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21건, 최근 0 건
   

"신앙은 꽃을 피우는 것과 같습니다." <8. 20. 2017>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7-08-21 (월) 07:01 조회 : 829
 

아내와 제가 지금도 가끔 얘기를 나누면서 서로 감동하는 것은 예전에 저희 목장을 거쳐 간 사람들의 이야기입니다. 어떤 기막힌 사연으로 목장에 오게 되었는지, 어떻게 극적으로 구원을 받게 되었는지를 나누다 보면, 지금도 여전히 눈시울이 뜨거워질 때가 많습니다. 그 감동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기 때문에, 지금도 수요 간증에서 비슷한 얘기를 들으면 그 감동이 그대로 살아나 눈물이 나곤 합니다.

 

하지만 안타까운 사실은 그렇게 감동적으로 구원을 받고 간증을 한 사람들 가운데는 지금도 여전히 신앙이 자라고 삶에 열매가 많은 사람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들도 많다는 사실입니다. 특별히 극적인 간증 이후에 미적지근한 신앙생활을 하고 있거나 심지어는 지금은 교회 생활을 하지 않고 있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그 사람, 그럴 때도 있었는데…’ 하고 아쉬워하면서 결론을 내리는 것은 신앙은 시작보다 끝이 훨씬 더 중요하다는 사실입니다.

 

아무리 뜨거웠던 시절이 있었더라도 소용이 없습니다. 결국 우리가 마지막에 어떤 모습을 가지고 주님 앞에 서는가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첫째가 꼴찌가 되지 않도록 조심하라고 하셨고 (마태 20:16), 또 그것이 성경을 쓰신 분들이 구원의 확신에 흔들리지 말라고 하면서도 한편으로는 끊임없이 우리의 구원의 여부를 경고하고 있는 이유일 것입니다.     

 

한 때 그런 기쁨을 누렸던 사람이 신앙에서 멀어지고, 결국은 흔적도 없는 경우를 보면 많은 경우 처음의 기쁨을 관리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서 한국이나 타주로 이주해 가서는 초기에 바쁘다는 이유로 교회를 찾는 것을 등한시해서, 또는 여기의 교회 생활과 비교하며 교회를 다니지 않을 때 금방 멀어져 버립니다. 또 싱글의 경우는 결혼도 큰 영향을 미칩니다. 믿음이 없는 배우자를 만나서 그 사람의 기분을 맞추느라 교회를 등한시 하다 보면 금방 초기의 기쁨은 사라져 버립니다.

 

따라서 이제 막 신앙의 기쁨을 맛 본 성도님들은 꽃 몽우리가 졌을 때 그것을 키우기 위해서 적당히 물을 주고, 햇빛이 드는 곳에 두었다 옮기고, 그렇게 몽우리를 꽃 피우기 위해서 애를 쓰는 사람처럼 그 기쁨을 키워 나가야 합니다. 아무리 작은 문제라도 기도를 통해서 해결하여 하나님을 만나가고, 작은 일에도 그 분을 기억하며 감사를 돌리고, 그 분에 대한 감사를 사역을 통해서, 때로는 작은 희생을 통해서 돌려 드리는 것이 방법입니다. 그리고 특별히 위기가 찾아왔을 때, 몸을 낮추고 버티는 것이 필요합니다.   

 

그런 가운데서도 가장 중요한 것은 내 마음을 끝까지 붙들고 떠나가지 않는 어떤 것을 조심해야 합니다. 어떤 사람은 그것이 도를 넘은 취미 생활일 수 있고 어떤 사람은 성공에 대한 집착일 수 있습니다. 특별히 돈이나 성공에 대한 욕심과 그에 대한 염려는 끝까지 우리가 하나님께로 가는 마음을 막습니다. 그런 분들은 내가 그것에 매달릴수록 평생 그것에 노예가 되어서 자유롭지 못한 인생을 살게 된다는 것을 기억하고, 그것을 하나님께 내려놓을  때 (마태6:33), 하나님은 우리가 더 의미 있는 삶을 살게 하시고 우리의 소원도 이루어 주신다는 것을 기억해야 하겠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32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2821
321  "재신임 투표의 과정을 마치면서" <10. 13. 2018> 이수관목사 2018-10-13 265
320  "세미나 때 목장은 원칙을 보여주어야 합니다." <10. 7. 2018&g… +1 이수관목사 2018-10-07 304
319  "싱글 목장에 작은 변화가 있습니다." <9. 30. 2018> E-SUB. +3 이수관목사 2018-09-29 526
318  "하나님을 만나는 그 때가 언제일지.." <9. 23. 2018> E-Sub. +4 이수관목사 2018-09-22 525
317  "안식년을 이렇게 보내게 됩니다." <9. 16. 2018> 이수관목사 2018-09-15 530
316  "사역 박람회의 결과가 놀랍습니다." <9. 9. 2018> 이수관목사 2018-09-09 431
315  "갈수록 어려운 세상이 오고 있다." <9. 2. 2018> 이수관목사 2018-09-01 584
314  "지난 6년의 사역을 돌아봅니다." <8. 26. 2018> 이수관목사 2018-08-25 570
313  "어르신들을 위한 삶공부가 개설됩니다." <8. 19. 2018> +1 이수관목사 2018-08-18 481
312  "담임목사의 재신임을 묻는 투표를 실시합니다." <8. 12. 2018… +1 이수관목사 2018-08-11 810
311  "새로운 찬양대 지휘자를 소개합니다." <8. 5. 2018> 이수관목사 2018-08-04 574
310  "자연을 보면 하나님이 보인다." <7. 29.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7-28 477
309  "새 회기년도를 섬기는 집사님들을 소개합니다." <7. 22. 2018… 이수관목사 2018-07-21 674
308  "내 제자가 아니라 교회의 제자입니다." <7. 15. 2018> E-… +1 이수관목사 2018-07-14 670
307  "느헤미야기 설교를 시작하면서" <7. 8. 2018> 이수관목사 2018-07-07 478
306  "신앙생활은 적당히 하는 것이 좋다." <7. 1.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6-30 658
305  "남한산성" <6. 24. 2018> 이수관목사 2018-06-23 505
304  "어릴 때의 경험이 중요합니다." <6. 17. 2018> E-Sub. +2 이수관목사 2018-06-17 595
303  "긴 출타에 대한 보고드립니다." <6. 10. 2018> 이수관목사 2018-06-13 493
302  "기독교는 편협한 종교인가" <6. 4. 2018> 이수관목사 2018-06-02 609
301  "관계를 깨는 방법과 지키는 방법" <5. 27. 2018> 이수관목사 2018-05-26 771
300  "저와 아내가 한국에 다녀옵니다." <5. 20. 2018> E-Sub. +1 이수관목사 2018-05-19 788
299  "멀지만 가까이에 계신 어머니" <5. 13. 2018> E-Sub. +2 이수관목사 2018-05-12 618
298  "낮 시간 삶공부를 개설하지 않는 이유" <5. 6. 2018> +2 이수관목사 2018-05-05 688
297  "천국의 가치관을 따라 사는 사람들" <4. 29. 2018> +2 이수관목사 2018-04-28 78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