   

"앞으로 청소년부가 이렇게 변합니다." <6. 18. 2017> E-Sub.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7-06-17 (토) 16:16 조회 : 750
 

앞으로 있을 청소년 목장과 청소년 주일 예배 시간의 변화에 대해서 알려드립니다. 현재는 토요일에 중등부와 고등부가 함께 목장으로 모이고 있는데 앞으로는 따로 모일 예정입니다. 지금의 상태로는 고등부는 고등부대로 어린 중학생들이 많아서 나눔도 어렵고, 친구들을 목장에 데리고 올 수 없는 분위기가 되고, 어린 동생들 챙기는 것이 버거워 갈수록 목자하기를 피하는 경향이 생긴다는 것입니다.

 

또한 중등부는 중등부대로 어린 아이들이 고등부 학생들의 나눔을 여과 없이 듣는 것도 무리가 있고, 또한 그 나이에 받아야 하는 세심한 배려나 돌봄도 받지 못하고 있는 형편입니다. 물론 현재 중학생 자녀들은 다들 목장을 좋아하지만, 그것은 친구가 많고 재미있어서 그런 것이지, 바람직한 최선의 상황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중고등부를 분리하여, 고등부는 현재와 같이 토요일에 집에서 모이고 학생들이 목자를 맡고, 성인 초원지기가 뒤에서 돕습니다. 대신 중등부는 주일날 예배 후에 교회에서 모이고, 목자는 성인들이 맡게 됩니다. 따라서 중등부는 순수한 목장이라기보다는 주일학교 체제와 목장을 섞은 개념이라고 보면 됩니다대학생 이상의 젊은 청년들이 반을 맡아서 목자처럼 보살필 예정입니다.

 

이렇게 하는 이유는 중등부는 아직 미숙한 중간 단계로 보고, 성인의 돌봄을 받으며 주일 성경공부와 나눔을 겸한 목장을 하다가 8학년 하반기부터 청소년 목장을 찾도록 하는 것이 최선이라는 것입니다. 이것은 올해 6학년으로 올라오는 자녀들부터 적용하고, 이미 청소년 목장에 소속된 현 6학년은 7학년이 되어도 계속 청소년 목장으로 가게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앞으로 중학생들은 주일에 목장을 하더라도 금요일은 부모님과 성인목장에 참여하도록 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중학생들이 부모님 목장을 따라가서 심심하거나 또는 어린이 목장의 동생들 돌보느라고 너무 힘들지 않도록 방안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또 한 가지 변화는 현재 1, 2부로 나누어져 있는 청소년 예배를 앞으로는 10:45분에 한번만 드리게 됩니다. 현재는 거의 170명의 학생들이 1부 예배를 드리고 10명 미만의 학생들이 2부 예배를 드리기 때문에 2부 학생들은 예배에서 은혜도 못 받는데다가 친구도 없이 고립되기 때문에 결국 교회를 떠날 가능성이 많습니다. 그렇다고 2부에는 예배를 제공하지 않을 수는 없으므로 이 방법이 최선인 것 같습니다.  

예배를 10:45분에 드리면 장점이 많습니다. 일단 사역이 있는 학생들이 사역을 여유 있게 준비할 시간이 주어지고, 또 새로운 사역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져서 좋습니다. 또한 예배 후 성경공부와 중등부 목장으로 바로 이어진다는 점, 선생님들과 성인목자들도 준비할 수 있는 시간적인 여유가 생긴다는 점등 입니다.   

 

일찍 올 이유가 없는 자녀들의 경우는 부모님들이 2부 예배로 옮기기를 권합니다. 10:40분쯤 와서 자녀들을 예배에 넣어 준 다음에 1부 예배를 끝내고 나온 목장 식구들과 가벼운 친교를 나누고 2부 예배에 참여하면 부모님들이 끝나는 시간에 아이들도 함께 끝이 나므로 좋은 시간대가 됩니다. 또한 어쩔 수 없이 일찍 와야 하는 경우에도 자녀들이 교회에서 배회하는 일이 없도록 2층을 도서관처럼 운영해서 일찍 와서 친구들과 책도 읽고, 공부하는 분위기를 만들 예정입니다

 


CHANGES IN YOUTH MINISTRY


I want to announce that there will be changes in youth house church and youth Sunday worship time.  Presently, youth house church is made up of middle school and high school students, but we are going to separate these two groups.  Under the current system, high schoolers have difficulty sharing because of the presence of young middle school students.  Also, it is not the right environment to invite friends and because of the burden of caring for younger kids, students have tendency of avoiding to serve as a shepherd.


