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266건, 최근 0 건
   

"뜨거운 신앙체험을 해 보고 싶다." <7. 9. 2017> E-Sub.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7-07-08 (토) 16:55 조회 : 654
 

우리 가운데 어떤 분들은 성령체험을 강하게 해 보고 싶어 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물론 생명의 삶 수업시간에 성령 체험을 실습해 보듯 우리에게 임하여 계시는 하나님을 어떤 식으로든지 느껴보고 경험해 보고 싶은 소원은 누구에게나 있는 것이지만, 좀 더 뜨겁게, 특별히 사도행전 2장에 나오는 오순절 사건같이 뜨거운 체험을 해 보고 싶어 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그런 점에서는 저 역시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이런 체험을 바라는 분들은 그 속마음에 체험이 나의 존재를 완전히 바꾸어 놓을 거라는 기대를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뭔가 강하고 신비로운 하나님의 임재를 체험한다던가, 뜨겁게 방언을 받는 경험을 할 경우, 우리의 전인격이 바뀌고, 성령 충만한 새로운 존재가 될 것이라고 믿는 것이지요. 그래서 더 이상은 신앙생활의 감정적인 굴곡(Up & Down)을 경험하지 않게 되고, 그래서 기도시간에 졸지도 않고, 뭔가 내게 없던 큰 능력을 발휘하는 사역자가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사실은 저도 예전에 읽은 어떤 책에서 DL 무디 라던가, CH 스펄전 같이 사역에 큰 획을 그었던 분들은 다 그런 전인격이 변하는 성령의 체험을 통해서 능력 있는 사역자가 되었다는 말을 듣고 난 이후부터 그런 막연한 바람을 오랫동안 가져 왔던 것 같습니다. 파스칼이 어느 날 밤에 경험했다는 그 을 경험하면 얼마나 내 자신이 달라질까 하는 생각이었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사실이 아닙니다. 아무리 뜨거운 경험을 해도 경험은 그저 경험일 뿐입니다. 다른 것과 마찬가지로 그 기억도 시간이 지나면 가물가물해지고 뜨거움은 오래 가지 않습니다

 

성경을 볼 때 하나님의 뜨거운 임재를 경험했던 사람들이 그렇게 쉽게 하나님을 잊는 것을 봐서도 알 수 있고, 그 불을 경험한 파스칼도, DL 무디도 그 경험 이후에는 다시 현실로 돌아와서 우리와 똑같이 밋밋한 기도 생활에 힘들어 했다는 기록을 충분히 찾아 볼 수 있습니다. 체험은 우리를 근본적으로 변화시켜 주지는 않는다는 것이 사실입니다.

 

어쩌면 이것은 하나님의 성품과 우리를 사랑하시는 그 분의 방법때문인지 모르겠습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인격을 소중하게 생각하시는 분이므로 어떤 외부적인 힘으로 우리를 강제로 바꾸기를 원하시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그 분은 인격적으로 다가 오시고 조용히 그리고 변함없이 우리와 함께 계시기를 좋아하시는 분이기 때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결국 중요한 것은 신앙의 훈련입니다. 매일 매일 하나님을 기억하고 그 분과의 동행을 연습하고, 그 분의 임재에 민감해지는 훈련을 통해서 우리는 변화되어 가야 합니다. 사실 그런 의미에서 우리는 매일 작게나마 하나님을 경험하며 살고 있습니다. 기도 응답을 통해서, 예배 때 찬양을 부르다 눈물이 핑 도는 경험을 통해서, 말씀을 듣다가 나에게 하시는 말씀처럼 느끼지는 순간을 통해서, 생활 속에서 도우시는 작은 손길을 통해서.. 이런 경험을 붙잡고 내 안에 있는 그 분에 대한 확신을 키워가는 과정이 신앙생활입니다.

 

CS 루이스는 안 보이는 분이 보이려면 피나는 노력이 있어야 한다고 얘기합니다. 날 바꾸어 줄 신비스러운 체험을 동경하지 말고, 첫사랑을 회복시켜 달라고 어린아이처럼 매달리지 말고, 매일 매일의 꾸준한 신앙 훈련을 통해서 변화되어가는 우리가 되어야 하겠습니다.  



DESIRE TO HAVE A SIGNIFICANT SPIRITUAL EXPERIENCE


Some of us have a desire to experience strong spiritual reality.  It is our common fascination to experience God in any way just like when we have a session to experience the Holy Spirit during the Living Life Bible study class.  Nevertheless, some of us have a yearning to experience something miraculous like the story of the Pentecost in Acts chapter 2.  I was not an exception in that regard.


