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08건, 최근 0 건
   

"잘못된 교육열이 아쉽습니다." <7. 30. 2017>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7-07-29 (토) 16:17 조회 : 815
 

요즈음 휴스턴에서도 자녀들에 대한 교육열이 갈수록 심해지는 것 같은 느낌을 받습니다. 어릴 때부터 과외를 여러 개 한다는 말도 들리고, 방학 때가 되면 자녀들을 한국으로 보내서 SAT를 집중적으로 받게 하는 사람들도 많아진다는 소리도 들립니다. 우리 중에 많은 분들은 한국의 그런 왜곡된 교육 문화가 싫어서 미국으로 오신 분들이 많은 줄로 아는데, 왜 이곳에 와서도 똑같은 전철을 밟으려고 하는지 이해가 잘 가지 않습니다.

 

자녀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공부하는 법을 가르쳐 주는 것입니다. 보통 공부 잘 하는 부모 밑에서 공부 잘 하는 자녀가 나오는 법인데, 그 이유는 머리가 좋아서라기보다는 그 부모들이 자녀들에게 공부하는 법을 전수해 주기 때문입니다. 그와 같이 어릴 때부터 예습과 복습을 통해서 학교 수업을 잘 따라가도록 공부하는 습관을 키워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고, 특별히 수학처럼 기초가 중요하고 한번 밀리면 따라가기 어려운 과목은 기초가 잘 놓이도록 봐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그러다 보면 그런 중요한 과목을 힘들어 할 때, 부모가 봐 줄 수 없으면 필요에 따라 과외를 시킬 수는 있다고 봅니다.

 

하지만 그런 수준을 넘어서 오케스트라를 하는 자녀를 First Chair에 앉히겠다는 욕심으로 과외를 시키고, GT Class에 넣기 위해서, 또는 월반을 시키기 위해서 과외를 시키고, 아이비리그에 보내겠다는 욕심으로 어릴 때부터 과잉 과외를 시키는 것은 정말 잘못되었다고 생각합니다.

 

미국의 대학은, 특별히 아이비리그는 어릴 때부터 창의력을 기르고, 스스로 공부하는 능력을 키우고, 공부에 대한 재미와 도전 정신을 키운 아이들이 적응할 수 있는 곳입니다. 어릴 때부터 부모가 주도하는 과외로 길들여지고, 단기간에 SAT 점수를 올린 학생들은 들어간다 하더라도 경쟁에서 이겨내기 어려울 것입니다. 왜냐하면 스스로 공부하는 능력도, 창의력도 키우지 못했고, 무엇보다도 그런 과정가운데 공부에 대한 도전 정신과 흥미를 잃어버리기 때문입니다.

 

무엇보다도 자녀의 실력에 비해 턱에 차도록 일류대학에 보내는 것은 그리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대학에 들어가면 여유를 가지고 공부하면서 본인이 좋아 할 수 있는 전공을 찾아가야 하는데, 버거운 일류대학을 갈 경우 처음부터 경쟁에서 살아남는데 급급해서 대학 시절을 고통스럽게 보내게 됩니다. 그보다는 어느 정도 도전이 되는 학교를 선택한 후 필요시 대학원을 좋은 학교로 진학하는 등 그 다음 목표를 찾아가면 좋을 텐데 처음부터 버거운 대학에 가서 일찍부터 공부에 질려버리는 경우를 흔히 봅니다.  

 

따라서 우리는 자녀들이 미국에서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해 주고, 행여나 우리가 또 다시 한국과 같은 교육 문화를 만들어 가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자녀들이 자라면서 책도 많이 읽고, 여행도 하고, 여러 가지 봉사에도 참여할 수 있도록 해 주고, 무엇보다도 충실한 교회 생활을 통해서 성실한 신앙인으로 자랄 수 있도록 해 주어야 하겠습니다. 자녀들이 고등학교를 졸업해서 집을 떠날 때까지 신앙의 기초만 잘 다져 놓으면 그리 걱정할 것이 없습니다. 아이들은 하나님과의 동행을 통해서 길을 잘 찾아 가기 마련입니다. 교회도 우리 자녀들이 성숙한 신앙인으로 자랄 수 있도록 더욱 더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308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2609
308  "내 제자가 아니라 교회의 제자입니다." <7. 15. 2018> E-… +1 이수관목사 2018-07-14 271
307  "느헤미야기 설교를 시작하면서" <7. 8. 2018> 이수관목사 2018-07-07 299
306  "신앙생활은 적당히 하는 것이 좋다." <7. 1.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6-30 398
305  "남한산성" <6. 24. 2018> 이수관목사 2018-06-23 400
304  "어릴 때의 경험이 중요합니다." <6. 17. 2018> E-Sub. +2 이수관목사 2018-06-17 435
303  "긴 출타에 대한 보고드립니다." <6. 10. 2018> 이수관목사 2018-06-13 366
302  "기독교는 편협한 종교인가" <6. 4. 2018> 이수관목사 2018-06-02 478
301  "관계를 깨는 방법과 지키는 방법" <5. 27. 2018> 이수관목사 2018-05-26 627
300  "저와 아내가 한국에 다녀옵니다." <5. 20. 2018> E-Sub. +1 이수관목사 2018-05-19 673
299  "멀지만 가까이에 계신 어머니" <5. 13. 2018> E-Sub. +2 이수관목사 2018-05-12 518
298  "낮 시간 삶공부를 개설하지 않는 이유" <5. 6. 2018> +2 이수관목사 2018-05-05 588
297  "천국의 가치관을 따라 사는 사람들" <4. 29. 2018> +2 이수관목사 2018-04-28 668
296  "교회와 사명을 위해서 기도해야할 때" <4. 22. 2018> +1 이수관목사 2018-04-21 660
295  "이산 가족이 될 뻔 했습니다." <4. 15.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4-14 585
294  "인간의 잔인함과 선함" <4. 8.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4-07 669
293  "상처받은 치유자로의 부르심" <4. 1.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3-31 725
292  "수난절을 위한 몇가지 가이드를 드립니다." <3. 25. 2018> 이수관목사 2018-03-24 658
291  "건널 수 없는 강과 비옥한 평야" <3. 18.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3-17 742
290  "바른 호칭은 중요합니다." <3. 11. 2018> 이수관목사 2018-03-10 812
289  "교회 생활을 위한 십계명(후)" <3. 4.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3-07 563
288  "교회 생활을 위한 십계명" <2. 25.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2-24 893
287  "월터가 나에게 가르쳐 준 것" <2. 18. 2018> E-Sub. +4 이수관목사 2018-02-17 891
286  "교회를 향한 새로운 꿈을 가지고" <2. 11. 2018> 이수관목사 2018-02-10 678
285  "올 한해 저는 이렇게 기도합니다." <2. 4. 2018> E-Sub. +1 이수관목사 2018-02-08 543
284  "이런 문화를 만들고 싶습니다." <1. 28. 2018> +6 이수관목사 2018-01-27 97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