Also, there is a problem for middle schoolers to hear unfiltered sharing of high schoolers and they do not get the care as they need.  Of course, right now, most middle schoolers enjoy house church but that is because of friends and fun they share and it is not the best possible situation.


To solve this problem, middle school and high school students will be separated and high schoolers will meet at home on Saturday and one of the students will serve as a shepherd and an adult will assist on the side.  As for middle school students, they will meet in church on Sunday after worship and an adult will serve as a shepherd.  Therefore, system for middle school students is based on the combined concept of Sunday school and house church, rather than a pure house church.  Young adults of college age or older will serve as shepherds for this group.


The reason for this change is to understand middle school students as an immature stage where they still need caring of grownups as they study bible and do sharing.  When they reach the later part of 8th grade, they should look for house church.  We will implement this system from the 6th grade of this fall semester and students who are currently in 6th and 7th grades will continue in their house church.


Because of this change, middle school students will be guided to go to adult house church with parents and we are trying to devise ways for them to be occupied and not to be burdened by caring for children.


Another change is to offer only one service for youth at 10:45am.  At the moment, 1st worship for youth is attended by almost 170 students while there are less than 10 attendees during the second youth worship.  In that situation, the second service participants become isolated without friends and the worship is not a blessed experience which could result in falling away of youth from church.  Since we need to offer some kind of program for the second worship time, this system seems the best.


There are several benefits when youth worship is at 10:45am.  First, any students who have ministry work will have ample time to prepare for that and will have greater opportunity to be a part of ministry work.  Also, it is a good flow to attend bible study and middle school sharing right after worship. In addition, teachers and youth shepherds will have an ample time to prepare for their ministry work.


If youths do not need to come to church early, I recommend for parents to come to the second worship.  If they arrive at church around 10:40 and send youth to their worship and have a fellowship time with house church members then participate to the second service, it will work out great timewise.  We also have a plan to open a facility on the second floor like a library for youth to stay when they have to come to church early.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277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1873
277  "결혼을 앞둔 분들에게 드리는 부탁" <12. 10.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12-09 344
276  "이상한 나라로의 여행" <12. 3.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12-02 390
275  "여성, 그대의 사명은" <11. 26.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11-25 461
274  "침례가 가지고 있는 성경적인 의미" <11. 19.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11-18 415
273  "목장에 오는 시간이 아까우세요?" <11. 12. 2017> E-Sub. +3 이수관목사 2017-11-11 740
272  "Houston Strong! 서울 교회 스트롱!" <11. 5. 2017> E-Sub. +1 이수관목사 2017-11-04 652
271  "부덕한 목사라서 듣는 말" <10. 29. 2017> E-Sub. +1 이수관목사 2017-10-28 1011
270  "담임목사를 위한 재신임 제도" <10. 22.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10-21 786
269  "아이의 문제를 바라보는 시선" <10. 15.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10-14 526
268  "삼위일체의 하나님" <10. 8.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10-07 390
267  "목장 순서에서 특별히 기억해야 할 몇가지" <10. 1. 2017> … 이수관목사 2017-10-05 473
266  "회원교인이 되시길 바랍니다." <9. 24. 2017> 이수관목사 2017-09-23 471
265  "목회자 컨퍼런스를 다녀오면서" <9. 17.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9-16 595
264  "재난의 현장에서 우리가 웃는 이유" <9. 10.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9-09 604
263  "허리케인 하비가 우리에게 남긴 것들" <9. 3.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9-02 859
262  "회원교인이 되시길 바랍니다." <8. 27. 2017> 이수관목사 2017-08-26 677
261  "신앙은 꽃을 피우는 것과 같습니다." <8. 20. 2017> 이수관목사 2017-08-21 499
260  "제가 미주 가사원장이 되었습니다." <8. 13. 2017> E-Sub +3 이수관목사 2017-08-12 867
259  "신앙은 성장해 가는 과정입니다." <8. 6.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8-06 578
258  "잘못된 교육열이 아쉽습니다." <7. 30. 2017> 이수관목사 2017-07-29 668
257  "이단에 대해서 알아두세요." <7. 23. 2017> +1 이수관목사 2017-07-22 789
256  "목사님이 왜 바쁘세요?" <7. 16.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7-15 856
255  "뜨거운 신앙체험을 해 보고 싶다." <7. 9. 2017> E-Sub. +1 이수관목사 2017-07-08 751
254  "아름답게 가꾸어야할 부부 성생활" <7. 2. 2017> E-Sub. +1 이수관목사 2017-07-02 893
253  "그 앞에서 무너져도 좋을 진정한 친구" <6. 25. 2017> E-Sub +2 이수관목사 2017-06-24 88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