When we have such a desire, we expect that such an ‘out of this world’ experience will totally transform us.   Amazing and extraordinary experiences of God or receiving tongues will change the person into a new being who is filled with the Holy Spirit at all times, we think.  We also expect that once we have that we will not have the emotional ups & downs in our faith, won’t fall asleep during prayer, and maybe exhibit a great power in ministry.


I read that D L Moody and C H Spurgeon, who achieved great things in ministry work, both had life changing experiences of the Holy Spirit and became powerful ministers.  Since I read that, for a long time, I had desired to have such an experience.  If ‘The night of Fire’ which Pascal experienced can be experienced, what an awesome change it will cause in me!  I thought with excitement.  However, that is not the case.  No matter how unusual the experience may be it is just an experience.  Just like many other things, the memory fades with time and the fervent power does not last very long.


There are stories in the bible of the people who had such intense experiences but still forget God easily.  We can find the record of Pascal who experienced the ‘Fire’ and D L Moody still struggled with mundane prayer life after such dazzling spiritual experiencse.  It is the fact that the experience cannot change us in our core.


This could be because of God’s character and His method of love for us.  God values our character and does not want to force us to be changed by outward means.  He wants to come to us quietly and gently with respect.  He always enjoys being with us.


Because of that, the important part is the practice of faith.  Every day, remember God and walk with Him.  We should be changed through the practice of being sensitive toward God’s presence.  In that regard, we experience God daily albeit in small doses.  Through answered prayer, worship songs, over sermon, through small guidance in daily life, etc. all these experiences and gaining more confidence in God is the life of faith.


C S Lewis said, ‘It take great effort to see the one whom we cannot see.’  Instead of longing for a metaphysical experience which will transform us in a second, or hanging on to God seeking to recover the first love, we should be transformed daily through the steady walk of faith.

   


송혜정 2017-07-13 (목) 14:21
아멘....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266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1475
266  "회원교인이 되시길 바랍니다." <9. 24. 2017> 이수관목사 2017-09-23 138
265  "목회자 컨퍼런스를 다녀오면서" <9. 17.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9-16 369
264  "재난의 현장에서 우리가 웃는 이유" <9. 10.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9-09 444
263  "허리케인 하비가 우리에게 남긴 것들" <9. 3.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9-02 679
262  "회원교인이 되시길 바랍니다." <8. 27. 2017> 이수관목사 2017-08-26 552
261  "신앙은 꽃을 피우는 것과 같습니다." <8. 20. 2017> 이수관목사 2017-08-21 386
260  "제가 미주 가사원장이 되었습니다." <8. 13. 2017> E-Sub +3 이수관목사 2017-08-12 711
259  "신앙은 성장해 가는 과정입니다." <8. 6.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8-06 469
258  "잘못된 교육열이 아쉽습니다." <7. 30. 2017> 이수관목사 2017-07-29 547
257  "이단에 대해서 알아두세요." <7. 23. 2017> +1 이수관목사 2017-07-22 636
256  "목사님이 왜 바쁘세요?" <7. 16.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7-15 703
255  "뜨거운 신앙체험을 해 보고 싶다." <7. 9. 2017> E-Sub. +1 이수관목사 2017-07-08 655
254  "아름답게 가꾸어야할 부부 성생활" <7. 2.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7-02 712
253  "그 앞에서 무너져도 좋을 진정한 친구" <6. 25. 2017> E-Sub +2 이수관목사 2017-06-24 771
252  "앞으로 청소년부가 이렇게 변합니다." <6. 18.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6-17 629
251  "집사 재시무에 관해 알려드립니다." <6. 11. 2017> 이수관목사 2017-06-10 551
250  "예수님은 신앙의 본질입니다." <6. 4.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6-03 568
249  "믿음이 없으면 의리라도 있어야" <5. 28. 2017> E-Sub. +1 이수관목사 2017-05-28 757
248  "에베소서를 설교하는 어려움" <5. 21. 2017> 이수관목사 2017-05-20 699
247  "어르신들을 위한 주일 목장을 늘리고자 합니다." <5. 14. 201… 이수관목사 2017-05-13 640
246  "몇가지 오해에 대한 해명" <5. 7.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5-08 956
245  "두 주간의 출타를 정리합니다." <4. 30. 2017> E-Sub. +1 이수관목사 2017-04-29 1062
244  "가사원 이사회에 참석했습니다." <4. 23.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4-22 1043
243  "저의 수난절은 이랬습니다." <4. 16. 2017> E-Sub. +2 이수관목사 2017-04-15 1048
242  "이번주는 이렇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4. 09.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4-08 106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