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269건, 최근 0 건
   

"제가 미주 가사원장이 되었습니다." <8. 13. 2017> E-Sub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7-08-12 (토) 18:37 조회 : 768
 

이미 나눔터와 가정교회사역원(가사원) 홈피를 통해서 보신 분도 있으시겠지만, 제가 이번에 미주 가사원장으로 선출이 되었습니다. 지금은 국제 가사원이 있고, 최영기 목사님께서 국제 가사원장을 맡고 계신데, 앞으로는 국제 가사원이 한국 가사원과 미주 가사원으로 분리됩니다.

 

그 이유로 첫 번째는 최영기 목사님이 2년 후에는 가사원장에서 은퇴를 하시기 때문입니다. 최영기 목사님은 가정교회를 시작하신 분이고, 이제까지 전 세계를 두루 다니면서 가정교회 사역을 키워 오셨기 때문에 국제 가사원을 이끌 수 있지만, 앞으로는 그렇게 할 수 있는 분이 없을 것이기 때문에 분리해서 부담을 줄이는 것이 방법이기 때문입니다.

 

두 번째 이유는 미주와 한국의 교회 문화가 다르기 때문에 분리할 경우에 서로의 문화에 맡게 독특하게 사역할 수 있는 장점이 있기 때문입니다. 이런 이유로 앞으로는 어느 수준의 규모만 갖추어지면 일본도 호주도 독립적인 가사원으로 분리시킨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물론 그럴 경우에도 같은 정신의 유지하기 위해서 전체를 총괄하는 분은 있겠지만, 사역의 주체는 지역가사원이 되는 것입니다.

 

그런 이유로 최영기목사님 은퇴 2년 전인 올해 9월부터 한국과 미주 가사원을 신설해서 최목사님의 가이드 아래서 훈련도 받고 사역도 이양 받을 수 있게 한다는 계획에 따라 이번에 미주와 한국의 가사원장을 선출한 것입니다.

 

사실 저는 지금 미주 가사원장을 할 입장이 아닙니다. 서울교회 담임 목회자로서도 충분히 바쁘고 시간적인 여유가 많지 않기 때문입니다. 저도 언젠가는 후임을 세워야 할 텐데 최목사님이 서울교회의 담임목사이실 때 저에게 일을 떼어주고 가사원 일을 많이 하셨듯이 저도 그 때가 되면 할 수 있으리라고 생각했습니다. 또한 저 보다 연배가 많고, 자격도 되는 분들이 한두 분 계셔서 저는 안 될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어찌하다보니 제가 되었습니다.

 

투표가 끝나고 가사원장으로 선출되었다는 소리를 들었을 때 처음에는 정말 울고 싶을 정도였고, 하나님께 엎드려 어찌하면 좋습니까? 하고 탄식을 했습니다. 하지만, 사역이란 내가 하는 것 아니고, 하나님의 일이라는 것, 그리고 지금까지 못할 것 같던 일도 실제로 해 보면 다 할 수 있었던 경험에 따라, 하나님께서 하시겠다고 하시면 우리는 순종하고 따라가는 것이 크리스천의 삶이라는 결론을 내리고 받아들이기로 했습니다.

 

하나님은 가정교회 전파를 통해서 올바른 교회를 세우는 사명을 우리 교회에 주셨습니다. 이것은 조금도 늦출 수 없는 일이고, 여전히 우리교회에 주어진 가장 중요한 사명이라는 사실을 이번 일을 통해서 다시 한번 깨닫고 확인하게 됩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서울교회 담임목사로서의 사역이 약해지지는 않도록 할 것입니다. 물론 현재의 업무를 조정할 필요가 있겠지만, 목회에 공백이 없도록 할 것이고, 또 지금보다는 어쩔 수 없이 조금 더 출타해야 하는 일이 생기겠지만, 그렇다고 눈에 띄게 자주 출타를 하지도 않을 것입니다. 출타하더라도 지금처럼 한 주만 비우는 것으로 최대한 노력을 할 예정입니다. 가사원을 위해서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PRESIDENT OF North America HCM


Some of you may already heard through the home pages of SBCH and House Church Ministries International (HCMI), I have been elected to be the president of theHouse Church Ministries, North America (HCMNA).  Currently, Pastor Chai is the president of HCMI, but this organization will be divided into two divisions of North America and Korea. 

    

The first reason for the division is because of the retirement of Pastor Chai.  He started the house church system and has promoted it in many countries by traveling all over the world.  However, after his retirement, there is no single person who can handle such a task, so it is considered to be the best to separate two areas to reduce the burden of the person.


The second reason is the difference in church culture between Korea and the US.  Therefore, once separated, each can develop a model which fits better to its circumstances.  Because of these reasons, it is planned to establish an independent division for Japan and Australia once they have reached a certain size.  To maintain the unified spirit, there is a need for a leader to control all the divisions but the main engine of the ministry will be the local HCM.


Because of these reasons, two years before Pastor Chai’s retirement, the two new devision (Korea and North America) were established from September so that the new presidents could be trained under the guidance of Pastor Chai.


The fact is that I am not in a position to take such a responsibility.  I am fully occupied to handle tasks of senior pastor of Seoul Baptist Church and do not have much time to do anything else.  When Pastor Chai was the senior pastor, he delegated some work to me so that he could work on HCMI.  I thought, therefore, someday when I have a successor I can assign some work to him then I can work for HCMI.  Since there were several better qualified candidates, I did not expect that I would be elected, but it did not turn out that way.


After the vote was cast and when I heard the outcome of the election, I wanted to cry.  I prayed before God with heavy heart and asked Him, ‘What should I do?’  However, I understand that ministry work is not done by me but by God, and based on the previous experiences of all seemingly impossible tasks which were completed, if it is God’s will, our part is to obey.  With such a conclusion, I decided to accept.


God gave us the mission to establish a righteous church through the house church system.  This is not something to be delayed.  Through this event, it was confirmed one more time that this is the most important mission given to our church.  


However, I would not let my ministry work to lax.  Of course, my current tasks need to be adjusted, but I will try not to have a vacancy in my ministry work.  I am sure that there will be more travel but I will try to keep it to a minimum and not more than a one-week absence at a time.  Your prayer for HCMI is greatly appreciated.


조선희 2017-08-16 (수) 13:36
하나님을 사랑하는 다윗같은 목사님,

우리가 그동안 333 기도로 성경일독과 암송을 통해 하나님과 깊은 교제 가운데
속사람이 강건케 되시기를 기도해왔음이
이 때를 위함이 아니온지요~

축하드려요,
여태 잘 해 오신 것처럼
충분히 잘 하실 수 있다고 믿습니다,

으라차차 홧팅입니다~~~\(*^▽^*)ノ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수관목사 2017-08-19 (토) 11:56
역시 조선희 목녀님!!
응원 고맙습니다. 기도하는 분들이 많아서 든든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임관택 2017-08-23 (수) 00:37
할렐루야!

목사님!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지금까지 잘 하셨듯이
이 섬김도 잘하시리라 믿습니다.

영육간 강건하심,
성령충만하심을
기도드립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269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1627
269  "아이의 문제를 바라보는 시선" <10. 15.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10-14 250
268  "삼위일체의 하나님" <10. 8. 2017> 이수관목사 2017-10-07 247
267  "목장 순서에서 특별히 기억해야 할 몇가지" <10. 1. 2017> … 이수관목사 2017-10-05 304
266  "회원교인이 되시길 바랍니다." <9. 24. 2017> 이수관목사 2017-09-23 379
265  "목회자 컨퍼런스를 다녀오면서" <9. 17.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9-16 518
264  "재난의 현장에서 우리가 웃는 이유" <9. 10.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9-09 533
263  "허리케인 하비가 우리에게 남긴 것들" <9. 3.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9-02 777
262  "회원교인이 되시길 바랍니다." <8. 27. 2017> 이수관목사 2017-08-26 599
261  "신앙은 꽃을 피우는 것과 같습니다." <8. 20. 2017> 이수관목사 2017-08-21 435
260  "제가 미주 가사원장이 되었습니다." <8. 13. 2017> E-Sub +3 이수관목사 2017-08-12 769
259  "신앙은 성장해 가는 과정입니다." <8. 6.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8-06 512
258  "잘못된 교육열이 아쉽습니다." <7. 30. 2017> 이수관목사 2017-07-29 597
257  "이단에 대해서 알아두세요." <7. 23. 2017> +1 이수관목사 2017-07-22 686
256  "목사님이 왜 바쁘세요?" <7. 16.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7-15 771
255  "뜨거운 신앙체험을 해 보고 싶다." <7. 9. 2017> E-Sub. +1 이수관목사 2017-07-08 690
254  "아름답게 가꾸어야할 부부 성생활" <7. 2.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7-02 764
253  "그 앞에서 무너져도 좋을 진정한 친구" <6. 25. 2017> E-Sub +2 이수관목사 2017-06-24 812
252  "앞으로 청소년부가 이렇게 변합니다." <6. 18.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6-17 677
251  "집사 재시무에 관해 알려드립니다." <6. 11. 2017> 이수관목사 2017-06-10 591
250  "예수님은 신앙의 본질입니다." <6. 4.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6-03 602
249  "믿음이 없으면 의리라도 있어야" <5. 28. 2017> E-Sub. +1 이수관목사 2017-05-28 791
248  "에베소서를 설교하는 어려움" <5. 21. 2017> 이수관목사 2017-05-20 749
247  "어르신들을 위한 주일 목장을 늘리고자 합니다." <5. 14. 201… 이수관목사 2017-05-13 669
246  "몇가지 오해에 대한 해명" <5. 7.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5-08 1002
245  "두 주간의 출타를 정리합니다." <4. 30. 2017> E-Sub. +1 이수관목사 2017-04-29 110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